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llator MMA 213의 공식포스터]


북미의 메이저 격투기 단체 벨라토르의 213 번째 넘버링 이벤트인 Bellator MMA 213 'Macfarlane vs. Létourneau'가 한국 시각으로 16일, 개최지인 하와이 호눌눌루 시각으로 15일, 닐즈 블라이스델 센터(Neal's Blaisdell Center)에서 개최됐다.


무패의 女 플라이급 여왕 일리마-레이 맥팔레인(28, 하와이)은 서브미션으로 2차 방어전에 성공했다.지켜냈다. 전 UFC 리거 발레리 르투르노(35, 캐나다)와 앞선 두 라운드에서 우세를 잡지 못했던 맥팔레인은 3R 테이크 다운을 성공. 돌아나가려는 상대의 백 마운트까지 빼앗았다. 르투르노에게 초크 공격을 시작한 맥팔레인이 암 바-트라이앵글을 잠궈냈다. 엘보까지 더한 맥팔레인이 그립을 잠근 채 상위로 올라가자 르투르노가 탭으로 경기를 포기, 맥팔레인의 승이 확정됐다. 


전 UFC 라이트헤비급 챔프 료토 마치다(40, 브라질)는 판정승으로 벨라토르 연착륙에 성공했다. 전 미들급 타이틀 홀더 하파엘 카르발호(32, 브라질)와 격돌한 마치다는 스트레이크 클린치, 테이크 다운 등에 첫 라운드를,내줬다. 하이킥 등을 히트시켰지만, 상대의 타격연타에 가벼운 플래쉬 다운, 코 뼈 골절로 인한 출혈 등 쉽지 않은 두 번째 라운드까지 보냈다. 그러나 3R, 마치다는 두 차례의 테이크 다운을 뽑아냈고, 막판까지 이어지는 타격 러쉬로 2-1승부를 가져갔다. 


벨라토어 웰터급 GP 8강전에 나선 네이먼 그레이시(30, 브라질)는 서브미션으로 4강 진출을 달성했다. 무패의 레슬러 에드 루스(28, 미국)를 토너먼트 첫 상대로 맞이한 그레이시는 트라이앵글을 시작으로 리버스 암 바, 오모플라타 등 다채로운 서브미션으로 상대를 공략했으나, 위기 때마다 차분한 대응으로 빠져나가는 루스를 번번히 놓쳤다. 그러나 4R, 태클로 첫 상위를 차지한 그레이시는 풀-백 마운트를 차지, 백 초크로 그립을 쥐어짠 끝에 루스로부터 탭을 받아냈다. 


라이진 헤비급GP 초대 챔프 '킹 모' 무하메드 라웰(37, 미국)은 벨라토어 전 라이트헤비급 타이틀 홀더 리암 맥기어리(잉글랜드)의 2연패 탈출의 희생양이 됐다. 묵직한 로우킥 중심 타격으로 앞선 두 라운드를 이끌었던 킹 모는 3라운드 시작하자마자 바싹 숙이고 들어갔다가 맥기어리의 내려찍는 라이트에 귀 뒤를 얻어 맞고 말았다. 쓰러지는 통에 추가 하이킥을 얻어맞지 않고 다운됐으나, 더 이상은 무리라 판단한 레프리 마리오 야마자키가 난입, 경기를 종료시켰다.  


[Bellator MMA 213 'Macfarlane vs Letourneau결과]

08경기: 일리마-레이 맥팔레인 > 발레리 르투르노 (트라이앵글 초크 3R 3:19) * 女 플라이급 타이틀 전 

07경기: 료토 마치다 > 하파엘 카르발호 (판정 2-1) * -84.59kg 계약

06경기: 네이먼 그레이시 > 에드 루스 (리어네이키드 초크 3R 2:17) * 웰터급 GP 8강전

05경기: 무하메드 '킹 모' 라웰 > 리암 맥기어리 (판정 0-3)

04경기: 코나 올리베이라 > 네이노아 던 (암 바 1R 4:25)

03경기: 더스틴 바르카 > 아이작 홉스 (판정 2-1)

02경기: 마키 피톨로 > 크리스 시스네로스 (리어네이키드 초크 3R 2:40) * -86.4kg 계약

01경기: 카이 카마카 3세 > 쇼진 미키 (판정 3-0)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