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4일 ASAP 여성호신술 주말무료특강을 마치고


4월 21일부터 시작된 ASAP 여성호신술 주말무료특강이 벌써 4회차를 마쳤습니다. 그 동안 벌써 20명이 넘는 분들이 참여해주셨고, 기업이나 학교로부터의 특강 문의도 심심찮게 들어오고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TBS 라디오 '시사전망대', KBS2 TV '굿모닝! 대한민국', 인터넷 조은뉴스 등 각종 매체의 취재가 이어지기도 했습니다.

한편으로는 얼마 전 있었던 수원 사건의 영향이라 생각하니 씁쓸하기도 했지만, 정말 '기대 이상'으로 많은 관심을 보여주시는 것에 기쁜 마음이 앞서는 것은 어쩔 수가 없더군요. 특히 직장 동료나 여자친구, 가족에게 프로그램을 소개해주거나 함께 오시는 멋진 남자 분들도 많으셔서 으악새 역할을 도와주시는 것도 아주 큰 힘이 되고 있답니다. ㅎㅎ




'ASAP [Anti Sexual Assault Program - 반(反) 성폭력 프로그램]' 이라는 명칭에서도 알 수 있듯이 ASAP 여성호신술은 단순히 신체적 공격이나 완력에 저항하는 것이 아니라, 성폭력 나아가 '폭력' 그 자체의 속성을 이해하고 그것을 이용해 어떻게 성폭력을 예방/퇴치할 것인가를 다루는 프로그램인데요.

따라서 배경 지식의 습득은 물론 마인드 트레이닝과 피지컬 트레이닝을 병행하고 시뮬레이션 훈련(모델머깅) 등의 훈련을 통해서 실제 성폭력 상황에서 여성들이 겪게 되는 공포와 분노를 극복할 수 있게끔 하는 것이 목적입니다. 때문에 정말로 심각한 수준의 신체적 폭력 뿐 아니라 언어 폭력이나 성희롱 등 국내 정당방위 범주에서 물리적 저항이 어려운 상황에 대해서도 대응하고 재발을 방지하는 요령 또한 알 수 있도록 돕고 있죠.  

또, 신체적 저항 수단에 있어서도 본능적이고 자연스러운 움직임이면서도 몸의 힘을 최대한 끌어내는 방법들인 4가지 원리운동을 기본으로 여러가지 상황에 대응/탈출할 수 있게끔 약간의 변형이나 보조기술을 첨가하는 형태이기 때문에 운동 경험이 많지 않은 여성들도 쉽게 따라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실제로 주말특강이 이론수업 30분에 이어 실기 연습 1시간 정도로 진행되는데, 별다른 운동 경험 없는 분들도 약 4~50분 간 원리운동 4가지와 간단한 연결 및 응용동작을 배운 후 초급 단계의 시뮬레이션 훈련(모델머깅)에 도전해서 상당히 성공적인 형태로 탈출하는 모습을 보여주셨죠.

그래선지 참여해주신 분들 모두 그 동안의 뻔한 여성호신술이나 '무조건 도망가라'는 식의 조언이 아닌 구체적이고 실천적인 프로그램이라는 점, 그리고 예상보다 훨씬 큰 범주를 다루고 있는 프로그램이라는 점에 크게 호응해주셔서 저희 또한 무척 뿌듯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특징을 잘 모르시는 분들은 기존 호신술 프로그램에 대한 선입견 등으로 신청을 꺼려하시는 경우도 있고, 또 신청하시고도 막상 당일에는 용기를 못 내어 오지 못하는 분들(특히 혼자 신청하신 분들 ㅜㅜ)도 계신 듯 합니다. 특히 분위기가 무섭지 않을까 걱정하시는 분들도 많은데, 매주 아주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고 있답니다. 개중에는 한 번 참가해보신 후 친구 데리고 다시 오겠다는 분들도 있으니, 부담없이 언제든 용기 내어 다시 찾아오셨으면 좋겠습니다. ^^



ASAP 주말 무료 특강 개요

일시 : 2012년 4월 21일 토요일부터 매주 토, 일요일 오후 2시 ~ 3시
장소 : 서울 용산구 한강로1가 243-5 B1 공도코리아 중앙도장 (4/6호선 삼각지역 2번 출구 앞)
지도 : 김기태 (국제공도연맹 한국지부 책임자, ASAP 개발자)

- 6주간 12회 강연 중 1회만 참가하시면 됩니다.
(운동 요령 등 어려운 부분이 있으신 분은 여러 번 참가하셔도 괜찮습니다.)

특강 내용
- 자기방어 4단계의 이해, 세이프플랜 짜기, 소리지르기 연습
- 기본원리운동 (밀기, 당기기, 비켜돌기, 주저앉기/구르기)
- 호신용품의 활용
- 질의응답 (상황 별 해법 제시 중심으로)
- 모델머깅 체험 (희망자에 한해)

참가자 주의사항
움직이기 편한 복장을 준비해야 하며, 안전 장비의 착용을 권합니다.
액세서리 및 시계, 벨트 등의 착용은 피해야 합니다.

참가 신청
미리 참가 신청을 하지 않고 당일 방문하셔도 상관은 없습니다만,
수월한 진행 및 참가 인원 파악을 위해 미리 참가 신청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이메일 ryuwoon7134@hanmail.net
(성명, 연락처, 참가 희망 일시를 적어주시면 됩니다.)
사전 문의는 전화 070-7536-7134 또는 트위터 @ryuwoon
기타 공지 사항 및 프로그램 관련 내용은 http://www.facebook.com/asaphosin 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주말 특강과 별도로 정규 프로그램(개인지도)도 수시 접수 중이며,
회사 및 학교, 단체 등 출강(단기 특강 및 기간제 단체 지도)도 가능합니다.





Posted by 류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uggbootswolaile.net/ BlogIcon ugg boots on sale 2012.12.05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하의 대안이 때문에 다양한 스타일과 색상의 보통 무한합니다. 당신은 각각의 옷에 다른 Ugg의 양피 부츠를 찾아 생각을했던거야?

  2. Favicon of http://www.uaggmarketing.com/ BlogIcon uggs sale 2012.12.05 1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력한 구체적으로 확장 Uggs, 단순히 더 돈 (Don), 생성하고 좋은 거래를 용납 할 수 있습니다.

  3. Favicon of http://www.lowercostugg.com/ BlogIcon cheap uggs 2012.12.05 1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원형 UGG 신발이나 부츠가 패션과 이상을 포함,이 때문에 이상적인 자원 내장되어 있습니다.

  4. Favicon of http://www.uggsforwomenkids.com/ BlogIcon uggs for women 2012.12.05 1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라서, 사람들의 욕망을 충족하기 위해 훨씬 더 좋은 프로그램은 완전한 많이 눈 부츠에 따라 결과.

  5. Favicon of http://www.sac-saclancel.com/ BlogIcon sac lancel 2012.12.05 1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전에 감사 사이트 에서 훌륭한 일을 유지!

  6. Favicon of http://www.officialwholesalesnapbackhats.com/nba-snapback-hats-c-65.html BlogIcon NBA Snapback Hats 2012.12.24 1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교황, 흰색의 냉담한 수량은, 주 견딜 로마의 추기경에 풍부한 홀를 입력했습니다.

  7. Favicon of http://www.newstyledressshops.com/ BlogIcon evening dresses 2013.03.21 2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ffaires que vous avez doit avoir sac vanessa bruno, Pouvez-vous vraiment augmenter votre sac vanessa bruno entreprise Comment Et comment pouvez-vous trouver sac vanessa bruno personnes de localiser votre site sac vanessa bruno, la visualisation ce que vous avez à offrir

  8. Favicon of http://www.newstyledressshops.com/ BlogIcon Prom Dresses 2013.03.21 2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Very this is a good post. This post give truly quality information.I’m definitely going to look into it.Really very useful tips are provided here.thank you so much.Keep up the good works

  9. Favicon of http://www.newstyledressshops.com/ BlogIcon wedding dresses 2013.03.21 2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es jours, il ya un nombre étonnant de produits sac lancel sur le marché lancel, à cause de leur nombre, il peut être un défi de choisir les types qui travaillent pour votre peau sac lancel distincte. Chacun d'eux semble agir c'est différent sac lancel de tous les autres.

원래 이 달 초 예정이었던 '나를 지키는 힘 - 한국형 여성호신술 ASAP (Anti Sexual Assault Program)' 전자책 발간 기념 이벤트로 계획중이었습니다만, 전자책 발간이 생각보다 늦어지고 있고 또 최근 수원 살인 사건 이후 호신술에 대해 관심을 가지시는 분들이 많아짐에 따라 전자책 발간과 관계 없이 오는 4월 21일(토)부터 매주 주말(토, 일)마다 ASAP 여성호신술 무료 특강을 6주 간 실시하려고 합니다.

ASAP는 미국이나 일본 등에 비해 '정당방위'의 적용 범위가 좁고, 여성의 신체 활동 및 격투 경험이 부족한 한국 현실에 맞춰 개발된 여성 호신술 프로그램입니다. 단순히 상황에 맞춘 기술적 대응이 아닌 평소 마음가짐에서부터 단계별 전술적 행동 원칙, 호신용품의 활용 등 한국 여성들이 접할 수 있는 다양한 성폭력 상황에 근본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며, 특히 실제로 공격자(남성)을 상대로 있는 힘껏 저항하고 탈출하는 실전모의훈련(모델머깅)을 도입하고 있는 국내 유일의 호신술 교육 프로그램입니다.


해외의 모델머깅 훈련 장면



ASAP는 프로그램 특성 상 최소 2주 이상의 맟춤형 개인지도 방식으로 진행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주말 무료 특강은 1회 강좌를 통해 자기방어의 단계별 전략, 기본원리운동 4가지, 호신용품의 활용 등 ASAP의 근본이 되는 전술 및 기술을 간단한 실기와 더불어 다 함께 배워볼 수 있게끔 진행됩니다.


ASAP 주말 무료 특강 개요

일시 : 2012년 4월 21일 토요일부터 매주 토, 일요일 오후 2시 ~ 3시
장소 : 서울 용산구 한강로1가 243-5 B1 공도코리아 중앙도장 (4/6호선 삼각지역 2번 출구 앞)
지도 : 김기태 (국제공도연맹 한국지부 책임자, ASAP 개발자)

- 6주간 12번의 강연 중 1번 참가하시면 됩니다.
- 운동 요령등  어려운 부분이 있으신 분은 1번 참가 후 재 참가하시는걸 권해드립니다. 

특강 내용
- 자기방어 4단계의 이해, 세이프플랜 짜기, 소리지르기 연습 
- 기본원리운동 (밀기, 당기기, 비켜돌기, 주저앉기/구르기)
- 호신용품의 활용
- 질의응답 (상황 별 해법 제시 중심으로)
- 모델머깅 체험 (희망자에 한해)

참가자 주의사항
움직이기 편한 복장을 준비해야 하며, 안전 장비의 착용을 권합니다.
액세서리 및 시계, 벨트 등의 착용은 피해야 합니다. 

참가 신청
미리 참가 신청을 하지 않고 당일 방문하셔도 상관은 없습니다만,
수월한 진행 및 참가 인원 파악을 위해 미리 참가 신청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이메일 ryuwoon7134@hanmail.net
(성명, 연락처, 참가 희망 일시를 적어주시면 됩니다.) 
사전 문의는 전화 070-7536-7134 또는 트위터 @ryuwoon 
주말 특강과 별도로 정규 프로그램(개인지도)도 수시 접수 중이며,
회사 및 학교, 단체 등 출강(단기 특강 및 기간제 단체 지도)도 가능합니다.







Posted by 류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www.gpsreviewsweb.com/garmin-nuvi-50lm.html BlogIcon Garmin Nuvi 50LM Best Price 2013.05.30 2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던 시간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갑니다. 왜 이리도 미련이 남는지, 아직까지 접수는 하지 못하고 수정에 수정을 거듭한 이력서와 자기소개서. 뭔가 부족한 듯 한데, 뭔지 모르겠다고 말씀하시는 분들을 위해 족집

  3. Favicon of http://www.dissertations-help.org BlogIcon dissertations-help 2013.06.05 05: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Oh! Amazing effort by the commentary. I unearth few helps over here related by this post to carry out my task nicely. I highly recommend this. Thanks a lot………

  4. Favicon of http://www.executiveresumewriters.org/best-executive-resume-writers/senior-exe.. BlogIcon senior executive resume 2013.06.08 2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의 요소들을 통한 인기도상승으로 상위노출 효과 등 성공적인 블로그 성장을 기대할수 있습니다.

