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UFC 라이트헤비급(-93kg) 챔피언 퀸튼 '램페이지' 잭슨이 '사신' 키스 자르딘을 판정으로 꺾고 현 UFC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라샤드 에반스와의 타이틀 전을 확정지었습니다.

한국시각으로 8일, 미국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에서 개최된 UFC 96에 메인 이벤터로 참전한 잭슨은 현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라샤드 에반스의 팀 메이트이자 전 챔프 척 리델에게도 승리를 거뒀던 강호 키스 자르딘을 상대로 격돌했습니다.

본래 UFC 98에서 메인으로 열릴 예정이던 브록 레스너와 프랭크 미어 간의 UFC 헤비급 타이틀 전이 미어의 부상으로 무산된 탓에 라이트헤비급 타이틀 전이 개최될 예정인 탓에 어느 정도 부담감을 가지고 경기에 임했던 잭슨은 포레스트 그리핀과 상대하던 라샤드와 마찬가지로 링 주위를 뱅뱅 도는 자르딘의 전법에 의외로 경기를 잘 풀지 못했습니다. 

              [다시 한번 타이틀 전에 나서게 된 퀸튼 '렘패이지' 잭슨. 타이틀 탈환은 가능할까?]

그러나 상대인 자르딘 역시 퀸튼의 파워와 기세에 눌려 특기인 로우킥과 펀치를 잘 사용하지 못했고, 2라운드 후반 자신의 로우블로우에 텐션이 급격히 떨어진 퀸튼을 상대로 잠깐 펀치 러쉬로 압박을 걸었던 것을 제외하면 2-3번의 테이크 다운을 빼앗기거나 경기 종료 10여초 전에도 퀸튼의 양 손 컴비네이션에 걸려 위기를 맞아야 했습니다. 

결국 승부의 행방은 판정으로 가게 되었지만 UFC 심판진은 펀치 히트 수와 테이크 다운 수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보인 퀸튼의 에게 다시 한번 타이틀 기회를 주었습니다. 경기 직후에는 현 라이트헤비급 챔프이자 키스 자르딘의 팀 메이트인 라샤드 에반스가 케이지로 올라와 퀸튼과 잠시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원조 크로캅 킬러' 가브리엘 곤자가와 격돌한 10전 무패의 UFC 대형 신인 션 카윈은 초반 곤자가의 라이트 카운터에 이은 라이트 스트레이트에 직격당하면서 크게 흔들렸으나 곤자가의 테이크다운에서 빠져나온 직후 곤자가에게 '틱' 소리가 날듯한 거리재기용 레프트에 이은 라이트 스트레이트로 역전 KO승을 거두고 차기 헤비급 챔프의 재목임을 증명했습니다.   

                          [곤자가에게 역전 KO승을 거두고 자신이 괴물임을 증명한 션 카윈]

약 5개월 전 UFC 89에서 잘 싸우고도 키스 쟈르딘에게 스플릿 판정으로 패배했던 브랜던 베라는 UFC 데뷔전에서 팀 보에치에게 TKO패를 당했던 마이클 팻을 초반부터 날카로운 펀치와 묵직한 로우킥으로 몇 차례나 주저앉히는 압도적인 경기 운영을 보여 주다가 로우킥으로 승리하며 자르딘 전 패배의 아쉬움을 달랬습니다.

           [자신의 체중을 지긋이 보고 있는 브랜던 베라. 한때 신성다운 강함을 이번 경기서 어필]

중소단체 VFC의 동급 챔프이자 UFC 데뷔 전에 나선 제이슨 브릴즈는 UFC 2승 1패를 기록 중인 라이트헤비급 신인 팀 보에치와의 대결에서 초반 보에치의 다양하고 뚝심 넘치는 타격에 고전하기도 했습니다만 2라운드에서의 타이트한 길로틴과 3라운드의 사이드 포지션 탈취 등 한 수 앞선 그래플링 능력으로 판정승을 거두고 판정승으로 UFC에 입성했습니다.   

                  [뛰어난 그래플링 실력으로 기대주 팀 보에치를 물리친 제이슨 브릴즈]

전 UFC 미들급 챔피언 에반 태너의 생전 마지막 상대이자 TUF 3의 인기 파이터 캔달 글로브는 TUF 3 우승자 마이클 비스핑에게 큰 패배를 당했던 제이슨 데이를 클린치 후의 어퍼컷을 기점으로 기선을 잡기 시작하더니 결국 스트레이트를 데이의 턱에 직격, 이어지는 파운딩으로 통쾌한 승리를 거뒀습니다. 

        [제이슨 데이에 뻐아픈 패배를 안겨준 켄달 그로브. 이번 승리로 쿼리 전 굴욕탈출에 성공]

캔달의 TUF3 동료이자 최근 라이트헤비급으로 체급을 상향조절 후 강호 리치 프랭클린과 비교적 약체인 리즈 앤디를 상대로 일비일희했던 탑 클래스 레슬러 맷 헤밀은 UFC의 자매단체 WEC에서 넘어온 자신보다 한수 위의 아마레슬링 레슬링 챔피언 출신의 마크 무노즈를 한 수위의 타격으로 괴롭히다 하이킥으로 KO시키며 쾌승했습니다. 

                                [김동현 전 이후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맷 브라운.]

김동현을 상대로 박빙의 승부끝에 아쉬운 패배를 기록했던 맷 브라운은 전 웰터급 챔프 맷 세라의 트레이닝 파트너 피트 셀을 경기 시작 직후 강력한 하이킥에 이은 양 훅 컴비네이션으로 초살KO승을 거두는 듯 했으나 셀이 일어서는 바람에 조금 더 경기를 해야 했습니다만 이미 대항할 힘이 없었던 셀에게 파운딩으로 TKO승을 거둘 수 있었습니다.   

[UFC 96 'JACKSON vs JARDINE' 경기결과]

 
1경기 애런 리레이 < 섀넌 넬슨 (TKO 1R 0:44)
2
경기 브랜던 베라 > 마이클 팻 (TKO
1R 1:27)
3
경기 팀 보에치 < 제이슨 브릴즈
 (판정 3-0)
4
경기 캔달 그로브 > 제이슨 데이
 (TKO 1R 1:32)
5
경기 탐댄 맥그로리 > 라이언 매디건
 (TKO 1R 3:35)
6
경기 그레이 메이나드 > 짐 밀러 
(판정 3-0)
7경기 맷 헤밀 > 마크 무노즈 (KO 3R 3:35)
8경기 피트 셀 < 맷 브라운 (TKO
1R 1:32)
9경기 가브리엘 곤자가 < 션 카윈 (KO 1R 1:09)
10
경기 퀸튼 잭슨 > 키스 쟈르딘 (판정 3-0) 

신고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