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실력자 K타로를 펀치로 KO시킨 김장용 제공=스포츠나비]

아이고...우선 사과 말씀드립니다. 너무 기사를 서둘러 쓰다 보니 오늘(8일) 일본 철장 종합격투기 단체 케이지 포스의 메인이벤트에서 나카무라 'K타로' 케이타와 대결을 펼친 건 '특전사' 김종만이 아니고 같은 코리안탑팀(KTT)소속 파이터 김장용이었습니다. 읽어 주신 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 말씀 올립니다. 

어쨌든 스피릿MC 수퍼코리안 2기로 활약하다 같은 팀인 남의철과 계약 단체인 스피릿MC의 불화에 휘말려 한 동안 타 대회에도 출장하지 못했던 불우한 파이터 김장용이 8일 도쿄 디퍼 아리아케에서 개최된 케이지 포스 EX 이스턴 바운드의 메인 이벤트에서 김장용이 일본의 탑 클래스 파이터 K타로에 초살KO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CMA 코리아의 천창욱 국장에 따르면 김장용은 잠시 K타로에 잽에 고전하는 등 밀리는 경기를 보이기도 했으나 경기 시작 직후 펀치를 날렸으며, 이에 직격당하고 쓰러진 K타로에게 파운딩으로 추가타를 퍼부었습니다. K타로는 정신을 차리기 위해 안간힘을 썼으나 김장용의 파운딩을 효과적으로 방어하지 못해 심판으로부터 패배 선언을 들어야 했습니다. 

K타로는 본래 슈토 미들급 환태평양 챔피언 출신으로 매우 뛰어난 서브미션 기술, 특히 리어 네이키드 초크에 뛰어나 현지에서는 '리어 네이키드 초크 귀신'으로 불릴 정도의 실력자입니다. 비록 1전도 승리를 거두지는 못했으나 UFC에도 출전한 바 있으며, 최근에는 K-1의 종합격투기 브랜드 드림으로 활동무대를 옮겨 판정승을 거두기도 했습니다. 

이번 승리는 김장용이나 소속팀인 KTT 측에게도 매우 뜻 깊은 일입니다. 스피릿MC의 리얼리티 프로그램 'GO 수퍼코리안' 2기에 뽑혀 부지런히 활동하던 김장용은 정식으로 프로 데뷔한 뒤 2006년 8월 판정승을 2006년 10월 KO 패라는 변변치 않은 성적을 거두고 2년이나 쉬게 됩니다.

스피릿MC와의 계약에서 해제되어 2년만에 M-1 챌린지 한국 대회에 나섰으나 제 기량을 선보이지 못하고 데이빗 가드너에게 패배한 김장용은 그러나 이번 3개월만의 경기인 K타로 전에서 멋진 KO승, 그것도 초살 승리를 기록하면서 향후 해외 무대에서의 활동에 청신호가 켜진 셈이지요. 이후 드림이나 전극 등 메이저 무대에서의 활약을 기대해 봅니다.

한편, 같은 날 개최됐던 신흥 여자 단체 발키리의 메인 이벤트에 나섰던 강호 츠지 유카는 3-0 판정승을 거둔 것으로알려졌습니다.




 
신고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