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llator MMA 227 의 공식포스터]

특유의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앞세운 UFC 챔프 출신의 교포 파이터 벤 핸더슨(35, 미국)이 4연승을 이어갔다. 

한국 시각으로 28일, 개최지인 아일랜드 더블린 현지 시각으로 27일 개최된 벨라토르의 229번째 대회이자 올헤 두번째 아일랜드 이벤트겸 4차 유러피언 시리즈인 Bellator MMA 227에 출전한 핸더슨은 방출당한 UFC 시절 동료 마일즈 쥬리(30, 미국)를 상대로 단체 8번째 경기에 나섰다. 

슬로우 스타터답지 않게 초반부터 로우킥을 앞세운 핸더슨은 경기 내내 쥬리의 다리를 차댔다. 낮은 로우킥은 물론, 원투를 곁들인 로우킥 컴비네이션과 페인트 후 날리는 로우킥 등 다채로운 로우킥을 피로한 핸더슨은 오블리 킥과 미들 킥, 하이킥과 시그니쳐 무브인 장딴지 펀치까지 더해 거리싸움에서 우세를 차지, 비교적 편안하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클린치가 전혀 없는 타격전 속에서 쥬리도 카운터 펀치 등을 몇 차례 히트해냈으나, 핸더슨을 크게 흔들지는 못했다. 오히려 마지막 2분 킥 실수로 넘어졌던 핸더슨이 통렬한 레프트로 쥬리를 물러나게 만들었다. 쥬리가 막판 타격으로 꾸준히 압박을 가했으나, 핸더슨의 저항에 막혀 이렇다할 점수를 내지 못하고 종료 혼이 울렸다. 

결과는 저지 3인 전원이 30-27로 손을 들어준 핸더슨의 승리. 16년 4월부터 벨라토르에 합류했던 핸더슨은 이번 승리로 벨라토르 전적 8전 5승 3패를 기록하게 됐다. 

맥그리거의 팀 메이트이자 단체로부터 큰 푸쉬를 받고 있는 제임스 갤러거(22, 아일랜드)는 초살 서브미션으로 단체 데뷔 전에 나선 전 UFC 리거 겸 IBP 챔피언 로만 살라자르(31, 잉글랜드)를 잡아내고 3연승을 이어갔다. 플라잉 니 킥으로 포문을 연 갤러거는 살짝 빠져있던 살라자르의 카운터 태클에 길로틴 카운터를 걸었다. 갤러거가 레그 훅을 추가한 뒤, 손으로 상대의 안면을 밀어내려던 살라자르가 레프리로부터 저지당하자 탭으로 경기를 포기했다. 경기시간 35초. 

마이클 '베놈' 페이지(32, 미국)는 깔끔한 KO로 망신스러웠던 지난 커리어 첫 패배의 아픔을 말끔히 씻어냈다. 단체 데뷔 전에서 TKO를 잡은 공로로 기회를 잡은 신인 리처드 킬리(35, 아일랜드)와 맞붙은 페이지는 상대와 도발을 주고 받다 감점까지 받았다. 허나 이미 파운딩 등 압박에 잔뜩 위축된 킬리의 턱에 페이지가 스탭인 플라잉 니 킥을 정통으로 히트, 다운을 뽑아냈다. 승리를 직감한 페이지가 추가도발을 겸한 후들후들 댄스로 경기를 마감했다. 

벨라토르 첫 승 획득 전에 나선 피터 큐어리(아일랜드)는 역전 TKO승으로 팀 메이트 코너 맥그리거를 기쁘게 했다. 타격 압박으로 라이언 스코프(27, 잉글랜드)로부터 첫 라운드를 가져갔던 큐어리는 2R 시작 직후, 앞손 페인트에 이은 하이킥에 플래쉬 다운, 하위에서 파운딩과 서브미션 시도에 고전을 면치 못했으나, 스윕으로 탈출, 위기를 모면할 수 있었다.  스태미너 고갈로 둔해진 스코프를 큐어리의 어퍼와 훅 등 펀치가 다운시켰고, 파운딩으로 역전승을 확정지었다. 

SBG 네트워크 소속의 레아 맥코트(아일랜드)와 리치 스물렌(28, 아일랜드), 프로 첫 경기의 시아란 클라크(아일랜드) 및  4전 무패의 기대주 제이크 하들리(잉글랜드)는 각각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1승씩을 더했으며, 페더급 리거 딜런 로건(아일랜드)는 아담 구스타보(폴란드)를 트라이앵글 초크로 잡아내 한판 승의 주인공이 됐다. 

자신과 마찬가지로 단체 데뷔 전이자 MMA 프로 첫 경기에 나선 비탈릭 마이보로다(그리스)와 만난 바다 하리의 팀 메이트 일리아스 블레이드(24, 모로코)는 니 킥을 두부에 히트, 첫 라운드 종료 1초를 남기고 KO승을 챙겼다.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