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UFC 274 의 공식 포스터]

한국계 파이터 맷 쉬넬(32, 미국)이 초반 우세에도 불구 서브미션에 역전패하고 말았다. 

플라이급 9위를 마크 중인 쉬넬은 한국시각으로 8일,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의 풋 프린트 센터(FootPrint Center)에서 개최된 UFC의 604번째 이벤트인 UFC 274에 출전, 6위 브랜던 로이벌(29, 미국)을 상대로 UFC 12번째 경기에 나섰으나 초반우세를 지키지 못하고 서브미션에 역전 패배를 기록, 트레이닝 캠프 중 서거한 모친에게 승리를 바치지 못했다. 

[쉬넬이 펀치 카운터를 로이벌에게 성공시키고 있다]

첫 라운드 시작부터 공격적으로 타격 러쉬를 걸었던 쉬넬은 로이벌의 고개를 크게 꺾은 레프트 스트레이트를 시작으로 라이트로 다운까지 뺏어내고 상위 포지션을 차지, 압박을 시작했다. 로이벌의 하체 관절기와 오모플라타 등 관절기를 차분히 파해하며 상위를 잡아나가던 쉬넬은 팔이 빠지지마자 회심의 프론트 초크를 시도했다.  

[로이발의 길로틴 초크에 양손으로 탭을 치는 쉬넬]

그러나 쉬넬은 그립을 유지하지 못했고, 탈출한 로이벌이 발로 밀어내느라 미처 대비가 되어있지 않았던 쉬넬의 목을 그대로 캐치, 카운터 길로틴을 시도했다. 쉬넬이 목이 잠긴 채로 버텨보았으나 로이벌이 원 암으로 길로틴을 고쳐잡아 그립을 타이트하게 조이자 더 이상 견디지 못하고 양 손으로 탭을 쳐 경기를 포기했다. 초반 우세가 아쉬웠던 역전패배.

[올리베이라의 초크의 목을 내준 게이치가 괴로워하고 있다]

계체 실패로 타이틀을 상실헸던 전 챔프 찰스 올리베이라(32, 브라질)는 체급 1위 저스틴 게이치(33, 미국)에게 타격 후 서브미션으로 보란듯이 승리, 재차 벨트를 노리게 됐다. 어퍼와 스트레이트에 먼저 다운을 내줬지만 그라운드를 피하는 상대 탓에 회복 시간을 벌 수 있었던 올리베이라는 클린치도 피하면서 장기인 더티 복싱까지 막힌 상대의 로우킥을 회, 스트레이트로 다운을 뽑아냈다. 잠시 후 롤링으로 겨우 빠져나오던 게이치의 목을 캐치한 올리베이라가 탭을 받아냈다.

[나마유나스에게 백스플렉스를 시도하는 에스파르자]

약 89개월 만 2차전을 겸한 여성 스트로급 타이틀 전에서는 결혼 1주일을 앞둔 초대 체급 여왕 칼라 에스파르자(34, 미국)가 현 챔프 로즈 나마유나스(29, 미국)를 재차 판정으로 제압, 벨트를 탈환했다. 1,2R를 포함 경기내내 큰 격돌이 거의 없었던 경기에서 에스파르자는 테이크 다운을 성공, 3R을 챙겼다. 4R에서는 슬램을 포함 두 차례의 백을 잡은 에스파르자는 타격과 맨 마지막 테이크 다운에 밀려 5R을 내주며 경기를 마쳤으나 두 명의 저지가 우세를 손을 들어주었다. 

[챈들러가 퍼거슨의 턱을 걷어차고 있다]

2연패 중이던 라이트급 5위 마이클 챈들러(36, 미국)는 7위 토니 퍼거슨(38, 미국)를 실신시키고 타이틀 로드를 재개할 수 있게 됐다. 로우킥과 미들킥을 적절히 섞어 준 레프트에 초반 플래쉬 다운까지 내준 챈들러는 슬램 테이크 다운을 성공, 상위 컨트롤로 1R을 넘길 수 있었다. 2R 시작 직후 태클 페인트를 준 챈들러는 프런트 킥으로 킥 캐치를 하려던 퍼거슨의 턱을 직격, 실신시켜 버렸다. 경기 후 챈들러는 올리베이라-게이치-맥그리거를 모두 콜아웃, 광역도발을 시전했다.

[밴캠프의 안면에 펀치를 꽃아 넣는 피알류]

UAE시절, 유상훈을 잡아낸 벨라토르,PFL 리거 안드레 피알류(28, 포르투칼)는 KO로 1승을 추가했다. KO승을 거둔 지 3주만에 재경기에 나선 피알류는 초반, 비틀거리게 만든 펀치 카운터를 비롯, 로우킥과 어퍼, 스트레이트 등 장신의 신입 카메룬 밴캠프의 리치 타격에 거리를 잡는데 애를 먹어야 했다. 그러나 잠시 뒤, 레프트 훅에 가볍게 걸렸던 밴캠프가 발을 붙은 채 어퍼를 내자 기다렸다는 듯 피알류가 다시 레프트로 다운, 추가 파운딩으로 단숨에 승부를 결정지었다.

[UFC 274 'Oliveira vs. Gaethje' 결과]      
14경기: 찰스 올리베이라 > 저스틴 게이치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3:22) * 라이트급 타이틀 전  
13경기: 로즈 나마유나스 < 칼라 에스파르자 (판정 1-2) * 女 스트로급 타이틀 전  
12경기: 마이클 챈들러 > 토니 퍼거슨 (KO 2R 0:17)  
11경기: 오뱅 생 프루 > 마우리시우 '쇼군' 후아 (판정 2-1)
10경기: 랜디 브라운 > 카오스 윌리엄스 (판정 2-1) 
09경기: 프란시스쿠 트리니날두 > 대니 로버츠 (판정 3-0) 
08경기: 메이시 치아손 > 노마 듀몬트 (판정 2-1) * 66.45kg 계약
07경기: 브랜던 로이발 < 맷 쉬넬 (길로틴 초크 1R 2:14)
06경기: 블라고이 이바노프 < 마르코스 호제리우 데 리마 (판정 0-3) 
05경기: 안드레 피알류 > 카메론 밴캠프 (KO 1R 2:35)
04경기: 트레이시 코르테즈 > 멜리사 가토 (판정 3-0)    
03경기: 클레이드슨 호드리게즈 < 씨제이 베르가라 (판정 1-2) 
02경기: 루피타 고디네즈 > 아리아니 카를넬로시 (판정 3-0)
01경기: 저니 뉴슨 > 페르니 가르시아 (판정 3-0) 

* 사진 제공/촬영=Getty Image/Chris Unger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