  5. Favicon of http://www.jamuborobudur.com/jati-belanda-untuk-menurunkan-kolesterol/ BlogIcon Jati Belanda 2013.06.13 1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이 게시물에 대한 정말 감사합니다. 난 당신의 게시물을 좋아하고 당신이 우리와 함께 공유하는 모든 날짜까지이며, 매우 유익한. 당신은 훌륭한 일을했던 것처럼 나는 당신을 읽고 여기에 다시 올 수 있도록 내가 페이지를 즐겨 찾기에 추가하고 싶습니다.

  6. Favicon of http://www.paper-writing-service.net/sample/ BlogIcon paper writing services 2013.06.17 17: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이 게시물에 대한 정말 감사합니다. 난 당신의 게시물을 좋아하고 당신이 우리와 함께 공유하는 모든 날짜까지이며, 매우 유익한. 당신은 훌륭한 일을했던 것처럼 나

  7. Favicon of http://www.ultimatemedia.es/seguridad/topes-para-estacionamiento-2/ BlogIcon Topes para estacionamiento 2013.06.17 2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에 의해 화가되는이 블로그에 체포되는이 블로그의 실제 풍부한 조언에 왔어.풍부한 조언이 블로그에 체포하고이 블로그의 응용 풍부한 기술되는 의상셔서 너무 감

  8. Favicon of http://www.paper-writing-service.net/sample/ BlogIcon professional paper writing service 2013.06.17 2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션 발표 자료를 제공 합니다. 많은 분들의 요청이 있으셨는데 늦게 올려 드려 죄송합니다. 발표 자료는 모두 PDF로 작성되어 있으며 각 링크를 누르면 바로 다운로드 받으실 수 있습니다. (자료가

  9. Favicon of http://www.fashionpria.org/jaket-pria BlogIcon Visit web 2013.06.18 0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션 발표 자료를 제공 합니다. 많은 분들의 요청이 있으셨는데 늦게 올려 드려 죄송합니다. 발표 자료는 모두 PDF로 작성되어 있으며 각 링크를 누르면 바로 다운로드 받으실 수 있습니다. (자료가

  10. Favicon of http://indexempresas.es/tapetes-impresos/ BlogIcon Tapetes impresos 2013.06.18 1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実際には信じられないほど素晴らしい私のために学ぶことを含んで斧を与える。私はそれらを愛する

  11. Favicon of http://www.studentgrant.biz/ BlogIcon student finance grant 2013.06.20 2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스로 자랑하기 쑥스럽지만,모든 1기 인턴사원님들께서, 후배들에게 추천할 만한 인턴쉽 and 예상외로 좋은 회사! 라고 평가해주셨지요.

  12. Favicon of http://greenvalley.co.id BlogIcon hotel bandungan 2013.06.26 14: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반적 내가 블로그에 글을 배우지 않는다, 그러나 나는이 쓰기까지 매우 체크 아웃하고 그렇게 나에게 압력을 말할 싶습니다! 당신의 쓰기의 맛은 저를 깜짝 놀라게하고있다. 아주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13. Favicon of http://www.kirimbungasemarang.com/ BlogIcon toko bunga di semarang 2013.06.26 15: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은 정말 멋지다! 나는 전에이 같은 아무것도 읽을 생각하지 않습니다. 이 주제에 대한 몇 가지 원본 생각으로 사람을 찾을 수 있도록 좋아요. 이 시작 주셔서 감사합니다.

  14. Favicon of http://www.goproofreading.com/professional_editing/http:// BlogIcon professional proofreading 2013.06.29 16: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제에 대해 "군에서 그런 작전을 하고 있는지 여부는 어느 나라에서도 확인해주지 않는다"며 "그러나 군에서 내놓고 그런 일을 하고 있다면 그런 행동은 마땅히 중단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한다.

  15. Favicon of http://repossessionhq.com/ BlogIcon repoman 2013.07.04 2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천에 발라놓은 콘크리트를 모두 거둬들일 것을 촉구한다. 역시, 너무 다짜고짜였나. 이런 건 체질에 안 맞아. 내가 거둬들일테니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좋다. 개천에 콘크리트를 다 발라놔서 요즘은 용이 날 수가 없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던 건데, 내가 알아서 할 테니 신경쓰지 마라. 난 괜찮다. 늘 이런식이니

  16. Favicon of http://gainesvillefencefl.com/wood-fence-installation/ BlogIcon wood fence installation Gainesville 2013.07.13 0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위원들의 발언이 특히 친이계를 자극시켰고 이들이 다시 방어적 반격에 나서는 상황이 전개되고 있는 것이다.

  17. Favicon of http://www.researchthesis.net/ BlogIcon thesis research 2013.07.17 1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his is the first time I visited this blog. Really this is awesome work with the blog. It is very pleasure to get it as I got huge helps right here. I highly appreciate the bloggers workings and will wait for more post from the admin.극시켰고 이들이 다

  18. Favicon of http://www.kajlabs.com BlogIcon minneapolis web design 2013.07.20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我為偉大的技術在這個博客,我非常高興,真是太神奇了資料,用一流的服務在這個博客在這個博客是可見的內容,幫助了我很多,開展運作。我強烈推薦這個博客網站

  19. Favicon of http://pasadenafence.co/ BlogIcon fences pasadena tx 2013.07.24 0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특히 월미도 해상에서 육, 해, 공군 및 해병대가 참가하는 대규모 재연행사를 비롯하여 다양한 안보체험 프로그램, 함정 공개행사 등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다채롭게 제공했습니다.

  20. Favicon of http://friv2.friv200.com BlogIcon friv 2 2014.04.06 0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非常に興味深いポスト。本当に有益。私が同じトピックに読んでいるすべてのブログのために、この1は実際には啓発的である。

  21. Favicon of http://www.mixpakichatroom.com BlogIcon Pakistani Chat Rooms 2015.11.22 16: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다는 따라서 항공기가 시작 벗을 수 없습니다. 모든 명령에 비행 자신의 항공기를 설계 할 의사가


제 지인 중 한 사람(편의상 C양이라고 칭하겠습니다)이 여대생 시절 등교 버스 안에서 겪은 일입니다. 자리에 앉은 김에 모자란 아침 잠을 보충하느라 눈을 감고 있는데, 옆자리에 누가 앉더랍니다. 슬쩍 눈을 떠보니 빈 자리도 많은데 웬 사내가 굳이 옆에 앉는 것이 영 수상쩍기 짝이 없었죠. 아니나 다를까, 몇 분이 지나자 팔짱을 끼고 자는 척 하던 이 놈의 손이 슬그머니 C양의 가슴을 건드리기 시작하더랍니다.

여기서 C양은 어떻게 대처했을까요?

만원버스나 지하철에선 이런 일도 곧잘 겪게 되죠?



지난 글에서 성폭력에 대한 자기 방어의 첫 단계로 '위험신호를 감지하고 믿는 것'의 중요성을 설명드렸습니다. 일단 이렇게 위험신호를 감지한 후 상대의 성폭력과 대치했을 때 호신술 또는 자기방어를 실천하고 위기 상황을 종결시키기 위해서는 몇가지 전략을 택할 수 있는데요. 크게 [설득 또는 저항 - 탈출 - 제압]이라는 단계별로 진행되며, 각 단계로 필요한 전술 또는 기술이 달라집니다.


가장 먼저 설득 단계에서는 물리력인 저항 없이 대화 또는 충격 화법, 경고 등을 이용해 상대가 스스로 가해를 중지하도록 설득 또는 교섭해서 상황을 종결시키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주로 상대가 이미 이 쪽의 위험신호 감지 및 확인에 의해서나 스스로의 죄책감 등으로 이미 어느 정도 마음 속으로 범죄를 포기할 의사가 있을 때, 혹은 순간적인 충동에 의한 폭력 상황 등에서 유효한데요. 

지난 번에 설명드렸던 '쏘아보기'나 '소리지르기' 등도 사실 상 이 설득 단계에 해당하는 가장 기초적인 기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또, 상대가 매우 흥분한 상태이거나 물리적인 공격을 시도하려고 할 때, 말을 걸어서 일단 행동을 멈추게 하거나 감정에 호소하여 동정심을 일으키는 등의 방법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첫머리의 사례에서 C양은 이와 같은 설득 단계의 테크닉을 아주 잘 활용했습니다. C양은 휴대폰을 꺼내들고는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다음과 같이 큰 소리로 떠들기 시작했습니다.

"응, 나야. 나 지금 학교 가는 버스 안인데, 웬 변태 삐리리 자식이 옆에 앉아서 가슴을 만진다? 웃기지 않냐? 어~, 생긴 것도 웃기게 생겨가지고.. 뭐 할 짓이 없어서, 야야, 얼굴 빨개졌다. 창피한 줄은 아나 보지? 그러게 창피한 짓을 왜 해?"

C양은 친구와 함께 그런 놈을 가만히 놔두냐, 그런 놈은 뭐를 어찌해서 저찌해야 한다는 등 마치 다른 사람 얘기하듯 실컷 욕을 해댔습니다. 당연히 버스 안에 있던 사람들의 시선은 C양과 옆 자리의 남자에게 집중됐고요. 여자들의 수다는 끝이 없죠. 남자는 결국 얼굴이 벌개진 채 다음 정류장에서 허둥지둥 내려버리고 말았다고 합니다.

이 사례는 지난 글에서 설명드렸던 '범죄를 들키고 싶지 않은 심리'를 역으로 잘 이용한 케이스라고 하겠습니다.


그러나 사실 이 사례처럼 설득 단계에서 상황을 완벽하게 종결시키기란 무척 어렵습니다. 같은 방법이라도 상대에 따라 반응이 달라질 수도 있고요. 그래서 영화나 소설 등을 통해 알려진 것처럼 경찰에도 유괴, 납치, 자살 시도, 테러 등 범죄를 상대하는 전문교섭가가 따로 존재할 정도로 이 방법은 때때로 아주 복잡한 사회적 관계에 대한 이해와 화술을 갖추고 있어야만 유효할 수도 있습니다. 또 상당히 오랜 기간에 걸쳐 반복적이고 점진적으로 상대를 설득하는 과정을 거쳐야 할 때도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단계는 반드시 거쳐야하며 분명히 유효합니다. 예컨대 직장, 학교 혹은 어떤 집단이나 관계 속에서의 권력 구조에 기댄 성희롱이나 추행과 같은 형태의 성폭력에 대해서는 강도 높은 물리적 저항을 하기도 어려울 뿐 아니라, 일시적인 저항이나 탈출은 근본적인 해결책도 되지 못합니다. 따라서 지속될 수 있는 폭력을 멈추기 위해서는 상대방으로 하여금 진심으로든 강제적으로든 성폭력의 행사를 멈춰야겠다고 납득할 수 있는 현실적인 합의점을 만들어내야 할 필요가 분명히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가 하면 밤길에서 낯선 이의 습격이나 보다 직접적이며 물리적인 성폭력(강간, 폭행, 강도 등) 위기에 처했을 경우에도 설득 단계를 통해 시간을 끌면서 다음 단계인 탈출 또는 저항이나 제압을 위한 상황 관찰을 할 여유를 가질 수 있으며, 상대의 주의를 분산시키거나 안심시켜 빈틈을 만들어 낼 수도 있습니다. 또 , 즉각적인 저항이나 제압을 시도했다가 실패했을 경우 다시 상황을 추스리기 위한 방편으로도 유효하지요.


'소리 지르며 밀어내기'는 ASAP의 가장 기본적인 방어기술


사실 이와 같은 상황에서라면 말보다는 손발이 먼저 나가는 것이 좋을 때가 있습니다. 이렇게 불시의 물리적 습격에 대해 소리를 지르면서 상대를 밀어낸다거나, 몸이나 옷, 가방 등을 잡혔을 땐 그것을 풀어내기 위해 상대를 공격하고 일단 최소한의 대응 거리를 만드는 것을 '저항', 그리고 심신의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위기에서 벗어나 안전한 상황으로 돌아가는 것을 '탈출'이라고 칭하기로 하겠습니다.

