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투 뉴스'에 해당되는 글 1523건

  1. 2024.07.14 [UOE 059] 나마유나스 완봉 판정승리로 기대주 코르테즈의 12연승 저지, 2주만에 한 체급 위 참전 시우바는 TKO승리
  2. 2024.07.13 [Black Combat 011] 7:7 대항전 전승, AFC 챔프 문기범은 5년 만의 승리
  3. 2024.07.11 [Gladiator CS 02] 전 챔프 방재혁, 페더급 토너먼트 1회전 통과로 벨트 탈환 재시동, 우승후보 중 한명 마츠시마도 로 2회전 안착
  4. 2024.07.07 [GFC 027] 감량실패 박상현, 아쉬운 반쪽의 한판 승리, '불굴의 그래플러' 다케나카 판정으로 1차 방어 실패
  5. 2024.07.06 [AFC 032 & HEAT 054] 김재영 서브미션으로 그간 마음 고생 털어내, 재일교포 히트 챔프 윤대성도 TKO승리
  6. 2024.07.06 [OFN 023] 전 라이트급 챔프 옥래윤, 헤비급 하드펀처 강지원 레슬러에게 동반 판정패배
  7. 2024.06.30 [UFC 303] 페레이라 하이킥 KO로 2차 라이트헤비급 타이틀 방어, 로페즈는 오르테가 대신한 이게에 난정 끝 판정승
  8. 2024.06.29 [ZFN 01] 유주상-김상원 AFC 챔피언 콤비 판정 압승, 박재현-장윤성의 천채 콤비는 각각 한판 승리
  9. 2024.06.23 [UFA 06] 이창호 스플릿 판정으로 RTU 시즌 2 밴텀급 우승, 강경호는 내구력 부족으로 분전 끝 판정패배, 전 미들급 챔프 휘태커는 1R KO승리
  10. 2024.06.16 [UOE 058] 무패의日기대주 타츠로, TKO로 첫 플라이급 탑5에, 기원빈 킬러 시라기는 UFC 첫 서브미션 패배
  11. 2024.06.09 [RIZIN 047] '적토마' 김경표 역전 서브미션 패, 호리우치는 페티스에 판정으로 2년 만에 리벤지 달성, 전 페더급 챔프 클레베르는 카운터 서브미션으로 타이틀 도전권 획득
  12. 2024.06.02 [UFC 302] 라이트급 챔프 마카체프 5R 서브미션으로 3차 방어 성공, 전 미들급 챔프 스트릭랜드는 원사이드 게임으로 판정승리
  13. 2024.05.19 [RTU S03 E03-04] 최동훈과 유수영 판정으로 토너먼트 안착, 기원빈은 논토너먼트 매치에서 역전 KO승, 김규성은 판정패배
  14. 2024.05.19 [UFN 241] 바르보자 무패 머피에게 완봉 판정패배, 윌리엄스는 TKO승리
  15. 2024.05.18 [RTU S03 E01-E02] 韓 파이터 4인방 전원 판정패배, 홍준영, 송영재, 서예담 1회전 탈락
반응형

[UFC On ESPN 059 의 공식 포스터]

UFC의 697번째 흥행이자 59번째 ESPN 전용 이벤트인 UFC On ESPN 059 'Namajunas vs. Cortez' 가 한국 시각으로 14일, 개최지인 미국 콜로라도 주 덴버 현지 시각으로 13일, 볼 아레나(Ball Arena)에서 개최됐다.

[나마유나스가 펀치로 코르테즈의 안면을 찌그러뜨리고 있다]

덴버 홈 그라운더로 전 스트로급 여왕이자 플라이급 6위 로즈 나마유나스(32, 미국)는 심판전원일치 판정으로 11위의 트레이시 코르테즈(30, 미국)의 12연승을 저지했다. 한 눈에 보기에도 상대보다 크게 가벼워 보였던 나마유나스였으나, 1R 레프트로 플래쉬 다운을 만들 정도의 빠른 타격으로 시종일관 경기 내내 우위를 점한 나마유나스는 경기내내 레슬러인 상대로부터 2R 십여개의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킬 정도의 수준차를 선보였다. 종료 후 3-0 판정승리. 

[도버와 펀치를 나누는 시우]

2주전 실력자 찰스 쥬르뎅을 KO로 잡아내 관계자들을 놀래켰던 페더급 신흥 강호 지안 시우바(27, 브라질)은 부상당한 마이크 데이비스 대신에 라이트급 드류 도버(35, 미국)의 상대로 참전, 컷으로 TKO승을 거뒀다. 1R 기습 플라잉 니 킥으로 도버의 머리에 컷을 만들어 주었던 시우바는 카운터 엘보, 펀치 등으로맞서 나갔다. 도버도 특유의 적극성과 맷집을 앞세워 저항했으나, 3R 스피닝 엘보 피격 이후 도버의 컷이 겉잡을 수 없이 커지자 경기가 중지, 시우바의 승리가 확정됐다. 

[애로사의 길로틴을 견디지 못한 로드리게스가 탭을 치고 있다]

최승우와의 일전으로 국내 팬들에게도 익숙한 베테랑 쥴리안 애로사(34, 미국)은 단체 5연승을 노리던 기대주 크리스천 로드리게스를 길로틴으로 제압, 지난 히카르도 하모스 전에 이어 2연속 길로틴 승리를 이어갔다. 난타전에서 상대의 레프트를 적잖이 허용했으나 굳건히 버텨내고 프런트 킥 등으로 압박해 나가던 애로사는 킥 캐치 후 로우킥으로 상대를 찌그러뜨렸다. 로드리게스가 스윕을 성공했지만 가드를 잠궈 상대를 끌어들인 애로사가 길로틴으로 쥐어짜 탭을 받아냈다.

[UFC On ESPN 059 'Namajunas vs. Cortez' 결과]
12경기: 로즈 나마유나스 < 트레이시 코테즈 (TKO 2R 2:49)   
11경기: 산티아고 폰지비니오 < 무슬림 살리코프 (판정 1-2)   
10경기: 드류 도버 < 지안 시우바 (TKO 3R) * 닥터스탑  
09경기: 가브리엘 본핌 > 안제 루사 (판정 3-0)
08경기: 크리스천 로드리게즈 < 쥴리안 애로사 (길로틴 초크 1R 4:49) 
07경기: 압둘 라자크 알하산 = 코디 브런디지 (NC 1R 0:37) 
06경기: 찰스 존슨 > 조슈아 반 (KO 3R 0:20)
05경기: 재스민 자수다비시어스  > 파티마 클라인 (판정 3-0)
04경기: 몬텔 잭슨 > 다몬 블랙쉬어 (KO 1R 0:18)  
03경기: 라우나 산토스 > 마리야 아가포바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3:27)     
02경기: 조쉬 프램드 < 안드레 패트로스키 (판정 0-3)  
01경기: 에반 엘더 > 대리어스 플라워스 (암 트라이앵글 초크 2R 1:46)
 
* 사진제공=UFC/getty Image

반응형
Posted by giIpoto
,
반응형

[Black Combat 011 의 공식 포스터]

신흥 MMA 단체 블랙컴뱃이 일본 DEEP과의 대항전에 이어 중국과의 대항전에서도 압승을 거뒀다.

13일 부산 해운대구에 위치한 부산 벡스코(BEXCO)에서 개최된 블랙컴뱃의 11번째 넘버링 이벤트, Black Combat 011 '부산상륙작전'에 출전한 한국 팀 7인방은 5개의 한판 승과 2개의 판정승을 포함, 중국 단체 무림풍과의 대항전에서 단 한개의 패배도 내주지 않은 완봉승을 거뒀다.  

[양해준이 고각도의 길로틴 초크로 샤라와티를 공략하고 있다]

로드 FC 전 미들급 챔프이자 단체의 현 중량급 챔피언 '빅가이' 양해준(36, 익스트림 컴뱃)도 서브미션 한 판승으로 팀 대항전 전승에 한 몫했다. 전적 수는 적지만 모든 승수에서 한 판승을 기록 중인 결정력이 있는 내몽골계 파이터 '스워드 맨' 샤라와티 할리(중국)의 초반 타격에도 위축되지 않았던 양해준은 싱글렉을 걸어오는 상대의 목을 캐치, 고각도의 길로틴 초크를 한 차례 시도했다. 할리가 풀어냈으나, 곧바로 따라간 양해준이 다시 같은 초크를 재시도, 탭을 받아냈다.

