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니스 강의 지난 스피릿MC에서의 승리 모습]

'원조 수퍼 코리언' 데니스 강이 실로 오래간만의 초살 (秒殺)KO승을 거두었습니다.

캐나다 현지 시각으로 25일 개최된 종합격투기 이벤트 Raw Combat 'Redemption'에 출전한 데니스 강은 전 UFC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퀸튼 램페이지 잭슨을 격파한 바 있는 교도관 출신의 베테랑 파이터 마빈 이스트먼을 경기 시작 49초만에 펀치와 파운딩으로 KO시켰습니다.

이날 흰색 트렁크 차림으로 출전한 데니스 강은 경기 초반부터 펀치로 압박을 가해오는 이스트먼을 맞아 바깥쪽으로 돌면서도 간간히 어퍼컷과 보디 스트레이트 등 날카로운 펀치로 반격하며 차분히 경기를 이끌어 나갔습니다.

재차 보디에 레프트 스트레이트로 이스트먼의 스탭을 묶는데 성공한 데니스 강은 이스트먼이 펀치를 날리기 위해 왼쪽가드가 열린 틈을 놓치지 않고 뛰어들면서 이스트먼의 턱에 강력한 라이트 훅을 꽃아 넣었습니다.

둔탁한 소리를 낼 정도로 강력한 훅에 적중당한 이스트먼은 양 손을 땅에 짚으며 정신을 잃지 않기 위해 안간힘을 썼으나 데니스 강의 파운딩 6발을 추가로 얻어맞고 쓰러지고 말았습니다. 2006년 6월 프라이드 부시도 11에서 무릴로 닌자를 15초만에 KO시킨 뒤 28개월만의 초살 승리였습니다.

최근 스피릿MC에서 김재영에게 1라운드 1분 13초만에 승리하기는 했습니다만 게갈 무사시, 추성훈, 미사키 카즈오 등 해외 파이터들에게 수난을 당한 바 있는 데니스 강에게 이번 이스트먼 전 승리는 대외적으로 데니스 스스로에게도 '아직 죽지 않았다'는 메세지를 전달한 셈이 됐습니다. 다시 한번 메이저 무대에서의 그의 활약을 기대합니다.
 
신고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