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F 43의 공식 포스터]

기대주 케빈 박(29, CK짐)이 초살 KO승으로 일본 무대에 상륙했다.  

1일, 일본 오사카 에 위치한 세카이칸(세계관)에서 개최된 중견 이벤트 ACF 43에 출장한 케빈 박은 로드 FC에 출장한 바 있는 WARDOG 챔피언 다마키 히사나리의 팀 메이트이자 '아마쿠사 스트롱거 시로'라는 이명을 쓰는 30여전의 베테랑인 하마사키 타이키(일본)와 코메인 이벤트 전으로 일본 첫 경기를 겸한 단체 첫 경기에 나섰다. 

킥 캐치와 카운터 펀치로 상대를 넘어뜨려가며 여유롭게 경기를 펼치던 케빈 박은 상대의 태클을 스프롤, 훅을 위빙으로 피해낸 후 레프트를 걸어오는 상대를 통렬한 라이트 카운터로 플래쉬 다운시켜 버렸다. 큰 데미지를 입은 하마사키가 반사적으로 몸을 일으켰고, 이미 경기가 끝났음을 직감, 공격을 멈췄던 케빈 박이 파운딩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 시작 30여초 만의 일이었다. 

본래 미들급(83kg) MMA 파이터이지만 웰터급(-77kg)으로 그래플링 토너먼트에 출장한 박익순(29, 구미 팀 혼)은 서브미션으로 토너먼트 우승을 차지했다. 노게이라를 연상시키는 긴 리치를 가진 박익순은 1회전에서 암 바, 2라운드에서 하위에서의 컨트롤로 3-0 판정으로, 결승에 안착했다. 다시 한번 셀프가드에 돌입한 박익순은 왼손 서브미션 페인트에서 오른쪽 암 바를 캐치, 탭을 받아내고 우승을 확정지었다. 

명문 남양주 삼산의 에이스 우승범의 팀 메이트 최재욱(30, 남양주 삼산)은 난전 끝에 TKO승으로 일본 원정 첫 승을 장식했다. 명문 짐 소속 스트롱 코모리(일본)과 맞붙은 최제욱은 특유의 돌진 러쉬를 앞세웠으나, 상대의 날카로운 바디샷과 맷집, 잦은 로우블로우로 인한 옐로우 카드 등으로 좀처럼 승기를 잡지 못했다. 그러나 3R 클린치에서 숙인 상대의 안면에 니 킥을 꽂아 첫 다운을 뽑은 최재욱은 펀치로 총 3번(1슬립)의 연달아 뽑아내는 저력을 과시, 승리를 확정지었다. 

로드FC에서 김보성을 꺾은 바 있는 단체의 대표 콘도 테츠오(51,일본)는 그래플링 매치에서 분발했으나, 상대의 암 바 그립을 허용, 몇 차례 시도에도 불구, 결국 탈출에 실패해 탭을 쳤다. 

'판나코타' 미노리(32, 일본)와의 메인이벤트로 프로 첫 경기에 나선 천예진(28, 구미 팀 혼)은 초반 공격적인 타격으로 압박을 시도했으나, 상대의 덧걸이에 테이크 다운을 허용, 그래플링 스크램블 끝에 백마운트에서 초크를 내주고 말았다.  

ACF(Fighting Team A-toys Chellenge Fight)는 경험이 적은 아마추어 중심의 소규모 이벤트이지만 전UFC 출신이자 단체 페더급 챔피언 조성빈, 현재 원 워리어즈에서 활동 중인 WARDOG 밴텀급 정다운 등 현역 한국 기대주들을 배출했다.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