[상위 포지션 획득 후 파운딩으로 저우저이항을 조지는 최원준]

'북경사자' 저우저이항(23, 중국)과 만난 '화이트 베어' 최원준(34, 아리에 블랙 MMA 스토리)은 난전 끝에 TKO승을 챙겼다.  펀치 큰 거 두 방을 허용하고 클린치까지 밀리며 불안한 스타트를 끊은 최원준은 슬램 후 백 마운트를 차지, 백초크와 파운딩을 노리며 1R을 챙기는데는 성공했지만 적잖은 스태미너를 소비했다. 그러나 2R, 본격적인 잽 중심의 타격전으로 전환, 스태미너를 아낀 최원준이 슬램으로 상위 포지션을 차지, 엘보 샤워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오일학에게 길로틴을 잡힌 장시전의 얼굴색이 파랗게 변하고 있다]

로드에서 옮겨와 웰터급 1위까지 차지한 오일학(22, 팀 스트롱울프)은 3년여 만의 서브미션으로 승리를 맛봤다.  동갑내기 '뇌진자' 장시전(22, 중국)의 만만치 않은 레슬링에 스크램블 상황을 연출해야 했던 오일학은 클린치를 잡고 있던 장시전에 목에 그립을 걸고 초크를 시작했다. 장시전이 그립을 풀어내지 못하자 오일학이 체중을 걸어 본격적으로 길로틴을 시작, 클로즈드 가드까지 더해 탭을 이끌어냈다. 

[레프리가 지켜보는 가운데 아오르꺼러에게 파운딩을 퍼붓는 박어진]

4위 랭커의 라이트급 기대주 박어진(22, 팀영)은 쉽지 않은 난전끝에 TKO로 한중전 승리를 확정지었다. 뛰어난 복싱 능력을 지닌 아오르꺼러(중국)와 만난 박어진은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키고도 눌러두지 못하기를 반복, 타격에 피격당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2R, 막힌 더블렉을 백에서의 덧걸이로 연결한 박어진은 백을 타내는데 성공, 상대를 바닥에 붙힌 채 파운딩으로 팀 블랙컴뱃에 4연승째를 결정, 팀 대항전 조기 승리에 공헌했다. 

[하이킥으로 상대 멍커뚜어커스의 머리를 걷어차는 이진세]

밴텀급 1위 '빡세' 이진세(29, 스웰즈코리아)는 한중 대항전 두 번째 경기에서 첫 KO승을 남겼다. 상대가 두 번이나 바뀐 상황에서 들어온 '청응' 멍커뚜어커스(30, 중국)를 마주한 이진세는 활발한 스탭을 앞세워 압박을 시작했다. 상대보다 빠른 리듬을 구사하던 이진세의 라이트 하이킥이 윗머리를 갈랐다. 상대가 흔들리는 걸 본 이진세가 곧바로 파고들며 라이트 훅을 히트, 다운된 상대에 파운딩 샤워로 레프리 스탑을 이끌어냈다. 

[펀치에 쓰러진 조준용에게 문기범이 사커킥을 가하고 있다]

원매치에서는 AFC 챔피언 출신 '직소' 문기범(34, 팀매드)이  라이트급 8위 '미스터 사탄' 조준용(29, 쎈짐)을 KO로 쓰러뜨리고 5년 만의 승리를 맛봤다. 펀치 스피드와 리듬에서 우위를 이어나가던 문기범은 펀치 콤보에 다운된 조준용에 사커킥을 히트,  전투불능에 빠뜨렸다. 재일교포 '록리' 야마모토 세이고, 김성오(28, 일본)도 스트레이트 후 사커킥으로 '언더 KO승을 획득, 2연승을 이어갔다. 

[Black Combat 011 '부산상륙작전' 결과]

<7:7 대 무림풍 대항전>

12경기: '더 빅 가이' 양해준 > '스워드 맨' 샤라와티 할리 (길로틴 초크 1R 2:33)  
11경기: '화이트 베어' 최원준 > '북경사자' 저우저이항 (TKO 2R 3:31)    
10경기: '킹콩' 오일학 > '뇌진자' 장시전 (길로틴 초크 1R 1:45) 
09경기: '영보스' 박어진 > '몽고 장군' 아오르꺼러 (TKO 2R 1:56)
08경기: '손오찬' 손유찬 > '난릉왕' 칼리누 카델리비에커 (판정 3-0) 
07경기: '빡세' 이진세 > '청응' 멍커뚜어커스 (TKO 1R 1:08)  
06경기: '윤방관' 윤호영 > '독사' 펑 티엔하오 (판정 3-0)

<원매치>

05경기: '직소' 문기범 > '미스터 사탄' 조용준 (KO 1R 4:50)
04경기: '챔프' 록키 마르티네즈 > '맘모스' 김명환 (판정 2-1) 
03경기: '영타이거' 이영훈 > '야인' 이도겸 (판정 2-1)
02경기: '언더독' 박성준 < '록리' 야마모토 세이고 (KO 1R 4:31) 
01경기: '바이퍼' 김성웅 > '투견 '정원희 (판정 3-0)

* 사진=이교덕 기자

반응형
Posted by giIpoto
,
반응형

글라디에이터 전 페더급 타이틀 챔피언 방재혁(26, KTT)이 공언한 대로 TKO승을 획득, 왕좌 재탈환에 시동을 걸었다. 

[승리 후 활찍 웃으며 자축하는 방재혁]

12일 일본 도쿄에 위치한 MMA 짐 리버설 짐 도쿄 스탠드아웃에서 개최된 글라디에이터의 서브 브랜드 챌린저 시리즈의 두 번째 대회인 Gladiator Challenger Series 02에 출전한 방재혁은 자신이 지난 경기에서 상실한 페더급 타이틀 도전권이 걸린 페더급 도전자 결정전 1회전에서 유도 베이스의 슈토 리거 이시다 타쿠호를 카운터에 이은 파운딩으로 잡아냈다.

[이시다가 방재혁의 파운딩에 더 이상 저항하지 못하자 레프리가 경기를 종료시키고 있다]

이시다와 타격을 교환하던 방재혁은 첫 라운드 2분경 원투로 첫 다운을 뽑아냈다. 급히 일어나 체제를 정비한 이시다의 필사의 클린치가 있었으나 이를 털어낸 방재혁은 오버 언더 훅을 휘두르며 들어오는 상대에게 라이트 훅 카운터로 또 다시 다운을 획득한 방재혁은 지난 타이틀 전과 달리 서두르지 않는 차분하지만 묵직한 파운딩으로 승부에 종지부를 찍었다. 

[경기 종료 후 이시다를 위로하는 방재혁]

종료 후 인터뷰에서 방재혁은 "지는 것이 어떤 것인지 나도 알기 때문에 이시다의 눈물을 봤을 때 순수하게 기뻐할 수만은 없었다. 팀메이트와 운동에 집중할 수 있게 도와주신 스폰서, 가족과 아내 애니에게 감사한다. 다음 라운드에서 마츠시마와 싸우고 싶다. 마츠시마 씨 꼭 이기시라" 라며 마츠시마와의 대결을 어필했다. 

[마츠시마의 니 킥을 맞고 괴로워하는 소드놈도르지]

방재혁과 함께 이번 토너먼트 우승후보 1순위로 평가 받는 원챔 리거이자 로드 투 UFC 참전자, 마츠시마 코요미(31, 일본)도 방재혁의 말대로 레벨 차이의 TKO승으로 1회전을 통과했다. 2연승 중으로 글라디에이터에 첫 참전한 기대주 소드놈도르지 프레브도르지(몽골)의 펀치에 안면을 내주며 경기를 시작했던 마츠시마는 당황하지 않고 미들킥 등으로 데미지를 주기 시작했다. 결국 니 킥 리버샷을 허용한 소드놈도르지가 전투불능에 빠졌고, 마츠시마의 TKO승이 확정됐다. 

