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Bellator MMA 277 의 공식 포스터]

북미 메이저 단체 벨라토르의 277번째 넘버링 이벤트인 Bellator MMA 277 'McKee vs Pitbull 2' 가 한국시각으로 16일, 개최지인 미국 캘리포니아 주 산호세 현지 시각으로 15일, SAP 센터에서 개최됐다.   

벨라토르 2체급 홀더 파브리시우 '핏불' 페레이라(34, 브라질)은 5R 판정으로 벨트 탈환에 성공했다. 작년 7월 타이틀을 앗아갔던 무패의 GP 챔프 에이제이 맥기(27, 미국)와 2차전에 나선 핏불은 2R 잠깐이지만 유일하게 그로기를 만든 훅과 깊숙했던 카운터 길로틴, 경기 내내 진득히 이어진 바디샷과 훅 등 전진 압박으로 저지들의 마음을 붙잡았다. 맥기는 롱레인지 타격과 테이크 다운 수에서 앞섰으나, 데미지 면에서 이렇다할 전과를 내지 못해, 프로 첫 패배를 기록하게 됐다.

라이트헤비급 GP 결승은 다음 기회를 기약하게 됐다. 체급 타이틀 홀더이자 표도르의 제자 바딤 네메코프(29, 러시아)와 UFC 출신 코리 앤더슨(32, 미국)간의 타이틀 전을 겸한 결승전에서는 앤더슨이 테이크 상위 다운 후 압박으로 2R부터 우위를 점하기 시작, 3R에도 테이크 다운 후 압박을 이어갔다. 그러나 3R 막판, 엘보를 시도하던 앤더슨과 피하던 네메코프의 머리가 충돌, 네메코프의 컷으로 경기가 중단됐고 노컨테스트가 선언됐다. 우세했던 앤더슨에겐 뼈아픈 경기. 

단체로부터 전폭적인 푸쉬를 받는 엘리트 레슬러 에런 피코(25, 미국)는 당연하다는 듯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1승을 추가했다. 프로 전적은 자신과 큰 차이가 없으나 급오퍼를 받은 애들리 에드워즈(32, 미국)를 만난 피코는 초반부터 타격 압박 후 테이크 다운을 반복, 경기 내내 상대를 압도했다. 2R에서는 바디 훅, 엘보, 미들-로우 킥, 양 손 등 타격 강도를 한 층 높인 피코는 결국 3R 초반, 펀치 연사 이후 바디샷으로 상대를 무너뜨렸고 프로 10승째를 TKO로 장식할 수 있었다. 

현 헤비급 랭킹 4위 겸 전 라이트헤비급 타이틀 도전자 린튼 바셀(38, 잉글랜드)은 UFC 출신의 5위 랭커 티모시 존슨(37, 미국)에게 역전 TKO승을 거두고 헤비급 대권 도전에 한층 근접했다. 라이트헤비급에서 두 차례나 타이틀 전에 도전했으나 번번히 미끄러 진 바 있는 바셀은 초반 존슨의 훅에 걸려 적잖은 데미지를 입고 패배 막판까지 몰렸다. 그러나 바셀이 스크램블 끝에 백 마운트 탈취에 성공, 캔버스 바닥에 상대를 고정시킨 후 파운딩으로 레프리의 중지까지 이끌어냈다.   

[Bellator MMA 277 'McKee vs Pitbull 2' 결과]     
14경기: 에이제이 맥기 < 파트리시우 '핏불 (KO 1R 1:17) * 페더급 타이틀 전  
13경기: 바딤 네메코프 = 코리 앤더슨 (NC 3R :53) * 라이트헤비급 타이틀 전 & GP 결승
12경기: 애런 피코 > 애들리 애드워즈 (TKO 3R 0:55) * 68.03kg 계
11경기: 린튼 바셀 > 티모시 존슨 (TKO 1R 4:21) 
10경기: 타이슨 밀러 > 할란 그레이시 (TKO 1R 5:00) * 닥터스탑 
09경기: 타이렐 포춘 > 라킴 클레벨랜드 (KO 1R 1:38)  
08경기: 하파엘 카르바호 < 드로렛잔 야고시무라도프 (TKO 2R 4:04) 
07경기: 바비 세로니오 3세 > 캘롭 라미네즈 (리어네이키드 초 3R 0:49)   
06경기: 가스통 볼라노스 > 다니엘 케레이 (TKO 1R 4:59)  
05경기: 카일 크루치머 > 마이클 롬바르도 (판정 3-0) 
04경기: 알베르토 멘데즈 < 에드윈 델라로스 산토스 (판정 0-3)
03경기: 소크라테스 헤르난데즈 < 로제리오 루나 (TKO 3R 4:48)
02경기: 레이어드 앤더슨 > 제이티 도널드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2:44) 
01경기: 테오 헤이그 > 앨런 벤슨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2:08)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