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출처는 다음넷 무예동 회원 [희신광]님


태권도의 실전성 문제는 이미 오래 전부터 나왔던 떡밥입니다. 태권도 경기가 고도로 발달화되고 엘리트 스포츠화되면서 경기를 위한 기술이 발달하고 그에 따른 전략으로 철저히 엘리트 스포츠화 됨으로서 엘리트 스포츠에서 직접 뛰는 선수들은 기량을 갖추었지만 그 외의 여러 사람들에게는 태권도가 실전성이 없다는 둥의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일단 태권도는 실전성이 있다고 보는 것이 맞을 것입니다. 미국에 진출한 초창기의 태권도 사범들은 정부의 지원 없이 도장을 열고 도전을 하며 맞부딪쳐 싸워야 했습니다. 그런 일화들은 이미 수도 없으니 언급하지 않아도 되겠죠.




또 당장 오늘날로 돌아보아도 과연 태권도가 실전성이 없다고 키보드 두드리는 사람들 중에 국가대표 태권도 선수나 체대 태권도 학과의 선수들을 당해낼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될까요? 그런 질문을 하면 [나는 아마추어니까 프로들은 제외~♡] 라고 할 건가요?

어쩌면 우리가 가지고 있는 태권도의 무실전성이라는 것은 절반쯤은 허위의식일지도 모릅니다. 우리가 직접 보는 태권도가 그리 재미있지 못하고 또 우리가 그 안에서 직접 태권도를 사랑할 수 없기 때문이겠죠.

태권도가 엘리트 체육화된 것은 좋은 일이나 그에 따른 지도 수련표가 일반인은 따라가기 어렵게 짜여질 수밖에 없습니다. 또 아이들 위주의 교육이 되는 것도 도장의 밥줄을 위해서는 별 수 없을지도 모르죠. 그러니 청소년이나 성인들은 태권도장을 가도 체계적으로 재미있게 태권도를 배우기 어렵다고들 목소리를 내곤 합니다.

이런 인식들이 쌓여 결국 귀결되는 것이 태권도의 실전성 문제가 아닌가 합니다.

저는 태권도의 실전 문제도 해결하고 더불어 재미있는 태권도, 다가가는 태권도가 될 수 있는 방법은 택견과 태권도의 결합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태권도의 실전성 문제에서 가장 많이 나오는 것은 역시 태권도의 발차기는 잡히면 끝이다. 라는 인식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태권도의 발차기가 중단위주라는 것에서 나옵니다. 하단, 상단에 비해서 중단의 발차기는 잡기가 용이합니다. 경기 자체가 중단, 상단의 발차기만으로 이루어진 태권도는 뭔가 하나가 빠졌다는 것이죠. 류운님의 글에서도 그렇고 태권도는 발로 풀어야 태권도적인 색깔을 갖출 수 있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경우의 수를 늘려야 할테고 그 해답은 바로 하단 발차기가 아닐까요? 그리고 하단발차기하면 바로 택견이라고 생각합니다.

정강이 안쪽을 걸거나 차버리는 딴죽, 잽처럼 빠르게 던지는 내차기, 우리가 아주 쉽게 할 수 있는 소위 쪼인트 까기라고 불리우는 촛대차기, 일반적인 로우킥이라고 불리는 엎어차기, 들어서 찍어버리는 발등, 허벅밟기등의 밟기 기술.

아랫발질의 종류는 택견에 매우 많고 그 위력도 무시하기 어렵습니다. This is 최배달이라는 최영의 총재의 아들들이 쓴 수기에서 최영의 총재는 아들에게 유도가 니노이글과의 시합에서 자신을 메치려고 접근한 니노이글의 발가락을 발꿈치로 짓밟아 니노이글이 고통스러워하는 순간에 상대를 후려쳐 쓰러뜨렸다고 하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이러한 아랫발차기를 응용한 발차기의 호신술을 만든다면 태권도의 실전성 운운이나 이런 것은 꽤 이야기가 들어갈지도 모르겠습니다. 분명 이러한 수법은 매우 유용합니다. 태권도의 빠른 발차기가 하단을 노린다면 그건 꽤나 으스스 한걸요?

그리고 태권도 경기에도 이런 하단차기를 도입하는 것도 시험할만한 가치가 분명히 있을 것입니다. 현재의 몸통1점, 얼굴 2점의 경기에서 한번 제 멋대로 생각해 보았습니다.

1. 몸통을 발차기로 차면 1점
2. 얼굴을 발차기로 차면 4점
3. 하단발차기도 가능하지만 점수는 없으며 하단 발차기로 상대를 넘어뜨릴 경우 2점

이러면 어떨까하고 생각해 봤습니다. 몸통은 기본적으로 변함이 없고 공격적인 자세의 태권도 경기를 위해 얼굴을 대폭 상향조정하는 방향이 어떨까 생각했습니다. 하단발차기는 기본적으로 점수가 없고 상대를 넘어뜨릴 경우에만 2점을 주는 것은 일단 무도적 견지에서 상대의 중심을 잃게 해 쓰러뜨린 상태라고 생각해서 기본 발차기보다 더 높은 점수를 주는 것입니다. 나래차기 연속공격으로 들어오는 상대의 중심 다리를 차서 넘어뜨렸을 경우, 키큰 서양인 선수가 들어찍기로 공격해 올 때 중심축 발을 차서 넘어뜨리는 경우, 이랬을 때 더 많은 발차기 공격의 경우의 수가 생기지 않을까요?


저는 태권도다운 색채를 위해서는 발차기로 결국 승부를 보는 것이 태권도답다고 생각하는 편입니다. 그렇기에 주먹기술의 도입이나 이런 것보다 차라리 하단 발차기를 도입하는 것에 더 촛점을 맞추어봤습니다.

택견 경기를 보면 아랫발에서 윗발길질로 이어지는 모습이 많이 나옵니다. 다만 택견은 부상의 위험으로 인해 중단차기는 모조리 밀어야 하는데 태권도는 하단, 중단, 상단을 모두 다 세게 찰 수 있으므로 발차기만 따질경우는 경우의 수가 오히려 택견보다 늘어나겠죠.

태권도의 실전성을 높이는 방법 중 하나는 하단 차기의 도입과 경기 방식의 변화. 이것이 가장 기본적으로 다가갈 수 있는 방법 이라고 보이며 그 하단차기는 다른데에서 찾을 것이 아니라 우리의 전통 무술인 택견에서 찾아보자는 것이었습니다.
신고
Posted by 飛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