UFC 서울 - 완전 연소한 파이터 추성훈에게 박수를..

 

 

추성훈은 28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열린 UFC 파이트나이트 서울 알베르토 미나와의 웰터급 경기에서 아쉽게도 1-2로 판정패했다. 인터뷰를 위해 미디어룸을 찾은 추성훈의 얼굴은 상처 투성이였다. 시합을 위해 완전 연소한 추성훈의 표정에는 미련 같은 것은 없어 보였다. 오히려 큰 성원을 보내준 팬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추성훈은 경기가 끝난후에 미디어룸에서 이루어진 인터뷰에서 2라운드에 다운되고 이제 못 일어나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을 때, 경기장을 찾은 수많은 팬들의 함성소리를 들었다고 했다. 그 응원소리가 힘이 되어 일어날 수 있었다고 했다. 3라운드에서 투혼을 불사를 수 있었던 것도 팬들의 응원소리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면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팬들의 환호에 감사한다는 추성훈.



 

 뭔가 깊은 고민에 빠진듯한 추성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무진 giIp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