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번째 UFC 코리안 파이터 양동이가 TKO로 첫 승 사냥에 성공했습니다.

개최지인 미국 켄터기 주 현지시각으로 3일, 한국 시각으로 4일 개최된 UFC의 북미 케이블 채널 VERSUS의 전용 이벤트 UFC on VERSUS 3 'Sanchez vs. Kampmann' 에 출전한 양동이는 명 팀 잭슨즈 서브미션 파이팅 소속의 강호 랍 키먼스를 상대로 UFC 두 번째 경기이자 첫 번째 승리 사냥에 나섰습니다.

클린치를 시도하다 살짝 얻어맞으며 본격적인 파이팅을 시작한 양동이는 장내를 울릴 정도의 묵직한 로우킥에 뒤이어 사우스포 포지션에서 뿜어져 나오는 레프트로 상대를 그라운드로 끌어들인 뒤 유리한 포지션을 차지하고 트라이앵글 초크까지 시도하는 압도적인 경기를 펼쳤습니다.

                                  [UFC on VERSUS 3의 공식 포스터  제공=Zuffa LLC]

탭을 않는 상대를 스스로 풀어준 양동이는 1라운드가 끝날 때까지 풀마운트에서의 엘보와 키락 등으로 상대를 괴롭혔습니다. 키먼스의 힙 토스에 테이크다운을 내주며 2라운드를 시작한 양동이는 그러나 곧 포지션을 역전, 묵직한 파운딩으로 상대가 안쓰러울 정도의 일방적인 경기를 펼친 끝에 TKO승을 거둘 수 있었습니다.

이날의 메인이벤트 전에서는 캄프만이 첫 라운드에서 산체스를 카운터로 그로기로 만들거나 니킥 등으로 컷을 만드는 등 선전했으나 경기 중 손부상으로 제대로 반격할 수 없는 캄프만을 후반 산체스가 난타전에서의 카운터와 단 1차례 성공시킨 테이크다운에 힘입어 힘겨운 판정승리를 거머 쥐었습니다. 

TUF 시즌 7의 준우승자 클래런스 바이런 댈러웨이, 통칭 CB 댈러웨이와 맞붙은 필리핀계 미국인 레슬러 마크 무뇨즈는 테이크다운을 내주며 경기를 시작했으나 곧 일어난 뒤, 스탠 라이트 스트레이트 카운터로 클린히트를 성공, 댈러웨이를 그로기로 만든 뒤 파운딩으로 추격, 54초로 생애 첫 초살 TKO승리를 일궈냈습니다.  

강력한 레슬링으로 프로 데뷔 3전만에 북미 중견 단체 링 오브 컴뱃의 타이틀을 손에 쥐고 UFC에 첫 등장한 기대주 크리스 웨이드먼은 뛰어난 복싱 스킬로 인정받고 있는 ATT 소속의 베테랑 '이탈리안 병정' 알레시오 사카라를 그래플링으로 압도하며 첫 데뷔전에서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습니다.

전 WEC 밴텀급 챔프 브라이언 보울즈는 터프 파이팅으로 이름 높은 멕시칸 다마시오 제임스 페이지와의 31개월 만의 2차전에서 플라잉 니킥, 스핀킥 등 경량급 탑클래스 간의 경기 다운 빠르고 날카로운 공방이 오가는 일전 끝에 페이지의 킥을 캐치, 그라운드로 끌어들인 후 타이트한 길로틴 초크로 상대를 실신시켰습니다.

WEC 라이트급 전선의 상위 랭커인 탄탄한 레슬러인 쉐인 롤러는 쇼타임 챔프이자 73%이상의 서브미션 승률을 자랑하는 그래플러 티아고 타바레스와 좀처럼 행방이 보이지 않는 팽팽한 승부를 이어가다 원투-라이트 훅 컴보로 상대를 그로기에 빠뜨린 뒤 파운딩으로 마무리지으며 TKO로 승부를 자신의 것으로 만들었습니다. 

미들급 도전자 라인에 이름이 오르내리기도 했던 탑클래스의 서브미션 마스터 후지마르 팔할레스는 경기 시작 1분 지나자마자 암바로 시작된 각종 서브미션으로 주짓수 블랙벨트의 상대 데이브 브랜치를 괴롭히다 2라운드 자신의 최고 장기인 하체관절기 힐 훅으로 탭을 받아냈습니다.

크로아티아의 몇 않되는 UFC 파이터인 이고르 포카라약은 18전을 치러낸 미국의 중견 베테랑 토드 브라운과 초중반까지 난타전을 벌여야 했으나 묵직한 어퍼컷으로 승기를 잡고 라이트, 하이킥 등으로 상대를 압박하다, 1라운드 종료를 얼마 남겨두지 않고 빰클린치 니킥으로 상대를 경기불능으로 만들고 TKO승을 기록했습니다.

UFC에서 가장 인상적인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일본의 슈토정키 미즈가키 타케야는 데뷔전에 나선 미국 레슬러 류벤 듀란을, UFC라이트급 강호 조 스티븐슨을 상대로 UFC 데뷔전에 나선 WEC 라이트급의 강호 대니 카스틸로는 스티븐슨에게 각각 판정승리를 거두었습니다.

프라이드에서 현 UFC 라이트헤비급 타이틀 홀더이자 무에타이 전문 파이터인 마우리시우 '쇼군' 루아를 압도하는 무에타이 스킬을 보여주었던 탑 클래스 낙무아이 시릴 '스네이크' 디아바테도 한 수 위의 무에타이를 바탕으로 한 스탠딩 타격과 더 한 층 강력해진 그래플링 방어로 판정승을 거두고 UFC 2번째 승리를 손에 넣었습니다. 

[UFC on VERSUS 3 'Sanchez vs. Kampmann' 결과]

11경기: 디에고 산체스 > 마틴 캄프만 (판정 3-0)
10경기: 시비 댈러웨이 < 마크 무뇨즈 (TKO 1R 0:54)
09경기: 알레시오 사카라 < 크리스 웨이드먼 (판정 3-0)
08경기
: 브라이언 보울즈 > 다마시오 페이지 (길로틴 초크 1R 3:30)
07경기: 조 스티븐슨 < 대니 카스틸로 (판정 3-0)
06경기: 스티브 캔트웰 < 시릴 디아바테 (판정 3-0)
05경기: 티아고 타바레즈 < 쉐인 롤러 (TKO 2R 1:28)
04경기
: 미즈가키 다케야 > 류벤 듀란 (판정 2-1)

03경기랍 키몬스 > 양동이 (TKO 2R 4:47)
02경기: 후지마르 팔할레스 > 데이브 브랜치 (힐 훅 2R 1:44)
01경기
: 이고르 포카라약 > 토드 브라운 (TKO 1R 5:00)


신고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