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6일 K-1 WGP 결승전에서 '한류 거인' 최홍만과 월드 그랑프리 리저버 자격을 놓고 일전을 벌일 '흑표' 세포가 오늘(4일)일본 도쿄에서 있었던 참전 파이터 개별 인터뷰에서 상대 최홍만에 대해 '변한 게 없다' 라며 자신의 승리를 암시 했습니다.

최근 각종 격투기 토너먼트에서 리저버가 우승하는 일이 잦아지고 있는 만큼 세포를 쓰러뜨릴 수 있다면 절호의 기회를 손에 넣을지 모르는 최홍만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정도회관이 아닌 한국 내 훈련에 대해 '감량된 체중에 적응하기 위해서' 라는 답변을 남겼습니다. 

아래는 두 파이터의 개별 인터뷰 전문입니다. 답변과 질문은 반말로 진행하겠습니다.

[최홍만]

- 서울에서 개막전을 치른 후 그동안 어떻게 연습해 왔나?
여태까지는 쭉 일본에서 훈련했지만 이번엔 한국에서 연습했다.

- 훈련은 어떤 내용이 중심이었나?
구체적으로는 스스로의 부족한 부분을 인식하고, 이를 보충하는 연습을 했다.

- 한국에서 트레이닝한 이유는?
변화를 주고 싶었고, 체중 감소에 따라 연습할 필요가 있는데다, 변화된 체중에 적응하는 의미에서 한국이 좋다고 생각했다. 

- 지금 체중은 몇 kg인가?
어느 정도 감량했던 체중이 지금은 반 정도 다시 붙었다. 몇 kg인지는 기억하고 있지 못하다.

- 체중 감량의 성과는?
익숙치 않은 체중 탓에 걱정은 되지만, 이전보다 움직임은 좋아졌다고 생각한다.

- 대전 상대 세포에 대한 인상은?
매우 능숙한 파이터다. 최근 슬럼프이지만 한 방이 있기 때문에 조심하려한다.

- 일본에서는 복귀전이 되는데 각오는?
이 경기를 위해 그 어떤 때보다도 많은 연습을 해왔다. 그 만큼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기대한다.

- 지금 일본에서는 촬영한 영화가 개봉 중이다. 언제 촬영한 건가?
정확히는 올해 여름 이었다.

- 한국에서 영화에 출연한 적이 있는가?
나와달라는 요청은 몇 번 받았지만 출연한 적은 없다. 이번이 처음이다.

- 같이 출연한 일본 배우들로부터 격려는 받았나?
웃으면서 힘내라고 말해 주었다.

[레이 세포]

- 최홍만과의 대전 소식을 들었을 때 어떤 생각이 들었나?
특별히 이렇다 할 생각이 든건 아니고, 열심히 하지 않으면 안되겠군이라는 생각이 들었을 뿐이다.

- 최홍만을 어떻게 평가하고 있나?
최홍만은 매우 재미있는 인간이다. 파이터로서는 성장 중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최홍만은 K-1에 오랫동안 있었지만, 성장하고 있는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 바다 하리에게 빼앗은 다운은 어떻게 생각하나?
그 펀치는 타이밍이 좋았다고 본다. 하지만 최홍만은 결국 패했고, 하리에게 다운을 빼앗았기 때문에 굉장하는 건 아니라고 본다. 이번에는 대전 상대로서 최홍만을 대하지 않으면 않된다. 최홍만을 상대로 어떻게 해야하는지 아는 터라 100%의 힘을 내지 않으면 않된다.

- 일전 세미 슐트 전에서도 다운을 빼앗은 적이 있는데. 최홍만은 다운시키기 쉬운 상대인가?
굳이 비교하자면 슐트 쪽이 어려운 상대이지만 이번은 완전히 별개라고 느끼고 있다. 최근까지 얀 '더 자이언트' 노르키아와 스파링을 해왔고 기백이 이전과는 다르다. 전력을 다할 것이다.

- 최근 매번 경기 후 은퇴할 것이라는 소문이 도는데 이에 대해 어찌 생각하나?
은퇴설에 대해서는 나도 잘 알고 있다. 다시 한번 팬과 미디어에게 확실히 말하겠다. 4년전 피터 아츠에게는 상태가 좋지 않았던 시기가 있었다. 하지만 현재 아츠는 최고의 상태이다. 모두 같은 인간이고 좋지 않은 시기가 있기 때문에 현재보다 더욱 노력해 더욱 우수한 파이터가 되려고 힘을 낼 수 있는 것이다. 발전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랜디 커투어처럼 40세가 넘어서도 노력하고 있는 파이터가 있다. 37세에게는 아직 미래가 잔뜩 남아 있다. 스스로를 타이르고 미래를 확신하고 있으므로 은퇴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

                              [리저버 전에서 맞붙을 최홍만과 레이 세포. 촬영=gilpoto]

신고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