'탈출'은 ASAP 호신술의 자기방어 실천 3단계에 해당하며, 특히 상대가 흉기를 가지고 있을 때나 상대가 여러 명일 때, 혹은 상대와 물리적으로 대치해서 제압할 자신이 스스로에게 없을 때 등 그 상황을 오래 끌 수록 명백하게 불리한 상황이라고 판단될 때는 무조건 이 단계를 우선해야 합니다. 쉽게 말하면 '도망가는 것'이죠.

이 단계에서 가장 주의해야할 점은 탈출을 위해서 '설득'이나 '저항' 등을 통해 빈틈을 만들거나 이미 빈틈이 보였다면 망설임 없이 최대한 빨리 그 상황을 벗어나야 한다는 것입니다. 특히 '저항'을 해야할 경우라면 즉각적이고 기습적인 공격으로 확실하게 탈출할 수 있는 여유를 만들 수 있어야 합니다. 


그런데 이 단계를 설명할 때 의외로 많은 여성들이 도망가기보다는 확실하게 제압을 해서 혼쭐을 내주고 싶다, 이런 단계를 설정한 것은 결국 여성이 남성보다 약하다는 한계를 인정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합니다.

하지만 남자라 해도 가능한 물리적 충돌을 피하고 자기 심신의 보전을 우선해야 하는 것은 마찬가지입니다. 물리적 충돌은 필연적으로 자신의 위험 부담 또한 높입니다. 따라서 억지로 상대를 제압하려다가 상대의 반격에 의해 다칠 수도 있고, 쓸데없이 시간을 끌다가 충분히 탈출할 수 있었던 상황임에도 탈출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여러분의 분노를 이해하지 못하는 바는 아닙니다. 하지만, 분노에 지나치게 휩쓸리다 보면 냉정한 판단을 하지 못하고 더 큰 후회를 할 수 있는 선택을 할 수도 있습니다. 탈출은 비겁하거나 약한 선택이 아닌, 호신이라는 관점에서는 가장 현명하고 적절한 전술적 판단입니다. 


물론 상황과 필요에 따라서는 반드시 상대를 제압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다음 글에서는 그 단계인 '제압'에 대해서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武Zine과 공도KOREA는 여성호신술에 대한 오랜 고민과 연구 끝에 ASAP(Anti Sexual Assault Program)이라는 새로운 성폭력 예방/퇴치 및 여성호신술 전문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했으며, 지난 여름 제작해 9월에 공개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어플인 '올댓호신술'은 지금까지 6천7백 건이 넘는 다운로드 회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또 기업 사보 연재, 지역 사회체육센터 및 각종 대학과 단체 대상의 여성호신술 특강도 활발히 추진되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수련문의
서울 : 공도KOREA 중앙도장 cafe.daum.net/daidojuku (성북구 한성대학교 중문 앞, 070-7536-7134)
부산 : 부산시국민체육센터 '격투기다이어트&호신술' 강좌 (서구 서대신동3가, 051-243-5959, 월수금 오후2시/9시)

티스토어 '올댓호신술' 
http://j.mp/dvXi5x  
Posted by 류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www.uggbootswolaile.net/ BlogIcon ugg boots on sale 2012.12.05 1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 눈송이가 떨어질 때, 사랑하고 기념을 위해 예약 눈, 사진,에서 실행을 ugg 입고 따뜻하게 수 있습니다!

  3. Favicon of http://www.uaggmarketing.com/ BlogIcon uggs sale 2012.12.05 1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팅 수수한 옷을 ugg하여, 정당성을 설명하는 것도 중간 classiness과 구별하기 위해서 특정 빅토리아 midsection 학교에 대한 동기되었습니다

  4. Favicon of http://www.lowercostugg.com/ BlogIcon cheap uggs 2012.12.05 1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장 매장 UGG하는 사람들은 단지 물리적 인 모양을 향상되지 않습니다 좋은 신발이나 부츠를 수 있지만,뿐만 아니라 발가락 정말 보안 유지 될 수 있습니다.

  5. Favicon of http://www.uggsforwomenkids.com/ BlogIcon uggs for women 2012.12.05 1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츠를 Ugg - 2 년 몇에서 스타일 디자인을위한 빠른 항목으로.

  6. Favicon of http://www.sac-saclancel.com/ BlogIcon sac lancel 2012.12.05 1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전에 감사 사이트 에서 훌륭한 일을 유지!

  7. Favicon of http://beanbagnerd.com BlogIcon chairs 2013.01.02 1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은 아주 훌륭하게 블로그 게시물을 작성했습니다

  8. Favicon of http://birdbonanza.com BlogIcon bird 2013.01.02 1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은 아주 훌륭하게 블로그 게시물을 작성했습니다

  9. Favicon of http://www.sacpascher-lancel.com/ BlogIcon sac lancel 2013.03.04 17: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학습 곡선을 사용하여 추적을 계속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십시오.

  10. Favicon of http://www.sacpascher-saclancel.com/ BlogIcon lancel 2013.03.04 17: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주머니 lancel에 대한 정보를 찾아 다음은 lancel이 리조트 lancel 주머니

  11. Favicon of http://www.frlancels.org/ BlogIcon lancel 2013.03.04 17: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뿐만 아니라 학습 블랙 베리 커브를 실행합니다 주머니 lancel 광고로 수익을 창출 할 수 있습니다.

  12. Favicon of http://latambmc.com/cheapmonsterbeats.html BlogIcon beats by dr dre price 2013.03.04 17: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실에서,하지만 그들은 닥터 드레 가격으로 진정한 비트려면, 과대 야, 버즈가 최고 저렴한 스튜디오와
    현실에서,하지만 그들은 정말 말도 안되는 소리만한 닥

  13. Favicon of http://www.excellentmonster.com/how-to-make-beats BlogIcon how to make beats 2013.03.04 1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승리 할 수​​ 있으며 꾸 프로 구매자에 의해만한 때문에, 당신이 심지

  14. Favicon of http://www.vanessabrunoeshop.com/ BlogIcon vanessa bruno pas cher 2013.04.18 2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춤형 오픈캐스트를 준비하는 풀반장이었습니다~

  15. Favicon of http://www.customjerseysmall.com/custom-nhl-jerseys-c-65/ BlogIcon custom hockey jerseys 2013.04.21 0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번역 품질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구글 BusinessWould에 대한 번역 당신은 몇 가지 질문에 대답 마음

  16. Favicon of http://www.customjerseysmall.com/custom-mlb-jerseys-c-240/ BlogIcon custom mlb jerseys 2013.04.21 0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want to advise you the best firm I have worked with, where highly qualified staff is ready to aid you, so don’t hesitate and buy critical analysis essays.bordeaux restaurant

  17. Favicon of http://www.customjerseysmall.com/custom-nba-jerseys-c-68/ BlogIcon Custom basketball jerseys 2013.04.21 0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énéficiant d'un excellent Très lancel Les services de soutien via les médias sociaux qui commercialisent Juste ce qu'est exactement sac lancel Vous devez UnderstandOnline satisfaction du client lancel a obtenu sauté plusieurs possibilités en ce qui concerne les organisations sac lancel et c'est pourquoi il est

  18. Favicon of http://www.customjerseysmall.com/custom-nfl-jerseys-c-66/ BlogIcon Custom football jerseys 2013.04.21 0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질인 그래핀에 액체를 가둔 뒤, 현미경을 통해 액체 속 원자들이 어떻게 고체로 결정화하는지 밝혀낸 것이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냉동인간이 해동되면서 세포가 파괴되는 과정을 예측하고 분석할 수 있다.

  19. Favicon of http://www.customjerseysmall.com/ BlogIcon Custom baseball jerseys 2013.04.21 0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이 번역 품질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되는 몇 가지 질문에 대답 될까요? 구글의 비즈니스에 번역 : 번역기 ToolkitWebsite TranslatorGlobal 시장 찾기 ...

  20. Favicon of http://www.sewa-mobil-semarang.com/ BlogIcon rental mobil semarang 2013.06.11 16: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끈적 거리는 작업을 다시 가지고 그것을 유지 싶어요 가지를 작성했습니다. 당신이 양을 만들어 그 스텝 업 내 자신의 정보를 고품질로 빠르게 통해 모두 훌륭한 일을 실현합니다 신뢰할 수있는 정보에 대한 놀라운 포스트 이야기를 게시하고 있습니다.

  21. Favicon of http://digitaleoptionen.yolasite.com/ BlogIcon Hier klicken 2013.07.22 07: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끔찍하지만 사람들은 이상한 영혼을 가지고


사실 저도 그리 많은 나이는 아닙니다만, 요즘 젊은, 혹은 어린 친구들이 곧잘 하는 말 중 참 듣기 싫은 것이 '나이가 들어서' 어쩌고 하는 소리입니다. 언젠가부터 이삼십대 사이에서 이렇게 스스로를 늙은이로 만드는 말 장난이 조금씩 유행하기 시작하더니 이제는 십대들 사이에서도 '늙었네', '몸이 예전 같지 않네' 어쩌고 하는, 막말로 시건방지기 짝이 없는 소리가 너무 자연스럽게 나오는 것에 깜짝 깜짝 놀라곤 합니다.

어리고 젊은 것을 쫓는 유행이 낳은 부작용 같은 것이라고도 볼 수 있을 듯 한데, 특히 우리나라 무술 격투기 판에서는 이런 풍조와 아동 위주로 운영되는 도장 실태가 겹치면서 체육관에서 이삼십대 관원을 찾기가 무척 어려운 기현상을 빚고 있습니다. 게다가 지도자들 역시 사회적으로나 경제적으로 빠른 안정을 취하려는 경향이 강해지면서 선수 생활이나 사범 생활은 거의 대학 졸업과 함께 접어버리고 바로 도장을 차려 '관장님 행세'를 하는 경우를 곧잘 보게 됩니다. 그러다 보니 나이 서른을 바라보기만 해도 벌써 '나이 들어서 몸 사려야지' 라는 소리가 나오고, 어쩌다 나이 많은 관원이 나오거나 40대 관장이 직접 관원들을 지도하고 같이 수련이라도 하면 아주 대단한 것처럼 얘기가 되곤 합니다.




개인적으로 참 안타까운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일부 엘리트 종목이나 일류급 선수층을 제외하면 십대 혹은 이십대만 넘어가도 이미 전성기가 지난 거니 어쩌니 하는 얘기는 대부분 해당사항이 없는 얘기입니다. 꾸준히 시간을 들여 공을 들이기만 한다면 오히려 삼십대에 접어들면서 기량이 원숙해지고 사십대에 최고점을 찍을 수 있는 것이 무술 수련입니다. 랜디 커투어나 어네스트 호스트, 피터 아츠 같은 선수들의 활약이 결코 특수한 경우가 아니라는 얘기죠.

게다가 이처럼 수련 연령이 낮아지고, 평균 수련 기간이 짧아지는 현상은 전체적으로 수련의 수준이나 기량이 낮아지는 결과를 낳습니다. 한창 더 배우고 수련해야할 시기에 이미 은퇴(?)하거나 현역에서 물러나다 보니 전수되는 기술의 질적 양적 수준이 떨어질 수 밖에 없는 것이죠.

또한 삼사십대에 격투기를 시작하는 것도 결코 무모한 도전이 아닙니다. 물론 어릴 때부터 기량을 쌓아올린 젊은 선수들과 싸우는 것은 무리일 지도 모르지만, 현실적인 목표를 설정하고 적절한 실천 프로그램과 지도를 따른다면 얼마든지 몸에 무리를 주지 않고 수련을 해나갈 수 있고 적절한 수준에서 풀컨택트 겨루기 또한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나이 먹어도 만만치 않다는 것을 보여준 마흔살 넘은 아저씨들의 격투토너먼트.
일본에는 만35세 이상의 선수들만 참가하는 '오야지배틀'이라는 프로이벤트도 있다는 사실~!