[카운터로 테무렌에 다운을 뽑아낸 미나미가 파운딩을 퍼붓고 있다 ]

포크 스타일 레슬링의 그래플링 매치인 프로그레스의 페더급 타이틀 전에 나섰던 전 RTU 리거 카미쿠보 슈야(29, 일본)는 타이틀 홀더이자 베테랑 그래플러 타케우치 미노루(38, 일본)를 MMA 파이터 다운 질긴 테이크 다운으로 압박 판정승으로 새 챔피언에 등극했다. 가라데 베이스로 무패의 밴텀급 기대주 미나미 유노스케(23, 일본)은 테무렌 알그리마(몽골)에 더블 훅 카운터로 역전 KO승을 기록, 4연승을 이어갔다. 

[Gladiator Challenger Series 02 결과] 
04경기: 마츠시마 코요미 > 소드놈도르지 프레브도르지 (TKO 1R 3:45) * 페더급 차기 도전자 결정 토너먼트 1회전
03경기: 방재혁 > 이시다 타쿠호 (TKO 1R 3:38) * 페더급 차기 도전자 결정 토너먼트 1회전
03경기: 타케우치 미노루 < 카미쿠보 슈야 (판정 2-4) * 프로그레스 페더급 타이틀 전   
02경기: 테무렌 알그리마 < 미나미 유노스케 (TKO 2R 1:57)

* 사진=이교덕 기자

반응형
Posted by giIpoto
,
반응형

[Gladiator 027 의 공식 포스터]

3차 일본 원정에 나선 박상현(28, MMA STORY)이 한 판승을 거뒀다.

[팀메이트 장근영, 박현성과 승리 포즈를 취한 박상현]

23년 후쿠오카의 BLOOM 01 판정승리, 올해 5월 Gladiator 026 서브미션 패배 후, 7월 오사카에서 개최된 Gladiator 027에 출전한 박상현은 23전을 치러낸 동갑내기 중견 파이터 한센 레오(28, 일본)을 한판으로 잡아냈으나, 전일 계체량에서 실패, 본래 승자에게 주어질 예정이었던 페더급 토너먼트 리저버는 손에 넣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박상현에게 계속 미들킥을 가했던 한센]

초반 약간 긴 리치를 지닌 상대의 미들킥에 쉽사리 거리를 잡지 못했던 박상현은 1R, 로우킥을 간간히 곁들인 바디 샷와 오버 핸드 등 펀치로 맞섰다. 로우블로우를 두 차례 허용했으나 서로간 큰 데미지를 입지 않았던 박상현은 2R 초반 카운터 펀치와 니 킥을 가볍게 허용했으나, 상대의 태클을 막아내자 마자 카운터 레프트로 한센에 큰 데미지를 안겼다.

[박상현이 쓰러진 한센에게 파운딩을 퍼붓고 있다]

손맛을 본 박상현은 물러나는 상대를 추척, 인 앤 아웃 스탭의 잽, 훅, 어퍼의 펀치 샤워로 끝내기 모드에 돌입했고, 무리하게 카운터를 내려다가 무릎이 꺾인 한센에게 파운딩을 연사, 레프리의 스탑을 받아내는데 성공했다. 근사한 한 판승으로 체면 회복에는 성공했지만 최근 연달은 개체 실패가 뼈아프게 다가오는 아쉬운 승리였다. 

뛰어난 그래플링 능력으로 지난 타이틀 탈환 전을 포함 프로 5연승을 구가하던 타케모토 타카야(33, 일본)는 원챔 리거이자 슈토 환태평양 챔프 타케나카 다이치(34, 일본)에게 판정패배, 1차 방어전에 실패했다. 테이크 다운을 내준 후 일어나지 못해 1R을 내준 타케모토는 분발했으나, 케이지를 넓게 쓰며 칼프킥 중심의 타격에 막혀 2,3R에서도 장기인 테이크 다운을 시도조차 못했다. 3-0 판정패배. 타케모토로서는 2년 6개월만의 패전이었다.

지난 경기서 박상현을 암 바로 제압했던 치하야후루 쥬키뇨스(일본)가 접전 끝에 조성빈한테 타이틀을 내줬던 챔프 나카가와 코우키(27, 일본)를 접전 끝에 판정으로 잡아내고 토너먼트 1회전을 통과했다. 방재혁에게 패해 토너먼트 우승을 놓쳤던 다기슬랜 챵나도르지(24, 몽골)도 원챔 리거 아도니스 세비제노(31, 필리핀)의 칼프킥을 견뎌내고 포지셔닝에서 우위를 차지 2회전 티켓을 획득했다.  

플라이급 토너먼트 결승전 상대 나베의 부상으로 타이틀 전이 늦어졌던 무패의 기대주 오토콘바야르 볼다타르(21, 몽골)는 또 한번의 1R 한판 승으로 타이틀 전 연기의 아쉬움을 달랬다. 플라이급 토너먼트에서 최동훈에게 무너진 바 있는 와다 노리요시(일본)와 만난 오토콘바야르는 클린치와 태클을 들고 나온 상대에 타격 압박으로 경기를 리드했다. 잠시 후 훅과 하이킥 컴비네이션으로 와다를 다운시킨 오토콘바야르가 묵직한 엘보 파운딩으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사진제공=(C)MMA PLANET

 

반응형
Posted by giIpoto
,
반응형

[AFC 032 & HEAT 054 의 공식 포스터]

AFC와 HEAT의 연례 합동이벤트인 AFC 032 x HEAT 054 'Hotram Cage Rumble' 이 6일 베트남 방타우에 위치한 호텔 리조트 더 그랜드 호짬(The Grand Ho Tram) 특설 케이지에서 개최됐다.

7개월 만에 복귀전에 나선 전 AFC 미들급 챔피언 김재영(40, 노바MMA)은 깔끔한 한판 승으로 지난 오카미 유신 전 패배의 아쉬움을 달랬다. 러쉬 후 레프트로 순간 상대를 그로기에 빠뜨린 김재영은 상대의 하체 관절기를 탈출, 재차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켰다. 잠시 후 탑 포지션에 파운딩으로 틈을 보던 김재영 암 트라이앵글을 캐치, 탭을 이끌어냈다. 

재일교포로 히트의 현 밴텀급 챔프 윤대성(일본)은 TKO승을 챙기고 5연승을 이어갔다. 리 반 뚜안(베트남)을 상대로 이날 코메인에 나선 윤대성은 테이크 다운 후 숄더 스트라이크 등 기민하고 적극적인 그래플링으로 1R을 챙겼다. 2R에서도 시작하자마자 탑, 암 트라이앵글을 잡기도 했던 윤대성은 재차 테이크 다운, 파운딩으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프로 3전 전승을 기록 중이던 무패의 기대주 김동현(팀매드)은 이날 첫 실신 초살 KO패배를 당했다. 시합 시작 직후 로우킥을 크게 걷어찼다가 회수를 시도하던 김동현은 카운터 펀치로 반응하긴 했으나 완전히 피기 전에 들어온 블랙벨트 가라데카 후쿠야마 히로타카(일본)에게 스트레이트를 피격, 그대로 실신해버렸다. 

[AFC 032 & HEAT 054 'Hotram Cage Rumble' 결과] 
08경기: 김재영 > 이소베 텟신 (암 트라이앵글 초크 1R 2:21)
07경기: 윤대성 > 리 반 뚜안 (TKO 2R 3:25) 
06경기: 쿠라모토 타쿠야 < 정성환 (판정 0-3) 
05경기: 시미즈 슌이치 = 쾅반문 (NC ) * 로우블로우
04경기: 다카하시 마사토시 < 슈안 왕 (TKO 2R)  
03경기: 후쿠야마 히로타카 > 김동현 (KO 1R 0:10)
02경기: 히라이 소이치로 > 우엔 우엔 충이 (판정 3-0)
01경기: 이승헌 > 팜든 친 (TKO 2R 3:23) 

반응형
Posted by giIpoto
,
반응형

[ONE Fight Night 23의 공식 포스터]

전 라이트급 (77kg) 챔피언 옥례윤(33, 팀매드)이 다게스탄 계 레슬러에 밀려 판정패배, 잠정 타이틀 획득에 실패했다.

한국시각으로 6일, 개최지인 태국의 수도 방콕 현지 시각으로 5일, 룸피니 스타디움에서 개최된 원 챔피언십의 서브 브랜드 파이트나이트(Fight Night)의 23번째 대회인 ONE Fight Night 023 ' Ok vs Rasulov' 에 출전한 옥례윤은 13전 무패의 레슬러 알리벡 라술로프(31, 튀르키예)에게 판정으로 패해 잠정 챔피언 벨트 획득에 실패했다.

