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On Fox 26 의 공식 포스터]


메이저 종합격투기 단체 UFC의 423번째 이벤트이자 올해 3번째 캐나다 이벤트인 UFC On Fox 26 'Lawlor vs Anjos'이 한국시각으로 17일, 개최지인 캐나다 위니펙 현지시각으로 16일 벨 엠티에스 플레이스(Bell MTS Place)에서 개최됐다.


[라울러를 플라잉 니 킥으로 공격하는 안요스]


전 타이틀 홀더 간의 일전에서는 전 라이트급 챔프 하파엘 도스 안요스(33, 브라질)가 전 웰터급 챔프 로비 라울러에 판정 완봉승을 거뒀다. 초반부터 부지런히 로우킥을 낸 안요스는 클린치에서 니 킥 중심의 더티 복싱으로 상대의 장기인 복싱거리를 봉쇄해 버렸다. 2R에서는 바디샷에 이은 길고 긴 펀치 러쉬, 4R에서는 엘보와 훅으로 다운을 만들어냈다. 다리가 굳은 라울러는 반격을 내지 못하고 5R을 모두 빼앗기는 굴욕적인 판정패배를 안게 됐다.


[훅으로 라마스를 거세게 압박하는 에밋]


비 랭커 조쉬 에밋(32, 미국)은 페더급 3위 랭커 리카르도 라마스(35, 미국)를 KO로 잡아내는 거물 사냥에 성공했다. 이미 라마스를 꺾은 바 있는 팀 메이트 대니 카스티오와 채드 맨데스 등의 조언을 따른 에밋은 카운터 훅 중심 타격을 앞세워 라마스를 거세게 압박했다. 라운드 종료 30여 초 전, 라이트 훅에 로우킥 카운터를 냈다가 한 타임 늦은 라마스의 턱에 에밋의 레프트 훅이 작렬, 라마스를 실신시켜버렸다. 


[종료 직전 도발 제스처로 승리를 어필하는 폰지비니오]


TUF 산티아고 폰지비니오(31, 아르헨티나)는 한 수위의 경기 운영으로 체급의 라이징 스타 마이크 페리(29, 미국)로부터 판정승을 따내고 6연승을 이어갔다. 레프트 훅을 앞세운 페리의 타격에 플래쉬 다운 등 밀리는 모습을 보이며 1R를 내준 했던 폰지비니오는 과도한 러쉬로 인한 체력부담과 꾸준히 히트시킨 로우킥의 데미지로 무뎌져가는 상대에 차츰 승기를 잡아나가기 시작했다. 3R, 백 스핀 블로우로 다운을 뽑아낸 폰지비니오는 수 차례의 테이크 다운을 성공, 라운드 막판의 타격 러쉬까지 더해 판정승의 쐐기를 박았다. 


[테이크 다운 후 백 초크 시도로 서커노프를 괴롭히는 테세이라]


라이트헤비급 3위 랭커 글로버 테세이라(38, 브라질)는 랭킹 7위를 마크 중인 기대주 미샤 서커노프(30, 캐나다)를 파운딩으로 격침시켰다. 지난 구스타프 전 패배 이후 약 6개월 여 만에 복귀한 테세이라는 그래플러인 서커노프의 펀치 러쉬에 시달려야 했으나, 클린치 후 상체 흔들기로 오히려 서커노프를 먼저 테이크 다운시켰다. 백을 잡은 후 바디 락을 곁들인 리어네이키드 초크를 시도한 테세이라는 초크를 탈출한 서커노프를 따라가 등을 다시 획득, 바디 락으로 상대를 고정시킨 후 파운딩으로 레프리의 경기 중단을 이끌어냈다. 


