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UFC On ESPB 036 의 소\\

북미 최대의 MMA 단체 UFC의 대 36번째 ESPN 전용 이벤트이자 605번째 흥행인 UFC on ESPN 036 'Blahowics vs Rakic' 가 한국 시각으로 15일, 개최지인 미국 엔터프라이즈 네바다 주 라스베가스 현지시각으로 UFC 에이팩스(APEX)에서 개최됐다. 

[다리를 잡고 고통스러워하는 라키치 앞에 선 블라호비치]

전 라이트헤비급 챔프이자 현 1위 랭커 얀 블라호비치(39, 폴란드)는 3위 알렉산더 라키치(30, 세르비아)의 다리 부상으로 인한 TKO승을 거두고 다시 타이틀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잽에 컷이 생겼지만 바디-안면 펀치로 1R에서 우세를 잡은 블라호비치는 킥 캐치 테이크 다운에 깔려 2R을 내줘야 했다. 허나 3R 초중반, 블라호비치의 오소독스의 앞손 두방을 빠지며 피하던 라키치가 다리의 고통을 호소하며 다운, 레프리가 마크 스미스가 급히 경기를 중단했다.  

[스팽이 원암 길로틴으로 쿠텔라바의 목을 쥐어짜고 있다]

체급 13위 라이언 스팽(30, 미국)은 이언 쿠텔라바(28, 몰도바)를 서브미션으로 잡아내고 MMA 20번째 승리를 만들어냈다. 더블 잽과 스트레이트 콤보로 쿠텔라바를 몰아 붙였으나, 카운터 테이크 다운에 상위를 내줬던 스팽은 길로틴과 업킥을 반복하던 중 밀려났다가 덤벼들었으나, 엎어져 버린 쿠텔라바의 목을 원 암 길로틴으로 쥐어짜기 시작했다. 뒤이어 스팽이 그립을 고정한 채로 롤링하자 더 이상 견디지 못한 쿠텔라바가 급한 탭으로 경기를 포기, 스팽의 승리가 결정됐다. 

[그랜트를 프런트 킥으로 걷어차는 스몰카]

4연속 보너스를 탔던 '난전 전문가' 데이비 그랜트(36, 잉글랜드)는 루이스 스몰카(30, 미국)와의 난전 끝에 3R 실신 KO승을 거두고 5차 보너스를 노리게 됐다. 그랜트는 묵직한 펀치 콤보와 바디샷, 스트레이트 다운 등으로 1R을 챙길 수 있었으나 엘보 등을 앞세운 상대의 반격에 쉽지 않은 2R을 치러야 했다. 그러나 3R 초반 그동안 꾸준히 쌓아온 칼프 킥에 스몰카가 드디어 다리를 절기 시작했고, 즉각적인 태클을 털어낸 그랜트가 파운딩으로 스몰카를 실신, 종지부를 찍었다. 

[토레즈가 카마초의 가드 사이로 어퍼를 쑤셔 올리고 있다]

컨텐더 출신 신입 마누엘 토레즈(26, 멕시코)는 이름 높은 하드 펀처 프랭크 카마초(32, 미국령 괌)와의 타격전을 견뎌내고 KO승을 기록, UFC 연착륙에 성공했다. 테이크 다운 시도를 곁들인 묵직한 펀치를 들고온 카마초에 맞서 난타전을 피하지 않았던 토레즈는 카운터 어퍼로 승부의 추를 기울 일 수 있었ㅏ. 뒤이은 펀치 러쉬를 견뎌내고 다시 들어오는 카마초에 한 스탭 빠졌던 토레즈가 양훅으로 다운을 획득, 잠시 망설이던 레프리 허브 딘의 스탑을 이끌어냈다. 

[기절한 파트릭에 파운딩을 퍼붓는 존슨]

4연패로 위축되어 있던 베테랑 마이클 존슨(35, 미국)은 찰스 올리베이라의 팀 메이트 알란 파트릭(38, 브라질)을 타격으로 실신, 간만의 KO 승리를 맛봤다. 초반부터 특기인 펀치로 상대를 압박하면서도 카운터에 걸려 살짝 흔들리기도 했던 존슨은 모션이 큰 상대의 펀치와 태클에 익숙해지자 차츰 압박을 가하기 시작했다. 3R 중반 레프트 바디샷으로 상대를 세운 존슨이 어퍼, 훅에 이은 라이트로 파트릭을 다운, 파운딩으로 실신시켜 버렸다. 

[페트로스키가 막시모프를 아나콘다 초크로 공략하고 있다]

단체 5번째 경기에 나선 안드레 페트로스키(30, 미국)는 침착한 카운터 서브미션으로 빠른 승리를 거두고 1승을 추가했다. 디아즈 형제의 팀 메이트로 UFC 3전째를 노리던 무패의 그래플러 닉 막시모프(24, 미국)와 잠깐의 타격 전을 교환한  페트로스키는 극히 낮은 상대의 로우 태클을 스프롤로 멈춘 후 백을 타기 시작했다. 막시모프가 몸을 돌렸으나 프론트 초크를 잡은 페트로스키는 그립을 다시 잡아채며 롤링, 만들어낸 아나콘다 초크로 탭을 받아냈다.  

[UFC On ESPN 036 'Blahowics vs Rakic']
11경기: 얀 블라호비치 > 알렉산더 라키치 (TKO 3R 1:11)
10경기: 라이언 스팽 > 이언 쿠텥라바 (길로틴 초크 1R 2:22) 
09경기: 데이비 그랜트 > 루이스 스몰카 (TKO 3R 0:49) 
08경기: 케이틀린 추카기언 > 아만다 히바스 (판정 2-1) 
07경기: 프랭크 카마초 < 마누엘 토레스 (TKO 1R 3:27) 
06경기: 잭 해들리 < 알란 니시멘투 (판정 0-3)
05경기: 비비아니 아라우죠 > 안드레아 리 (판정 3-0)
04경기: 마이클 존슨 > 알란 파트릭 (KO 3R 3:27) 
03경기: 비르나 잔지로바 > 안젤라 힐 (판정 3-0) 
02경기: 타이라 타츠로우 > 카를로스 칸딜라리오 (판정 3-0)
01경기: 닉 막시모프 < 안드레 페트로스키 (아나콘다 초크 1R 1:16)

*사진=Getty Images/Jeff Bottari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