초반부터 클린치를 시도 그레코로망 자세 엘보 등을 시도하는 상대를 떨쳐내지 못했던 옥례윤은 초반 어퍼컷과 경기 막판의 펀치 히트, 2R에서 카운터 발목 받치기 등 분전했으나 시종일관 끝려다녀야 했고 2R과 5R를 제외한 나머지 3개 라운드에서의 타격전에서도 우세를 점하지 못했던 데다 큰 컷으로 대량 출혈까지 발생했다. 3-0 판정패배. 

올해 두 번째 경기에 나선 국내 유일의 단체 헤비급 리거 강지원(28, 왕호MMA)는 상대의 맞춤 전략을 뚫지 못하고 판정패를 기록, 연승 재계에 실패했다. 국가대표 선수 겸 코치를 지낸 엘리트 레슬러 키릴 그리셴코(32, 벨라루스)와 만난 강징원은 리치 차를 메우기 위해 무리하게 들어가다 상대의 아웃 복싱의 카운터를 허용, 거리를 깨지 못했다. 근거리에서도 굳이 테이크 다운을 시도하지 않고 팔목 컨트롤에 집중하는 상대의 클린치에 말려, 단 한개의 라운드의 우세도 챙기지 못했다.  

반응형
Posted by giIpoto
,
반응형

[UFC 303 의 공식 포스터]

맥그리거의 복귀 무산, 오르테가의 급결장 등 말도많고 탈도많았던 UFC의 303 번째 넘버링 이벤트이자 단체의 696번째 흥행인 UFC 303 Pereira vs. Prochazka 2 가 한국시각으로 30일, 개최지인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가스 현지 시각으로 29일, 티 모바일 아레나(T-Mobile Arena)에서 개최됐다.   

[페레이라가 하이킥으로 프로하스카의 머리를 걷어차고 있다]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알렉스 페레이라(36, 브라질)은 자신이 타이틀을 빠앗아 왔던 전 챔프 이리 프로하스카(31, 체코)를 다시 한 번 KO시키고 2차 타이틀 방어를 달성했다. 칼프킥과 촘촘한 펀치 카운터로 대응해나가던 페레이라는 라운드 종료 직전 잽을 날리던 상대를 훅으로 다운시켰다. 라운드 종료 혼이 울리고 프로하스카가 무사함을 어필했으나, 2R 시작 직후, 스윗치에 속은 프로하스카의 윗머리에 하이킥이 작렬, 페레이라가 파운딩으로 승부를 정리했다. 

[이게에게 하이킥을 허용하고도 캐치를 시도하는 로페즈]

최근 3연승으로 주목을 받던 기대주 디에고 로페즈(29,브라질)는 고열이 가시지 않은 브라이언 오르테가(미국)를 대신해 긴급 참전한 댄 이게(32, 미국)를 상대로 난전 끝에 판정으로 제압, 4연승을 이어갔다. 3R 연속된 라이트를 허용하며 위기를 맞기도 했던 로페즈는 1R 초반 클린 타격과 타이트했던 다스 초크, 2R 하이킥을 허용하고도 백을 캐치 이은 암 바로 저지 전원의 우세를 얻을 수 있었다.

[시우바의 눈 위가 크게 벌어져 있다]

타이틀을 시야에 두고 있던 여자 밴텀급 3위 마이라 부에노 시우바(32, 브라질)는 의외의 복병에 잡히며 계획에 빨간 불이 들어오게 됐다.  7위  메이시 치아손(32, 미국)과 맞붙은 시우바는 타격 임팩트에서 크게 앞서며 첫 라운드를 이끌었으나, 2R 초반 치아손의 테이크 다운을 허용했다. 가드 포지션을 만들어 방어하고 있던 시우바는 리치가 긴 치아손에게 엘보 파운딩을 허용, 컷의 의해 다량의 출혈이 발생했다. 잠시후 불려온 닥터가 무리를 선언, 레프리가 경기를 중단시켰다.  

[실신한 바리우를 레프리 허브 딘이 지켜보는 가운데 포효하며 자축하는 파이퍼]

'강철거북' 박준용과도 일전을 벌인 바 있는 베테랑 마크-안드레 바리우(34, 캐나다)와 만난 조 파이퍼(27, 미국)는 강력한 펀치와 차분한 마무리로 지난 헤르만손 전 패배의 아쉬움을 달랠 수 있었다. 타격전 중 라이트 오버 핸드로 가드 사이를 뚫어 상대를 스턴 상태에 빠뜨린 파이퍼는 급히 뒷 걸음질 치던 바리우를 추적, 차분한 바디샷과 훅으로 압박했다. 재차 라이트를 허용한 바리우가 무릎 꿇자 반대편으로 돌아간 파이퍼가 라이트 파운딩으로 바리우를 실신, 전투불능에 빠뜨렸다. 

[쥬르뎅이 시우바에게 플라잉 니 킥을 시도하고 있다]

최두호를 잡아내 국내팬들에게도 높은 지명도를 가지고 있는 페더급 기대주 찰스 쥬르뎅(28,  캐나다)은 프로 첫 KO패배를 당했다. 테이크 다운 성공으로 살아남긴 했으나 UFC 본선 2승 사냥에 나선 진 시우바(27, 브라질)의 훅에 걸려 플래쉬 다운을 당하는 등 상대의 파워에 밀리며 쉽지 않은 첫 라운드를 보낸 쥬르뎅은 테이크 다운으로 경기를 풀어가기 위해 싱글렉을 시도했다. 그러나 엘보를 내리찍으며 버텨낸 시우바가 어퍼로 다운을 뽑아냈고, 레프리가 그대로 경기를 중단시켰다. 

[승리 직후 콕스크류로 몸을 뒤틀며 자축하는 탤벗]

컨텐더 시리즈를 제외하고 자신의 모든 승리를 한 판으로 써 나가고 있는 기대주 페이튼 탤벗(25, 미국)은 BRAVE FC 출신의 야니스 게모우리(29, 프랑스)를 초살 KO로 제압, UFC 본선 무패를 이어나갔다. 경기 시작 직후, 자신의 앞손을 패링해나가던 게모우리를 잽과 로우킥으로 공략하던 탤벗은 앞손 잽을 허용한 게모우리의 로우킥 타이밍을 놓치지 않고 뒷 손 스트레이트로 다운을 뽑아냈다. 곧바로 파운딩이 이어졌고 탤벗이 게모우리를 기절, 종지부를 찍었다. 소요시간 19초.  

[UFC 303 'Pereira vs. Prochazka 2' 결과]
13경기: 알렉스 페레이라 > 이리 프로하스카 (KO 2R 0:13) * 라이트헤비급 타이틀
12경기: 댄 이게 < 디에고 로페즈 (판정 0-3) * 165lbs=74.84kg 계약 
11경기: 앤서니 스미스 < 로만 돌리체 (판정 0-3)    
10경기: 마이라 부에노 시우바 < 메이시 치아손 (TKO 2R 1:58) * 닥터스탑
09경기: 이안 마차도 게리 > 마이클 페이지 (판정 3-0)
08경기: 조 파이퍼 > 마크 앙드 바리오 (KO 1R 1:25) 
07경기: 컵 스완슨 < 안드레 필리 (판정 1-2) * 147.5lbs=66.90kg 계약
06경기: 찰스 쥬르뎅 < 진 시우바 (KO 2R 1:22)
05경기: 페이튼 텔벗 > 야니스 게모우리 (TKO 1R 0:19)
04경기: 미셸 워터슨-고메즈 > 질리언 로버슨 (판정 3-0) 
03경기: 안드레이 알로브스키 < 마틴 부다이 (판정 1-2)
02경기: 카를로스 헤르난데즈 < 츠루야 레이 (판정 0-3) 
01경기: 리키 시몬 < 비니시어스 올리베이라 (판정 0-3)

* 사진=Getty Image

반응형
Posted by giIpoto
,
반응형

[Zombie Fight Night 01 의 공식 포스터]

정찬성이 설립한 신생 종합격투기 단체 좀비 파이트 나이트(Zombie Fight Night)의 첫 번쩨 대회인 ZFN 01이 29일,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개최됐다. 