[백 초크 시도로 마르퀘즈를 공략하는 스튜어트]


DWTNC를 통해 발굴된 신인 쥴리안 마르퀘즈(27, 미국)는 격전 끝에 UFC 데뷔 전에서 한판 승을 기록했다. 묵직한 타격 교환에도 불구, 마르퀘즈는 첫 승 획득을 노리는 대런 스튜어트(26, 잉글랜드)의 연달은 테이크 다운으로 첫 라운드를 내줘야 했다. 허나 2R 초반부터 길로틴 초크, 플라잉 니 킥, 발을 붙인 채 난타전을 선보인 마르케즈는 스탠딩서 카운터 엘보에 데미지를 입은 상대의 더블 렉 시도를 길로틴으로 카운터, 탭을 받아낼 수 있었다. 


[보판도의 펀치 컴비네이션을 허용하는 라프리스]


TUF Nations 챔프 채드 라프리스(31, 캐나다)는 영리한 전법전환으로 역전승을 거뒀다. 초반 킥복서 갈로레 보판도(35, 잉글랜드) 3연 펀치에 걸려 다운을 내준 라프리스는 차분히 대응, 스탠딩을 회복할 수 있었다. 클린치에서 발목걸이로 사이드 포지션을 획득해 반격의 발판을 마련한 라프리스는 엘보로 탑 마운트까지 뽑아냈다. TK 클린치 외엔 할게 없던 보판도에 라프리스의 파운딩 샤워가 쏟아졌고, 보다못한 레프리 이브스 라빈이 경기를 중단시켰다. 


[케이지를 잡고 버티는 로버츠에 탈렙이 라이트로 결정타를 날리고 있다]


최근 승패를 반복하던 TUF Nations의 캐스트 맴버 노르딘 탈렙(36, 캐나다)는 파워풀한 하이킥으로 기대주 대니 로버츠(30, 잉글랜드)를 실신, 32개월만에 연승행진을 재계했다. 경기 직후 로버츠를 케이지 쪽으로 몬 탈렙은 장내에 소리가 울릴 정도로 강력한 라이트 하이킥으로 상대의 목을 가드째로 걷어차버렸다. 데미지를 입은 로버츠가 케이지를 잡으며 겨우 버텼으나, 기회를 놓칠리 없는 탈렙의 라이트가 작렬, 종지부를 찍었다.  


[디 키리코의 니 킥을 허용하고 실신한 밤부쉐]


4차 UFC 출장에 나선 알렉시오 디 키리코(28, 이탈리아)는 두 방의 니 킥으로 UFC 내 첫 KO승을 일궈냈다. 나이지리아 계인 올루왈레 밤부쉐(30, 미국)의 상대로 나선 키리코는 야유가 나올 정도로 링을 넓게 쓰는 상대를 차분히 추적하며 첫 라운드를 보냈다. 2R 중반, 여전히 소극적인 상대를 몬 키리코가 빰 클린치 니 킥 두 방으로 기습을 감행했다. 밤부쉐가 앞으로 꼬꾸러지며 실신, 단숨에 경기가 정리되었다.


[UFC On Fox 26 'Lawlor vs Anjos' 결과]

11경기: 로비 라울러 < 하파엘 도스 안요스 (판정 0-3)

10경기: 리카르도 라마스 < 조쉬 에멧 (KO 1R 4:33) * 67.36kg 계약

09경기: 산티아고 폰지비니오 > 마이크 페리(판정 3-0)

08경기: 글로버 테세이라 > 미샤 서커노프 (TKO 1R 2:45)

07경기: 얀 블라호비치 > 제러드 캐노니어 (판정 3-0) 

06경기: 쥴리안 마르퀘즈 > 대런 스튜어트 (길로틴 초크 2R 2:42) 

05경기: 채드 라프리스 > 갈로레 보판도 (TKO 1R 4:10)

04경기: 노르딘 탈렙 > 대니 로버츠 (KO 1R 0:59) 

03경기: 존 맥데시 > 아벨 트루히요 (판정 3-0)

02경기: 알레시오 디 치리코 < 올루왈레 밤부쉐 (KO 2R 2:14

01경기: 조던 미엔 > 에릭 시우바 (판정 3-0)


* 사진=Getty Image / Zuffa LLC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