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드림에서 크로캅과의 대결에 나선 알리스타 오베림 제공=DREAM]

지난 9월 드림 6에서 로우블로우(급소가격)으로 다 이긴 크로캅과의 경기에서 무승부 판정을 받았던 네덜란드 파이터 '더치 사이클론' 알리스타 오베림이 터프 하기로 유명한 베테랑 파이터 게리 굿리지에게 서브미션 기술로 승리를 거두었다는 소식입니다.

모국 네덜란드의 아른햄에서 개최된 격투기 이벤트 슈토 네덜란드 'Ultimate Glory 10'에 출전, MMA 룰로 굿리지와 격돌했던 오베림은 벨이 울리자 마자 장기인 니 스트라이크를 사용하여 굿리지를 그라운드로 끌어 들인 직후 몇 번의 파운딩을 퍼부은 끝에 사이드 포지션에서 팔을 제압하는 서브미션 기술 기무라 록을 첫 라운드에 승부를 결정 지었습니다.

2007년 9월 세르게이 하리토노프와의 2차전에서 TKO 패했던 오베림은 이후 헤비급 베테랑 폴 부엔텔로를 누르고 북미 중견 단체인 스트라이크 포스의 헤비급 챔피언에 등극하는가 하면 마크 헌트, 이테현, 크로캅 등 이름 높은 파이터들을 상대로 연승행진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크로캅은 예외지만 내용상 이긴 경기)

프라이드에서 활동하던 시절 파워 파이터로 인정 받았던 마크 헌트에 이어 세계 팔씨름 챔프 출신의 전천후 파이터 굿리지에게 마저 서브미션 승리를 거둔 오베림은 이번 승리로 인해 원래 강했던 스탠딩 타격은 접어두고...'서브미션 기술은 길로틴' 뿐이라는 라이트헤비급(-93kg) 시절의 오명(?)을 벗을 수 있게 된 셈입니다.

현재 오베림은 드림 6에서 니킥에 의한 로우블로우로 인한 노 컨테스트 판정을 받았던 미르코 '크로캅' 필리포비치와 12월 31일 K-1 다이너마이트에서의 2차전 출전이 유력시되고 있습니다. 크로캅과의 대결에서도 승리할 경우 오베림은 이후 드림 헤비급 챔피언, 적어도 그 타이틀 전에 나설 가능성이 매우 농후해 보입니다.

라이트헤비급 시절 뛰어난 실력을 갖추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구력이 너무 부족해 국내 팬들에게 '오분의 힘'이라는 조롱을 받았으나 최근 체중을 증량하고도 전혀 지치치 않을 정도의 성공적인 육체개조에 성공한 오베림이 헤비급에서 얼마만큼의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 기대됩니다. 

  

신고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