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필귀정 인과응보

최강의 챔피언 세미 슐트를 버린 K-1에 해줄 말이다.

 

실력보다는 흥행이 더 중요하다고 한 K-1은 최강의 파이터 세미 슐트 대신에 고삐 풀린 망아지 '바다 하리' 그리고 괴물 골리앗 '홍만'을 택했다. 바다 하리는 빠른 스피드와 날로 좋아지는 타격 거기에 승부욕까지 더 해져서 K-1의 살아있는 전설 피터아츠를 잡고 에롤 짐머맨에게 먼저 다운을 빼앗겼지만 그걸 돌려주면서 결승으로 진출했다. 또 다시 레미 본야스키에게 다운을 당했지만 바다 하리는 물러 서지 않았다 오히려 먼저 공격을 들어갔고 2라운드 들어서도 바다 하리가 레미를 압도하는 공격을 펼쳤다. 관중들은 흥분했고 2008 K-1 FINAL은 최고의 명승부로 이어지는 듯 했다. 하지만 노련한 레미 본야스키는 저돌적으로 파고드는 바다 하리의 공격을 크린치등으로 잘 방어했다. 승부가 맘대로 안 풀리자 바다하리는 넘어진 레미 본야스키에게 파운딩에 이어 스탬핑 킥까지 날려버렸다. 그리고 타오르던 축제는 싸늘하게 막을 내렸다.

 

이미 그전에 축제에 찬물을 끼어진 자들이 있으니 바로 최홍만과 레이세포다. 최홍만 역시 K-1에서 전략적으로 밀어준 파이터중 한명이다. 16강전에서 무기력한 경기를 펼쳤지만 바로 8강전에 리저버로 불렀을 뿐만 아니라 12 31일 열리는 다이너마이트의 출전 선수의 명단에 넣으면서 한 달에 2경기를 잡아주었다. 하지만 K-1의 이런 배려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태업을 펼친 최홍만을 최악의 졸전으로 레이 세포에게 졌다. 경기가 시작 되기 전에는 최홍만 우승도 가능하다. 라는 식의 언론 기사도 나왔고, 레이 세포에게 지는 그림은 상상도 안됐지만 링에서 어슬렁 거리는 최홍만은 몇 년전 너무나 큰 육체를 스스로 콘트롤 못 하고 무너져 내리던 아케보노와 다를 바 없었다. 그렇다고 레이 세포가 멋진 경기를 펼친 것도 아니고 그저 잘 나가는 대회에 찬물만 뿌리는 격 이였다.

 

흥행을 위해서 스포츠와 최강의 킥 대회를 포기한 K-1은 진퇴양난에 빠지고 말았다.

 

오늘 바다 하리의 실력은 세미 슐트와 경기를 한다고 해도 누가 승리 할 것인지 예측하기 힘든 강함을 보여줬다. 이제 K-1은 최강의 파이터 두 명을 잃었다. 한 명은 스스로 내쳤고 또 한 명은 큰 사고를 쳐서 어찌해야 할지 모르는 고민에 빠지고 말았다. 거기에 전략적으로 키워주던 최홍만 K-1을 떠나기로 결심한 건지 진지한 모습은커녕 연습을 하고 링에 오른 건지 궁금하게 만들었다.

 

K-1은 이 위기를 어떻게 빠져 나갈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16강전에 피터아츠에게 패한 후 쓸쓸하게 돌아서는 세미 슐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무진 giIp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