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오키를 초살시키며 드림 웰터급의 간판임을 증명한 사쿠라이 '마하' 하야토]

'유술신동' 아오키 신야의 드림 웰터급 데뷔전 겸 웰터급 GP 1회전 상대로 나선 동체급의 세계적인 강호 사쿠라이 '마하' 하야토가 강력한 파운딩(?)으로 초살 승리를 거뒀습니다.

5일 일본 가이시 홀에서 열린 드림 2009 웰터급 GP 1회전에서 참전한 마하는 2005년 슈토에서 이미 판정승을 거둔 바 있는 신야와의 경기에서 초반 신야의 깊숙한 태클에 불리한 포지션으로 경기를 시작했으나 신야한테 잡혀 있는 상태에서 몸을 빼내며 불리한 포지션에서 탈출해내는데 성공했습니다.

일단 탈출에 성공한 마하는 신야의 머리를 누른채 니킥으로 신야의 안면을 공략하기 시작했고, 신야는 니킥을 피하기 위해 앉은 채로 로프에 기대면서 회피를 시도했습니다. 그러나 이미 다리가 얽혀있고 니킥의 데미지가 그대로 남아 있던 신야는 얼굴이 들어난 채로 마하의 추가타를 허용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결국 반 실신 상태까지 간 신야를 본 레프리는 재빨리 경기 중지를 선언하고 마하의 승리를 선언했습니다. 아무것도 못해보고 30여초만에 패배한 신야는 링 사이드에서 아쉬움에 눈물을 흘려야 했습니다.  

                              [영리한 플레이로 지난 어플릭션 패배를 극복한 제이슨 하이]

DEEP서 김윤영을 이기고 드림 웰터급 GP 출전권을 손에 넣은 시라이 유야와 격돌한 미국 국적 레슬러 제이슨 하이는 경기 개시직후 어퍼컷과 훅 컴비네이션으로 유야를 그라운드로 끌어들인 뒤 리어네이키드 초크를 시도했습니다. 힘이 좋은 유야가 뜯어내며 잠시 저항했으나 재빨리 시도하는 손을 스윗치하며 완전히 초크를 걸어 잠근 하이가 결국 탭을 받아냈습니다.

                    [백 덤블링 등으로 자신이 재미있는 파이터임을 어필한 마리우스 자롬스키] 

DEEP 등 중견 무대에서 유난히 한국 파이터들과의 많아던 DEEP 현 웰터급 챔피언 이케모토 세이지와 격돌한 리투아니아 태생의 킥복서 마리우스 자롬스키는 경기 초반 상대의 긴 리치에 고전하며 좀처럼 주도권을 쥐지 못했으나 1라운드 타격 러쉬로 재미를 본 후 완전히 타격리듬을 파악, 이케모토를 압도하고 판정승을 거뒀습니다. 

                                  [이번 승리까지 암바로 3연승을 기록 중인 안드레 갈벙]

UFC, KOTC 등 유명 무대에서 활약해온 베테랑 존 알레시오와 웰터급 2회전 진출을 놓고 맞붙은 그래플링 강자 '괴동(괴물신동)' 안드레 갈벙은 초반 몸이 풀리지 않은 듯한 타격을 선보였으나 곧 자신의 영역인 그라운드로 알레시오를 끌어드린 뒤 암바로 한판승을 거두며 내며 유술 세계 챔피언의 위용을 과시했습니다.  
 
                               [메이저 첫 무대에서 거물 도코로를 잡은 'DJ' 타이키 하타]

도코로 히데오와 격돌한 'DJ' 타이키 하타는 도코로의 산발적인 스탠딩 타격과 업킥 등 그라운드에서의 강력한 저항에 좀처럼 경기를 풀지 못했으나 1라운드 후반 달려들던 도코로에 카운터 타격으로 점수를 취하기 시작, 2라운드에서 도코로의 서브미션을 완벽히 방어하는 한편, 그라운드에서도 파운딩 등을 성공시키며 페더급 GP 2회전 마지막 티켓을 손에 넣었습니다.   