AFC 페더급 현 왕자 겸 일본단체 HEAT의 동체급 챔피언 유주상(30, 하바스MMA) 핏불 형제의 팀 메이트 겸 전 PFL 리거 헤이나르두 엑손(35, 브라질)을 상대로 판정승을 획득, 프로 무패를 이어갔다. 킥 타이밍에 무너진 상대의 백을 빼앗고 초크그립까지 만들어 1R을 챙긴 유주상은 초반 슬램을 당했지만 오히려 상위를 차지, 카운터 복싱으로 2R마저 가져갔다. 두 차례 테이크 다운을 내주긴 했으나, 큰 데미지를 입지 않은 유주상은 타격에서 우위를 가져가 3R마저 챙겼다. 3-0 승리.

RTU 패전 뒤 복귀전에 나선 AFC 챔피언 김상원(30, 하바스MMA)는 현 글라이에이터 라이트급 챔피언이자 로드에서 일세를 풍미했던 레전드이자 은퇴전에 나선 사사키 신지(44, 일본)를 그래플링으로 압도, 판정승을 챙겼다. 1R에서만 3개의 테이크 다운을 따내며 그라운드의 우위를 확인한 김상원은 백컨트롤로 2R마저 챙겼다. 3R, 사사키가 테이크 다운에 하이 가드로 반전을 노렸으나, 당황하지 않고 포지션의 우위를 유지, 김이 백에서의 파운딩으로 경기를 마쳤다. 3-0 판정승리.  

전 AFC 라이트급 챔피언 박재현(23, 코리안좀비MMA)은 모든 면에서 상대를 압도한 원사이드 게임 끝에 서브미션으로 탭으로 받아내고 그간의 부진을 털어낼 수 있었다. 일본 럭비 국가대표 구지원의 형이자 슈토에서 3연승 중인 구지윤(32, 일본)을 첫 라운드부터 펀치로 플래쉬 다운시킨 박재현은 그라운드에서도 테이크 다운 후 백마운트, 리어네이키드 초크 시도 등으로 괴롭혔다. 3R 중반, 결국 백에서 파운딩으로 탑을 타낸 박재현이 암 트라이앵글을 캐치, 탭을 받아냈다.

정찬성의 애제자 중 한 명이자 장윤성(22, 코리안좀비MMA)은 일본 단체 WARDOG 출신의 베테랑 쿠라오카 히사미츠(33, 일본)를 TKO로 잡아내고 프로 4연승을 이어갔다. 쿠라오카와 탐색전을 이어나가던 장윤성은 상대의 레프트 훅 타이밍에    맞춰 스트레이트를 히트, 쿠라오카를 주저 앉혔다. 승기를 감지한 장윤성이 쿠라오카의 백을 타냈고, 쿠라오카가 바디락을 감은 장윤성의 다리를 풀어내려했으나, 파운딩 연사에 움직이지 못했다. 보다못한 레프리가 경기를 중단시켰다.  

명장 박종률의 제자 최성혁(27, 팀한클럽)은 KO로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2년만에 복귀 전에 나선 박진(28, 팀파시)을 상대로 ZFN의 메인인 Z-NATION 첫 경기에 출장한 최성혁은 상대인 박진과 칼프킥, 클린치 압박 등을 교환하며 라운드 후반까지 팽팽한 탐색전을 펼쳤다. 클린치 교착 후, 상대의 칼프킥을 받아낸 최성혁은 반사적으로 하이킥을 작렬, 다운을 뽑아냈다. 가드를 했음에도 데미지를 견디지 못한 박진의 등을 타낸 최성혁이 곧바로 파운딩 샤워로 경기를 끝냈다.  

[ZFN 01 결과]
06경기: 유상훈 > 헤이나르두 엑손 (판정 3-0)
05경기: 김상욱 > 사사키 신지 (판정 3-0) 
04경기: 김한슬 < 파브리시우 아제베두 (판정 0-3)  
03경기: 박재현 > 구지윤 (암 트라이앵글 초크 3R 2:49)     
02경기: 장윤성 > 쿠라오카 히사미츠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1:25)  
01경기: 박진 < 최성혁 (TKO 1R 4:01)
 
* 사진제공=ZFN

반응형
Posted by giIpoto
,
반응형

[UFC On ABC 06 의 공식 포스터]

UFC 12년차의 베테랑이자 한국 UFC 파이터의 맏형 강경호(36, 팀매드)는 분전했으나 판정패로 프로통산 11번째 패배이자 UFC 입성 후 첫 연패를 기록하게 됐다. 

한국 시각으로 23일, 개최지인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현지시각으로 22일 킹덤 아레나(Kingdom Arena)에서 개최된 UFC의 695번째 흥행인 UFC On ABC 06 ' Whittaker vs. Aliskerov'에 출전한 강경호는 지난 번 자신에게 패배를 안겨준 존 카스타네다에게 패한 콤바 삼보 세계 챔프 무인 가파로프(28, 타지키스탄)과 격돌 했다. 

[강경호가 가프로프에게 훅을 허용하고 있다]

초반 로우킥에 크게 흔들리며 불안한 스타트를 끊은 강경호는 테이크 다운 실패로 1R을 내줬다. 2R 시작 직후, 카운터 테이크 다운, 삼각까지 걸었던 강경호는 막판 훅과 칼프킥 콤보에 재차 크게 흔들렸다. 마지막 3R, 3번이나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켰던 강경호는 막판 훅 킥에 꿇어앉아 버렸고, 파운딩까지 허용 레프리에 좋지 않은 인상을 남기고 말았다. 3-0패배.

[클린치 니 킥으로 샤오롱을 공략하는 이창호]

결승 문턱에서 두 번이나 경기 취소를 겪었던 이창호(29, 익스트림컴뱃)는 샤오롱(26, 중국)과의 체력전에서 판정승을 거두고 RTU 시즌 2 우승을 차지, UFC 입성을 달성했다. 1R 테이크 다운과 클린치 엘보를 내줬던 이창호는 클린치 니 킥 중심의 스크램블로 상대의 체력저하를 노렸다. 2라운드에서도 팽팽한 게임으로 쉽지 않은 경기를 치러야 했던 이창호는 3R 중반 백을 주고 받았으나 큰 우세를 잡지 못했다. 경기 종료 후 이창호는 두 명의 저지로부터 우세를 이끌어내는데 성공했다.

[펀치로 알리스케로프를 압박하는 휘태커]

전 미들급 타이트 홀더 로버트 휘태커(33,오스트레일리아)는 함자트 치마예프의 급병으로  UFC 3전 만에 큰 기회를 잡게 된 콤바삼보 세계 챔피언 이크람 알리스케로프(31, 러시아)를 한 판으로 격파, 전 챔피언의 위력을 과시했다. 레프트 페인트를 곁들인 라이트로 데미지를 입힌 휘태커는 물러나는 상대를 하이킥으로 한 차례 주저 앉혔다. 알리스케로프가 겨우 일어났으나 위태커의 어퍼컷이 다운을 만들었고 들러붙은 휘태커가 파운딩으로 종지부를 찍었다. 

[미고메도프가 트로콜리에게 돌려차기를 시도하고 있다]

12전 무패의 미들급 신인 샤라 마고메도프(30, 러시아)는 KO승으로 UFC 첫 연승 겸 단체 내 첫 한판 승을 일궈냈다. 자신처럼 장신의 긴 리치를 지녔지만 그래플러인 안토니우 트로콜리(33, 브라질)의 단체 데뷔 전 상대로 나선 마고메도프는 뛰어난 테이크 다운 방어와 브라질리언 킥 등 다채로운 킥으로 흐름을 내주지 않았다. 3R 지친 상대의 마구잡이 테이크 다운에 카운터 니 킥을 먹인 마고메도프가 트로콜리를 추적, 펀치 샤워를 퍼붓다가 레프트 훅을 턱에 꼽아 다운시켜 버렸다.  

[비스듬히 기댄 워커에 안면에 파운딩을 시도하는 우즈데미르]

부산 대회에도 참전했었던 현 라이트헤비급 7위 볼칸 우즈데미르(34, 스위스)는 장신의 스트라이커인 9위 조니 워커(32, 브라질)을 실신시키고 간만의 연승행진을 재계할 수 있었다. 우즈데미르는 긴 리치를 지닌 워커의 밀리지 않으려는 듯 작정하고 타격 러쉬를 초반부터 걸어댔다. 결국 케이지 쪽으로 밀리던 상대에 레프트 훅으로 데미지를 안긴 우즈데미르가 라이트 어퍼로 다운을 뽑아냈고 비스듬하게 목을 기대던 워커의 안면에 파운딩을 추가, 실신시켜 버렸다.  