뭐 어차피 말로만으로는 받아들이기 힘드실테니, 마흔이 넘어선 일반인도 얼마든지 잘 싸울 수 있다는 것을 실제로 보여드리는 영상을 준비했습니다. 바로 지난 2월 15일에 제가 직접 출전하기도 했던 전일본비지니스맨클래스공도선발대회 중(中)량급에서 우승한 사토 준 선수의 경기 영상입니다.

영상을 보시기에 앞서 잠깐 공도(空道-쿠도) 룰을 설명드리자면 안면보호헤드기어를 착용함으로써 손, 발, 팔꿈치, 무릎, 박치기 등에 의한 직접 안면 타격을 허용하고, 메치기에 이은 굳히기나 조르기 등의 그라운드 기술도 허용합니다. (단, 그라운드 상태에서 위 사람이 아래 사람의 얼굴을 직접 가격하는 것은 금지, 슨도메 형태로 연타를 가할 경우 '효과' 포인트를 준다) 게다가 도복을 잡고 타격하는 것도 가능하기 때문에 일반적인 종합격투기에 비해서 어떤 의미에서는 훨씬 제한이 적은 형태의 경기라고도 볼 수 있습니다. 단, 만30세 이상을 대상으로 하는 비지니스맨클래스에서는 선수들의 연령과 체력, 사회 활동에의 영향 등을 고려해 다리보호대를 착용하고, 경기 시간을 3분에서 1분 30초로 단축하며, 10초 이상의 난타전은 일단 중지하는 등의 선수 보호 규칙을 적용하고 있습니다.


사토 준 선수는 현재 만41세(우리 나이로는 마흔셋)의 교직원으로 키 172cm에 체중 77kg 정도의 신체 조건, 공도 수련 전에는 어떤 특별한 격투기 수련 경력이 없었던 그야말로 평범한 40대 직장인입니다. 하지만 약 3년 간의 공도 수련을 통해 초단을 획득했고 작년 전일본BC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이후 올해 우승을 거뒀지요. 참고로 이 체급에 출전한 7명의 선수 중 최연장자였는데, 다른 선수들 또한 만32세인 저를 제외하면 모두 38~40세 정도의 나이에 회사원, 공무원, 미용사 등의 일반 직장인들이었습니다. 경량급에서는 50대 선수도 출전했지요.

자, 어떻습니까? '이 나이에 격투기는 무슨...' 이란 생각으로 끓는 피를 억누르고 있던 아저씨, 아버님들! 결코 늦지 않았습니다. 지금이라도 근처 무술도장이나 격투기체육관의 문을 두드려보십시오. 그리고 거기, 신체 건장한 이삼십대의 당신, 나이 운운하며 격렬한 운동을 피하려고 했던 자신이 좀 우습다는 생각 안 드십니까?



Posted by 류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2009.03.06 1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이야 말로 자신이 나이가 먹었다고 생각하고
    쓴 글 같네요. ㅎㅎ



    수천년전 이집트 파피루스에 보면
    '요즘 젊은 것들은 안돼!'라는 글이 있다고 하네요

    • Favicon of https://moozine.net BlogIcon 류운 2009.03.06 2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젊은이를 나무라는 글은 꼭 나이가 많은 사람만 쓸 수 있는 것은 아니죠.

      저보다 어린 친구들이나 비슷한 연배의 분들께는
      몸 사리지 말고 열심히 움직여서 건강해지자는충고를,
      나이드신 분들께는 포기하지 마시라는 격려를 드리고자 쓴 글입니다. ^^

    • 뭥미 2009.03.16 1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파피루스에 그런 말 없어요..
      알아보지도 않고 이런 카더라 글 적다니..

  2. miso 2009.03.06 15: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화요금 확 줄이는 나만의 비법공개 : yes013.com
    좋은 글 제 블러그에 담아갑니다. 제 블러그도 와주세요

  3. Favicon of http://kkuks81.tistory.com BlogIcon 바람몰이 2009.03.06 15: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대학시절 특공무술 수련을 할 때 3-40대 아저씨들이 꽤 계셨었지요. 그 분들 뵈면서 나이는 별거 아니란걸 배웠습니다. 태권도 4단을 딸 때 지도해주셨던 관장님도 40대 이셨는 데, 저와 겨루기하면 제가 항상 두들겨 맞았다는..ㅠ.ㅜ;; (UDU 출신에 종합 이십몇단 쯤 되셨다는...ㅎㄷㄷ)

    • Favicon of https://moozine.net BlogIcon 류운 2009.03.06 2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불과 10년 전만 해도 이미 유치원화됐던 몇몇 동네 태권도장을 제외하면 도장에서 성인부를 찾기가 그리 어렵지 않았는데요.

      정말 실력 좋은 '아저씨'들이 참 많으셨죠. 가끔씩 신기한 기술 보여주시는 분들도 계셨고, 그 분들 옛날 얘기 듣는 재미도 쏠쏠했고... ㅎㅎ

  4. 김용직 기자 2009.03.06 16: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도자들 역시 선수생활이나 사범생활은 대학졸업과 함께 접으면서... "
    바로 내가 이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것이었음.
    20대 중반 밖에 안된 관장이 30대 초중반인 것처럼 나이를 속이고
    30대 후반 밖에 안된 관장이 40대 중반인 것처럼 시건방 떨고.
    참 꼬라지 보기 싫었음. 내가 누군지 이야기 안해도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아는 사실.
    이름 확 까버릴까 싶기도 한데 그래서 뭐하겠소만.

    그러니 이런 양반들이 자기보다 5살, 10살 더 많은 다른 사람들에게 너무 함부로 굼.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인다 했음. 남을 가르치는 자리에 있는 사람일수록 더 필요한 덕목.

    최영재 관장 같은 분은 낼모레 쉰인데 완전 근육질에 선수들 스파링을 하루에도 수십라운드씩
    하더만요. 올해는 뵌적이 없어서 모르지만. 그게 관장다운 관장의 모습 아닌가 함.

    사실 훌륭한 관장이 되기 위해 반드시 훌륭한 선수생활을 거쳐야 할 필요는 없지요.
    그러나 선수생활을 제대로 안했으면 관장생활이라도 훌륭히 해야지, 왜 자신의 미천한
    선수 캐리어를 스스로 뽀록 내는지. 쯧...

  5. 이선달 2009.03.07 04: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류운님 글을 보니 .. 물론 일본 은 우리하고는 사정이 많이 다를줄 생각은 했지만 ...

    한편 용기도 나면서 한편에 걱정도 있습니다 ..

    마땅히 시간이나 비용이나 여러면에서 마땅한 운동이 없어 휘트니스에 다니고 있지만

    지루하기도 하고 격투기 의 여러긍정적인 측면을 전부터 좋게 봐온터라

    이종격투기 도장은 가까운곳에 없지만 권투나 킥복싱을 배워보려고 생각은 하고 있던 차였는데

    도무지 한편에 떠나지않는 두려움이 있더라구요 나이는 사십이 다되었고

    어린친구들하고 스파링하다 펀치라도 제대로 맞으면 내가 온전할까 하는 생각도 들구요 ...

    제가 맷집이 보통이 아닌사람이라 뭐 보이는 주먹에 맞고 아픈건 별게 아닌데 사람들하는 말로

    나이가들면 유연성이나 순발력은 떨어지는데 잘못맞고 큰일 날까봐 ....

    우리나라에서 어느정도 나이든 사회인들이 격투기를 취미로 하고 몸에 멍들고 다치는걸

    긍정적으로 봐주는 곳도아니고 .. 도장에서 스파링을 꺼리고 살빼러나온사람처럼

    출입할수만도 없는거구요..

    아뭏튼 집근처엔 이곳이 읍지역이라 태권도장 말고는 킥복싱 도장 하나뿐인데

    문을 한번 두드려봐야겠네요 ...

    얼마전부터인가는

    권투선수 하고 육상선수 몸이 가장아름다운것 같더라구요

    물론 나이든 이종격투기 선수의 약간 나온 아랫배야 관록의 부유물이니까 다른 이야기지만요 ㅋㅋ

    • Favicon of https://moozine.net BlogIcon 류운 2009.03.07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입문과 동시에 무리한 스파링을 시키는 도장은 아마 별로 없을 테니 너무 걱정 안 하셔도 될 겁니다. 입관하실 때 관장님께 원하시는 바를 정확히 이야기하시고 어느 정도 몸이 기술에 적응이 되고 나시면 매서드스파링부터 시작해서 차차 프리스파링까지 진도를 나가시면 원하시는 바를 얻으실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단, 절대 서두르지 마시고 기간을 오래 잡고 가시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운동 경력이 얼마나 되시는지 모르겠으나, 일단 처음엔 샌드백이나 미트만 풀파워로 때리셔도 손목이 꺾이거나 반동에 의해 어깨와 허리가 아파올 수도 있습니다.

      기본과 쉐도우를 떼고 미트치기까지 2~3개월 정도 잡으시고, 그 기간까지는 타격 시 충격을 받아도 관절과 하체에 무리가 안 가게끔 준비를 한다 생각하시고 유연성과 근력 운동에 집중하시면 좋습니다. 그리고 차차 매서드스파링(보통 마스스파링이라고 함)을 거쳐 프리 스파링까지 가는데 또 2~3개월 정도 잡으시는 게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리고 스파링하실 땐 항상 헤드기어와 마우스피스, 스파링용 글러브, 다리보호대, 필요하다면 몸통보호대까지도 꼭 착용하시기 바랍니다. 귀찮거나 불편하다고 해서, 혹은 왠지 쑥스러운 마음에 안전 장비를 소홀히 하면 반드시 크고작은 사고로 이어지게 마련입니다. 내 몸을 지키기 위해서 하는 운동이니 불필요한 부상을 방지하는 것부터 항상 염두에 두시고, 멋진 격투가의 몸매를 얻으시길 바랍니다. ^^

  6. 격투가 2009.03.07 1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의 동영상을 보니 40대에 열심히 수련한 일본사람이 대단하기보다 30대인 류운님이 너무 실력발휘가 안되었소,,위의 글처럼 더욱 분발하시길,,

  7. 격투가 2009.03.07 1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에 한두시간 또는 일주일에 한두시간 정도 운동하시는 분들께서 매일같이 도장서 일하시는 관장님들을 판단하기는 섣부른거 같소,,취미로 하는거와 직업으로 하는거의 차이를 깨닫기 전에는 함부로 떠들어 대지 말길 바라오,,글만 읽으면 본인들이 관장들을 다 이길거처럼 보이는데 도장서 매일 일하면서 몸이 힘들다라고 이야기하는거와 하지도 않으면서 글로만 떠드는거와 무슨 차이가 있겠소. 그래도 운동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매일 도장서 일하는 분들이 더 대단하고 존경스러운 것이오. 도장들이 저연령화되고 권위를 잃다보니 댁들처럼 무도계를 한부로 폄하하는 자들까지 등장하게 된것이 애석할 뿐이오,,

    • 봄곰 2009.03.07 14: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 그런 관장들이 많다는 걸 애써 부인하지 마시오. 저 기사 글에 훌륭한 관장님들 비방하는 곳이 있소이까? 격투를 하기 전에 글과 행간, 뜻을 읽는 법부터 배우시길...

    • 러셀 2009.03.08 1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분은 어디서 다른글을 읽고 여기다 리플을 다셨을까요..ㅋㅋ

    • ko승 2009.03.15 2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실제 싸움이나 격투 실전에서 써먹도 못하는 무술들..
      무술의 한계죠..무술 30년한 사람이 싸움만 한
      폭력배에게 두들겨 맞는게 현실이죠..발차기나 샌드백 쳐봤자 실전이나 싸움에서는 안통하죠

    • 1234 2012.11.23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은 존대하시면서 웃기는 말씀하시고가는듯 하네요.
      글쓴이께서 일선 도장을 까려고 쓴건 아니란게 글을 읽어보면 알텐데 당신같은 사람이 무술인이거나 지도자니깐 우리나라 무술계가 개판인거죠.

    • 1234 2012.11.23 1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은 존대하시면서 웃기는 말씀하시고가는듯 하네요.
      글쓴이께서 일선 도장을 까려고 쓴건 아니란게 글을 읽어보면 알텐데 당신같은 사람이 무술인이거나 지도자니깐 우리나라 무술계가 개판인거죠.

