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On Fox 27 의 공식 포스터]


한국의 여성 스트라이커 김지연(28, MOB 짐)이 UFC 첫 승을 챙겼다. 


[쉽지 않은 3라운드 경기 끝에 손이 들어올려진 김지연이 기뻐하고 있다]


한국시각으로 28일, 미국 샬럿 주 에서 개최된 UFC On Fox 27 에 출전한 김지연은 무에타이 단체인 WMC 유럽 챔프 출신의 TUF 리거 저스틴 키쉬(30, 미국)를 상대 UFC 두 번째 경기 겸 첫 번째 승리 사냥에 나섰다. 


[키시와 크로스카운터를 교환하는 김지연] 


결과적으로 스플릿 판정승을 거두었으나, 경기가 끝나기 전 까지 김지연의 승리를 점치기엔 쉽지 않았다. 리치를 살리기 위함인지 시도한 과도한 아웃파이팅 전법 탓에 깔끔한 카운터를 적잖이 성공시켰음에도 불구, 로우킥과 백 스핀 블로우, 몇 차례의 펀치 카운터를 앞세운 상대의 압박에 타격 숫자와 어그레시브에서 밀렸기 때문. 


[김지연이 키쉬의 로우킥에 카운터를 내고 있다] 


트레이너인 MOB 트레이닝 센터의 수장 권배용 감독의 말처럼 애매한 두 개의 라운드를 보냈던 김지연은 마지막 3라운드에서 원투 스트레이트에서 상대방의 코부분에 출혈을 내는 펀치를 만들어내는데 성공했다. 니 킥과 펀치 등 들어가다 허용한 카운터 탓에 잃었던 점수는 막판 러쉬로 되갚아주었으나, 여전히 우세를 점했다고 보기엔 쉽지 않았다. 


경기 종료 후, 승자로 선언된 것은 김지연. 29-28로 먼저 우세를 받은 김지연은 28-29로 키쉬에게 한 점을 내줬으나, 30-27로 두 번째 표를 획득, 2-1의 스플릿 판정승리를 손에 넣을 수 있었다. 승리를 챙기긴 했으나. 많은 과제가 생긴 일전이었다. 

[레프리 댄 머글리아타가 지켜보는 가운데 하이킥으로 브론슨을 공격하는 자카레]


무대를 옮겨 5년 만에 치러진 2차전의 승자는 첫 경기서 41초 만에 KO승을 거뒀던 호나우두 '자카레' 소우자(39,브라질)였다. 체급 8위까지 오른 데릭 브론슨(34, 미국)과 이날 메인에서 다시 맞붙은 자카레는 단단한 가드와 미들킥으로 기회를 엿보았다. 테이크 다운 실패 후, 카운터 훅으로 데미지를 준 자카레가 라이트 하이킥으로 가드째 브론슨을 날려버렸다. 허둥대며 일어나려던 상대에 자카레가 추격타를 가했고, 레프리 댄 머글리아타가 경기를 중단시켰다


[케이지 사이드에서 타격 접전을 벌이는 필리와 버뮤데즈]


정찬성의 복귀 전 상대로 체급 12위의 레슬러 데니스 버뮤데즈(32, 미국)은 최두호의 예정 대전 상대였던 안드레 필리(28, 미국)에게 스플릿 판정승리를 내줘야 했다. 묵직한 로우킥으로 3라운드에서 크게 재미를 봤던 버뮤데즈였으나, 장기인 테이크 다운이 상대의 높은 신장 탓에 단 한 차례의 성공하는데 그쳤다. 압박에서 나오는 버뮤데즈의 클린히트도 적지 않았으나, 필리의 카운터와 4차례의 테이크 다운을 넘진 못했다. 


[레프리 도니 제섭이 파운딩을 내는 길레스피를 저지, 리날디를 구해고 있다]


10전 무패의 길레스피(31, 미국)는 한 수 위의 그라운드 능력으로 UFC 4연승 겸 11전을 기록했다. 조던 리날디(31, 미국)를 거친 타격으로 몰고 나가던 길레스피는 한 차례 싱글 렉 실패 후, 그림같은 카운터 싱글 렉으로 상위 포지션을 잡아냈다. 리날디의 저항에도 불구, 수 차례 탑 마운트를 잡아낸 길레스피는 결국, 백 마운트를 잡은 후, 다리를 양 다리를 넣어 상대를 완전히 캔버스에 붙여버렸다. 묵직한 파운딩이 이어졌고, 라운드 종료 15초전 스탑이 선언됐다.


