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교포 박 광철이 서브미션에 타이틀을 빼앗겼습니다.

한국시각과 개최지인 싱가포르 칼랑 현지시각으로 5일 개최된 One FC의 8번째 이벤트 'Kings & Champions' 에 출전한 박 광철은 지난 7회 경기에서 쓰러뜨린 조로 모레이라의 현 팀메이트로 자신과 같은 슈토 출신의 관절기 스페셜리스트 아오키 신야를 상대로 라이트급 벨트방어전에 나섰습니다.  

아오키가 처음 날린 회심의 태클은 무사히 버텨냈으나 뒤로 달라붙은 뒤, 페이스 크랭크과 두부에의 니 킥을 곁들인 다스 초크와 파운딩, 암 바 시도를 견뎌내야 했던 박 광철은 2라운드에서도 아오키의 카운터 태클에 상위 포지션을 내줘야 했습니다. 

                                   [One FC 8의 공식 포스터   ⓒOne FC]

파운딩으로 터틀 포지션을 취한 상태에서 백까지 빼앗긴 박광철은 자신의 목에 한 팔을 두르고 나머지 팔까지 마저 두르며 들어오는 아오키 신야의 리어네이키드 초크 시도에 잠시 견뎌보려 했으나 버티지 못하고 탭을 치며 경기를 포기, 타이틀을 넘겨주고 말았습니다. 

그래플러 브록 라르손은 멜빈 매누프에의 타격을 극히 경계해 등을 돌리고 전력으로 달아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매누프의 타격 샤워를 차분하게 받아내 그라운드로 연결하는 전법을 사용, 2R 종료 직전에는 암 바로 탭 직전까지 몰아붙인데다 마직막 라운드에서는 상위 포지션에서 파운딩 연타로 판정승을 거뒀습니다.

슈토 챔프 우에다 마사카츠는 초반부터 트랩형 태클에 이은 탑 마운트를 차지해 1R를 챙긴 뒤, 2R에서 모처럼 얻은 펄버의 상위 포지션을 스윕, 파운딩으로 괴롭히다 다스 초크를 시도몸을 빼 달아나려는 펄버의 다리마저 자신의 다리로 묶어 탭을 받아내고 블링온과의 GP 결승전을 확정지었습니다. 

단체가 전략적으로 밀고 있는 간판 중 하나인 쿵후 베이스의 케빈 블링온은 자신보다 월등한 리치를 지닌 베트남 계 오스트레일리안 타안 부를 빠르고 다양한 괘적의 쿵후식 타격으로 압박하다가 2R 훅을 히트, 데미지를 입은 부를 추격, 고개가 뒤로 꺾일 정도의 강력한 라이트 훅으로 결승 티켓을 손에 넣었습니다.   

그래플링에서 우세를 보이긴 했지만 아오키 신야의 전 상대였던 아노드 르퐁의 타격에 오른쪽 눈 부분이 부어오를 정도로 쉽지 않은 경기를 펼쳐야 했던 홍콩 파이터 에디 응은 2라운드 종료 18초 전 르퐁의 백에서 매달려 있다가 떨어지면서 암 바를 캐치, 구두 탭 아웃승으로 1승을 챙겼습니다.  

현 체급 챔프 김 수철에게 패했던 레안드로 이싸는 자신에게 그림과도 같은 밸리 투 벨리 스플랙스를 몇 차례나 성공시킨데다가 리버스로 자신의 그라운드 압박에서 탈출해대는 TPF 챔프 유습 사둘라예프의 강인함에 애를 먹었지만, 상위 포지션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는데 성공, 판정승을 기록했습니다. 매우 재미있었던 경기. 

우슈 세계 챔프 르네 카틀란을 상대로 생애 두 번째 경기에 나선 주지떼로 알렉스 시우바는 카틀란에게 압박을 당하는 와중에도 깊숙한 스트레이트 암 바를 피로하는 등 기회를 엿보다 자신의 백마운트를 풀고 상위 포지션으로 올라가려던 카틀란의 팔을 재차 캐치, 스트레이트 암 바로 한판승을 거뒀습니다. 

사이판의 라이트헤비급 랭킹 1위인 스웨인 캥코와 격돌한 미국 레슬러 제이크 버틀러는 상대 캥코보다 월등한 자신의 긴 리치를 십분 살린 타격과 쉽사리 탑마운트를 빼앗는 한 수위의 그라운드로 일찌감치 경기를 장악, 하이킥으로 상대를 그라운드로 보낸 뒤 탑 마운트에서의 파운딩으로 TKO승을 챙겼습니다.   

말레이시아의 첸 윤팅은 싱가포르의 무에타이 챔프 로널드 로우와 타격을 주며 균형을 유지하던 중 자신의 스트레이트를 얻어 맞은 로우의 상위 포지션을 차지해 적잖은 데미지를 입히고 경기의 흐름을 잡고, 니 킥과 펀치로 로우를 압박, TKO승을 만들어 냈습니다.   

[One FC 8 'Kings & Champions' 결과]

10경기: 박 광철 < 아오키 신야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2:01) * 라이트급 타이틀전
09경기: 멜빈 매누프 < 브록 라르손 (판정 3-0)
08경기: 젠스 펄버 < 우에다 마사카츠 (다스 초크 2R 3:52 * 밴텀급 GP 4강전
07경기: 케빈 블링온 > 타안 부 (TKO 2R 1:00
* 밴텀급 GP 4강전
06경기: 에디 응 > 아노드 르퐁 (암 바 2R 4:42)
05경기: 레안드로 이싸 > 유습 사둘라예프 (판정 3-0)
04경기: 알렉스 시우바 > 르네 카틀란(암 바 1R 4:34) 
03경기: 섀넌 위랏차이 < 바샤르 아마드 (판정 3-0)
02경기: 스웨인 캥고 < 제이크 버틀러 (TKO 1R 2:52)
01
경기: 로널드 로우 < 첸 윤팅 (TKO 1R 3:58)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