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118의 오피셜 포스터  제공=Zuffa LLC]

타이틀을 빼앗겼던 전 UFC 라이트급 챔프이자 하와이 교포 3세 비제이 팬이 타이틀 탈환에 실패했습니다.

올해 4월 UFC 112에서 프랭키 에드가에게 판정패하고 타이틀을 잃었던 비제이팬은 미국 보스턴 매사추세츠 현지시각으로 28일 개최된 UFC 118 'Edgar vs Penn 2'에 출전, 도전자 자격으로 자신에게 타이틀을 앗아간 현 챔피언 에드가와의 6개월만의 재경기이자 UFC 라이트급 타이틀 전에 나섰습니다. 
 
1라운드 시작 직후 빠른 타격 컴비네이션과 어퍼컷 등으로 상대를 주춤거리게 만들었던 비제이 팬은 몇 차례 테이크다운을 당하며 점수를 내주긴 했으나 빠른 풋워크를 바탕으로 1차전과 같이 바깥으로 빙빙돌며 타격으로 점수 따먹기 작전을 쓰는 에드가에게 적당히 타격으로 데미지도 주며 괜찮은 경기를 이끌어 갔습니다.

그러나 4라운드 초반 비제이 팬이 테이크다운을 성공시키고도 에드가를 놓치자 상황이 급변하기 시작했습니다. 에드가는 여전히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주었으나 팬은 무에타이식 쓸어차는 로우킥에도 쓰러질 정도로 움직임이 둔해지기 시작했고 에드가는 파운딩으로 점수를 따는 등 경기 우위를 이어갔습니다. 

5라운드에서도 테이크다운을 성공시켰으나 오히려 상위 포지션을 빼앗기는 등 완전히 집중력을 잃어버린 팬의 타격은 더 이상 경기를 뒤집을 능력을 가지지 못했고 결국 경기는 1차전보다 같이 비제이 팬의 판정패배로 끝이 났습니다. 

서브 메인이벤트에서 42세의 나이에도 중소단체 현역 챔프로 활약할 정도의 복싱 레전드 제임스 토니의 MMA 데뷔 전 상대로 나선 MMA 레전드 랜디 커투어는 경기시작 10여초만에 발목태클로 그라운드로의 전환에 성공, 곧바로 탑마운트를 빼앗은 뒤 파운딩으로 괴롭히다 암트라이앵글 초크로 탭을 받아냈습니다.

원래 대전상대였던 앨런 벨처의 망막 부상으로 같은 브라질 출신의 마리오 머랜다와 격돌한 유술 전문가 데미언 마이어는 상대 머랜다가 암바가 거의 결정된 상황에서도 회전해서 빠져나가는 등 경이적인 서브미션 회피능력을 발휘한 탓에 한판 승에까지는 이르지 못했으나 그라운드에서의 우세를 인정받아 판정승을 거뒀습니다.  

날카로운 엘보의 케니 플로리언과 랜디 커투어의 팀 메이트이자 현 챔프 프랭키 에드가에게 유일하게 승리를 거둔 10전 무패의 실력자 그레이 메이나드의 일전에서는 한 수위의 레슬링 능력을 가진 메이나드가 빈도수가 많지는 않았으나 확실한 테이크 다운에 이은 압박도 높은 그래플링 게임으로 판정승리를 기록했습니다.

하드펀쳐 마커스 데이비스를 상대로 실질적인 웰터급 데뷔전에 나선 TUF 시즌 5 라이트급 우승자이자 닉 디아즈의 친동생 네이트 디아즈는 레프트로 마커스의 오른쪽 눈 부위에 컷을 만들고 그 위에 추가타로 눈을 부어오르게 만들어 경기를 쉽게 만든 뒤 길로틴 초크로 상대를 실신시키고 웰터급 첫 승을 한판으로 장식했습니다.

전날 계체량 행사에서 TUF 시즌 5의 캐스팅 동료이자 대전 상대인 게이브 루디거에게 '니가 져서 유감(Sorry for loss)' 이라 써진 케이크를 선물받고 '한 방' 먹었던 조 로우존은 테이크 다운 이후 강력한 파운딩과 강력한 슬램으로 루디거를 괴롭히다 정확히 경기 시작 2분만에 암바로 탭을 받아내며 완승을 거뒀습니다.

TUF 시즌 9에서 영국 팀으로 출연했었던 소림권과 산수 등 중국권법 베이스의 잉글랜드 파이터 닉 오쉽책은 베테랑 커트 펠그리노의 팀 메이트이자 경찰 출신의 주짓떼로 그렉 소토와의 일전에서 상대의 눈자위에 펀치로 컷을 만드는 등 분전했으나 테이크다운 등 상대의 그래플링 테크닉을 극복하지 못하고 판정으로 패했습니다.

[UFC 118 'Edgar vs Penn 2' 경기 결과]

10경기: 프랭크 에드가 > 비제이 팬 (판정 3-0) * 라이트급 타이틀 전 
09경기: 랜디 커투어 > 제임스 토니 (암트라이앵글 초크 1R 3:19)
08경기: 데미언 마이어 > 마리오 머랜더 (판정 3-0)
07경기: 케니 플로리언 < 그레이 메이나드 (판정 3-0)
06경기: 마커스 데이비스 < 네이트 디아즈 (길로틴 초크 3R 4:03)
05경기: 조 로우존 > 게이브 루디거 (암바 1R 2:00)
04경기: 닉 랜츠 > 안드레 위너 (판정 3-0)
03경기: 댄 밀러 > 존 솔터 (아나콘다 초크 2R 1:53)
02경기: 닉 오쉽첵 < 그렉 소토 (판정 3-0)
01경기: 아미르카 알베스 < 마이크 피어스 (암바 3R 3:11)


신고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