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 격투기만 보시는 분들은 잘 모르실 수도 있겠지만, 일반무술 쪽으로도 관심이 많으신 분들이라면 아마 택견배틀이라는 대회를 익히 아시리라 생각합니다.

지난 2004년부터 매년 봄부터 가을까지 토요일마다 인사동에서 펼쳐지는 이 대회는 결련택견협회에서 주최하는 택견대회입니다. 하지만 결련택견협회 소속 단체 뿐 아니라 타택견단체는 물론 타무술단체나 동호회 참가도 허용하고 있어 여러 종류의 경력 소유자들이 펼치는 다채로운 기술을 볼 수 있습니다.

게다가 누구나 구경할 수 있는 야외 무대에서 행해지기 때문에 주말 인사동을 찾은 많은 관광객들이 뜻밖의 '싸움 구경(^^;)'에 신나게 보고 가곤 합니다. 물론 개중에는 배틀을 보기 위해 일부러 매주 인사동을 찾는 고정팬도 꽤 많고요.


그런데 실제로 경기에 참여하는 선수들 외에 택견배틀의 인기를 끌어올리는데 큰 몫을 한 두 명의 여성 택견수련생들이 있었습니다. 이른 바 '슬로우걸'과 '아나걸'이라는 별명으로 더 잘 알려진 이들인데요.

특히 '슬로우걸' 하혜정은 무용과 학생다운 유연성을 바탕으로 한 아크로바틱 슬로우모션 발차기 시범으로 지난 2007년 등장과 동시에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면서 배틀장을 찾는 아마추어 카메라맨들이 부쩍 늘어나는 현상을 빚기도 했죠.

한편 '아나걸' 김해은은 지난 2005년 택견배틀 리포터로 데뷔한 이래 2007년까지 경기 현장 해설을 거드는 진행자 역할을 맡으면서 재치있는 입담과 미모로 꾸준히 배틀장을 찾는 열성팬들 사이에서 더욱 많은 인기를 얻었으며 이후 몇 차례의 특별 시연을 통해서는 말 뿐만 아니라 택견과 호패술 실력도 출중함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은행강도를 호패술로 무찌르는 여직원을 열연하고 있는 '아나걸' 김해은 (사진출처_ www.tkbattle.com )


그러나 두 사람 모두 2008년부터는 개인적인 사정들로 인해서 배틀 경기장에서 그 모습을 볼 수 없게 되면서 팬들에게 많은 아쉬움을 남기기도 했는데요. 최근 방영되고 있는 드라마 '천추태후'에서 '아나걸' 김해은이 출연한다는 반가운 소식을 접했습니다. 사실 김해은은 이미 '달려라 고등어'라는 학원시트콤으로 브라운관에 데뷔한 바 있는 엄연한 연기자입니다. (애매한 방영 시간과 약간은 실험적인 포맷 때문에 오래 가진 못했지만, 최근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박보영, 문채원, 이민호 등이 모두 이 드라마 출신이더군요.)

'천추태후'에 등장한 김해은의 첫 얼굴 정면샷 화면캡처! 인상쓰는 컷이라 좀 아쉽네요.. ㅎㅎ;;
아무래도 무사역이다 보니 인상 쓰는 장면이나 빠르게 움직이는 컷이 많아서 캡처가 쉽지 않더라는... -_-;;

여하튼 덕분에 주말 사극을 잘 챙겨보지 않던 저도 기대감을 안고 '천추태후' 본방사수에 나서고 있는데요. 지난 주에 방영된 9회분부터 드디어 우리의 '아나걸'이 등장하기 시작하더군요. 역할은 숭덕궁주 황보수(이후의 천추태후, 채시라 분)의 호위무사 '수리' 입니다. (네, 톰 크루즈 딸아이랑 같은 이름이네요...ㅎㅎ) 사실 '천추태후' 드라마 자체가 여장부의 이야기이다보니 주변인물 중에도 여성무사들이 많이 보이고 있는데요. 각각 궁술, 쌍검, 자모원앙월 등 독특한 주무기를 가지고 있습니다만, '수리'역의 김해은은 택견수련생 출신 답게 검술과 더불어 시원시원한 '발차기' 액션을 선보이는 유일한 캐릭터입니다. 게다가 단순한 밀어차기 정도가 아니라 뒤후리기나 들어찧기(내려차기) 등 고난도 기술을 구사하는 덕분에 다른 여성무사 캐릭터들과 확실한 차별성을 보여주고 있더군요.

다만 아쉬운 점은 앞으로 이야기가 어찌 될지 모르겠습니다만, 아직까지 캐릭터 자체 비중은 다른 연기자들에 비해 조금 낮아보인다는 점입니다. 사실 그동안 국내 방송영화계에서는 무술계 출신의 여성 연기자가 그리 많지도 않았거니와 대부분이 또한 액션 실력에 우선하는 배우로서의 능력이 부족하거나, 전문적인 매니지먼트의 수혜를 받지 못하는 등의 이유로 큰 역할을 맡지 못했던 아쉬움을 남겼던 것이 사실입니다. 아마도 김해은 또한 무술계 출신이라는 점을 자신만의 개성을 살릴 수 있는 무기로 활용할 수도 있겠지만 한편으로는 그런 전례로부터 못박힌 선입관과의 힘든 싸움을 해야할 지도 모릅니다.

다행스러운 것은 이미 '달려라 고등어'에서도 독특한 캐릭터 연기를 잘 소화해낸 경력이 있고, 연기 전공자로서 전문적인 매니지먼트 또한 받고 있는 만큼 본인의 노력과 주변의 따뜻한 응원만 있다면 충분히 대성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농후하다는 점이죠. 부디 우리의 '아나걸'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액션계 여배우 중 하나로 우뚝 설 수 있도록 무술/격투기 팬 여러분들의 많은 응원과 격려가 있기를 바라봅니다. ^^
아.. 근데 밥 한그릇도 못 얻어먹었는데 너무 잘 써주는 거 아냐? -_-a
나중에 잘 되면 내 덕이니 거하게 한턱 쏘삼~!! 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류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