[리마가 백 초크로 나이모프의 목을 쥐어짜고 있다]

단체 3연승 중이던 무하메드 나이모프(29, 타지키스탄)의 상대로 나선  11연승 중의 기대주 펠리페 리마(25, 브라질)은 역전 서브미션으로 한 판승을 획득했다. 시작하자마자 프런트 킥으로 플래쉬 다운을 만들었던 리마는 활발한 스탭을 살린 복싱과 테이크 다운을 섞어주며 경기를 리드했으나, 한 차례 테이크 다운을 허용, 장기간 아래에 깔려 있은 후. 기세가 크게 꺾여버렸다. 허나 3R 초반, 클린치에서 흔들어 상대를 주저 앉힌 리마가 단숨에 백을 차지, 백 초크로 탭을 받아냈다. 

[UFC On ABC 06 'Whittaker vs. Aliskerov' 결과]
11경기: 로버트 휘태커 > 이크람 알리스케로프 (KO 1R 1:49)
10경기: 세르게이 파블로비치 < 알레산더 볼코프 (판정 3-0)
09경기: 켈빈 게스텔럼 > 다니엘 로드리게즈 (판정 3-0) 
08경기: 샤라부틴 마고메도프 > 안토니우 트로콜리 (TKO 3  R 4:12) 
07경기: 죠니 워커 < 볼칸 우즈데미르 (KO 1R 2:28) 
06경기: 나스랏 하크파라스트 > 제러드 고든 (판정 2-1)
05경기: 무하메드 나이모프 > 펠리페 리마 (리어네이키드 초크 3R 1:15)
04경기: 리낫 파흐렛디노프 > 니콜라스 달비 (판정 3-0)  
03경기: 강경호 < 무인 가푸로프 (판정 0-3)   
02경기: 마고메드 가지야술로프 > 브래드 히베이루 (판정 3-0)  
01경기: 시아오롱 < 이창호 (판정 1-2) * RTU 시즌 2 밴텀급 토너먼트 결승
 
* 사진제공=UFC/getty Image

반응형
Posted by giIpoto
,
반응형

[UFC on ESPN 058의 공식 포스터]

UFC의 694번째 흥행으로 ESPN의 58번째 대회인 UFC On ESPN 058 'Perez vs. Taira' 가 한국 시각으로 16일, 개최지인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가스 엔터프라이즈 현지 시각으로 15일, UFC의 다목적 스튜디오인 UFC 에이팩스(APEX)에서 개최됐다 

[타이라의 락다운에 다리에 데미지를 입은 페레즈가 괴로워하고 있다]

첫 메인 이벤트에 나선 기대주 타이라 타츠로(24, 일본)는 상대의 부상을 유도, TKO로 첫 플라이급 탑5 진입에 성공했다. 프로 33전의 베테랑이자 5위 알렉스 페레즈(32, 미국)와 만난 타이라는 2R 중반 테이크 다운으로 잠깐 페레즈를 주저앉혔다. 상대가 반응하기도 전 백으로 돌아간 타이라는 자신을 업고 일어난 페레즈의 등에서 로데오를 하듯 버텼다. 타이라가 눕자 락다운으로 묶인 무릎에 데미지를 받은 페레즈가 고통 탓에 전투불능에 빠졌고 그대로 경기가 종료됐다. 

[암필드에게 백 슬램을 시도하는 히스탠드]

브래디 히스탠드(25, 미국)은 가렛 암필드(27, 미국)와의 난전을 서브미션으로 정리, 단체 2연승을 이어갔다. 첫 라운드 초반 깊숙한 암 바를 잡혔으나, 탈출 곧바로 초크를 시도하는 등 그래플링 중심의 게임을 풀어가던 히스탠드는 2R 초반 상대의 라이트 훅과 스트레이트에 나가 떨어지며 큰 위기를 맞이 했으나, 오히려 테이크 다운을 만들어내며 살아남았다. 3R 초반 백 클린치에서 테이크 다운을 뽑은 히스탠드가 급히 일어나는 암필드의 목을 잠그는데 성공, 탭을 받아냈다. 

[윌슨이 트라이앵글 암 바로 시라기를 쥐어짜고 있다]

로드 투 UFC 첫 시즌에서 기원빈을 KO시키고, 깊은 인상을 남겼던 시즌 1 파이널리스트이자 인도네시아의 첫 UFC 리거 제카 시라기(29)는 모든 승리가 한 판승인 베테랑 그래플러 웨스틴 윌슨(35, 미국)에게 덜미를 잡혔다. 상대의 글러브 터치도 무시하고 펀치 러쉬를 들어갔던 시라기는 클린치에서 테이크 다운을 허용했다. 시리기가 암 인 길로틴에서 이어진 트라이앵글 암바에 카운터 슬램을 시도했으나, 윌슨이 그립을 더욱 조였고, 시라기는 속절없이 탭을 쳐야 했다.

[누에르단비에커에 카운터 길로틴을 시도하는 코스타]

신장계 중화 파이터 샤일란 누에르단비에커(중국) 명문 슈트박세의 멜퀴자엘 코스타(27,브라질)의 서브미션에 무릎을 꿇었다. 두 개의 테이크 다운, 슬로에프 스트레치와 힐 훅으로 공격적인 첫 라운들 보냈던 누에르단비에커는 그래플링의 근소한 우세로 두 번째 라운드마저 챙겼다. 허나 마지막 3R. 그간 잘 써먹었던 카운터 로우레벨 싱글이 찌그러진 누에르단비에커는 터틀에서 백과 초크 그립을 내줬다. 잠시 후 코스타가 페이스락으로 단체 내 첫 서브미션 승을 챙겼다.  

[UFC On ESPN 058 'Perez vs. Taira' 결과]
11경기: 알렉스 페레즈 < 타이라 타츠로 (TKO 2R 2:49)   
10경기: 마일스 존스 > 더글라스 시우바 데 안드라지 (판정 3-0)   
09경기: 루카스 알메이다 > 티모시 쿠암바 (판정 3-0)
08경기: 가렛 암필드 < 브래디 히스탠드 (리어네이키드 초크 3R 1:52) 
07경기: 아수 알마바에프 > 호세 존슨 (판정 3-0) 
06경기: 애덤 푸겟 > 조쉬 퀸란 (판정 2-1)
05경기: 네이트 매네스 > 지미 플릭 (판정 3-0)
04경기: 가브리엘라 페르난데스 > 칼리 쥬디스 (판정 2-1)  
03경기: 웨스틴 윌슨 > 제카 시라기 (트라이앵글 암 바 1R 1:49)     
02경기: 샤일란 누에르단비에커 < 멜퀴자엘 코스타 (리어네이키드 초크 3R 1:50)  
01경기: 조세핀 너트슨 > 줄리아 폴라스트리 (판정 3-0)
 
* 사진제공=UFC/getty Image

반응형
Posted by giIpoto
,
반응형

[RIZIN 047의 공식 포스터]

일본 메이저 3차 전에 나선 '적토마' 김경표(32, 김경표짐)가 서브미션에 역전 패배를 당했다.  

[칼라일과 펀치를 교환하는 김경표]

9일, 일본 도쿄에 위치한 국립 요요기 제일체육관(国立代々木競技場 第一体育館)에서 개최된 일본 제일 규모의 메이전 단체 라이진의 마흔일곱번째 넘버링 이벤트 RIZIN 047에 출전한 김경표는 UFC와 벨라토르를 경험한 실력파지만 최근 3연패로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는 레슬러 스파이크 칼라일(31, 미국)로 선전을 펼쳤으나, 막판 서브미션에 무너졌다.  

[김경표가 컷이 발생한 칼라일에게 클린치를 시도하고 있다]

테이크 다운까지는 이어지지 못했으나 킥 캐치의 테이크 다운시도, 더블 암 등에서의 우위로 인한 클린치 게임에서의 우위, 의도하지는 않았으나, 버팅에 의한 출혈 등의 갖가지 상황과 타격에서의 근소한 우위로 첫 라운드를 챙긴 김경표는 눈 밑에 부어오르거나 라운드 막판 다리가 살짝 풀려 백을 내준 채 경기를 맞줬으나. 여전히 타격전에서의 우위를 보였다. 

