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강자 K타로(右)를 상대로 체면 회복에 나서는 김종만(左). 제공=스포츠 나비]

올해 들어 부진을 면치 못했던 한국 경량급 대표적 강자 김종만이 올해 마지막 경기로 체면 회복에 나섭니다.

일본 유일의 철장 MMA 단체 케이지 포스를 추최하는 CGM 케이지 포스 사무국 측은 오는 8일 日도쿄 디퍼 아리아케에서 개최되는 케이지 포스 EX '이스턴 바운드'의 카드로 김종만 대 일본 강자 나카무라 'K타로' 케이타의 메인 이벤트 전 등 총 14카드를 발표했습니다.

김종만은 지난 해 10월 슈토에서 캐나다 메이저 단체 TKO 챔피언 출신의 일본강자 히오키 하츠를 제압하며 한국 파이터 최초의 셔독 라이트급 월드 랭킹에 입성하는 쾌거를 이뤄낸 바 있습니다. 지난 해 12월에는 현재 UFC의 경량급 디비전인 WEC에서 맹활약 중인 마에다 요시히로와의 격전 끝에 드로우 판정을 받아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이외에도 탑 클래스 서브미션 파이터인 이마나리 마사카츠를 KO 일보 직전까지 몰아부치는 등 2007년 바쁜 한 해를 보냈던 김종만은 그러나 올해 2월 케이지 포스에서 신예 위키 아키오에게 KO를 당하는가 하면 국내 대회 칸에서 호리 토미히코에게 판정패를 당한 뒤 3일 후 M-1 챌린지에 출전했다가 트라이앵글에 패하는 등 무리한 스케쥴로 연패를 거듭했습니다. 

올해 8월 김동현, 방승환 등이 활동했던 일본 중견 단체 DEEP IMPACT 37에 출전, 일본 중견급 강자인 하타 'DJ TAIKI' 타이키와 또 한번의 격렬한 타격전을 벌이고 또 다시 드로우 판정을 받고 연패 탈출에는 성공했으나 1승 확보에는 실패하고 말았습니다. 

오는 8일 케이지 포스에서 김종만과 격돌할  K타로는 슈토 미들급 환태평양 챔피언 출신으로 그간 김종만이 상대해온 파이터 중 어느 파이터보다 레벨이 높은 파이터로 김종만은 꽤 힘든 경기를 치뤄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비록 승리를 거두지는 못했지만 UFC에도 3번이나 출장 경험이 있는데다 최근에는 드림 6에 출전 애드리안 마틴스를 판정으로 잡아 낸 바 있습니다.

2006년 개최되었던 마즈 한국 대회에서는 주짓수 테크니션 전용재에게 탭아웃을 받아 내기도 했던 K타로는 타격과 레슬링 서브미션이 조화를 이룬 올라운더이지만 전적의 절반 이상을, 서브미션 승리의 100%를 리어 네이키드 초크로 잡아낼 정도로 리어 네이키드에 일가견이 있는 파이터입니다. 

어쩐 일인지 쉽지 않은 경기만을 하는 김종만입니다만 일본 파이터들 사이에서 '리어 네이키드 초크 마(魔)'라고 불리는 탑 클래스 파이터 K타로를 발판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간판 파이터로 거듭 나길 기대합니다. 

한편, 이번 케이지 포스에서는 최근 활동을 중단한 여성 단체 스맥걸의 뒤를 잇는 일본 여자단체 발키리의 첫 번째 이벤트가 이벤트 속 이벤트 형식으로 개최됩니다. 발키리 1회 대회에서는 한국 여자 간판 함서희를 격파한 바 있는 스맥걸 페더급 챔피언 츠지 유카 등 강자들이 출전할 예정입니다.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