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신흥 메이저 MMA 이벤트 더블지(Double G)의 두 번째 대회가 3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개최됐다. 

[올리베이라가 양동이에게 카운터를 성공시키고 있다]


일본 단체 히트의 전 챔프 카릴 올리베이라(25, 브라질)과 메인에서 만난 양동이(35, 팀 마초)는 난타전 끝에 TKO패를 기록, 단체 내 첫 패전을 맛봤다. 촘촘한 타격으로 올리베이라를 몬 양동이는 슬램을 성공시키며 낙승을 거두는 듯 했다. 그러나 기무라 그립으로 스탠딩에 성공한 올리베이라의 펀치에 양동이가 크게 흔들리기 시작, 몇 차례나 플래쉬 다운 일보직전까지 몰렸다. 결국 라이트 카운터에 무릎꿇은 양동이는 경기를 포기하고 말았다.  

[하위 포지션에서 스기야마의 파운딩을 허용하는 전찬미]


전일 계체에서 약 1kg 전 여성 UFC 리거 전찬미(23, 팀 매드) 스기야마 시즈카(32, 일본)의 그라운드의 벽을 깨지 못하고 판정패배를 기록했다. 전일 계체량에서 0,98kg 오버, 격론 끝에 라운드 당 4포인트의 감점을 받은 전찬미는 초반 클린치에서 덧걸이 테이크 다운 등 경기 내내 한 수위인 스기야마의 그래플링에 시달려야만 했다. 전찬미는 타격 러쉬를 잠깐 보여주는 등 분전했으나, 경기 자체를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안상일에게 금적 업킥을 허용하고 괴로워하는 레드클리프]

전날 타격전을 호언장담했던 안상일(36, 프리)은 반칙패로 망신을 당했다. 클린치는 없다고 큰소리를 쳤던 안상일은 상대인 장신의 타격가 제이슨 레드클리프(33, 잉글랜드)를 클린치로 몬 후 두 번의 클린치 니 킥으로 상대의 금적을 히트, 두 차례나 옐로우 카드를 받았다. 겨우 회복한 상대의 빰 클린치 니 킥 연사를 견디지 못해 쓰러진 안상일은 이노키 포지션에서 업킥으로 또 한번 레드클리프의 금적을 히트, 반칙패를 받았다. 근래에 보기드물었던 지저분한 경기. 

[스프롤로 이미이의 태클을 방어하는 올리베이라]

지하격투기 전적 150여전의 늦깎이 기대주 케빈 박(29, CK짐)은 로드FC 리거 이마이 슌야(24, 일본)를 서브미션으로 제압, 지난 아잘렛 타이틀 전 패배의 아픔을 달랠 수 있었다.  거리를 잡으려는 상대의 킥을 캐치해 압박을 걸었던 케빈은 상위를 잡았으나, 서둘지 않고 상대의 태클을 방어, 기회를 엿보았다. 스프롤 후 길로틴 초크가 이어졌다. 이마이가 목과 몸을 틀어 여유를 만들려 했으나, 케빈이 길로틴을 재차 고쳐 잡자, 이마이가 탭으로 항복의사를 표했다.

[스승인 차정환과 껴안으며 승리를 자축하는 박현성]


베테랑 아키야마 츠바사(35)와 이날 첫 번째 한일전에 나선 차정환의 제자 박현성(24, MMA STORY)는 적절한 포지셔닝에 이은 카운터 서브미션으로 프로 두 번째 승리를 챙겼다. 상대의 태클을 받아내며 백을 빼앗아 내며 차분하게 첫 라운드를 풀었던 박현성은 두 번째 라운드 시작하자마자 날카로운 레프트 훅 컴비네이션으로 아키야마를 압박했다. 결국 싱글렉을 치는 상대의 등뒤로 돌아간 박현성이 몸을 돌리려던 목을 바디락을 곁들인 백초크로 캐치, 탭을 이끌어냈다.

[김병섭이 신유섭의 팔을 뜯어내며 암 바를 시도하고 있다]

복싱 상비군 출신 기대주 신유섭(23, 팀포마)은 서브미션에 덜미를 역전 패, 아쉬움을 남겼다. 같은 복싱 베이스의 김병섭(28, 킹콩 짐)을 다리가 순간 풀리는 숏 레프트 훅 등 한 수위의 복싱 능력으로 첫 라운드를 가져간 신유섭은 두 번째 라운드 중반 슬램을 허용한 후, 크루시픽스 포지션까지 내주었다. 브릿지의 스윕을 시도했으나 리버스의 암 바 그립을 잡히고 말았다. 롤링에도 불구 따라온 김병섭이 팔을 뽑아 암 바를 완성했고, 저항하던 신유섭이 탭을 치고 말았다. 

[Double G 02 'Fight to Prove' 결과] 

<메인> 
09경기: 카릴지브라인 올리베이라 >양동이 (TKO 1R 4:24)  
08경기: 스기야마 시즈카 > 전찬미 (판정 3-0) * 67.35kg 계약 
07경기: 제이슨 레드클리프 > 안상일 (DQ 1R N/a)    
06경기: 정제일 > 홍성호 (판정 3-0)   
05경기: 이경섭 < 이운석 (판정 0-3) 

<패션> 
04경기: 이마이 슌야 < 케빈 박 (길로틴 초크 1R 1:44) 
03경기: 모리타 고우키 < 임정민 (판정 0-3) 
02경기: 아키야마 츠바사 < 박현성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0:40) 
01경기: 김병석 > 신유섭 (암 바 2R  3:30)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