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ARC 006의 공식 포스터] 

개인방송 스트리밍 업체 아프리카와 ROAD FC의 합작 종합격투기 이벤트 ARC(Afreeca TV Road Championship)의 6번째 대회인 ARC 006이 10월 30일, 서울 송파 롯데월드 지하 1층에 위치한 HOT6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개최됐다. 

[하이킥으로 세르게이를 압박하는 이정현]

한 체급 위의 리거 최 세르게이(32, 러시아) 를 상대로 계약 체중 경기에 나섰던 플라이급 프로 무패의 기대주 이정현(19, 프리)은 그래플링의 우위를 앞세워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리를 획득, 프로 6전의 무패행진을 계속했다. 초반 가벼운 타격을 교환하며 첫 라운드를 보낸 이정현은 테이크 다운과 타이트한 길로틴 초크, 덧걸이 테이크 다운으로 그래플링 우위를 확인했다. 3R 막판까지 큰 데미지를 입지 않은 이정현은 클린치 덧걸이로 테이크 다운을 추가,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김산이 압박을 걸어오는 한상권에게 매달리고 있다]

김대환 대표의 제자인 레슬러 한상권(25, 김대환MMA)은 분전했으나 베테랑 파이터 최정규의 제자 김산(20, 최정규MMA)의 서브미션에 프로 첫 승이 불발됐다. 피지컬 우위의 한상권은 장기인 레슬링으로 압박 중 타격 전을 벌이다 상대의 훅 2에 플래쉬 다운되는 등 불안한 1R를 보숭냈다. 2R에서도 몇 차례 테이크 다운을 뽑아냈으나, 상대의 업킥이나 서브미션 등에 포지션 우위를 가져가지 못했던 한상권은 3R 초반 상위에서 압박하다 김산의 삼각에 탭을 치고 말았다. 

[박진우의 훅에 피겨당하는 조민수]

센트럴리그에서만 20전의 경기를 치른 준 베테랑 박진우(19, 팀피니쉬)는 킥과 펀치 콤비네이션의 우위를 앞세워 조민수(22, 병점MMA)를 스탠딩 TKO로 제압, 프로 입성 후 첫 승을 기록했다. 초반 상대에게 더블 언더 훅을 내줬으나 돌려내며 탈출한 박진우는 한 템포 빠른 펀치에 하이 미들 등 다채로운 킥으로 끝나는 타격 콤보, 클린치에서는 적극적인 니킥으로 경기를 리드했다. 2R 결국 스트레이트 훅 하이 등 폭풍러쉬에 조민수가 굳어버리자 레프리가 경기를 중지시켰다. 

[데미지를 입은 유형우를 펀치로 추적하는 한민영]

유형우(18, 광주 승리짐)의 데뷔 전 상대로 프로 3전 째를 맞이한 박정은의 팀 메이트 한민영(20, 팀 스트롱울프)은 상대의 빈 틈을 놓치지 않은 펀치 샤워로 프로 두 번째 승리를 챙겼다. 발을 붙이고 하던 타격 전 중 펀치에 눈 윗부분이 찢어져 등을 돌린 상대를 추격해 들어간 한민영은 빰 클린치로 대항하려는 유형우에게 어퍼컷 등 팔 사이를 뚫고 들어오는 펀치를 연사, 주저 앉히는데 성공했다. 기회를 포착한 한민영이 파운딩 러쉬, 레프리의 개입을 이끌어냈다. 

[Afreeca TV Road Championship 006 결과]
     
08경기: 이정현 > 최 세르게이 (판정 3-0) * 60kg 계약 
07경기: 양지호 < 장경빈 (판정 0-3) * 72kg 계약
06경기: 윤태영 > 정승호 (판정 3-0) * 86kg 계약 
05경기: 한상권 < 김산 (트라이앵글 초크 3R 0:50) 
04경기: 이은정 > 박서영 (판정 3-0)  
03경기: 박진우 > 조민수 (TKO 2R 2:00)   
02경기: 박민수 > 권민우 (판정 3-0) * 68kg 계약 
01경기: 한민영 > 유형우 (TKO 1R 1:15) * 69kg 계약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