2월 14일 토요일 아침 11시 

늦잠이 원수다. -_-;;  어제 비행기도 놓쳤는데 오늘은 지부장 심사 견학을 놓쳤다. 사실 어제 총본부 수련이 즐겁기는 했는데... 아침의 사고도 있었고 여독이 풀리지 않은 상황에서 수련을 하다 보니 피로가 생각보다 컸나 보다. 게다가 긴장도 풀리고 해서 그런지 아침에 눈을 떠보니 어느새 9시 30분... -_-a 지부장 심사는 10시에 시작된다고 했는데...

뭐 어차피 두세시간 정도는 하겠지 하는 마음으로 아침도 먹고 ㅋ 여유있는 마음으로 총본부에 도착했으나, 정확하게 1시간 동안 진행된 심사가 막 끝나고 청소를 하고 있다. 어제 수련 지도를 해준 쿠로키 2단을 비롯해 괴물급 지부장들의 실력을 보면서 마음을 다지고자 했던 계획은 이렇게 어이없이 틀어지고 말았다. 이러다 대회 당일인 내일도 늦잠 때문에 출전에 지장이 생기는 건 아닐까 싶은 생각마저 들 정도. (물론 대회는 오후 3시 시작이니까 그럴 걱정은 없겠지만... ㅎㅎ) 


2월 14일 토요일 오후 3시

기왕 헛걸음한 것 시내 격투기용품점 몇군데를 잠시 들렀다가 일찌감치 숙소로 돌아와서 푹 쉬기로 했다. 낮잠을 달게 자고 일어나니 어느새 오후 3시, 왠지 허전한 마음에 어제 받아온 도복과 피스트가드도 꺼내 보고 '쿠'의 투명커버 부분에 김서림 방지액도 발라주면서 내일 경기를 어떻게 하면 좋을지 얘기를 나눴다. 그러고보니 임재영 선수는 아무래도 낯선 '쿠'를 쓰고 싸워야한다는 것이 신경 쓰이는지 어제 밤에 잘 때도 '쿠'를 쓰고 잤다고 한다. ^^ 

나는 어제 총본부에서 수련했던 내용을 다시 한번 되짚어봤다. 작년 한국 세미나 때도 왔었던 호리코시 초단은 나에게 우선 '안면 펀치를 맞는 것에 익숙해져야 한다'는 것부터 강조했다. 특히 '쿠'를 쓰고 펀치를 맞으면 직접 얼굴에 주먹이 닿지는 않는데 충격이 오는 묘한 위화감 때문에 처음에는 굉장히 당황스럽다고 한다. 그래서 상대가 가볍게 펀치를 뻗으면 그것을 그대로 맞으면서 고개를 돌리거나 눈을 감지 않는 훈련부터 시작하기로 했다.

총본부 수련을 마치고 단체 사진. 뒤줄 가장 왼쪽이 나, 바로 옆이 임재영 선수,
가장 오른 쪽이 현재 총본부 내제자로 작년 한국세미나 때도 아즈마 숙장과 동행했던 호리코시 초단

그리고 난타전을 피하고 안면 펀치를 방어하면서 상대적으로 익숙한 발차기로 거리를 만들어서 대응하라는 것이 호리코시 초단이 나에게 내려준 전략이었다. "한국 사람들은 다 발차기를 잘 하니까, 발차기로 싸우는 게 나을 거예요" 란다. ㅎㅎ (여담이지만 정말로 일본 사람들은 태권도 때문에 한국 사람들이 다 발차기를 잘 하는 줄 안다. 하기사 몸을 불안정한 상태로 만드는 것을 싫어해서 뒤차기만 나와도 "오~"하고 감탄하는 일본 무도/격투계의 특성에 반해 한국 무술격투가들은 예사로 뒤차기나 뒤돌려차기를 구사하니 그렇게 보일만도 하다.) 쿠로키 2단과 호리코시 초단, 그리고 갈색띠 2명과 녹색띠 1명의 총본부 수련생들이 돌아가며 매서드 스파링 형식으로 나를 도와줬다. 처음에는 맞는 것에서부터 블로킹, 피하고 받아차기, 발차기로 먼저 공격하기 그리고 마지막에는 자유 스파링에 가깝게까지 체계적으로 훈련이 이어졌다.

30분 정도 계속해서 이런 식으로 연습을 하다보니 앞차기나 옆차기로 거리를 버는 것이나 사이드로 빠지면서 중단돌려차기, 발차기를 잡혔을 때는 바로 돌려빼면서 뒤차기, 근접 상황이 됐을 때 무릎차기 등의 공격패턴에 어느 정도 자신이 붙었다. 물론 가볍게 동작만 맞춰보는 형식이었기 때문에 실제 경기에서는 파워나 박자가 훨씬 거칠어질테니 또 다른 느낌이겠지만 우선은 '해볼만 하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하단차기에 자꾸 손이 내려가는 (잡으려고 하는 버릇 때문에) 습관은 페인트에 이은 펀치나 하이킥을 허용할 수 있는 위험 때문에 역시 고쳐야할 부분으로 지적 받았다.

이렇게 1시간 30분 정도 스파링 위주의 타격 훈련이 끝난 후에 또 1시간 가량 그라운드 훈련이 이어졌다. 기본적인 유도식 기초운동 - 새우, 역새우, 기어가기, 구르기, 낙법 등 - 을 한 후, 메치기 기술을 서로 한번씩 걸어보는 연습을 하고 바로 란도리(메치기 자유대련)로 들어갔다. 예전에 미국 브라질유술 도장에 갔을 때 스파링에서 택견의 딴죽(회목치기)로 꽤 재미를 봤던 것과는 달리, 일본은 유도를 많이 하는 탓인지 발목을 후리는 기술이 생각보다 잘 통하지 않는다. 맞잡기가 됐을 때 어떤 기술을 써야할지 다시 생각해봐야 할 듯 하다.

이어진 것은 패스가드(누운 상대가 견제하는 다리를 젖히고 유리한 포지션을 잡는 것)의 연습. 상대 다리를 무릎으로 타고 넘어가는 3가지 방법을 하나씩 따라해봤는데, 내 파트너는 체중 100kg의 임재영 선수! -_- 허벅지와 갈비뼈 위로 임재영 선수의 무릎이 올라올 때마다 나는 고통스런 비명을 질러야 했다. 어쨌든  내 입장에서는 그라운드 공방에 대한 마무리 훈련도 겸할 수 있었으니 잘 된 셈이다. 임재영 선수 역시 익숙치 않은 동작들이라 힘들어하긴 했지만 자유롭고 다양한 수련 방식에 만족스럽다는 반응이었다. 

대도숙에서의 수련은 생각보다 훨씬 자유롭고 다양하게 이뤄진다.
총본부의 경우 산타, 브라질유술, 아이키도 등을 배울 수 있는 클래스도 마련해두고 있다.



2월 15일 일요일 아침 7시 30분

이른 아침부터 전화벨이 울린다. 이번 대회 사진 촬영을 위해 야간버스로 오사카에서 올라온 (김)광수가 토쿄에 도착한 모양이다.  지난 9월부터 교환학생으로 오사카에 거주하며 공도 수련을 시작해 지금은 5급, 노란띠를 매고 있다. 아마도 올 가을에 한국에 돌아올 때는 갈색띠를 매고 있지 않을까?

원래 우리는 오후에 대회가 시작이라 늦잠을 자고 움직일 생각이었지만 오전의 소년부 대회 촬영도 해야 하는 광수가 토쿄는 초행길인지라 일찌감치 다함께 대회장으로 이동하기로 했다. 숙소가 있는 우구이스다니에서 대회장인 아라카와구립스포츠센터까지는 전철로 네 정거장 정도의 가까운 거리. 대회장에 도착하니 시간은 어느새 9시 30분, 소년부 대회가 이제 막 시작하려 하고 있었다.

< 다음 편에 계속 >

Posted by 류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oozine.net BlogIcon gilpoto 2009.02.24 1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에 늦잠자고..오후에 낮잠자고..도대체 몇시간을 자는거야?

  2. 2009.02.24 1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무운 김기탄 2009.02.25 0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잠보로 호를 바꾸시오. 잠보 김기태.
    ㅋㅋㅋㅋ

    • Favicon of https://moozine.net BlogIcon 류운 2009.02.25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마지 아저씨... 기사를 옮겨가면 그냥 그대로 옮길 것이지, 왜 물어보지도 않고 '공수도'니 '실전가라테'란 말로 바꿔 -_-+ 대도숙에서는 이제 '공수도'나 '가라테'란 말은 안 쓴단 말이지.. 본문에도 그렇다고 써놨는데 왜 그랬어!!

  4. 2009.02.25 1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관수 2009.02.27 16: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도 어둡네~ 임재영이~ 너무 어두워~~ 인상좀폐라~~ 니가 이제 공도의 한국 총수다!!
    근데 단체가 넘 작아~ 그게 인상을 어둡게 만든거야~~

  6. 김용직 기자 2009.02.27 1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대도숙에서 공수도, 가라데 용어 안쓴다고 하는 것을 지금 확인....
    쏘리볼....
    하지만 그 기사가 네이버에서 반응은 좋았다는 거 ㅋㅋㅋㅋ

    그건 그렇고 왜 경마지야! 경륜, 경정도 한단 말이야.
    내 히트 기사중에 'CroCop 말(馬)은 없어도 CroCap 말은 있다'도 있다규!

  7. 김용직 기자 2009.02.27 17: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류운 아저씨 흰띠다 ㅋㅋㅋㅋ 존내 하수 ㅋㅋㅋ
    나는 흰띄 주면 운동 안함.
    검은띄 매고 할래.

2월 13일 금요일 아침

인천공항으로 가는 버스 안에서 마음은 조마조마하다. 아침 8시 비행기를 타야하는데 어느새 시각은 7시를 넘어서고 있기 때문이다. 공항까지는 적어도 2, 30분은 더 가야할텐데...-_- 리무진버스 첫차 시간표를 잘못 알고 나온 것과 아침에 급히 못 챙겨넣었던 파울컵을 찾느라 시간을 허비한 것이 화근이었다.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카운터로 달려갔지만 역시 늦었다. 이미 수속 마감이 됐다는 얘기를 듣는 순간 하늘이 노래지는 기분... ;; 하지만 하늘이 무너져도 살 구멍이 있다고 했던가. 대기수속 카운터에 사정을 얘기하니 원래 변경이 안 되는 티켓인데도 다음 비행기를 탈 수 있도록 도와줬다. 이 자리를 빌어 정말 J모항공 인천공항 대기수속 카운터의 직원 아가씨에게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얼굴도 이쁜데 어찌나 맘씨도 고우신지!! >ㅁ<)b


2월 13일 금요일 오후 4시

숙소에 짐을 풀고 잠시 눈을 붙였다가 다시 길을 나섰다. 대도숙 총본부에서 아즈마 숙장에게 함께 BC대회에 출전할 임재영 선수를 소개하고 저녁 수련에도 참가하기로 약속했기 때문. 총본부 수련에 참가하는 것은 나도 처음이기 때문에 살짝 흥분된다.

토쿄 이케부쿠로에 위치한 대도숙 총본부 건물,
1층은 웨이트룸과 스포츠마사지, 2층과 3층은 도장, 4층과 5층은 숙소 및 사무실로 쓰고 있다.

오랜만에 들러본 총본부, 우리를 기다리고 있던 숙장에게 인사를 드리고 대회에 필요한 장비를 받았다. 우선 대도숙의 상징이라고도 할 수 있는 안면보호구, 3년 전까지만 해도 수퍼세이프라는 장비를 사용했지만 지금은 착용감이나 실전적 의미에서 보다 개선된 오리지널 장비인 NHG空(네오헤드기어 쿠 - 이하 '쿠')를 사용한다.

