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의 넘버링 대회인 UFC 211 'Miocic vs Dos Santos2' 가 한국시각으로 14일, 개최지인 미국 댈러스 주 텍사스에서 개최되었다.


[미오치치가 산토스에게 결정타인 라이트를 집어넣고 있다]


헤비급 챔프 스티페 미오치치는 TKO승으로 2차 방어전을 장식했다. 판정패를 안겨 준 바 있는 주니어 도스 산토스를 도전자로 맞이한 미오치치는 로우킥 교환 후,전진 상대를 압박하기 시작했다. 라이트 훅으로 기세를 잡은 미오치치, 사이드 백스탭을 밟으며 회복을 꾀하던 산토스의 발을 레프트를 휘둘러 멈춘 직후 라이트로 다운시켰다. 터틀포지션으로 수그린 산토스에게 파운딩이 이어졌고, 지켜보던 허브 딘이 경기를 종료, 미오치치의 승리를 확인시켜 주었다.


[격렬한 타격전을 벌이는 안드리지(左)와 옌제이첵]


무패의 女 스트로급 챔피언 요아나 옌제이첵은 스트로급 이적 후 3연승 중인 전 밴텀급 리거 제시카 안드라지를 판정으로 격파, 5차 방어에 성공했다. 초반 상대의 뽑아올리는 테이크 다운과 양 훅 러쉬에 눈 위가 붓기도 했던 옌제이첵이었으나 2R부터 장기인 빠른 안면 잽과, 바디샷, 로우와 하이킥을 스탭을 곁들여 뿌려댔으며, 클린치에서는 니 킥과 엘보로 쉬지안고 전진하는 상대를 괴롭혔다. 옌제이첵의 완승이었지만, 꺾이지 않는 안드리지도 인상깊었던 경기.  


[백 마운트를 잡은 마이어의 팔을 뜯어내는 마스비달]


데미언 마이아는 판정승리로 웰터급 대권 도전 기회를 손에 넣었다. 호르헤 마스비달을 상대로 웰터급 타이틀 챌린저 결정전에 나선 마이아는 경기 시간 대부분을 상위 포지션의 공세로 보내는 자신의 장기를 유감없이 발휘, 승리를 손에 넣었다. 상대인 마스비달은 테이크 다운 방어, 백 마운트 탈출 등 그래플링, 특기인 타격을 앞세워 분발했으나, 승리를 얻기엔 부족했다. 


[로드리게즈를 뽑아 올리는 에드가]


최두호와 함께 가장 주목받던 태권도 베이스의 라이징 스타 야히르 로드리게즈는 완패로 기세를 한 차례 쉬어가게 됐다. 전 라이트급 챔프 프랭키 에드가의 테이크 다운에 전혀 일어나지 못했던 로드리게즈는 에드가의 파운딩과 엘보에 눈 밑이 심하게 부어올랐다. 2R 로드리게즈가 태클 카운터로 필살의 니 바를 시도했으나, 결국 상위 포지션을 내주었고, 용서없는 파운딩에 눈의 상태는 더욱 심각해졌다. 결국 라운드 종료 후, 닥터 스탑이 선언되었다.   


[포이리에의 타격을 허용하고 고개가 들린 알바레즈]


전 챔프 에디 알바레즈와 기대주 더스틴 포이리에의 경기는 무효경기가 되었다. 라이트를 허용, 그로기에 빠졌으나, 놀라운 회복력으로 보인 알바레즈는 오히려 포이리에를 압박하기 시작했다. 알바레즈에 찌그러뜨려져 클린치에 묶인 포이리에는 양 발바닥과 한 손을 바닥에 대고 있었고, 이 때 알바레즈의 니 킥이 포이리에의 머리에 쏟아졌다. 충격을 받은 포이리에가 무릎을 꿇었고, 그라운드인 3점 포지션으로 바뀌었다. 이 때 포이리에의 두부에 금지된 두 차례의 니 킥이 쏟아져 경기가 중단됐다. 흐름상 의도치 않은 우발로 인정, NC 판정이 내려졌다.   


