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경량급 차세대 여왕 박정은(21,팀 스트롱울프)가 압도적인 타격을 앞세운 원사이드 게임으로 첫 메인이벤트 승리를 따냈다. 


[승리 후 별명인 꼬마 늑대 포즈를 취한 박정은]



9일 일본 도쿄 신주쿠의 신주쿠 페이스에서 개최된 DEEP JEWELS 20에 출전한 박정은은 25전의 베테랑이자 원타임 로드 FC 리거 토모마츠 에미(36, 일본)를 상대로 이날 메인이벤트 경기에 나섰다. 


빠른 훅과 어퍼를 섞어 기세를 잡은 박정은은 바디 스트레이트, 큰 퀘적을 그리지만 묵직한 훅 상체를 넘지 않는 킥과 훅 컴비네이션 등, 타격과 현란한 스위치와 컴온 사인의 도발까지 곁들여 가며 경기를 리드해 나갔다. 상대의 클린치를 카운터성 길로틴 초크 시도로 마무리, 우세를 넘겨 주지 않았다. 마지막 라운드에서도 타격으로 상대를 압박해 나가던 박정은은 태클로 백을 잡아냈다. 토모마츠의 카운터 기무라를 관절기로 받던 박정은은 스스로 하위 포지션을 내줬으나 큰 데미지 없이 스탠딩에 성공, 최후까지 타격 압박으로 저지 3인의 우세를 안정적으로 이끌어낼 수 있었다.


[최은지의 백을 타고 파운딩을 퍼붓는 레이나] 


MAX FC 타이틀 챌린저 최은지(24, 대구 피어리스 짐)는 체급을 내린 RIZIN의 간판 스타 미우라 'King' 레이나(21, 일본)의 벽을 넘지 못하고 종합 프로 MMA 첫 경기를 서브미션에 의한 탭아웃 패배로 마감했다. 초반 거리를 잘 잡으며 카운터를 노리던 최은지는 미우라의 싱글 렉 테이크 다운을 버티지 못하고 다운, 캔버스에 빨려 들어갔다. 한쪽 다리를 크로스하며 기다리고 있던 최은지에게 미우라가 재빠르게 탑 마운트를 따냈다. 파운딩에 견디지 못하고 백을 내준 최은지에게 미우라의 초크가 들어왔고, 그라운드 경험이 많지 않은 최은지는 탭을 쳐야만 했다.    


                                           [후지모리를 컨트롤하는 스기야마]


현 UFC 리거 김지연의 DEEP 시절 라이벌 스기야마 시즈카(31, 일본)는 니 킥과 한 수위의 그라운드 능력을 앞세워 판정승리를 획득, 지난 12월 라이진 데뷔 전에서의 판정패배의 아쉬움을 달랬다. 상대인 후지모리 사치코를 압박하는 도중 적잖이 클린히트를 내줬던 스기야마는 클린치 니 킥 과 상대의 타격 타이밍을 노린 카출전운터 태클, 클린치에서의 회전식 테이크 다운 등으로 시종일관 후지모리를 압박하는 원사이드 게임을 펼쳤다. 두 번째 라운드 후반, 타이트한 암 바와 마지막 3라운드 중반, 암 록을 노렸으나 탭을 받지는 못했다. 


[승리 후 인터뷰서 기쁨을 표현하는 카와무라 나나카]


인디 아이돌 그룹 가멘조시(仮面女子)의 맴버로 두 번째 경기에 나선 카와무라 나나카는 난전으로 프로 첫 경기에서 TKO승리를 챙겼다. 상대 야마자키 모모코의 펀치에 먼저 클린히트를 내준 나나카는 상대와 양손을 뻗어내는 펀치 난타전에 돌입, 훅으로 상대를 플래쉬 다운시켰다. 일난 야마자키가 두부를 끌어 안으며 클린치를 시도했으나, 카와무라가 그대로 보디에 양 훅으로 펀치를 연사했다. 일순, 펀치연사를 보디에 허용한 야마자키가 움직임이 굳자. 레프리가 경기를 중지시켰다. 


[DEEP JEWELS 20 결과]

08경기: 토모마츠 에미 < 박정은 (판정 0-3)  

07경기: 미우라 'King' 레이나 > 최은지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1:40) 

06경기: 나베 유카리 < 와타나베 카나 (판정 0-2)

05경기: 스기야마 시즈카 > 후지모리 사치코 (판정 3-0)  

04경기: 후루세 미츠키 < 아오노 히카루 (판정 0-3)

03경기: 카와무라 나나카 > 야마자키 모모코 (TKO 1R 3:17)

02경기: '제트' 이즈미 < 사이토 유코 (판정 0-3)

01경기: 미야타 료코 '스카이 워커' < 'MAO' (판정 0-3


* 사진제공 =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