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격투기 단체 M-1 글로벌의 아시아 지부 M-1 아시아 측이 대규모 한일 대항전을 발표해 주목을 모으고 있습니다.

6월 예정이던 한국 대회를 취소 한 후 별다른 공식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냈던 M-1 아시아 측은 12일 서울 인터콘티넨털 호텔 비지니스 룸에서 기자 회견을 개최하고 자사의 이벤트 'M-1 셀렉션 아시아 파이널 2010 -에피소드 1-' 개최를 확정 발표했습니다.

오는 7월 3일 일본 도쿄 JCB 홀에서 개최되는 이번 대회에서는 크게 3종류의 경기가 열립니다. M-1의 새로운 시스템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M-1 챌린지에 출장할 아시아 대륙 대표를 선발하는 A블럭 매치. 대륙간 대항 전이 아닌 수퍼 파이트 등에 출전할 베테랑 파이터들을 선발하는 B블럭 매치. 같은 국내 파이터 간의 대결인 오프닝(스페셜)매치가 그것입니다. 
 



A블록에서는 서원호 등 지난 3월 5일 한국에서 개최된 아시아 오프닝 라운드 1회전에서 승리를 거둔 10인의 한국 파이터와 4월 16일 일본에서 열린 오프닝 라운드 2회전에서 승리를 거둔 10인의 일본 파이터가 5개의 2010년 아시아 대표자리를 두고 10대 10의 경합을 벌입니다.

                   [7/3일 선전을 다짐하는 M-1 글로벌 아시아의 임원들. 사진제공=엑스포츠]

승리할 경우 M-1의 프로 이벤트나 협력단체인 스트라이크 포스 등에 출장가능성이 매우 높은 B블럭 매치에는 한국 헤비급의 거물 기대주 양해준 등이 이미 이름을 올렸으며 양해준 외 4명의 한국 파이터들이 5개 체급의 일본인 베테랑들과 일전을 치릅니다. A블럭과 B블럭을 합해 15매치가 되는, 단일 원데이 한일전 격투기 이벤트로서는 최대 규모가 됩니다.

이날 기자회견을 위해 츠루가 요시노리 M-1 재팬 부회장 등 M-1 재팬 관계자들과 함께 방한한 무라타 쥰 신임 M-1 재팬 회장은 "한국과 함께라면 굉장한 아시아 팀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 앞으로도 M-1 코리아와 함께 강한 M-1 아시아를 만들 수 있도록 분골쇄신하겠다."라며 방한 인사를 대신했습니다.

M-1 코리아의 대표이기도 한 장인택 M-1 아시아 대표는 "최근 이스라엘과 오스트레일리아 등 8개국이 M-1 아시아 가입의사를 타진해 왔다. 아쉽지만 올해에는 한일 양국을 중심으로 M-1 아시아의 안정화에 힘쓰고 내년부터 지부를 늘리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한일 양국의 우수한 파이터들 발굴에 더욱 힘쓰겠다."며 M-1 아시아의 향후 계획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아울러 M-1 코리아의 선수단의 구성 전반을 책임지고 있는 홍순천 부장은 "7월 3일 B블럭에 출전할 양해준 외의 4명의 베테랑 파이터의 명단도 가급적 빠른 시일내에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신고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