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겨진 실력파 파이터 '파키' 박원식이 일본 중견단체 DEEP에서 28전의 베테랑 파이터 마츠시타 나오키에게 압도적인 경기끝에 닥터 스탑으로  DEEP 무대 데뷔 전을 승리로 장식했습니다. 

이미 마즈 등 몇몇 무대에서 뛰어난 실력을 보여 준 바 있어 일본과 국내의 관계자들에게 높은 평가를 받아왔던 박원식은 지난 16일 일본 도쿄 코라쿠엔 홀에서 개최된 DEEP 41 IMPACT에 출전한 박원식은 승수는 많지 않으나 공격적인 경기 운영으로 유명한 경험많은 마츠시타와 격돌했습니다. 

                                     [또 한명의 기대주 박원식이 승리를 기뻐하고 있다]

초반 상대의 라이트에 안면을 직격당하고 주춤거리는 불안한 출발을 했던 박원식은 잽에 이은 플라잉 니킥으로 기세를 순식간에 빼앗은 후 빰 클린치에 이은 4번의 니킥에 이어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켰습니다. 하지만 준비를 많이 해온 듯한 마츠시타는 파운딩 한 방 허용하지 않고 스탠딩으로의 전환을 시도했습니다. 

그러나 박원식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습니다. 스탠딩에 성공하고 자세를 취하려는 마츠시타를 로프까지 밀어 붙이며 플라잉 니킥을 또 한번 마츠시타의 안면에 쑤셔 넣는데 성공했습니다. 이어 무너지는 마츠시타에 바키는 라이트 어퍼컷과 바디에 프론트 킥으로 상대의 코의 대량 출혈을 유발시키며 분위기를 완전히 장악, 확실한 승기를 잡았습니다.




마츠시타는 쓰러지지는 않았으나 박원식의 공격에 상당한 량의 피를 쏟아냈고 보다못한 링 닥터가 닥터 체크에서 경기를 중지시키고 박원식의 TKO 승리를 선언했습니다. 반면, 스피릿MC서 근성넘치는 파이팅으로 주목을 받았던 소재현은 상위 체급에서 활동하던 전 일본 국가대표 레슬러 출신의 유명 종합격투가 미야타 카즈유키에게 초크로 패베,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가드를 굳히고 미야타의 파운딩에 대항하는 소재현]

재일교포이자 베테랑 파이터 김홍광(카네하라 히로미츠)은 최영과 무승부를 기록한 바 있는 실력파 나가이 켄지를 파운딩으로 쓰러뜨리며 박원식과 마찬가지로 DEEP 첫 경기를 통쾌한 TKO 승리를 거뒀습니다.

                                    [키쿠노 카츠노리가 강력한 앞차기를 시전하고 있다]

이날 메인이었던 DEEP의 라이트급 GP 결승전에서는 지난 1회전에서 정부경을 격파한 코사카 츠요시의 제자 키쿠노 카츠노리가 극진 가라테카 출신의 탄탄한 타격으로 시종일관 경기를 지배한 끝에 안면을 뚫을 듯 한 스트레이트로 KO승을 거두고 DEEP의 다음 라이트급 챔피언에 등극했습니다. 
신고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