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라토르 MMA 195의 공식 포스터]


파라마운트로 옮긴 후 다양한 변화를 보이고 있는 북미의 TOP 2 단체, 벨라토르 MMA의 195번째 넘버링 이벤트인 Bellator MMA 195' Caldwell vs Higo' 가 한국시각으로 3일, 개최지인 미국 오클라호마 주 테커빌 현지시각으로 4일, 윈스타(WinStar) 월드 카지노에서 개최됐다. 


밴텀급 왕자 데리언 콜드웰(30, 미국)은 서브미션으로 벨트를 지켰다. 스승의 타이틀 탈환과 리벤지를 위해 참전한 전 챔프 에두아르도 단타스의 제자 레안드로 이고(29, 브라질)와 로우킥으로 2분여 간의 탐색전을 펼친 콜드웰은 기습 전진 더블 렉으로 이고를 주저앉혔다. 이고가 일어났으나 언더 훅을 파고 있던 콜드웰이 상대를 찌그러뜨려 상위를 차지, 길로틴 그립을 완성했다. 저항하던 이고가 견디지 못하고 탭으로 경기를 포기했다.


2체급 전 챔프 조 워렌(41, 미국)과 만난 전 타이틀 도전자 조 타이맹글로(33, 괌)는 판정승리를 챙겼다. 원투 펀치 컴비네이션으로 상대를 적잖이 압박했으나, 두 차례의 테이크 다운으로 첫 라운드를 빼앗긴 타이맹글로는 탄탄한 태클방어에 펀치와 로우킥 컴비네이션으로 2R을 획득,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워렌의 카운터 스트레이트에 플래쉬 다운을 당한 타이맹글로는 하위 탈출 직후, 두 차례의 테이크 다운을 추가로 획득. 2-1 우세승을 챙길 수 있었다.


프로 2전 겸 2승 사냥에 나선 태권도 검은 띠의 크리스티나 윌리엄스(28, 미국) 타이틀 도전자 에밀리 듀코테(24, 미국)를 판정으로 잡아냈다. 같은 태권도 블랙벨트인 상대와 빠른 킥 대결을 벌인 윌리엄스는 리치의 우세를 앞세운 펀치 러쉬로 듀코테의 공격시마다 카운터를 시도, 만만찮은 공격력을 선보였다. 암 바 등 상대의 그래플링에 마지막 3라운드를 내줘야 했으나 2-1 스플릿 판정으로 대어사냥에 성공했다. 


KOTC 4체급 챔프 후안 아출레타(30, 미국)은 단체 데뷔 전서 판정승을 차지했다. 베테랑 윌리엄 조플린(39, 미국)을 리드 어퍼컷으로 몰아붙인 아출레타는 타이트한 클린치와 그라운드 압박으로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세컨으로 참석한 스완슨의 장기인 천궁퇴 등을 피로하며 여유로운 경기를 선보인 아출레타는 후반 적극적인 타격으로 반격을 꾀하는 조플린을 파워슬램 테이크 다운 등 한 수위의 그래플링으로 3-0 승리의 씨앗으로 삼았다. 


[Bellator MMA 195 'Caldwell vs Higo' 결과]

13경기: 데리언 콜드웰 > 레안드로 이고 (길로틴 초크 1R 2:36)

12경기: 조 워렌 < 조 타이맹글로 (판정 1-2)

11경기: 크리스티나 윌리엄스 > 에밀리 듀코테 (판정 2-1)

10경기: 후안 아츌레타 > 윌리엄 조플린 (판정 3-0

05경기: 트레스톤 토미손 < 제시 바스케즈 (판정 0-3)

08경기: 앤드류 파커 >윌 플로렌티노 (TKO 1R 3:52)

07경기: 토마스 로페즈 < 애런 웹 (TKO 1R 3:11)

06경기: 티건 둘레이 < 케빈 홀랜드 (트라이앵글 초크 2R 2:59) 

05경기: 크리스 윌리엄스 < 다니엘 케리 (판정 0-3) 

04경기: 로메로 코튼 > 저스틴 리서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0:17

03경기: 페르난도 곤잘레스 > 아르만도 서빈 (암 바 1R 2:24) * 78.92kg 계약

02경기: 저스틴 패터슨 > 브라이언 그린넬 (TKO 1R 4:59)

01경기: 케이 베넷 > 모건 솔리스 (아메리카나 2R 3:37) * 57.60kg 계약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