[나이트의 안면에 터지는 스캘리의 레프트]


꾸준히 승수를 쌓아 올리고 있는 페더급 강호 간 대결에서는 제이슨 나이트가 타격으로 체스 스켈리를 잡아냈다. 고고&오모 플라타 등 하위에서의 공격적인 서브미션을 선보인 나이트였으나 만만찮은 상대의 타격과 그래플링에 2라운드까지 접전을 벌여야 했다 하지만 3R, 나이트의 섬광과 같은 라이트 스트레이트에 이은 스탭인 라이트 어퍼컷 컴비네이션과 뒤이은 파운딩이 라운드 시작 39초만에 승부를 갈랐다.  


[타격 난전을 벌이는 셔먼(左)과 콜터]


단체 입성 후 2연패 중이던 체이스 셔먼은 격전 끝의 TKO승으로 새로운 활로를 찾았다. 헤비펀처 라시드 콜터와 UFC 3차전에 나선 셔먼은 묵직하고 꾸준한 로우킥으로 상대를 종료 직전까지 몰아가 첫 라운드를 선점했다. 2R서도 빰 클린치 니 킥과 로우킥 컴비네이션까지 당한 콜터가 몰리면서도 펀치 카운터를 내며 대항했지만, 묵직한 펀치러쉬로 답한 셔먼이 케이지에 몰린 콜터의 머리에 엘보 훅을 히트, 경기를 종결지었다.


[스피닝 킥으로 레예스를 몰아붙이는 빅]


텍사스 홈 그라운더 제임스 빅은 TKO 한판승으로 연승행진을 재계했다. 우세한 리치를 살린 타격으로 김동현(小)전 상대 타격가 마르코 폴로 레예스의 타격에 맞서던 백은 돌려차기로 상대를 케이지 쪽에 몰아넣었다. 레예스의 복부에 라이트를 꽂은 빅은 레예스의 라이트를 위빙으로 회피, 레프트를 성공시켰고, 뒤이은 라이트로 레예스를 다운시켰다. 빅의 파운딩에 별다른 저항을 못하는 레예스를 레프리 돈 터네이지가 뛰어들어 구해냈다.    


[레그 훅을 곁들인 강력한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크리스텐슨을 공략하는 안티굴로프]


삼비스트 겸 레슬러 가지무라드 안티굴로프는 또 한번의 서브미션으로 단체 2연승을 이어갔다. 펀치러쉬로 상대 요하킴 크리스텐슨을 케이지 벽으로 몰아 붙인 안티굴로프는 더블 렉을 하이 클러치의 싱글렉으로 전환, 테이크 다운을 뽑아냈다. 크리스텐슨이 위로 올라오려 애썼지만, 백 마운트에 레그 훅까지 내줬다. 그립을 뜯어내며 저항하던 크리스텐슨의 턱에 팔뚝을 밀어넣는데 성공한 안티굴로프가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연승을 결정지었다.  


[UFC 211 'Miocic vs Dos Santos 2' 결과]

12경기: 스티페 미오치치 > 주니어 도스 산토스 (TKO 1R 2:22) * 헤비급 타이틀 전 

11경기: 요아나 옌제이첵 > 제시카 안드라데 (판정 3-0) * 女 스트로급 타이틀 전  

10경기: 데미언 마이아 > 호르헤 마스비달 (판정 2-1)

09경기: 프랭키 에드가 > 야히르 로드리게즈 (판정 3-0) 

08경기: 데이빗 브랜치 > 크리조프 조코 (판정 2-1) 

07경기: 에디 알바레즈 X 더스틴 포이리에 (NC 2R 4:12) 

06경기: 체스 스켈리 < 제이슨 나이트 (TKO 3R 0:39) 

05경기: 체이스 셔먼 > 라시드 콜터 (KO 2R 3:36)

04경기: 마르코 폴로 헤예스 < 제임스 빅 (TKO 1R 2:39)

03경기: 제시카 아귈라 < 코트니 케이시 (판정 0-3) 

02경기: 가브리엘 베니테즈 < 엔리케 바르졸라 (판정 0-3)

01경기: 요하킴 크리스텐슨 < 가지무라드 안티굴로프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2:21)  


* 사진=Getty Image / Zuffa LLC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