여기서 재미있는 얘기 하나, '쿠'에는 호흡으로 인해 투명마스크 부분에 입김이 서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바르는 약품이 포함되어 있는데, 문제는 이것이 별 효과가 없다는 것. -_-a 나중에 숙소로 돌아가서 몇 번이나 바르고 닦고를 반복했지만 입김이 서리는 것은 어쩔 수가 없었다. 나중에 오사카에서 수련하고 있는 김광수군의 얘기를 들어보니 다들 퐁퐁 같은 주방세제를 바른다고 한다. (사실 숙장은 주방세제를 바르면 화학작용 때문에 마스크가 약해진다고 절대 바르지 말 것을 신신당부했었는데... 결국 우리도 대회장에 들어가기 전에 바르고 말았다. -_-;)

그리고 그 짝이라고도 할 수 있는 KFG(쿠도피스트가드), 안면보호구의 접합부 등을 맨손을 때릴 때 생길 수 있는 찰과상이나 긁힘 등의 상처를 예방하는 목적으로 착용한다. 아주 얇은 오픈핑거글러브처럼 생겼는데 사실 글러브로서의 역할은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_-a 대도숙에서는 어디까지나 맨손 공방을 기본으로 하기 때문이다.

뒤로 보이는 것이 구형 수퍼세이프와 피스트가드, 앞쪽이 신형 NHG쿠와 피스트가드


마지막으로 도복! 임재영 선수는 흰 도복, 나는 파란 도복을 구입했다. 대도숙에서는 유도와 마찬가지로 백/청 도복을 채택해 경기 중에 선수 구분을 쉽게 하고 있다. 마스크 때문에 얼굴 구분이 쉽지 않은 공도 경기 특성 상 더더욱 필요한 조치였을 터이다.


2월 13일 금요일 오후 6시

숙장과의 면담을 마치고 7시 수련에 참가하기 위해 도복으로 갈아입었다. 로망의 아이템과 같았던 파란 도복을 입고 몸을 풀고 있으니 왠지 선수가 된 기분을 실감하면서 나도 모르게 웃음이 난다. 물론 한편으로는 과연 일요일 대회에서 잘 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도 크다. 이번에 출전하는 대회는 '전일본비지니스맨클래스선발대회', 즉 만 30세 이상의 비지니스맨클래스 일반수련생들이 출전하는 대회로 규모도 작고 규정 상으로도 일반 공도 경기에 비해서는 완화된 부분이 많기 때문에 사실 큰 부담을 가질 대회는 아니다. 출전을 결정하게 된 것 또한 기왕에 치솟는 환율을 무릅쓰고 일본까지 가는 것, 가급적 많은 경험을 하고 오자는 이유가 컸다. 

더구나 임재영 선수는 극진 수련 경력이 오래된 만큼 극진과 같은 룰로 치러지는 기본룰 부문에 출전하는 이번 대회에서는 우승 가능성마저 충분히 있다. 하지만 나는 얼굴을 직접 때리고 (물론 '쿠'를 쓰긴 하지만) 그라운드 공방까지 포함된 공도룰 경기에 출전하는 것이라 역시 부담이 된다. 약 2주간의 짧은 준비 기간 동안 미트 트레이닝과 스파링을 중심으로 대비를 하기는 했지만... 실제로 이런 룰로 경기를 해보는 것은 처음이다.

생각해보면 내가 어쩌다 여기서 이러고 있지... 하는 생각도 든다. -_-;; 공도와 인연을 맺은 지 햇수로 2년, 아니 벌써 3년이 되어가고 있다. 武Zine이 마샬아츠타임즈라는 이름의 오프라인 잡지로 활동하던 시절 취재 차 아즈마 타카시 대도숙장을 인터뷰한 것이 2007년 여름의 일.

사실 공도(空道-쿠도)라는 이름은 한국에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 불과 몇 년 전에 새롭게 명명된 이름인 만큼 일본에서조차 '다이도주쿠 가라테(대도숙 공수)'라고 해야 알아듣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하물며 한국에서야 '대도숙 가라테'라고 하면 '극진에서 분파된 수퍼세이프를 쓰고 싸우는 종합격투가라테'라는 이미지 정도만 아는 사람들이 대부분일 뿐, 아예 모르는 쪽이 더 많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하지만 대도숙 공도는 기술적 제한이 무척 적다는 그 독특한 풍격 때문인지 한편으로는 그 실체를 접해보고 싶어하는 목소리도 많았다. 이에 관심만 있었던 사람들에게 공도를 실제로 접해볼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자 했던 것이, 1년 후 한국 최초로 아즈마 숙장을 초빙해 세미나를 개최하고 아시아선수권대회에 한국대표로 당시 극진가라테를 수련하던 김광수군을 선수로 출전시키는 일로 이어졌다. 

2008년 8월 주최했던 아즈마 숙장 방한 세미나, 급한 일정이었지만 많은 이들이 참가했다.

그리고 이것을 계기로 아즈마 숙장의 동의를 얻어 공도를 접해보고 싶어하는 이들에게 수련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국공도연구회 쿠도코리아(공도코리아 http://cafe.daum.net/daidojuku )'라는 동호회를 만들었고, 나아가
한국에서 공도가 뿌리 내리고 보급될 수 있도록 지도자 및 선수를 발굴, 양성하는 일까지도 하게 된 것이다.


2월 13일 금요일 저녁 10시

지쳤다! 저녁 7시에 시작한 수련은 9시 30분이 되어서야 끝이 났다. 아주 강한 강도로 몰아붙이는 수련은 아니었지만, 기본 타격기에서부터 그라운드 기술까지 풀코스로 진행된 탓에 온몸의 근육이 말랑말랑해진 느낌이다. 특히 그라운드 쪽 운동을 해보지 않은 임재영 선수는 쓰지 않던 근육을 쓴 탓인지 몸이 놀라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둘이 함께 내린 결론은 '그래도 재미있다!' ^^ 


< 다음 편에 계속 >


 
Posted by 류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swissfashionshop.co.uk/ BlogIcon replica watches on sale 2013.04.11 18: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환상적인 인간을 수행하며 수행 개최

지난 일요일이었던 2월 15일 일본 토쿄 아라카와구종합스포츠센터 무도장에서 개최된 제3회 전일본BC공도선발대회에 출전한 임재영(한국 공도연구회 쿠도코리아 - 이하 공도코리아) 선수가 기본룰 중(重)량급 토너먼트에서 2연승을 거두고 당당히 우승을 차지했다.

'공도(空道-쿠도)'는 극진가라테 창시자 최영의의 제자 중 하나인 아즈마 타카시가 설립한 단체 대도숙(大道塾-다이도주쿠)에서 수련하는 종목이다. 과거에는 '격투공수' 등의 별명으로 불리기도 했으나, 2001년부터 가라테를 베이스로 하면서도 그라운드 상황 등 보다 다양한 실전 상황에 대응 가능할 수 있는 이상적인 타격계 종합호신무도라는 의미로 '비어있기 때문에 무엇이든 받아들일 수 있다'라는 의미로 새롭게 붙여진 이름이다.

공도 경기는 기존의 풀컨택트룰로 싸우는 기본룰, 안면공격과 메치기를 허용하는 격투룰, 30초간의 그라운드 공방까지 허용하는 공도룰로 나뉘어 치러지는데, 모두 NHG쿠(空)라는 안면보호장구를 착용한다. 이로써 정권, 팔꿈치, 무릎, 박치기 등에 의한 안면공격을 전면 허용하면서도 안전을 보장하는 것이 가능하고, 상대 옷을 잡고 공격하는 행위나 메치기, 관절기, 조르기 등을 허용하여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이 폭이 매우 넓다는 것이 특징이다. 더불어 체중만으로 나누는 체급 대신 키와 몸무게를 합한 체력점수라는 시스템을 사용하고 체력점수가 20 이상 차이가 날 경우 낭심공격을 허용하는 등 체급에 의한 유불리를 최소화하고 있다. 또, 일반부나 선수부 외에도 중학생 이하의 소년부, 만 30세 이상의 성인을 대상으로 하는 비지니스맨클래스(이하 BC) 등 각 단계 별로 수련일수, 심사, 경기, 보호구 등의 기준 등을 별도 적용함으로써 누구나 일반 사회생활에 지장 없이 수련을 병행할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다.

결승전에서 내측하단돌려차기(인사이드로킥)으로 공격하고 있는 임재영 (사진제공 : 공도코리아)

임재영은 1차전에서 오른발 상단돌려차기로 효과 하나를 얻어 판정승을 거뒀고 2차전(결승전)에서는 중단지르기로 절반 하나를 얻어 처녀출전에서 전일본대회 우승이라는 쾌거를 거뒀다. 한발한발 육중하게 상대의 몸통과 다리에 꽂히는 정권과 하단돌려차기에는 극진가라테 유단자다운 강맹함이 있었고, 결승전 종료 3초를 남겨두고 선보인 뒤돌려차기의 깨끗하고 날카로운 기술미에는 장내의 모든 이들이 탄성을 금치 못했다. 아즈마 타카시 대도숙장 또한 임재영의 우승이 결정되는 순간 앞장서 박수를 보내줌으로써 한국 공도의 멋진 출발을 축하했다.  

한편 같은 대회 공도룰 중(中)량급 토너먼트에 출전한 김기태는 1차전에서 작년 전국BC대회 준우승자 사토 준의 안면펀치 러시에 고전한 끝에 포인트를 내주지는 않았지만 판정패하여 고배를 마셨다. 우승후보 중 하나로 꼽혔던 사토 준은 결국 준결승에서 연장전 판정승, 결승전에서는 아킬레스건조르기에 의한 한판승을 거두며 우승을 차지했다.

현재 공도코리아는 한국유일의 대도숙 총본부 인정 동호회로 서울 최무배레슬링도장에서 매주 토요일 무료체험수련을 운영하고 있으며, 지도자 및 국제대회 출전 선수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제3회 전일본BC공도선발대회 우승자들. 왼쪽에서 두번째가 임재영, 가운데 서있는 인물이 아즈마 타카시 대도숙장

Posted by 류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용직 기자 2009.02.18 1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쿠도 하니까... 쿠도 시즈카가 생각나네요...
    기사의 김기태 선수는 제가 잘 아는 사람 같으네요.

  2. busy 2009.02.18 2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어나서 처음으로 동명인을 보았네요.. 기분 묘하네요

  3. 2009.02.20 09: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요 2승하고 우승이면 시작부터 4강인가?

    공도... 수많은 가라데 유파중의 하나인거 같은데 이름좀 있나요?

    • Favicon of http://moozine.net BlogIcon gilpoto 2009.02.20 13:53  댓글주소  수정/삭제

      극진쪽에서 갈라져나온 유파로 알고있습니다.
      러시아나 아랍쪽에서는 매우 큰 단체입니다.

    • Favicon of https://moozine.net BlogIcon 류운 2009.02.20 1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헤비급 아마추어 대회에 4강토너먼트는 흔한 일이죠. 혼자 혹은 둘이 나와서 싸우지도 않고 우승/준우승 먹는 대회도 있는데요. ㅎㅎ

      공도라는 이름은 2001년부터 새롭게 명명된 지라 아직 익숙치 않지만, 대도숙은 이미 30년 가까운 역사를 가지고 50여개국에 해외지부를 두고 있는 이름 좀 있는 단체입니다. ^^

  4. 성욕 2009.02.26 18: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류운이 들떳네 ㅋㅋ 50개국 해외지부, 이름좀있는 단체 ㅋㅋ
    사람들 또울거먹것네~~~~ 극진도 모르는판에 공도가 과연.... 근데 공도는 뭐야요~~??????

  5. 관수 2009.02.27 16: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임재영 사범 얼굴이 다 어둡네요 생각했던거 보다 작은 단체였죠? ^ ^ 사진마다 다 어둡네.....
    자기가 생각했던건 이게 아닌데 하는 얼굴이네....ㅡ,.ㅡ

    • 봄곰 2009.02.27 17:15  댓글주소  수정/삭제

      굑진 하시는 일부분들 여기서 이러시면 안됩니다.
      공도 들어온다고 님들 밥그릇을 빼앗지는 않아요.

