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 11 의 공식 포스터]

꾸준하고 안정적인 대회 운영으로 한국 2대 메이저로 자리잡은 격투기 대회, 엔젤스파이팅의 11번째 넘버링 대회인 AFC 11 'Challenge for New Champions' 가 8일 서울 테크노마트 신도림점 11층 특설무대에서 개최됐다. 

[카운터 길로틴 초크로 배명호에게 매달린 보에노]

9연승 중으로 2차 타이틀 방어 전에 나선 웰터급 타이틀 홀더 배명호(34, 팀매드)는 50여전의 베테랑의 조나스 보에노(35, 브라질)의 서브미션에 무릎을 꿇었다. 상대의 플라잉 길로틴에 진땀을 흘렸던 배명호는 클린치 압박과 테이크 다운, 상위 포지션에서의 압박으로 우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3R, 스크램블 끝에 보에노가 기습적인 하체과절기, 니 바로 급습을시도. 예상치 못했던 배명호로부터 탭아웃을 앗아갔다. 

[이도겸과 대치하고 있는 문기범]

상대 이도겸(30, 왕호MMA)의 계체 실패로 3차 방어전 대신 논타이틀 전에 나선진 현 페더급 왕자 '직소' 문기범(31, 팀매드)은 단발 펀치의 대 역전 KO극을 만들어내는 챔피언의 저력을 과시했다. 바디와 훅 컴비네이션의 클린히트, 돌려차기 등 계체 실패가 거짓말처럼 날렵한 이도겸의 타격에 밀리던 문기범은 이도겸의 오른손을 패링한 라이트 크로스를 내려 깎아쳤다. 카운터를 허용한 이도겸은 그대로 앞으로 실신, 뒤이은 파운딩위에 속절없는 KO패배를 맞이해야 했다.

[임준수에게 파운딩을 가하는 레모스]

초대 무제한급 챔피언 임준수(38, AFC)는 타이틀 탈환에 실패했다. 이상수를 꺾고 챔프에 등극한 장신의 스트라이터 쟈코모 레모스(31, 브라질)의 타이틀에 도전한 임준수는 클린치와 태클에 넘어지지 않고 첫 라운드를 잘 버텨냈다. 2R 초반 스테미너를 크게 쓴 상대에게 묵직한 펀치 컴비네이션까지 보여준 임준수는 그러나, 직후 타격을 피해 들러붙은 상대의 클린치 태클에 다운, 상위 포지션을 내줬다. 임의 안면에 파운딩이 쏟아졌고, 레프리 백종권이 경기를 중지시켰다.

[싱글 렉 락다운에서 클린치로 토파넬리를 압박하는 김경표]

단체 김경표(28, MMA스토리)는 안정적인 경기 끝에 서브미션으로 한 판승을 챙겼다. 전일 계체량을 실패 라운드 당 2점 감점을 안고 경기를 시작한 김경표는 시합 시작 얼마 지나지 않아 테이크 다운을 성공, 압박을 시작했다. 베테랑인 비토 토파넬리(35, 브라질)의 노련한 저항을 피해 그라운드서 압박을 이어가던 김경표는 기무라로 탑마운트를 빼앗았다. 아메리카나로 한 차례 상대를 흔든 김경표는 뒤이어 암 바를 시전, 팔을 비틀어 저항하는 상대로부터 기어코 탭을 뽑아냈다. 

[두 팔을 뻗어 박상현의 파운딩을 저지하는 장현진]

차정환의 제자 박상현(24, MMA스토리)는 통렬한 양 손 훅으로 초살 KO승을 챙겼다. 장현진(28, 레드훅 MMA 멀티짐)이 러쉬로 들어오는 것을 더킹으로 피해낸 박상현은 일어서면서 레프트-라이트를 연타, 상대를 캔버스에 뉘었다. 아직 정신이 있던 장현진이 저항했으나, 사이드로 돌아간 박상현이 파운딩으로 경기를 마무리, 초살 KO승을 확정지었다. 

[AFC 11 'Challenge for New Champions' 결과]

<MMA>
08경기: 조나스 보에노 > 배명호 (니 바 3R 3:55)* 웰터급 타이틀 전 
07경기: 이도겸 < 문기범 (TKO 1R 1;31) * 논타이틀 전  
06경기: 임준수 < 쟈코스 레모스 (TKO 2R 4:33) * 무제한급 타이틀 전 
05경기: 비토 토파넬리 < 김경표 (암 바 1R 4:23)
04경기: 이진세 > 조성원 (판정 0-3)
03경기: 안경준 < 안재영 (핀정 0-3)
01경기: 장현진 < 박상현 (KO 1R 0:18) 

<KICK>
02경기: 정기한 = 이규동 (판정 1-0) 

* 사진제공=엔젤스파이팅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