[칼라일에게 초크 공격을 당하고 있는 김경표]

마지막 3R, 타격전에서 상대의 안면을 맞춰가며 리드를 보였던 김경표는 들러붙은 칼라일의 니 킥에서 이어진 태클에 그대로 떠버리며 테이크 다운을 허용했다. 스크램블 상황에 들어간 김경표가 급히 등을 보이며 일어나 스탠딩에 성공했으나, 놓치지 않고 따라붙은 칼라일이 백에서 초크를 캐치했다. 이미 목이 깊숙히 잠긴 김경표는 그대로 실신할 수 밖에 없었다.   

[격전을 끝내고 악수를 나누는 페티스와 호리우치]

라이진 2체급 챔프이자 벨라토르 밴텀급 전 챔프 호리우치 쿄지(33, 일본)는 2년 KO패를 안겨준 전 벨라토르 챔프 세르지오 페티스(30, 미국)에게 판정으로 리벤지를 달성했다. 랠리어트 성 레프트 훅으로 플래쉬 다운, 테이크 다운으로 1R을 챙긴 호리우치는 초반부터 테이크 다운을 성공 라운드 대부분을 눌러두며 2R도 챙겼다. 마지막 3R 카운터 펀치에 다운됐으나 초크를 탈출한 호리우치는 테이크 다운, 구르는 상대를 스트레이트로 다운, 파운딩으로, 저지 전원의 우세를 받아냈다.

[탈출하려는 아츌레타에게 클레베르가 하체 관절기를 걸고 있다]

계체 실패로 타이틀을 상실했던 전 페더급 왕자자 클레베르 코이케(34, 브라질)는 벨라토르-라이진 밴텀급 전 챔피언 후안 아츌레타(36, 미국)는 과의 페더급 타이틀 도전자 결정자 전에서 서브미션으로 승리,  타이틀 탈환에 한 발짝 다가서게 됐다. 아츌레타의 태클과 레그 스윕으로 상위를 내줬으나 즉시 하체로 카운터를 건 코이케는 스크램블 끝에 백을 차지했다. 아츌레타가 다리를 잡고 스핀 빠져 나가려 했으나, 클레베르가 다시 한번 하체를 캐치, 그대로 탭을 받아냈다. 

[우에다에게 암 바를 시도하는 코왈첵]

송무재를 상대로 프로 첫 승을 거둔 바 있는 가라테 헤비급 세계챔피언 출신의 우에다 미키오(29. 일본)는 3전 무패의 셰미슬라브 코왈첵(25, 폴란드)에게 프로 두 번째 겸 라이진 복귀 전에서 참패를 기록, 단체와 자국 팬들의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했다. 상대의 압박에 의해 터틀 포지션에 빨려 들어간 우에다는 파운딩을 견뎌내고. 이어서 백까지 내줬으나 초크까지 견뎌냈다. 그러나 돌아나오던 중 코왈첵의 카운터 암 바에 캐치당한 우에다는 버티지 못하고 탭으로 경기를 내주고 말았다. 

[쉐이둘라예프의 초크에 타케다가 괴로워하고 있다]

로드 FC 밴텀급 토너먼트에서 우승후보인 양지용을 첫 라운드 초크로 잡아냈던 '이글' 라쟈발리 쉐이둘라예프(23, 키르키즈스탄)은 강호로부터 서브미션 한 판승을 획득, 큰 주목을 받았던 라이트급에서 맹활약했으나 최근 부진으로 페더급 옮긴 타케다 코지(28, 일본)를 압박하던 쉐이둘라예프는 링포스트에서 슬램으로 상대를 그라운드에 끌어들였다. 잠시 후 백까지 빼앗은 쉐이둘라예프는 그립싸움 끝에 리어네이키드 초크에 성공, 탭을 이끌어냈다. 

[세키의 바디를 후비는 다우트벡]

18년 라이진 데뷔 전에선 아사쿠라 미쿠루의 희생양이 됐으탑브라이츠 첫 대회에서 마츠시마 코요미를 KO로 잡아낸 바 있는 강호 카르샤가 다우트벡(30, 카자흐스탄)는 완벽한 KO승으로 단체 복귀 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긴 탐색전 끝에 상대인 장신의 세키 테츠야(30, 일본)으로부터 하이킥을 허용했지만 원투로 가볍게 털어냈던 다우트벡은 바디에 이은 안면 레프트로 단숨에 다운을 뽑아냈다. 세키가 튕기듯 일어났으나 재차 다우트벡의 보디 레프트가 작렬, 그대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페트릭이 도쿠도메를 펀치로 다운시키고 있다]

UFC서 남의철과 자웅을 겨뤘던 전 킹 오브 판크라시스트로 3년 만에 복귀전에 나선 도쿠도메 카즈키(37, 일본)은 김경표의 라이진 데뷔 전 희생양이자 후배 우사미 쇼 페트릭(24, 일본)에게 역전 KO패배로 복귀 전을 망쳤다.1R 후반 도쿠도메는 잽에 이은 어퍼와 훅 컴비네이션으로 상대를 무릎꿇리는데 성공, 승기를 잡는 듯 했으나, 상대의 태클 시도에 추가타를 넣지 못했다. 곧바로 일어난 상대와 타격전에 들어간 도쿠도메는 라이트에 다운, 파운딩에 속절없는 TKO패를 기록했다. 
 
[RIZIN 047 결과]

09경기: 호리우치 쿄지 > 세르지오 페티스 (판정 3-0)
08경기: 클레베르 코이케 > 후안 아츌레타 (힐 훅 1R 2:25) 
07경기: 우에다 미키오 < 셰미슬라브 코왈첵 (암 바 1R 2:08) 
06경기: 타케다 코지 > 라쟈발리 쉐이둘라예프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4:43) 
05경기: 스파이크 칼라일 > 김경표 (리어네이키드 초크 3R 1:11)
04경기: 카르샤가 다우트벡 > 세키 테츠야 (KO 1R 3:11)  
03경기: 쟈니 케이스 < '블랙팬더' 베이 노아 (판정 0-3) * 71kg 계약    
02경기: 우메노 켄지 > 우오이 '풀스윙' 마모루 (판정 3-0) * 오픈 핑거 킥복싱   
01경기: 도쿠도메 카즈키 < 우사미 쇼 페트릭 (KO 1R 2:29)
 
* 사진제공=RIZIN FF

반응형
Posted by giIpoto
,
반응형

[UFC 302의 공식 포스터]

UFC의 302번째의 넘버링 이벤트이자 692번째 흥행인 UFC 302 'Makhachev vs. Poirier'가 한국 시각으로 2일. 개최지인 미국 뉴저지 뉴워크 현지 시각으로 1일, 프루덴셜 센터(Prudential Center)에서 개최됐다. 

[경기가 끝나고 서로를 격려하는 마카체프와 포이리에]

전 잠정 챔피언이자 라이트급 4위 공식 더스틴 포이리에(35, 미국)는 이슬람 마카체프(32, 러시아)의 벽을 넘지 못했다. 초반 카운터에 슬램으로 테이크 다운을 내주고 그대로 1R을 상납한 포이리에는 이후 바디샷과 엘보로 컷을 만들어 주며 분발했으나, 스위치 하는 도중 무릎부상과 버팅과 니 킥에 코에 출혈까지 입었다. 4R 타격전에서 어느 정도 좋은 모습을 보였으나, 마지막 5R, 싱글 렉 중 다리를 뽑아 균형을 무너뜨린 마카체프가 고각도의 다스 초크를 캐치, 탭을 쳐야 했다.    

[스트릭랜드가 하이킥으로 코스타를 공략하고 있다]

 33살 동갑내기 7위 파울루 코스타(브라질)를 만난 전 미들급 챔프 션 스트릭랜드(미국)은 시종일관 압박하는 특유의 파이트스타일을 변함없이 관철, 판정승을 거뒀다. 2R 플래쉬다운을 뽑기도 했던 코스타는 칼프 킥 컷, 상대에게 클린치를 허용조차 않아는 완벽한 클린치 방어에 힘입어 앞선 4개의 모든 라운드를 챙겼다. 5R 잠시 밀리는 듯 했던 스트릭랜드는 펀치에 이은 하이킥 러쉬로 경기를 마감했다. 이외로 한 명의 저지가 코스타의 손을 들어주어 스트릭랜드의 2-1승이 선언됐다.

