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UFC 266 의 공식 포스터]

세계 최대의 MMA 단체 UFC의 266번째 넘버링 이벤트이자 578번째 대회인 UFC 266 'Volkanovski vs Ortega' 가 한국 시각으로 26일, 개최지인 미국 네바다 주 파라다이스 현지 시각으로 25일, 티모바일아레나(T-Mobile Arena)에서 개최됐다.  

[다스초크 그립싸움을 벌이는 오르테가와 볼카노프스키]

페더급 왕자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32, 오스트레일리아)는 특유의 거리조절 능력으로 도전자 브라이언 오르테가(30, 미국)를 판정으로 잡아내고 2차 방어를 달성했다. 일찌감치 거리 조절에 성공한 챔프는 잽, 훅, 로우킥으로 2R까지 경기를 리드했다. 3R 칼프킥 데미지와 고개가 크게 꺾인 펀치를 뽑은 볼카노프스키는 길로틴, 삼각을 걸었으나 전부 파해냈다. 4R에도 다스를 파해, 파운딩으로 종료 직전까지 상대를 몬 볼카노프스키는 종료시까지 리드를 내주지 않았다. 3-0승. 

[쉐브첸코가 하이킥으로 머피를 공략하고 있다]

MMA 플라이급 여제 발렌티나 쉐브첸코(33, 카자흐스탄/페루)는 경기내내 방법을 찾지 못한 체급 3위의 도전자 로렌 머피(38, 미국)를 4R TKO로 잡아내고 6차 방어를 달성했다. 원투와 로우킥 콤보와 종료 직전 테이크 다운 성공으로 1R을 풀어낸 쉐브첸코는 4R 후반까지 압도적인 타격으로 리드는 커녕 조금의 틈도 주지 앉았다. 결국 앞손 라이트 훅을 귀 뒤에 맞은 머피가 심하게 흔들리자 러쉬, 테이크 다운 후 완급조절 후 엘보 파운딩으로 경기를 종결지었다. 

[타격을 교환하는 라울러와 디아즈]

UFC 47 이후 17년 만에 다시 만난 닉 디아즈(38, 미국)와 로비 라울러(39, 미국)를 간의 2차 전에선 4연패 중이지만 꾸준히 현역을 유지한 라울러가 2049일만에 복귀한 디아즈를 TKO로 제압했다. 초반 느려진 스피드를 추스린 디아즈가 특유의 좀비 복싱과 좋은 바디샷을 1R에 보여줬으나 라울러의 압박에 디아즈가 점차 등을 보이며 나가는 등 밀리기 시작했다. 결국 3R 초반 오버 핸드 라이트에 무릎꿇은 디아즈가 라울러의 스탠딩 요구에도 불구 경기를 포기했다. 

[안드라지가 훅으로 칼비오를 압박하고 있다]

스트로급 챔프를 지낸 플라이급 1위 겸 생일을 맞은 제시카 안드리지(29, 브라질)는 5위 신시아 칼비오(34, 미국)를 타격으로 뭉개고 생일을 자축했다. 초반 바짝 상대에 압박을 걸었던 안드라지는 칼비오에 한 템포씩 늦어 타격이 박히면서도 진득히 압박의 틈을 놓치 않았다. 열심히 타격을 내보았지만 타격이 박히기 시작하던 칼비오는 안드라지에 3연 펀치 콤보에 이은 펀치 샤워에 갇힌 뒤 커버를 올라고 숙인 채 아무것도 움직이지 않았고, TKO패하고 말았다. 

[1R 쫓기던 모라에스와 그립 싸움을 벌이는 다발리쉬벨리] 

밴텀급 11위의 메랍 다발리쉬벨리(30, 조지아)은 6위의 WSOF 챔프 말론 모라에스(33,브라질)에게 역전승을 획득, 7연승과 단체 내 첫 한판승을 기록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카운터를 턱에 걸려 몇 차례나 다운을 당하는 최악의 위기에서 놀랍게도 회복한 다발리쉬벨리는 오히려 테이크 다운후 상위 파운딩에서 적잖은 데미지를 안기며 1R을 마쳤다. 2R 훅과 태클로 재차 상위를 잡은 다발리쉬벨리는 겨우 일어난 상대를 다시 누르고 파운딩을 연사, 스탑을 이끌어냈다. 