  6. Favicon of http://www.brandswatchforlife.co.uk/ BlogIcon cheap replica watches 2013.04.11 1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좋은 간단한이이 쓰기까지 내가 ALOT 도움이되었습니다. 당신의 정보를 검색 감사 해


약간 뒤늦게 알게된 사실입니다만, 지난 10월 7일부로 우리나라에 극진가라테 붐을 일으킨 장본인이라고 할 수 있는 김경훈 사범이 국제공수도연맹(IKO1) 극진회관 총본부(관장 마츠이 쇼케이)로부터 한국지부장 및 극진회관 회원 자격을 박탈당했다고 합니다. 이유는 비공인 자격의 발행 및 개인적인 이익을 위한 매체 및 물품 제작, 한국 내에서 단체의 권위를 저해한 행위 등으로 협회 규정 및 운영원칙을 위반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극진회관 총본부에서 김경훈 사범 제명을 알린 공문


알아본 바에 따르면 김경훈 사범은 극진회관과 별개로 극진공수도의 이름을 사용한 사단법인을 만들어 단증 발급 등독자적인 사업을 해왔고, 각종 심사비 및 등록비 명목으로 수련생들로부터 받은 돈을 다른 용도로 썼다는 의심을 받고 있었다고 합니다. 실제로 한 수련생은 약 1년 전에 승단 심사을 치르면서 심사비를 낸 이후에도 국제단증 접수비 등의 이유로 더 돈을 내야했습니다. 그러나 50만원 가까운 승단 비용을 들였음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도 총본부에 접수조차 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번 조치를 통해 김경훈 사범은 앞으로 한국에서 IKO1 극진회관 소속으로서의 활동 뿐 아니라 극진가라테의 이름이나 로고 등 상표 사용까지 모든 것을 즉시 중단하게 됐습니다. 지부장 후임 등의 문제는 어느 정도 내부적으로는 정리가 된 것으로 보이고, 지금까지 단증 등 문제가 있었던 수련생들도 차후 일정한 절차를 거쳐 해결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합니다. 무엇보다 애꿎은 수련생들에게 큰 피해가 가지 않게된 것이 다행이라 하겠습니다.


사실 김경훈 사범이 한국에서 극진가라테 도장을 시작하면서 지금까지 크고작은 여러가지 잡음이 많았던 것은 공공연한 사실이었습니다. 선배 극진인들과의 마찰, 자신이 길러낸 지도자들과의 마찰, 수련생들과의 갈등, 타유파들과의 갈등... 구체적으로는 언급하지 않겠지만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그중 일부는 오해였고, 또 일부는 모략이기도 했고, 또 어떤 것들은 실제로 김경훈 사범의 과오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극진 관계자나 언론들은 그를 인정해왔습니다. 김경훈 사범 본인의 실력, 그리고 누가 뭐래도 한국 극진가라테 보급에 앞장섰던 장본인이며 대회 개최나 영화 및 방송 등의 미디어를 활용해 극진가라테 붐을 일으켰던 성과 때문이었죠.

하지만 과유불급이라고 했던가요. 결국 자신의 욕심이 화를 부른 결과를 낳고 만듯해 씁쓸할 따름입니다. 더불어 이번 건을 지켜보면서 새삼 묵은 고민 2가지를 다시 끄집어내게 됐는데, 하나는 왜 우리나라에만 들어오면 이렇게 시끄러워지는 걸까, 또 하나는 왜들 그렇게 극진이라는 이름 하나에 목을 매는 걸까... 하는 아쉬움입니다.


첫번째 문제는 사실 누워서 침뱉기 같은 얘기라서 잘 꺼내지 않는 얘기고, 또 따지고 보면 다른 나라라고 별 다를 바는 없습니다. 지저분한 사람들은 어느 나라에나 있게 마련이니까요. 다만 애초에 관계 설정을 명확히 하지 않고 시작하는 어설픔이 불필요한 갈등을 낳는 경우도 많습니다. 특히 일본에서 어떤 무술을 들여올 때 이런 문제가 잦아지는데 '내가 한국을 대표한다'라는 대표권 또는 독점권 문제가 바로 그것입니다.

일본 단체들은 보통 '한국지부'라는 타이틀을 준다 해도 그것이 그 한 사람 또는 도장에 바로 나라 전체를 대표하고 관리한다는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아닌데, 들여오는 우리는 그걸로 대표권 또는 독점권을 얻는 줄 안단 말이죠. 그러다보니 나중에 여럿이 서로 내가 대장이라며 우기고 싸우게 되는 겁니다. 그런데 막상 우리끼리는 심각하게 서로 싸우는데 일본에서는 팔짱끼고 있는 경우가 과거에 꽤 있었습니다. 그리고 때로는 분명히 그런 사실을 알면서도 그렇지 않은 척 대중을 속이려 드는 경우도 있었죠.


두번째 문제는 글쎄요, 어쩌면 극진이라는 파이가 너무 크게 보였던 것 같습니다. 최영의라는 한국인이 만들어낸 단체이자 한 때 세계최강으로 군림했던 무술에 우리가 매력을 느끼는 것은 당연한 것이겠죠. 게다가 그만큼 역사와 세력 또한 크기 때문에 거기서 키울 수 있는 실력 또한 대단할 것임도 부정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너도나도 극진이라는 이름을 가지고 서로 우두머리가 되고자 하기에는 생각보다 나눠먹을 수 있는 것이 생각보다 적다는 사실은 역시 조금만 욕심을 버리고 냉정하게 바라보면 알 수 있는 문제였을 텐데 싶어서 아쉬운 겁니다.

사실 극진이라는 스타일이 과거에 분명히 정상에 있었고, 지금에 와서도 분명히 많은 의미와 영향력을 가지고 있음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또 한편으로는 분명히 한계를 가지고 있음도 인정해야할 부분입니다. 따라서 그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많은 노력들이 있어왔고, 수많은 풀컨택트 유파들이 존재하며 발전해왔습니다. 개중에는 정도회관처럼 프로격투계와의 양립을 통해, 또는 대도숙 공도처럼 완벽하게 새로운 스타일로 정립되면서 자신들의 입지 또한 공고히 하고 있는 훌륭한 단체들도 많습니다. 저라면 오히려 그런 도장들에 눈을 돌렸을 겁니다.


어쨌든 이번 일을 계기로 다른 극진 지도자 및 관계자 여러분들이, 그리고 타유파 관계자들 또한 다시는 이와 같은 일들이 생기지 않도록 경계해주길 꼭 부탁하고 싶습니다.



Posted by 류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마미녀스트 2008.12.11 0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김일남사범님은 역시 차원이 틀리네요 ㅋ 5년을 지켜봤는데 이사람과는 참 틀리네요 우리 김일남 사범님 극진아시아 선수권대회우승하셨습니다 류운기자님 기사 안써주세요 최곱니다 우리 사범님!!

    • -_- 2012.04.10 2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일남씨도 김경훈씨 밑에서 했던 사람이고 단기 연수로 검은띠 따신분 아닌가요? 어차피 몇년간 해서 검은띠 딴 사람 아니면 다 거기서 거깁니다.

    • 장준이 2013.05.18 0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일남씨를 옹호할려고 하는건 아니지만요. 단기연수로 검은띠는 안딴걸로 알고 있습니다. 김일남씨는 김경훈씨하고 있을 때 갈색띠까지 한걸로 알고 있었고 제가 있을때 단기연수 반대하다가 축출당한걸로 알고 있습니다. 극진관련 기사보다가 잘못된글같아서 적어봅니다.

  3. Favicon of http://bupalso.com BlogIcon 정유수 2008.12.11 2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먹고 사는 일에 힘쓴다고 관심사 뚝 끊었더니... 결국은 일이 터지는구만요.
    어짜피 터질 일은 양성화 되서 터져버리고 이후로 그런일 안생기면 됩니다...
    라고는 하지만 또 생길지도 모르죠....
    워낙에 거시기한 문제니..

  4. 수련생 2008.12.12 0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년 넘게 수련한 수련생으로서..
    그전까지 가졌던 존경심이나 이런 감정들은 금방 사라지진 않지만
    어째서 이런 사실을 아직도 밝히지 않으시는지
    사과조차 없는지 그게 실망스럽네요..

  5. 극진 2008.12.18 2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극진가라데 최고 실력자는 신승섭 김경훈 박홍 이 세분 아닙니까? 어디는 연예인 매니저 한답시고
    극진공수도 룰도 모르는 사람이 10인조수도 제대로 못하는 사람으로 알려졌는데 그 분이
    총 지부장도 하고 그러던데 ㅎㅎ

    • 진실 2008.12.22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극진님이 쓰신글을 보니 상당히 악의적으로 쓰신 느낌이 역력 하군요. 위와 같은 글의 내용을 전에 다른곳에서도 본적이 있는데,여기서도 또 보는군요.
      항상 논쟁이 벌어지는 곳에 이런글을 남기시는걸 보니 홍보가 목적이며, 남을 비방하는게 목적인듯 하군요.
      그러므로,누가 무슨 이유로 썻는지 다 알만한 글이군요.
      그리고, 쓰신분은 박*이라는분의 수련생이거나 본인인것 같군요,제가 아는 내용은 박*이라는분은 김경훈 사범한테 단기연수로 승단 하신분으로 알고 있습니다. 수련 시간으로 따지면 몇십시간 수련하고 승단한걸로 알고 있습니다. 유명하다고 했는데, 무슨이유로 유명한가요? 그리 유명하지도 않고 알려지지도 않은분인데, 현재 극진회관에서 파문 당해서 새로운 유파로 옮겨 갔다고 알고 있으며,현재 신화를 만드시나 봅니다.
      글 쓰시분, 남을 악의적으로 비방하면 본인이 그 책임을 져야 한다는걸 아시고 있으리라 봅니다.
      그러니,근거 없는 없는 비방의 글을 쓰시면 안될듯 합니다.
      극진님이 악의적으로 비방 하신분은 누군지 다 알겠군요, 하지만, 그분은 일반 수련생으로 입문 정상적인 수련을 하시고 정상적으로 승단을 하신분 입니다. 일부러 남을 자꾸 비방하는 악의적인 글을 자꾸 쓰시고 다니면, 분명 그 책임을 져야 한다는걸 잊지 마시고, 더 이상 쓸데 없이 누워서 침뱃는 식의 불 필요한 글은 더 이상 안쓰시길 바래 봅니다.
      하나의 거짓말은 또 다른 거짓말을 만들어 냅니다...

  6. 수련생2 2008.12.27 1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열심히 공수도에 재미붙이고 존경하시는 xxx 밑에서 열심히 수련했는데
    참믿고 그랫는 이건아니잖아요??
    소문이라는 사실도있겠죠 머 ~ 솔직히 마쓰이관장님한테 허락을받고 이런게 문제가아니고
    우린 그냥 돈만 갔다 받친겁니다 ..
    이게 열이받는거죠...

  7. . 2008.12.29 1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극진회관은 재판에서 승소하여, 문장규관장의 직함 사용에 아무런 제한이 없습니다.
    님께선 1심때 판결 내용을 말씀 하시는것 같습니다.
    현재 고등법원 판결은 극진회관 문장규(마쓰이 쇼케이)관장이 승소 했습니다.
    본인이 소속된 유파에서 자부심을 갖고 수련에 임했으면 합니다.
    "항상 중요한건"께서 말씀 하시는것도 어찌 보면 한유파를 자극하는 내용이니,
    그로 인해 서로 언쟁을 벌인다면 그건 전체에게 도움이 되지 않을것이라 봅니다.
    어디가 됐든, 불필요한 본쟁은 그만두고, 서로의 길을 가면 될것이며,
    그러면 모든 사람들은 스스로 판단 할것 입니다.

  8. . 2009.01.05 1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법정에서 판결한대로 문장규씨는 극진을 대표하는 관장이 아니라 하나의 유파의 책임자일 뿐이기에 관장이라는 직함을 내걸 수 없습니다.
    이제 관장이라고 광고하는 것도 3일 남았군요.

    라는 문구를 얘기 한 것 입니다.
    그런 의도가 아니셨다니 다행 입니다.

    그럼, 이만 줄이겠습니다.아, 그리고, 판결문은 따로 자료가 없어 올릴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지부장님들 총본부 회의때 정확하게 굥표된 내용이라고 들었습니다.
    오해 없으시길 바랍니다.

  9. ^^ 2009.01.24 14: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다면 지금 김경훈 사범의 후임은 누가됬나요?
    그리고 지금 일본에서 인정하는 극진단체는어디인가요?
    궁금해서...

