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최강의 헤비급 입식타격가를 선발하는 K-1 WGP 8강 출전자가 결정되었습니다.  

9
26일 서울 올림픽 제2체육관에서 개최된 K-1 WGP FINAL 16강 전에 출전한 바다 하리, 알리스타 오브레임, 제롬 르 밴너, 세미 쉴트, 에베우톤 테세이라, 에롤 짐머맨, 레미 본야스키가 각각 자신의 상대들을 꺾고 FINAL 8 출전을 확정했습니다.

올해 유럽 챔피언 자빗 사메도프와 격돌한 K-1 최대 기대주 바다 하리는 자신의 긴 리치를 충실히 살린 라이트 스트레이트를 상대 사메도프의 복부에 정확히 꽃아 넣고 이날 유일의 KO승으로 8강 마지막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이날 유일의 KO승을 거두고 환한 웃음으로 기쁨을 표현하고 있는 바다 하리. 촬영=gilpoto] 

 

바다 하리를 KO시킨 종합격투가 알리스타 오브레임과 격돌한 피터 아츠는 강력한 파워로 오브레임에게 자신의 특기인 컴비네이션을 성공시키는 등 나름대로 선전했으나 탄탄한 오브레임의 파워와 맷집을 극복하지 못하고 시종일관 밀리는 경기를 한 끝에 3-0 판정패라는 굴욕을 맛봐야 했습니다.

  

                          [피터 아츠가 오브레임에게 고전하고 있다. 촬영=gilpoto]
 

이번 경기로 은퇴를 표명했던 무사시는 무관의 제왕제롬 르 밴너와 격돌, 그 동안 보여 주지 않았던 어그레시브한 파이팅으로 밴너를 당황케 했으나 두 번의 다운을 내주고 판정패하며 마지막 8강 티켓 획득에 실패하고 말았습니다.
 

       [격투가의 투혼을 보여 준 무사시가 자신의 부모와 눈물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촬영=gilpoto]

 

K-1의 유럽 내 협력단체 쇼타임에서 바다 하리에게 KO패하며 체면을 구겼던 최강자 세미 쉴트는 루마니아의 강력한 신예 다니엘 기타와의 경기에서 초반 고전했으나 2번이나 다운을 시키며 판정으로 승리하며 8강 티켓을 손에 넣었습니다.

 

        [3타임 WGP 챔피언 세미 쉴트가 하이킥으로 다니엘 기타를 가격하고 있다. 촬영=gilpotp]


극진 가라테 세계 챔피언 에베우톤 테세이라는 초반 한 수위의 파워로 올해 아시아 GP 챔피언 싱 하트 자디브와의 일전에서 라운드 초반에 점수를 벌고 후반에 점수를 잃는 경기 운영으로 2차례나 연장까지 가는 팽팽한 승부를 펼쳤으나 마지막 연장 2라운드 후반 러쉬로 신승을 거뒀습니다.

 

           [에베우톤 테세이라가 아시아 GP 챔프 싱 자디브와에게 고전하고 있다. 촬영=gilpoto] 

 

지난 해 결승에서 바다 하리와의 명승부로 큰 관심을 받았던 에롤 짐머맨은 자신이 지난해 FINAL 16에서 쓰러뜨렸던 글라우베 페이토자와의 대결에서 판정승을 거뒀고 명문 골든 글로리에서 타격을 강화한 루슬란 카라예프는 카운터 파이터이자 현 헤비급 챔프 교타로를 한 수위의 타격으로 판정으로 꺾었습니다.


            [에롤 짐머맨이 두번째 맞붙은 글라우베 페이토자의 킥을 방어하고 있다. 촬영=gilpoto]


자신이 이미 두 차례나 제압한 바 있는 야수멜빈 멘호프와 격돌한 레미 본야스키는 초반 커버링을 단단히 굳히고 종합식 테이크다운으로 신경전을 걸어오는 멘호프의 초반 전술을 훌륭히 방어하고 3라운드에 공격을 퍼붓으며 판정으로 승리, 올해 첫 결승 진출권을 손에 넣었습니다.  

 

          [멜빈 멘호프의 어퍼컷 공격에 카운터를 성공시키고 있는 레미 본야스키. 촬영=gilpoto]

 

한국 팬들을 위해 만든 스페셜매치에 출전한 K-1 KHAN 왕자 임치빈과 네오파이트 여성부 챔피언 임수정은 코소보 출신의 타힐 멘치치와 중국의 첸칭을 상대로 심판전원일치 판정승으로 거뒀습니다

 

         [강호 멘치치를 상대로 간만에 임치빈다운 시원한 경기를 보여준 임치빈. 촬영=gilpoto]


수퍼파이트에 나섰던 김태영은 1라운드 종료 직후 벨을 듣지 못한 상대 카탈린 모로사누의 종료 후 공격으로 잠시 실신하며 반칙승을 거두긴 했습니다만 모국인 한국에서의 경기에 다시 한번 제대로 된 경기를 펼치지 못하는 불운을 또 겪어야 했습니다.

 

          [위협하는 것으로 오해하기 딱 좋은 사과를 하고 있는 카탈린 모로사누. 촬영=gilpoto]  

 

오는 12월 개최될 8강 전의 대진은 27일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확정될 예정입니다.  

 

[K-1 WGP 2009 파이널 16 인 서울 경기결과]


<16강전
13
경기바다 하리자빗 사메도프 (KO 1R 2:27)
12경기피터 아츠 < 알리스타 오브레임 (판정 3-0)
11경기: 제롬 르 밴너 > 무사시 (판정 3-0)

10경기세미 쉴트 > 다니엘 기타 (판정 3-0)

09경기에베우톤 테세이라 > '하트' 자디브 (연장 3-0)

08경기루슬란 카라예프 > 교타로 (판정 3-0)
07경기에롤 짐머만 > 글라우베 페이토자 (판정 2-0)
06
경기레미 본야스키 > 멜빈 멘호프 (판정 3-0)

<수퍼파이트>
05
경기김태영 > 카탈린 모로사누 (반칙승 1R 5:00)


<스페셜파이트>
04
경기임치빈 > 타힐 멘치치 (판정 3-0)
03경기임수정 첸칭 (판정 3-0)


<오프닝파이트>
02
경기송민호 > 김내철 (2R 닥터스탑TKO)
01
경기홍태성 명현만 (판정 3-0)

신고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