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현의 UFC 3번째 대전 상대가 바뀔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북미 매체인 MMAMANIA는 오는 2월 1일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되는 UFC 94에서 김동현과 맞붙을 예정인 세계 랭킹 9위의 파이터 카로 파리시안이 경기 직전 출전을 포기할 가능성에 대비해 릭 스토리란 파이터를 준비해 두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파리시안이 갑작스레 경기를 포기할 가능성이 있는 이유는 공황장애. 집 앞에만 나가도 심한 불안을 겪는 것으로 알려진 파리시안은 며칠 전 인터뷰를 통해 최근 치료제를 먹지 않고도 공황장애를 겪지 않았으며 완벽히 극복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공황장애를 앓고 있는 김동현의 원 상대 카로 파리시안. 김동현과 겨룰 수 있을까?]

그러나 파리시안이 공황장애를 앓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는 북미 격투팬들과 관계자들은 그의 이런 발언에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파리시안은 지난 번 UFC 88에서 요시다 요시유키와 경기 직전 포기 선언을 했던 것도 이러한 공황장애 탓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받고 있습니다.
 
'무거운 그래플러와의 대전에서 얻은 좌골신경통 탓'이라는 지난 UFC 88에서의 대전 거부 이유에도 불구, UFC 측은 김동현의 상대로 릭 스토리란 신진 파이터를 준비하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릭 스토리는 북미 단체 엘리트 워리어 챔피언쉽에서 활동 중인 파이터로 9전 7승 2무의 그라운드&파운드 스타일의 레슬러로 알려져 있습니다.

김동현에게 상대가 바뀌는 것이 도움이 될지, 파리시안이랑 그대로 싸우는 것이 도움이 될지 단언하기는 매우 어렵습니다. 파리시안은 만만치 않은 파이터이지만 김동현이 여태까지 착실히 대응책을 준비 해온 반면, 스토리는 경험은 적지만 어떤 형태의 파이터인지 전혀 파악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파리시안이 동체급 탑 클래스의 강호인 만큼 이겼을 경우에 얻는 지명도 등 얻을 수 있는 것들이 많고 졌을 경우에도 강호한테 지는 것이니 큰 타격이 없지만 무명에 가까운 스토리가 상대라면 이기면 별 것 없고 질 경우엔 타격이 크니 파리시안과 경기가 어느 정도 유리하다면 유리할 수 있겠습니다.

바뀔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는 하나 꽤나 기묘한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만 상대가 누가 되더라도 김동현이 후회없는 UFC에서의 3번째 경기를 맞이하길 바라며 그의 선전을 조심스레 기원해 봅니다.


                                          [묘한 상황에 빠진 김동현. 제발 좀 이겨라.]
신고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