[다우카우스의 라이트를 받은 압둘라히모프가 주저앉고 있다]

헤비급 7위 랭커인 우슈 마스터 샤밀 압둘라히모프(40, 러시아)와의 단체 4번째 경기에 나선 10위 크리스 다우카우스(32, 미국)는 뛰어난 복싱 능력으로 TKO승을 거두고 생일을 자축했다. 1R 막판 레프트 루핑 훅으로 경기를 끝낼 뻔했던 다우카우스는 UFC 입성 후 첫 2R에 임했다. 잠시 후 레프트를 가볍게 받은 다우카우스가 레프트 잽에 이은 통렬한 크로스 라이트로 상대의 다리를 풀어버렸고, 버티는 압둘라히모프의 안면에 엘보 파운딩으로 승부에 종지부를 찍어냈다.   

[터너의 RNC에 괴로워하는 메디치]

스트라이커 제일린 터너(26, 미국)는 6전 무패의 전적을 지닌 신입 우로스 메디치(28, 세르비아)를 타격 압박 끝에 서브미션으로 제압, 단체 3연승 겸 2연속 서브미션 승리를 기록했다. 상대의 하이킥을 캐치, 그라운드로 끌어들였던 터너는 얼마지나지 않아 스탠딩을 허용했으나 클린 레프트를 히트, 사냥 모드에 돌입했다. 메디치가 펀치를 내며 반격해보았으나 터너의 펀치 샤워를 견디지 못하고 다운됐다. 알리 포지션에서 파운딩으로 백을 잡은 터너가 RNC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세멜스버거가 사노 주니어의 턱에 라이트를 꽃아넣고 있다] 

매튜 세멜스버거(28, 미국)는 UFC 진출 기회를 잡은 디아즈 아미 맴버 마르틴 사노 주니어(30, 미국)를 희생양으로 삼아 KO기록을 갱신, UFC 재계약에 청신호를 켰다. 입성 후 단체 4번째 경기에 나섰으나, 아직 재계약이 확정되지 않았던 세멜스버거는 잠깐의 스탠딩 탐색전을 거친 후 앞서 가볍게 박아넣었던 바디에의 왼손 잽 페이트에 이은 라이트를 성공시켰다. 전투 불능이 된 상대를 파운딩으로 재운 세멜스버거의 기록은 이전보다 1초 빠른 15초. 

[슬램으로 모랄레스를 테이크 다운 시키는 피어스]

에디 차의 코치를 받는 조나단 피어스(29, 미국)는 기세가 올라있는 스트라이커 오마르 모라에스(35, 베네주엘라)는 강한 진득한 테이크 다운과 그래플링 압박 끝에 서브미션으로 단체 첫 연승을 시작했다. 초반 상대의 레프트 앞손과 라이트 카운터에도 불구, 1R에서만 4개의 테이크 다운을 뽑아낸 피어스는 2R 초반에도 빠른 테이크 다운을 성공, 상대를 그라운드에 끌어들였다. RNC, 암 트라이앵글 시도를 오가는 압박을 이어가던 피어스가 결국 RNC를 캐치, 탭을 받아냈다.

[UFC 266 'Volkanovski vs Ortega' 결과]
      
13경기: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 > 브라이언 오르테가 (판정 3-0) * 페더급 타이틀 전 
12경기: 발렌티나 쉐브첸코 > 로렌 머피 (TKO 4R 4:00) * 女 플라이급 타이틀 전 
11경기: 닉 디아즈 < 로비 라울러 (TKO 3R 0:44)
10경기: 커티스 블레이즈 > 자르지뉴 로젠스트루익 (판정 3-0) 
09경기: 제시카 안드라지 > 신시아 칼비오 (TKO 1R 4:54) 
08경기: 말론 모라에스 < 메랍 다발리쉬벨리 (TKO 2R 4:25)
07경기: 댄 후커 > 나랏 하크파라스트 (판정 3-0) 
06경기: 샤밀 압두라히모프 < 크리스 다우카우스 (TKO 2R 1:23) 
05경기: 록산느 모다페리 < 탈리아 산토스 (판정 0-3)     
04경기: 우로스 메디치 < 제일린 터너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4:01)
03경기: 코디 브런디지 < 닉 마시모프 (TKO 1R 2:38) 
02경기: 매튜 세멜스버거 > 마르틴 사노 주니어 (KO 1R 0:15) 
01경기: 조나단 피어스 > 오마르 모라에스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2:33) 

* 사진 제공/촬영=Getty Image/Jeff Bottari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