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123에서 참신한 서브미션 기술이 하나 나왔습니다. 필 데이비스가 팀 보에치에게 탭을 받아낸 변형 암록이 그것인데요. 대회 현장의 조 로건은 필 데이비스에게 "UFC 옥타곤에서 처음 보는 기술이 나왔다."며 극찬을 했고, 필 데이비스는 이 기술로 '서브미션 오브 더 나이트' 보너스 80,000달러까지 받았습니다.


필 데이비스는 팀 보에치를 넘어뜨린 후 하프가드 상태에서 빠져 나오며 팀 보에치의 팔을 얽어 잡고 보편적인 '키무라록' 형태로 기술을 먼저 시도했습니다. 그러나 케이지 때문에 각도가 여의치 않자 자기 손목을 잡고 있던 손으로 보에치의 손목을 바꿔 잡은 후, 나머지 손으로 다리를 풀어내고 사이드포지션으로 이동했죠. 그리고 보에치의 손목을 등 뒤로 젖힌 상태를 유지하면서 노스사우스포지션에 가깝게 이동하면서 반대 손까지 보에치의 손목을 잡고 끌어올려 보에치의 탭을 받아냈습니다.

필 데이비스는 이 기술에 대해 "평소에 자주 쓰는 기술인데, 코치들은 쓰지 말라고 했다. 그런데 이번엔 그립이 너무 잘 잡혀서 그대로 시도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조 로건이 "그럼 스스로 개발한 기술인가?'라고 묻자, "어? 그래. 내가 개발한 거지."라고 신나서 대답했는데요.

사실 이 기술은 레슬링, 특히 캐치레슬링의 일종인 미국의 컬리지레슬링에서 자주 쓰이는 '해머록'이라는 아주 고전적인 기술입니다. 물론 컬리지레슬링에서는 직접적인 서브미션 공격을 인정하지는 않기 때문에 오늘 경기에서 나온 그 형태대로 상대의 탭을 받아내지는 않지만(라기보다는 탭이라는 규칙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하는 편이 맞겠죠. 실제로는 상대가 저항하려고 하면 고통을 느낄 정도로 관절을 제압하기 때문에, 컬리지레슬링 경기를 보면 오히려 고통을 느끼면서도 핀폴을 뺏길 때까지 꼼짝도 못하고 기술을 당하는 장면도 꽤 많이 보입니다), 그 진행 과정은 누가 봐도 같은 기술임을 알 수 있을 정도입니다.



NCAA 디비전1 챔피언이기도 했던 레슬러 필 데이비스가 이것을 몰랐을리는 없겠죠. 아마 너무도 기쁜 나머지 말 나오는대로 신나게 떠든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 또한 핀폴 상황을 만들기 위해 사용하는 레슬링의 기술을 MMA 상황에 맞게 탭을 뺏을 수 있는 기술로 응용해냈다는 점은 충분히 창의적이었고, 그런 면에서 그만의 기술이라고도 할 수 있을 만한 플레이였습니다.


사실 잘 알려진 에디 브라보의 트위스터나 록다운 등의 기술도 알고 보면 컬리지레슬링과 유도의 아주 고전적인 기술이고, 스피닝초크 또는 최근 브라보초크라고도 불리는 변형 프론트초크 컬리지레슬링의 엘리게이터롤이라는 기술의 응용입니다. 유도에도 비슷한 기술이 오래 전부터 존재했었는데, 올림픽에서 이 기술로 메달을 딴 일본 선수도 있었죠.

필 데이비스가 다른 경기에서 시도했던 엘리게이터롤 = 스피닝초크

또, 료토 마치다를 UFC 챔피언의 자리에까지 오르게 한 것도 쇼토칸(송도관)의 전통을 바탕으로 살려낸 기술과 전술들이었습니다. 그런가 하면 최근 브라질유술에서도 합기도식의 관절기 시도나 연구가 꽤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편이고요.

흔히 고전적인 기술이 현대MMA나 실전에서는 무용지물인 것처럼 여기는 경향이나 시선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사례들에서 보듯이 기술의 성패나 효과를 결정짓는 것은 기술 자체의 완성도도 있지만 결국은 그것을 쓰는 사람이 얼마나 그 기술에 관심을 가지고 연구하여 단련하는가에 달린 것이라고 해야 할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류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