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 FC 16 in Andong 의 공식 포스터]


국내 최대 입식 단체 MAX FC의 16번째 대회가 경상북도 안동의 안동체육관에서 8일 개최됐다. 


[타격을 교환하는 한성화와 김준화]


김준화(29, 안양 삼산 총관)는 특유의 우직 일변도의 경기로 판정승을 획득, 2대 미들급 타이틀의 주인이 됏다. 타이틀에 근접했었던 TFC 리거 한성화(28, 나주 퍼스트 짐)를 상대로 신 챔피언 결정전에 나선 김준화는 양 훅과 백스핀, 클린치를 사용해 한성화를 경기 내내 압박했다. 한성화도 지지 않고 롤링 소버트나, 하이킥 등을 부지런히 냈으나, 김준화의 압박을 뒤집기엔 무리였다. 5-0으로 김준화의 승리.   


박유진(18, 군산 엑스 짐)과 정시온(20, 순천 암낫 짐)간의 女 플라이급 초대 타이틀 전이자 2차전에선 1차전에서 판정승리를 거둔 박유진의 또 한번의 판정승리로 끝이 났다. 타격의 파워 차이가 거의 나지 않았던 이 대전에서 박유진은 상대의 기세를 클린치와 두 차례 허용되는 니 킥을 영리하게 활용, 시종일관 경기를 리드했다. 결국 경기 종료 후, 박유진이 5인의 저지의 지지를 모두 획득, 플라이급 첫 여왕의 자리에 올랐다.  


페더급 도전자 결정 토너먼트인 이날 토너먼트 결승은 '미친 당나귀' 우승범(26, 남양주 삼산)과 이규동(23, 인천 연수삼산)의 결승으로 좁혀졌다. 


10전 9승 1패의 나카무라 나고야(24, 일본)과 토너먼트 1회전에서 만난 이규동은 2라운드 하이킥에 의한 다운 등에 힘입어 상대를 5-0 판정승을 획득. 지승민(19, 광주 팀 최고)을 4-1 판정으로 꺾고 토너먼트 결승에 선착한 우승범과 타이틀 홀더 '제천대성' 김준혁이 보유한 페더급 타이틀에 도전하게 됐다. 


[Max FC 16 'NewDay' in Andong 결과]

07경기: 김준화 > 한성화 (판정 5-0) * 미들급(75kg) 타이틀 전 

06경기: 박유진 > 정시온 (판정 5-0) * 女 플라이급(-48kg) 타이틀 전 

05경기: 장세영 > 마스다 신타로 (판정 5-0) 

04경기: 딜로바르 나시로프 > 이욱수 (판정 5-0) 

03경기: 이규동 > 나카무라 나오야 (판정 5-0) * 페더급(-60kg) 도전자 결정 4강 토너먼트 

02경기: 우승범 > 지승민 (판정 4-1) * 페더급(-60kg) 도전자 결정 4강 토너먼트 

01경기: 김소율 > 도지은 (판정 4-1)

Posted by kungfu45

[Kaiser 02 의 공식 포스터]

탄탄한 롱레스트 단체를 표방하는 신흥 중소 MMA 단체 카이저가 8일 안동에서 개최됐다. 

[펀치를 교환하는 양지환과 최성민]

메인 이벤트에서 이마나리와의 일전으로 알려진 양지환(26, 팀 혼)과 만난 김내철의 제자 최성민(27, 웨스트짐)은 심판 전원일치 판정으로 프로 통산 6번째 승리를 챙겼다. 이마나리 마사카츠와 격전을 벌인 바 있는 양지환의 니 킥에 적잖은 데미지를 입기도 했던 최성민은 훅과 하이킥, 적극적인 클린치를 활용, 레프리 진 전원의 마음을 가져갔다. 

첫 챔피언을 가리기 위한 8강 밴텀급(-61.2kg) 토너먼트 4경기에서는 3개의 한 판승이 나왔다. 

[황창환이 조정건에게 리버스 암바를 시도하고 있다]

부상당한 팀메이트 장진표를 대신해 토너먼트에 나선 황창환(팀피니쉬)은 안정적인 그라운드 운영 끝에 서브미션 승리를 뽑아냈다. 조정건(25, 텐스플래닛)의 테이크 다운에 시달렸으나, 날카로운 펀치와 클린 업 킥 등, 우세를 내주지 않았다. 결국 하위 포지션에서 황이 몸을 움직여 리버스 암 바를 캐치, 탭을 받아내 4강 마지막 티켓을 손에 넣었다.  

[레프리가 지켜보는 가운데 이동근의 목을 초크로 공략하는 박재성] 

이광희의 제자 이동근(28, 크광짐)을 상대로 토너먼트 1회전에나선 박재성(24, 원주 로드 짐)은 백 마운트에서의 초크로 4강 토너먼트에 이름을 올렸다. 타격 접전을 거쳐 테이크 다운을 뽑아낸 박재성은 터틀 포지션에서 백마운트를 획득, 백마운트 초크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전일 계체량에서 1kg 오버로 패배가 기정사실이었던 박재성은 기사회생을 한 셈, 

[최한길이 다운된 정경열에게 파운딩을 가하자 이재호 레프리가 만류하고 있다]

UFC 리거 정찬성의 제자 최한길(25, 코리안좀비MMA)는 원사이드 타격으로 이날 토너먼트 유일의 타격 한판승을 기록했다. 엘보 괘적을 그리는 독특한 펀치 카운터로 정경열(28, 팀매드)과의 거리싸움에서 어렵지 않게 우세를 차지했다. 결국, 마지막 2R, 막판 최한길의 카운터 스트레이트가 작렬해 정경열을 다운, 추가 해머피스트로 TKO승이 확정됐다.

[필살의 암 트라이앵글 초크로 권도형을 조이는 최우혁]

팀을 옮긴 최우혁(29, 쎈짐)은 서브미션 한 판승으로 TFC 드림 라이트급 토너먼트 우승자의 위용을 과시했다. 어렵지 않게 탑 마운트를 상대인 권도형(23, 구미 팀 혼)으로부터 앗아온 최우혁은 파운딩을 피하기 위해 백을 내주려던 상대가 팔을 들어올린 틈을 놓치지 않고 암 트라이앵글 초크를 캐치, 그립을 굳히기 시작했다. 깊숙히 그립을 내준 김도형이 얼마 견디지 못하고 탭으로 경기를 포기했다.   

[Kaizer 02 'Climb Up in 안동' 결과]

13경기: 양지환 < 최성민 (판정 0-3)

12경기: 박시우 > 최제이 (판정 3-0)

11경기: 황창환 > 조정건 (리버스 암 바 2R 4:01) * 밴텀급 토너먼트   

10경기: 이동근 < 박재성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3:17) * 밴텀급 토너먼트 

09경기: 정경열 < 최한길 (TKO 2R 4:37) * 밴텀급 토너먼트 

08경기: 최지웅 > 정지환 (판정 3-0) * 밴텀급 토너먼트 

07경기: 권도형 < 최우혁 (암 트라이앵글 초크 1R 3:22

06경기: 정성훈 > 조종필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2:01)  

05경기: 조경민 > 임용주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0:35)

04경기: 조영준 > 장경빈 (TKO 1R 4:41)

03경기: 박영주 < 배동현 (TKO 1R 2:42)

02경기: 김성주 < 이성수 (판정 0-3)

01경기: 정재동 < 박찬정 (TKO 1R 1:48)


* 사진 = RANK5 박종혁 기자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