[도버와 카마쵸가 펀치를 교환하고 있다]


3년 2개월 만에 웰터급 경기에 나선 드류 도버(30, 미국)는 난전 끝에 괌의 맹자 프랭크 카마쵸(30, 미국)를 판정으로 꺾고 2연승을 이어갔다. 본래 라이트급인 도버는 평소와는 다르게 굼뜨기 그지 없었다. 시도한 테이크 다운은 전부 실패, 4차례나 테이크 다운을 내줬으며, 클린히트 된 펀치는 다운을 만들지 못했다. 그러나 2R 스태미너 고갈과 훅 데미지에 밀린 카마쵸를 밀어붙인 맹공과 끝까지 카운터를 낸 점이 높은 평가를 받은 도버는 3-0 승리를 손에 넣었다.


[하이킥으로 페페이의 머리를 노리는 벡틱]


데런 엘킨스에게 프로 첫 패배를 경험한 레슬라이커 미르사드 벡틱(27, 미국)은 원 펀치로 TKO승을 챙기고 지난 패배의 아쉬움을 달랬다. 어퍼컷을 허용하긴 했지만, TUF 브라질 페더급 파이널리스트 고도프레도 '페페이' 카스트로 (31, 브라질)를 펜스 쪽으로 몰아가는데 성공한 벡틱은 페이크로 상대의 카운터 니 킥을 이끌어 냄과 동시에 오버 핸드 성 라이트 훅으로 페페이의 명치를 히트했다. 고통에 다운된 상대에 벡틱의 파운딩이 작렬, 경기가 정리되었다. 


[설리번의 목을 초크로 노리는 프라이스]


UFC 4차 전에 나선 니코 프라이스(29, 미국)는 서브미션으로 CFFC 챔피언 조지 설리번(37, 미국)을 올해 첫 승의 재물로 삼았다. 2R 테이크 다운을 내주고 엘보에 컷까지 발생했던 프라이스는 오모플라타로 포지션을 역전, 기무라를 노리던 상대로부터 백을 빼앗는데 성공했다. 설리번을 깔아누르고 파운딩을 퍼붓던 프라이스는 상대가 일어나는 틈을 놓치지 않고 노출된 상대의 목을 초크로 캐치했고, 완전히 목이 잠긴 것을 느낀 설리번이 큰 저항없이 탭을 쳤다. 


[몰린 어넷의 복부에 바디샷을 꽃아넣는 샌드헤이건]


UFC 데뷔 첫 승 쟁탈 전에선 코리 샌드헤이건(25, 미국)이 TKO승을 가져갔다. 컨텐더 시리즈로 발탁된 오스틴 어넷(26, 미국)을 모든 면, 특히 다채로운 타격으로 압도했던 샌드헤이건은 두 번째 라운드, 스탠딩에서 어넷에게 백을 빼앗겼으나 차분히 떨궈냈다. 스태미너 저하로 눈에 띄게 느려진 어넷을 펜스로 몰아 넣은 샌드헤이건은 빰 클린치 니 킥과 바디 샷을 연사, 주저앉혔다. 의미 없는 가벼운 파운딩이 이어졌지만 어넷에게 저항할 힘은 남아 있지 못했다.


[UFC On Fox 27 'Jacare vs Brunson 2' 결과]

12경기: 호나우두 '자카레' 소우자 > 데릭 브론슨 (KO 1R 3:50)

11경기: 데니스 버뮤데즈 < 안드레 필리 (판정 1-2)

10경기: 조던 리날디 < 그레고리 길레스피 (TKO 1R 4:46) * 67.36kg 계약

09경기: 드류 도버 > 프랭크 카마쵸 (판정 3-0)

08경기: 바비 그린 > 에릭 코흐 (판정 3-0)

07경기: 미르사드 벡틱 > 고도프레도 '페페이' 카스트로 (TKO 1R 2:47) 

06경기: 케이틀린 츄카기언 > 마라 로메로 보넬라 (판정 3-0) 

05경기: 론다 마르코스 > 쥴리아나 리마 (판정 3-0)

04경기: 저스틴 키시 < 김지연 (판정 1-2) 

03경기: 빙크 피첼 > 요아킴 시우바 (판정 3-0)

02경기: 니코 프라이스 > 조지 설리반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4:21

01경기: 오스틴 어넷 < 코리 샌드헤이건 (TKO 2R 3:48)


* 사진=Getty Image / Zuffa LLC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