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팅 뷰티' 임수정이 국제전 타이틀 획득으로 국내 여자 최강임을 다시 한번 확인했습니다.

27일 서울 센트럴시티 밀레니엄 홀에서 1년 8개월만에 다시 개최된 한국 메이저 믹스 이벤트인 더 칸 2 '부활'에서 열린 여성 입식 4인 원나잇 토너먼트 'KING OF THE RING' 에 출전한 임수정은 1회전서 체코의 여자 타이슨이라 불리는 강호 알레나 홀라를 판정 제압, 1회전서 제시카에게 승리를 거둔 한국격투기 챔프 박우연과 타이틀을 놓고 자웅을 겨뤘습니다.    

                        [눈을 감고 공격하는 임수정과 눈을 감고 얻어맞는 박우연 촬영=gilpoto]

간간히 박우연에게 반격을 허용하면서도 양훅 러쉬로 박우연의 안면을 연속으로 클린 히트 시키는 등 1라운드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점했던 임수정은 2라운드에서도 심판 전원이 30-27이라는 일방적인 스코어를 줄 정도의 압도적인 경기능력을 선보이며 타이틀을 획득, 올해 K-1 등 부진을 어느 정도 떨쳐낼 수 있었습니다.

             [실신한 김민수에 추가타를 가하려는 센토류를 레프리(본지 편집장)가 말리고 있다]  

2년만에 MMA로 공식 복귀한 유도 메달리스트 김민수는 스모와 복싱 베이스의 베테랑 파이터 헨리 '센토류' 밀러에게 경기 초반 카운터에 카운터 스트레이트를 허용하며 그로기로 접어든 뒤 라이트 훅과 니킥 등을 추가로 허용하고 앞으로 무너지며 실신하며 복귀전 패배를 기록했습니다.  

                       [이수환이 상대 슈얀을 상대로 마음껏 공격을 펼치고 있다. 촬영=gilpoto]

임치빈의 부상으로 본래 대전 상대였던 권민석을 김세기에게 빼앗기고(?) 중국 파이터 슈얀과 격돌한 2대 칸 이수환은 1라운드 말미 카운터 스트레이트로 다운을 당하기는 했지만 특유의 보디블로우와 니킥 등 특유의 중장거리포로 슈얀을 압도, 안면에 스트레이트로 승부를 결정지었습니다. 

              [양해준의 태클에 허리가 링에 걸린 온다 고도쿠가 괴로워하고 있다 촬영=gilpoto]

쉐이프한 몸매로 한국 무대를 다시 찾은 히트의 베테랑 파이터 온다 고도쿠와 격돌한 국내 헤비급 MMA의 거물 기대주 양해준은 자신보다 긴 신장을 가지고 있는 온다의 하체 관절기 시도에 몇 차례나 링을 잡는 등 생각보다 경기를 잘 풀지 못했으나 자신의 태클에 허리에 데미지를 입은 온다가 움직임이 둔해지자 이을 놓치지 않고 레프트 훅으로 KO승을 거뒀습니다.  

                            [경기 도중 웃음을 교환하고 있는 김세기와 권민석 촬영=gilpoto]
 
거칠기 그지 없는 진흙탕 파이팅으로 유명한 입식 강자 김세기와의 일전에 나선 경량급 기대주 권민석은 본래 상위 체급인 상대의 파워에 밀려 판정으로 패하기는 했으나 적지 않은 타격을 허용하면서도 단 한 차례 다운을 허용하지 않고 경기 종료 직전까지 김세기와 난타전을 펼쳐 많은 박수를 받았습니다.

                              [버질 칼라코다와 난타전을 벌이고 았는 노재길 촬영=gilpoto]

날카로운 타격으로 주목받고 있는 노재길은 호주로 팀을 옮기며 재정비에 나선 K-1 맥스 레귤러 파이터이자 엘리트 복서 버질 칼라코다에게 빰 클린치 후 니킥과 클린치 후 떨어지며 날리는 숏 훅 등으로 연장 승부까지 가는 접전을 벌였으나 연장 전에서 안면을 내주며 2-1로 아쉬운 판정 패배를 기록했습니다.  

                              [이성현의 러쉬에 고전 중인 김동현 촬영=gilpoto]       

양자 모두 뛰어난 경기력과 테크닉을 가지고 있어 오프닝에 넣기엔 아깝다라는 평가를 받았던 22전 20승의 강자 김동현과 이수환의 팀 메이트 이성현의 경기는 초반 이성현의 카운터에 데미지를 입은 김동현이 데미지 극복과 리듬감 회복에 실패하면서 일방적인 경기 끝의 이성현의 심판 전원 일치 판정으로 결말이 났습니다.

[THE KHAN 2 '부활' 경기결과]


10경기: 임수정 > 박우연 (판정 3-0)
09경기: 김민수 < 센토류 (TKO 1R 1:12)
08경기: 이수환 > 슈얀 (TKO 2R 2:17)
07
경기: 카오클라이 < 명현만 (판정 2-0)

06경기: 노재길 > 버질 칼라코다 (판정 3-0)
05경기
: 송민호 < 문크 에르딘 (판정 3-0)
04경기: 김세기 > 권민석 (판정 2-0)
03경기박우연 > 제시카 (TKO 1R 1:00)
02경기: 임수정 > 알레나 홀라 (판정 3-0)
01경기: 양해준 > 온다 고도쿠 (KO 1R 4:35)
오프닝
김동현 < 이성현 (판정 3-0)

신고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