                                [세르게이에 싱거울 정도로 손쉬운 승리를 거둔 제프 몬슨]

알리스타 오브레임을 KO시킬 정도의 강력한 타격을 지니고 있는 러시안 강호 세르게이 하리토노프와 맞붙은 북미 최고의 헤비급 그래플러 제프 몬슨은 경기 시작 직후 먼저 던진 태클이 하리토노프의 스프롤에 휘말리면서 불안한 출발을 보였으나 곧 자신의 특기인 노스-사우스 초크(North-South Choke)로 탭아웃을 받아내며 손쉬운 1승을 추가했습니다.

                       [대비할 시간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닌자에 승리를 거둔 후쿠다 리키] 

부상당한 윤동식을 대신해서 이틀 전에 오퍼를 받아 89kg계약체중으로 무릴로 닌자와 맞선 후쿠다 리키는 경기 중반 체력부족으로 인해 닌자에게 몰리기도 했으나 워낙 타격 디펜스에서의 약점을 보이는 닌자에게 카운터 펀치와 종료 1분 전의 타격러쉬의 성공에 힘입어 3-0 판정승을 거뒀습니다.

                                           [31개월만에 승리를 추가한 비토 히베이로]

JZ 칼반과의 경기에서 큰 부상을 당하고 오랜만에 복귀한 탑 클래스 그래플러 비토 샤오린 히베이로는 일본 올림픽 국가 대표출신의 종합격투가 나가타 카츠히코를 그라운드에서 농락한 끝에 크루시픽스(십자가 자세)에서 니킥으로 카츠히코의 두피를 찢어 대량 출혈을 일으키고 닥터 스탑으로 31개월만의 승리를 맛봤습니다.

                                 [앤드류스 나카하라 '제2의 료토 마치다가 될 수 있을까?]   

MMA 데뷔 전에서 사쿠라바 카즈시에게 패배하긴 했지만 윤동식을 잡아내며 보통 내기가 아님을 선보였던 일본계 브라질 파이터 앤드류스 나카하라는 유도 파이터 오야마 슌고가 자신의 펀치를 피하기 위해 하체관절기를 노리는 것을 가볍게 뿌리치고 일어서려는 슌고의 안면에 훅을 집어놓고 손쉬운 2번째 종합 전 승리를 챙겼습니다.

                                          [미노와에게 승리를 거둔 시바타 카츠노리]
                                          
80여전에 가까운 전적을 자랑하는 베테랑 파이터 미노와 '미노와맨' 이쿠히사는 프로레슬러 출신의 시바타 카츠요리에게 타격, 그래플링, 스플렉스 등 다채로운 기술을 선보이는 격렬하고도 재미있는 경기를 펼쳤으나 타격에서의 뒷심부족으로  심판 전원일치 판정으로 패배, 간만에 출장하는 자신의 체급의 토너먼트 1회전에서 탈락하는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드림 8 '웰터급 GP 2009 개막전']
 
*웰터급 GP 1회전
10경기 사쿠라이 '마하' 하야토 > 아오키 신야 (TKO 1R 0:27)
9경기 시라이 유야 < 제이슨 하이
(TKO 1R 1:00)
8경기 마리우스 자롬스키 > 이케모토 세이지
 (판정 3-0)
7경기 존 알레시오 < 안드레 갈벙 
(암바 1R 7:34)

*페더급 GP 1회전
6경기 도코로 히데오 < 'DJ' 타이키 하타 (판정 3-0)

*원매치 
5경기
 세르게이 하리토노프 < 제프 몬슨 (노스-사우스 초크 1R 1:42)(헤비급)
4경기 무릴로 닌자 < 후쿠다 리키 (판정
 3-0)(89kg 계약)
3경기 비토 샤오린 히베이로 > 나가타 카츠히코 (닥터스탑 1R 7:53)(라이트급)
2경기 앤드류스 나카하라 > 오야마 슌고 (TKO 1R 2:00)(미들급)
1경기 미노와 맨 < 시바타 카츠요리 (판정 3-0)(미들급)
신고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