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1 WORLD GP FINAL 리저버 파이터와 다이너마이트 출전자 예상 명단을 보고 K-1은 격투기 단체인지 흥행만을 생각하는 엔터테이먼트 단체인지 헷갈리기 시작했다.

 12월 31일 사이타마 아레나에서 열리는 다이너마이트 출전명단에 최홍만의 이름이 올라간데 이어서 12월 6일 K-1 WORLD GP FINAL에도 최홍만의 이름이 올라왔다. 두 시합은 25일 차이로 열리는 만큼 한 선수가 두 경기를 모두 뛰는 데는 무리가 따른다는 것쯤은 삼척동자도 아는 사실이 아닌가? 12월 6일 경기를 보고 31일 경기에 내 보내겠단 이야기인지 궁금하다. 아니면 티켓 판매를 위해서 일단 저지르고 보는 건가?

 타니가와 K-1 프로듀서는 리저버 파이터로 최홍만이 1순위이고 무사시, 글라우베 페이토자, 폴 슬로윈스키. 할리드 디 파우스트, 사와야스키 준이치의 이름을 거론하면서 세미 슐트에게는 모처럼 피터 아츠가 열심히 해서 떨어진 만큼 이번 대회는 참아 달라고 이야기했다. 흥행을 위해서 K-1 최강자인 세미슐트는 다이너마이트에 전념해달라고 이야기했는데 (다이너마이트 명단에도 세미슐트의 이름은 없다) 인기 패러디 만화인 조삼모사가 생각나는 건 나뿐일까? K-1은 흥행이라는 눈 앞의 이익 때문에 소탐대실 하는 분위기이다.

 K-1 홈페이지에 보면 'K-1의 K는 가라테, 쿵푸, 태권도, 킥복싱의 K이고 수세기 동안 전통을 이어온 각종 입식 타격 무술에서 최고의 1인을 가리고자 만든 종합격투기이다' 라고 K-1을 설명하고 있으면서 세미슐트는 너무 강해서 출전 시키지 않겠다는 말은 흥행을 위해서 스스로 K-1의 존재 이유를 흔들고 있다.

 K-1은 세계최강의 입식 타격자를 가리는 대회다. 이 대전제를 스스로 흔들면 세미 슐트가 장기 집권을 하는 상황보다 더 안좋은 상황이 올수도 있다. 격투기 팬들은 진정 강한 격투기 선수를 기대하고 있다. 주최사에 의해서 세미 슐트가 실각되는 것 보다 세미 슐트보다 강한 선수가 나오길 바라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무진 giIp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