    • 김진 2009.02.09 19:08  댓글주소  수정/삭제

      국제공수도연맹 극진회관은
      현재, 김도건(김영대)지부장을 한국의 유일한 지부장으로
      공인하고, 모든 지원을 총본부에서 해 주고 있습니다.
      김경훈지부장의 후임이라고 하긴 어려움이 있겠고 예전부터 김경훈지부장과 함께 지부장으로서 한국에서 활동을 하고 있었으며,지금까지 많은 활동을 해오고 있습니다.
      현재 한국지부는 과거 예전의 폐단을 멀리하고, 정상적인 시스템으로 운영이되고 있습니다.
      즉, 총본부 공인 승급띠와 승단띠 이외에는 발급이 안되며,도복 또한 정상적인 오리지널 제품만 보급 합니다.
      총본부에서는 김도건지부장에 대한 신뢰가 높은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얼마전과 현재를 아울러 이름만 대면 알수 있는 유명한 극진인사들과 선수들을 초대해 후진들에게 세미나를 개최하는등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극진회관 관장 문장규/ 지부장 김도건(예전엔 김영대 로 알려져 있음)

  10. 극진매니아 2009.01.24 2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경훈 사범의 마쓰이파 극진회관은 현재 마포지부가 정식 지부입니다. 다음까페에서 극진회관 마포지부 치면 나올겁니다. 얼마전에는 문장규관장, 테세이라, 글라우베 페이토자 등도 초빙해서 대대적으로 세미나를 열었더군요.

    그러나 이제는 극진회관 이라는 내에서의 여러 파가 나뉘어져서 김경훈 사범때처럼 간단하게 구분하기도 매우 어려운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과거에는 극진회관이라는 명칭 자체에 대한 메리트가 없어졌습니다. 과거에는 극진회관이라는 이름을 정통후계자로 인정하던 문장규 관장의 단체만이 써서 나머지는 극진종가회, 신극진회, 극진관, 극진연합 등으로 했지만 이제는 뭐...답답하네요.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2대 후계자가 일본인이었다면 과연 이렇게 갈라졌을 것인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11. 김주영 2009.03.09 0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내 토루파 도장이 있습니다.

    • d 2009.08.02 2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국내에 토루파 도장이 있단 말입니까?
      어디에요???
      어떤 사범이죠?

    • 무수비 2009.08.18 1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토루파라는 것은 틀린말입니다.
      쇼케이파 라고 하는것과 같은 것이지요.
      테츠카파 입니다.
      그리고 본부장은 김태현 사범으로 알고 있읍니다.
      본부는 경북 경산시 입니다.
      일본의 후쿠오카 본부와 특별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으로 알고 있읍니다.

  12. 김용직 기자 2009.03.09 1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혀 주제와 상관 없는 재미있는 이야기 하나.
    고 최영의 선생이 한국에 유족이 따로 있는 것은 다들 아시리라 생각합니다.
    일본에도 부인과 자식이 있었고, 한국에도 다른 부인과 자식이 있었습니다.
    (이것에 대해 비난하려는 게 아닙니다. 옛날엔 이런 사람 많았대요)

    근데 저는 한국에 있는 자식 중 한명과 같은 고등학교를 나왔습니다.
    걔는 저를 모르지만(같은 반인적도 없고) 나는 걔를 알죠.
    부친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리고 격투기도 따로 수련하고 있어서
    몸이 상당히 다부졌습니다. 잘 빠진 몸매라기보단, 깍두기들처럼 벌크가 둥글둥글 좋았어요.
    근데 소위 논다하는 애들 앞에서도 거리낌 없이 행동하는 것이 참 멋지더군요.
    친구에게 의자에 올라가 나뭇잎을 들고 있게 하고 그걸 제자리 점프 해서 탁 차는데....
    그 자신만만한 표정하며... 솔직히 그건 자기 과시, 자기 자랑이었습니다.

    그걸 일진들이 먼발치에서 바라보며 지들끼리 존나 씹더군요. 아우 저새끼 하면서 흰눈을 떠가면서.
    그러나 웃긴 것은 대놓고 한번도 시비 거는 놈을 못 봤다는.
    아마 싸웠으면 일진 아이들 두세명이 덤볐어도 안됐을 것입니다.
    그리고 최영의 선생 아들이 약한 애들 괴롭혔단 이야기는 못들었습니다.

    그래선지 걔가 자기네 반에서 친구들과 놀면서 무술 시범 보이고 하는게
    참으로 통쾌하더군요. ㅋ

    20년 가까이 된 기억입니다.

    • 이광민 2009.07.04 14:27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용직 기자님 진짜인가요? 왕 부럽습니다 ^.^

    • BlogIcon 지나가다 2015.06.21 0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랑 같은 고등학교 나오셨군요. 둘째 광수랑 중학교 고등학교 동문입니다. 발차기 하는 걸 보셨다고 하면 큰형님 동기시겠군요. 막내는 잘 몰라서 ㅎㅎ 다만 광수나 큰형님이나 인성이 참 좋았습니다.

  13. 2009.08.03 09: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경훈이나 마쓰이나 다 똑같습니다. 잘못을 한 건 김경훈 한 사람인데 그 밑에 있는 수련생 까지 싹 다 잘라버리다니요!!
    단증 문제가 있는 사람은 일정한 절차를 거쳐 해결 해준다구요?? 웃기지 말라고 하세요
    흰띠부터 다시 매고 수련하라는 게 일정한 절차 입니까?
    마치 겉으로는 단증 못 받은 사람들 전부 등록시켜 줄 것처럼...
    김경훈 사범만 제명되고 밑에 수련생들은 여전히 극진수련생인것처럼...
    그렇게 해놓고는 김경훈 밑에서 수련한 사람들 전부 쌩까겠다는 게 총본부 입장입니다.
    그 사람들 1단이든 2단이든 간에 김경훈 밑에서 수련 했으면 싹 다 인정하지 않겠다 했습니다.
    애초에 일정한 절차를 밟고 등록 해 줄 거였으면 이런식으로 나몰라라 하진 않겠죠
    기자님 대체 어디서 어떻게 정보를 얻으셨는지 몰라도, 총본부는 수련생들 싹 다 무시하고 있습니다.
    어느 한 사람도 그놈의 일정한 절차로 단증 회복되고 급증 회복 된 사람 없습니다.
    이미 피해는 싹 다 입었습니다.
    이보다 큰 피해가 어딨습니까? 작게는 몇개월 길게는 몇년간 수련한 거 인정 못받게 됬는데
    김영대 사범 입으로 흰띠부터 해야 된다고 했는데 이게 무슨놈의 절차 입니까?
    싹 다 무시하고 잘라버린거 아닙니까?
    김경훈이 그동안 저렇게 할동안 총본부는 팔짱끼고 쳐다 보고만 있었습니다.
    그 동안에도 수련생들은 그냥 김경훈 믿고 수련 했구요. 그럼 제명 되기 전에 수련 했던 사람들은 어디까지나 총본부에 소속된거 아니었습니까?
    그럼 최소한 제명되기 전까지 방치한 일본 총본부는 그 기간안에 있던 수련생들의 수련 경력을 인정 해 줘야 할 것 아닙니까? 이도 저로 아니고 뜨뜨미지근하게 쳐다만 보다가 제명 하고서 그 밑에 수련생들 다 쌩까버리는 이건 또 뭐랍니까?
    아예 문제 있으면 진작 김경훈사범을 제명 시켰어야죠
    손 놓고 있다가 피해입은 사람들은 니네 알아서 하든지, 아니면 걍 처음부터 흰띠 매고 수련 하든지..
    총본부가 이딴식으로 책임을 회피하는 이상 누가 옳고 나쁘고 따질 수도 없습니다. 총본부나 김경훈이나 오십보 백보입니다.

    • 2009.08.02 2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자님 나중에라도 일본 총본부랑 연락 하실 일 있으면 최소한 책임감은 좀 갖고 있으라고 전해 주세요

    • r 2009.08.07 04:03  댓글주소  수정/삭제

      수련생까지 제명 된 것이 아니고, 어쨌든 저 위의 기사내용처럼 김경훈사범 밑에 있던 사람들 단증 회복은 되지 않는것이 문제입니다. 아니면 마쓰이가 인정 해 주겠다 하지만 마포도장쪽에서 안해주는 걸 수도 있구요.
      확실한 건 총본부에 물어봐야 알겠져

  14. 김용직 기자 2009.08.03 1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굑싱 가라데가 참.... 국내에서도 이리 되니....
    무술수련에만 정진해온 선의의 피해자들이 안생겨야 할 텐데요...

  15. 일개수련생 2009.09.06 0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쩌면 이 문제는 총재사후부터 이미 예견된 게 아닌가 싶습니다
    총재께서 극진에 지부를 확실하게 안낸것도 ,
    또 문장규관장이 갈라진유파들로부터 정통성을 인정받지못한 상태에서 김경훈씨가 이를 들여와
    불미스러운 일을 저지른 것도,
    그리고 그에게서 단증을 돈받고 딴 무지한 사범님들도.. 이분들이 사범님들이긴하지만 그 산하 수련생이라곤 해도 이런 진실을 알아버리면 매우 씁쓸해질겁니다.

    나는 진정 묻고싶습니다. 21세기에 무도가의 정체성이 무엇인지..
    자본주의에 이런식으로밖에 타협할수밖에 없는지..

    편나누고 가르기 싸움은 정치판에서만해도 족합니다.

  16. 능지처참 2011.06.27 18: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로 안타까움입니다만.
    경훈씨는 요즘 듣자니 신극진회로 이적추진중에 신극진회 총본부에서 김일남지부장 허락하에 인정한다는 통보받고 그만 낙동강오리알 신세라네요
    저가 알기론 김일남씨 엄청 괴롭히고 신극진회 사이비 극진공수도라고 욕을 이만저만 한게 아닌데 낮짝도 두꺼우시네요ㅋㅋㅋㅋㅋ 가만 있으면 그냥 제명인데. 낮짝들고 다니니 완전 똥통에 빠진 쥐꼴이 되버렸네요 예전 사단증 만들어 자기 제자들한테 쫓겨날때 도장깨기니 뭐 이리때비유하더니 정말 꼴통도 저런꽅통 없네. 에이 돼지! ㅎ

    • 김일규 2011.06.28 2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타까움이란건 겉치레시네요.
      실은 '에이 돼지'라고 하고 싶으신 거였네요.
      그렇게 따지면 김일남 사범은 안그런가요.
      이리저리 벌써 몇번째 옮겼는지요?
      심지어는 전혀 다른 곳인 킥복싱 기웃거리다가
      썩은 동앗줄 잡고 낙동강 오리알 돼서 공중에 떴다가
      이제서야 신극진회 다시 기회 잡은 거 아닌가요?
      김일남 사범만의 문제는 아닐테지만
      이리저리 이적하는 꼬라지는 김경훈이나 김일남이나
      아주 똑같던데?

  17. 에휴 2011.07.26 0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보는만화 중에 '철풍'이라는게 있습니다. 거기나오는 공수도 사범이 이런 말을 하더군요.

    "다들 '건강한 몸에 건강한 정신이 깃든다' 라고들 하는데... 그건 사실 틀린 말이야. 사실은 '건강한 몸에 건강한 정신이 깃들면 참 좋을텐데...' 라는게 맞는거지."

    몸을 건강하게 단련한다고 정신까지 건강해지는건 아니다... 라는 요지의 대사였는데, 위에 리플들 보고 있자니 그 대사가 다시금 떠오릅니다.

  18. 발경타법 2011.11.28 2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체중으로 눌러서깨는 촌경 우와~~~~~~~~~~~~~ 브라봉~
    역시 우리사봉님 총~

  19. Favicon of http://tramadolpharm.org/ BlogIcon Buy Tramadol Online 2013.03.15 2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놀라운 이야기 이런, 감사합니다!

  20. Favicon of http://buytramadolsomafioricet.com/ BlogIcon Buy Tramadol Online 2013.03.15 2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놀라운 이야기 이런, 감사합니다!

  21. Favicon of http://www.fakesunglassesclearance.com/ BlogIcon oakley dispatch 2013.04.06 18: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프레임 코 조각에만 가짜 오클리 선글라스 다르지만 가짜 oakleys 사용자 스왑 될 조각에 대 한 의도 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