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 격투기 표지 이시이 사토시, 그는 아직 데뷰도 안했지만 일본 격투기 한 가운데 서있다.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 리스트인 이시이 사토시가 격투기 전향에 이어 추성훈과 팀을 만들겠다고 이야기해서 또 다른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이시이 사토시는 베이징 올림픽 유도 100kg 이상 체급의 금메달 리스트로 일본인들의 영웅이고 추성훈은 반대로 일본인의 공적으로 어울리지 않는 동침이라고 보이기도 합니다. 이시이 사토시는 추성훈과 같은 오사카 출신으로 중학교, 고등학교 유도부 후배인걸로 밝혀졌습니다. 또한 이시이 사토시는 올림픽 금메달 이후 인터뷰에서 추성훈의 전매 특허인 "유도 최고"를 외치고 존경하는 유도 선수로 추성훈을 이야기 했습니다. 추성훈 또한 이시이 사토시는 종합격투기가 어울린다며 자신이 직접 가르칠 수 있음 좋겠다는 의견을 피력한적이 있습니다. 이런 인연들이 이시이 사토시와 추성훈 '팀 아키야마(가칭)'로 발전했습니다.

 

 추성훈은 소속 없이 프리로 활동하면서 타격과 그라운드 훈련에 따라 도장을 옮겨 다니면 훈련하고 있는데 이시이도 추성훈을 따라 다니면서 훈련할거라고 합니다. 일본 언론은 이시이가 첫 연습을 어디에서 할 것 이냐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데, 이시이 측은 첫 연습은 공개연습으로 티비, 신문, 잡지등 모든 언론사를 다 불러서 치를 것이라고 합니다.

 

더더욱 재미있는 것은 이시이 사토시가 홍만과 경기하고 싶다고 이야기 하는 것 입니다. 최홍만은 수술 후 복귀 전에서 이렇다 할 모습을 못 보여줘서 일까요? 이넘 저넘 한번씩 찔러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시이 사토시의 도전의사는 아오키 신야 때 와는 달리 가능성이 큽니다. 둘 다 헤비급으로 MMA로 경기를 한다면 이시이 사토시에게도 승산이 있습니다. 최홍만 입장에서도 표도르와도 경기를 했었는데 피할 이유가 없어 보입니다. 이시이와 최홍만이 다이너마이트에서 붙는다면 최고의 흥행카드로 부상할 가능성이 큽니다. 드림 입장에서도 이시이 대 최홍만은 놓칠 수 없는 카드입니다. 이시이 사토시가 과연 추성훈과 손잡고 최홍만과 경기를 하게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giIp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