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On ESPN 22의 공식 포스터]

UFC의 559번째 이벤트이자 겸 22번째 ESPN 전용 대회인 UFC On ESPN 022 ''Whittaker vs Gastelum' 가 한국 시각으로 18일, 개최지인 미국 라스베가스 현지 시각으로 17일, UFC 에이팩스(APEX)에서 개최됐다.

전 미들급 챔프이자 1위 로버트 휘태커(30, 오스트레일리아)는 완벽에 가까운 타격으로 파울로 코스타 대신 들어온 8위 켈빈 가스텔럼(29, 미국)를 거리 싸움에서 완파, 판정승을 거두고 재차 타이틀을 바라 볼 수 있게 됐다.

1R 원투 하이킥 콤보와 테이크 다운으로 거하게 위력을 과시한 휘태커는 작은 덩치 탓에 압박을 걸며 들어올 수 밖에 없는 상대에게 따박따박 펀치 카운터를 박아주며 로우로 다리를 공략, 테이크 다운으로 뒤흔들어 놓았다. 4R 가스텔럼이 겨우 테이크 다운을 성공했지만 채 5초도 잡아두지 못했다. 마지막 5R, 오블리-프런트 킥 등 다채로운 공격 옵션을 자랑하던 휘태커가 종판 싱글 렉으로 테이크 다운 후 그라운드 압박으로 시간을 보냈다. 

종료 후 판정은 심판 3인 전원 50-45로 휘태커의 완승, KO당하지 않은 가스텔럼의 강인함도 눈길을 끌었던 일전이었다. 

전 헤비급 챔피언 안드레이 알로브스키(42 ,벨라루스)은 베테랑다운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역전 판정승을 거뒀다. 베어너클 파이팅 챔프 체이스 셔먼(31, 미국)의 상대로 급히 참전한 알로브스키는 1R.  상대의 훅 카운터에 걸린 후 연사에 피격당해 그로기를 빼앗겨 첫 라운드를 내줬다. 그러나 앞으로 나오면서 상대의 흐름을 끊고 히트를 늘려 2R은 챙긴 알로브스키는 상대를 끌어들이며 치는 카운터와 연타로 마지막 라운드를 굳혀 내는데 성공했다. 3-0의 완승.

46번째 MMA 프로 경기에 나선 RFA 왕자 제럴드 머셔트 3세(33, 미국)는 근사한 카운터 서브미션으로 연패에서 탈출했다. 폴란드의 2개 단체 챔프를 지낸 바토즈 바빈스키(34, 폴란드)의 압박에 펀치 카운터 등으로 대항하던 머셔트는 첫 라운드 중반, 테이크 다운을 노리던 상대에게 장기인 변형 길로틴을 카운터로 걸었다. 목이 잠긴 바빈스키가 급히 다리를 빼려 애썼으나, 위로 올라간 머셔트의 그립을 뚫지 못한 채 실신했다. 머셔트의 24번째 서브미션 한판 승리.   

UFC 복귀 2차 전에 임했던 앤서니 버첵(34, 미국)은 무모한 실수를 연발하다 TKO로, 2연패에 빠졌다. 19년도 컨텐더 리거 토니 그레이블리(29, 미국)와 1R 초반 가드없이 거리를 벌리려다 펀치에 다운, 포지션 역전과 길로틴으로 견딘 버첵은 상대를 업고 무리하게 일어나려다 안면에 꽤 많은 파운딩을 허용하는 우를 범했다.  2R 초중반, 레슬링에 시달렸던 버첵은 재차 무리한 거리에서 앞차기를 시도, 그레이블리의 숏 레프트와 이어진 해머 피스트의 재물이 되야했다.   

[UFC On ESPN 022 'Whittaker vs Gastelum' 결과]           
10경기: 로버트 휘태커 > 켈빈 가스텔럼 (판정 3-0) 
09경기: 안드레이 알로브스키 > 체이스 셔먼 (판정 3-0)
08경기: 압둘 라자크 알핫산 < 제이콥 말코운 (판정 0-3)      
07경기: 트레이시 코테즈 > 저스틴 키시 (판정 2-1) * 57.37kg 계약 
06경기: 루이스 페냐 > 알렉산더 무뇨즈 (판정 2-1)
05경기: 알렉산더 로마노프 > 후안 에스피노 (판정 2-1) * 3R 로우블로우로 인한 속행불능으로 인한 판정 

04경기: 제시카 페네 > 루피타 고디네스 (판정 2-1)  
03경기: 바티즈 파빈스키 < 제러드 머셔트 (길로틴 초크 1R 2:00)
02경기: 오스틴 허버드 > 다코다 부쉬 (판정 3-0

01경기: 토니 그레이블리 > 앤터니 바첵 (TKO 2R 1:31)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