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Bellator MMA 286의 공식 포스터]

2위의 메이저 격투기 단체 벨라토르 MMA의 286번째 넘버링 이벤트인 Bellator MMA ' 

페더급 타이틀 탈환 후 첫 경기에 나선 파트리시우 '핏불' 페레이라(35, 브라질) 2위 아담 보리치(29, 헝가리)에 심판전원일치 판정으로 벨트를 지켜냈다. 상대의 시그니쳐 무브인 플라잉 니 킥을 1R 훅과 3R 슬램으로 봉쇄한 핏불은 한 수위의 펀치 카운터와 업어치기와 백팩 포지션 등으로 경기를 리드했다. 4R에서도 잔매를 카운터를 돌려받은 보리치가 5R 3펀치 콤보아 테이크 다운을 냈으나, 다시 한번 백팩 포지션, 막판 기무라를 이용한 스윕의 핏불이 3-0 판정승을 챙겼다. 

전 페더급 챔프 안토니오 제임스 맥기 주니어(27, 미국) 6연승을 노리던 UFC 리거 헌터 '스파이크' 칼라일(29,미국)을 판정제압. 라이트급 데뷔에서 승리를 거뒀다. 초반 30초간의 난전에서 플래쉬 다운의 타격과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킨 맥기는  녹록치 않은 칼라일과 포지션 경쟁을 해야했으나, 2R부터 빠른 타격과 디테일의 우위인 레슬링으로 흐름을 잡아갔다. 3R 지친 칼라일이 기습적으로 백을 잡기도 했으나 테이크 다운, 컷, 길로틴, RNC 등으로 압도한 맥기의 판정승이 확정됐다.  

체급 3위의 프랜차이즈 스타 애런 피코(26, 미국)은 시작하자마자 발생한 부상 탓에 6연승에 머물고 말았다. 체급 7위 제레미 캐네디(30, 캐나다)에게 펀치를 내며 기세좋게 달려들었던 피코는 카운터 태클을 풀고 일어나던 와중에 어깨 탈골이 발생, 백을 잡힌 채로 1R 마쳐야 했다. 코치 그렉 잭슨이 피코의 팔을 당기며 맞춰 보려 애썼으나 어깨 쪽으로 뼈가 올라올 정도로 제자리를 찾지 못했고, 결국 고민하던 닥터가 경기를 중단, 캐네디의 TKO승이 선언됐다.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