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마니아의 모하메드 알리'로 불리는 루마니아의 입식타격 영웅 다니엘 기타가 오는 9월 한국서 개최되는 올해 WGP FINAL 16의 마지막 주자로 합류했습니다.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손쉬운 우승을 거둔 다니엘 기타. 제공=FEG]

11일 일본 도쿄 요요기 체육관에서 개최된 K-1 WGP 도쿄 '세계최종예선GP' 에 출전한 다니엘 기타는 영국의 신흥 강호 존 러브와 부상으로 2회전 진출을 포기한 멜빈 매누프 대신 2회전에 출전한 리저브 파이터 유키를 각각 훅과 미들킥으로 1라운드에 쓰러뜨리고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결승에 진출한 기타의 상대는 루마니아의 또 하나의 입식 강호 세바스찬 치오바누, 제롬 르 밴너의 팀 메이트 브라이스 기돈과
상당한 격전을 치른 우크라이나 출신의 세르게이 라센코. 이미 지칠대로 지쳐있는 라센코에 기타는 강력한 로우킥을 뻗었고, 결국 기타는 손쉽게 서울행 티켓을 손에 쥘 수 있었습니다.

K-1 링을 떠났다가 최근 복귀한 일본 복싱 중경량급의 유일한 세계 챔프 니시지마 요스케와 특별 계약체중과 특별 룰의 수퍼 파이트로 격돌한 K-1의 간판 스타 피터 아츠는 리치에서의 우위와 한 수 앞선 능력을 십분 활용, 하이킥 등으로 수차례의 다운을 빼앗는 압도적인 경기를 펼친 끝에 로우킥으로 3라운드에 다운을 빼앗으며 간판 스타의 위용을 과시했습니다.

피터 아츠와 제롬 르 밴너의 세컨 진의 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브리이스 기돈과 리코 버호벤의 GP 1회전에서는 밴너의 팀 메이트인 기돈이 어그레시브함과 압박을 내세워 제2의 피터 아츠라 불리는 리코 버호벤의 공격루트를 완벽히 봉쇄하며 승리를 거뒀습니다.

이번 토너먼트에서 강력한 우승후보 중 한명이었던 '사람잡는 타격가' 멜빈 매누프는 1회전에서 어네스트 후스트의 새로운 제자인 라마잔 라마자노프를 라이트 훅으로 KO승을 거뒀으나 1회전 경기에서 다리에 입은 열상으로 2회전 진출을 포기해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팀 드래곤 소속의 영리한 일본인 파이터이자 2대 K-1 헤비급 챔피언 쿄타로를 상대로 K-1 첫 데뷔 전에 나선 체코 출신의 극진 가라테 파이터 얀 소우쿱은 극진 가라테 파이터 특유의 탄탄한 공격력을 선보이며 경기 내내 쿄타로를 몰아 부쳤으나 펀치 러쉬를 걸던 중 상대 쿄타로의 카운터에 걸려 KO패하고 말았습니다.  

[K-1 WGP 2009 IN TOKYO 'FINAL16 QUALIFYING 경기결과]

<세계최종예선GP 결승전>

10경기
: 다니엘 기타 > 세르게이 라센코 (KO 1R)

<수퍼파이트>
09
경기피터 아츠 > 니시지마 요스케 (판정 3-0)(특별체중/특별룰)

08경기쿄타로 > 얀 소우쿱 (KO 3R 1:29)


<세계최종예선 GP 준결승>
07
경기세르게이 라센코 > 브리이스 기돈 (KO 2R 0:34)

06
경기유키 < 다니엘 기타 (KO 1R 1:28)


<세계최종예선 GP 8강전>
05
경기: 리코 버호벤 < 브리이스 기돈 (판정 3-0)

04경기세르게이 라센코 > 세바스찬 치오바누 (판정 3-0)

03경기다니엘 기타 > 존 러브 (KO 1R 1:28)

02경기: 멜빈 매누프 > 라마잔 라마자노프 (KO 1R 2:16)

01경기: 프린스 알리 < 유키 (KO 3R 2:00) (리저버)

<오프닝>

03경기: 와타나베 유토 > 코 노부히로 (판정 3-0)

02경기: 시미즈 켄고 > 카와노 신큐 (KO 1R 0:34)

01경기: 도이 카즈오 > 에비사와 카츠하라 (TKO 1R 1:58 )


신고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