[올렌세이척의 팔에 각도를 넣는 홀랜드]

2연패를 기록 중이던 수다쟁이 케빈 홀랜드(31, 미국)는 미들급 복귀전에서 서브미션 승리를 챙겼다. 압박을 걸어온 미할 올렌세이척(29, 폴란드)게 아웃 복싱을 시도하다 케이지 쪽에 몰린 홀랜드는 킥을 내다 상대의 오버 핸드 카운터에 플래쉬 다운을 내주며 위기를 맞이했다. 그러나, 파운딩을 시도하던 올렌세이척의 팔을 캐치한 홀랜드가 암 바를 노리기 시작했다. 올렌세이척이 돌아나가려 했으나, 그대로 캐치한 홀랜드가 잠시 후 각을 넣어 팔을 골절시켜 레프리 스탑을 이끌어냈다. 

[알메이다가 페이스락으로 로마노프를 괴롭히고 있다]

헤비급 랭킹 7위 자일턴 알메이다(32, 브라질)는 완벽한 그라운드 운영 끝의 시원스러운 서브미션으로 지난 패배의 아시움을 달랬다. 올해 3월 커티스 블레이즈에게 UFC 첫 패배로 14연승이 좌절당했던 알메이다는 이날 2연승을 노리던 알렉산더 로마노프(33, 몰도바)에게 싱글렉을 시도, 클린치+레그 트립으로 어렵지 않게 테이크 다운을 뽑아냈다.잠시 후 백을 잡고 상대를 괴롭히던 알메이다가 결국 자신을 업고 일:34어나려는 로마노프의 목에 초크를 잠쿼 탭을 받아냈다.

[UFC 302 'Makhachev vs. Poirier' 결과]
12경기: 이슬람 마카체프 > 더스틴 포이리에 (다스 초크 5R 2:42) * 라이트급 타이틀 전  
11경기: 션 스트릭랜드 > 파울로 코스타 (KO 5R 4:59)    
10경기: 케빈 홀랜드 > 미할 올렌세이척 (암 바 1R 1:34)
09경기: 니코 프라이스 > 알렉스 모로노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3:38)
08경기: 랜디 브라운 > 엘리제우 잘레키(판정 3-0) 
07경기: 로만 코필로프 > 세자르 알메이다 (판정 2-1)
06경기: 자일턴 알메이다 > 알렉산더 로마노프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2:07)
05경기: 조 솔레키 < 그랜트 도슨 (판정 0-3)
04경기: 필 로우 < 제이크 매튜스 (판정 0-3) 
03경기: 바실 하페즈 > 미키 갈 (판정 3-0)
02경기: 아일린 페레즈 > 조슬린 에드워즈 (판정 3-0) 
01경기: 안드레 리마 > 미첼 로포소 (판정 2-1) * 58.96kg 계약

* 사진=Getty Image

반응형
Posted by giIpoto
,
반응형

[ROAD To UFC Season 3 Opennig Round의 공식 포스터]

19일, 중국 상하이의 UFC PI에서 개최된 UFC의 아시아 선수 선발 이벤트인 ROAD To UFC Season 3 두번째 날에 출전한 한국 파이터 4인방이 3승 1패의 호성적으로 전날 전패의 아쉬움을 어느 정도 씻어냈다.

[킥으로 나카니시를 압박하는 김규성]

HEAT 플라이급 타이틀 홀더이자 전 ONE 챔피언쉽 리거 김규성(31, 프리)은 킹 오브 판크라시스트 나카니시 토키타카(27, 일본)의 레슬링에 밀려 밴텀급 토너먼트 2강 진출에 실패했다. 1R 막판 테이크 다운을 당했으나, 2R 초반까지 긴 리치의 타격으로 상대를 괴롭혔던 김규성은 2R 중반 테이크 다운을 허용, 노골적으로 컨트롤 타임을 버는 상대에게 흐름을 내주고 말았다. 3R, 먼저 타격으로 백 클린치를 시도했던 김규성은 또다시 초반 테이크 다운을 허용, 일어나지 못했다. 3-0 판정패.

[노세와 그라운드 스크램블 중인 유수영]

유수영(28, 본주짓수)은 한 수위 그래플링으로 RTU 선배 노세 쇼헤이(26, 일본)를 판정으로 꺾고 토너먼트 4강에 안착했다. 초반부터 테이크 다운을 걸어오는 상대로부터 스크램블로 백을 빼앗은 유수영은 테이크 다운 한 개를 포함, 1R을 챙겼다. 2R 테이크 다운 중 길로틴을 뜯고 상위를 잡은 유수영은 막판 오모플라타와 하체를 내주는 듯 했으나 역시 대부분의 시간을 상위에서 컨트롤로 보낸 유수영은 마지막 3R. 슬램이랑 잔타를 몇 차례 내줬으나, 재차 상위를 차지, 3-0승을 챙겼다.

[판정승이 확정된 최동훈이 포효하고 있다]

최근 글라디에이터에서 활약했던 더블지 플라이급 챔프 최동훈(25, 팀매드 포항)은 지난 토너먼트 파이널리스트 지니우스위에(23, 중국)를 판정으로 꺾고 플라이급 2회전에 진출했다. 로우킥 중심으로 1R을 풀었던 최동훈은 2R, 컬러 타이의 어퍼, 테이크 다운, 미들과 훅 콤보, 벨리 투 벨리를 찌그러뜨린 후 테이크 다운 추가로 2R을 챙겼다. 마지막 3R, 상대의 거센 압박에도 오버 언더 라이트를 히트, 종료 직전 싱글렉 시도로 저지 두 명의 우세를 이끌어냈다. 

[어퍼컷을 사이카에 히트시키는 기원빈]

현역 라이트급 킹 오브 판크라시스트 사이카 타츠야(33, 일본)를 상대로 RTU 첫 논 토너먼트 경기에 나섰던 기원빈(33, 팀데인저)은 역전 KO로 첫 RTU 승리를 장식했다. 1R 초반 상대의 펀치 컴비네이션에 두 차례나 다운를 내주며 위기를 맞이했다. 그러나 테이크 다운을 통한 스크램블로 데미지 컨트롤에 성공한 기원빈이 막판 펀치 싸움을 걸어 사이가를 휘청거리게 만들며 1R을 마칠 수 있었다. 2R 시작 직후 재차 기원빈이 타격 러쉬, 사이카를 숙이게 만들어 스탠딩 KO로 잡아냈다.  

[Road to UFC Season 3 Episode 3-4 결과]      

<Episode 4>
04경기: 리윤펑 < 바얼겅 제러이스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4:25) * RTU 밴텀급 토너먼트 1회전
03경기: 키루 싱 사호타 > 인슈와이  (판정 2-1) * RTU 플라이급 토너먼트 1회전
02경기: 김규성 < 나카니시 토키타카 (판정 0-3) * RTU 밴텀급 토너먼트 1회전
01경기: 리사 키리아쿠 < 옌취후이 (판정 0-3) 

<Episode 3>

05경기: 다얼미스 자우파시 > 오자키 렌 (판정 3-0) * RTU 밴텀급 토너먼트 1회전 
04경기: 존 데이브 알만자 < 앙가드 비싯 (TKO 1R ) * RTU 플라이급 토너먼트 1회전  
03경기: 유수영 > 노세 쇼헤이 (판정 3-0) * RTU 밴텀급 토너먼트 1회전
02경기: 지니우스위에 < 최동훈 (판정 1-2) * RTU 플라이급 토너먼트 1회전
01경기: 기원빈 > 사이카 타츠야 (TKO 2R 0:51)

반응형
Posted by giIpoto
,
반응형

[UFC Fignt Night 241 의 공식 포스터]

MMA 계 최대 메이저 단체 UFC의 서브브랜드 파이트나이트의 241 번째 흥행이자 UFC의 육백아흔첫번째 이벤트인 UFC Fight Night 241 'Barboza vs. Murphy' 가 한국 시각으로 19일, 개최지인 미국 네바다 주 엔터프라이즈 라스베가스 현지 시각으로 18일, UFC 에이팩스에서 개최됐다. 

[머피가 펀치로 바르보자를 몰고 있다]

현 페더급 12위 에드손 바르보자(38, 브라질)는 무패의 기대주 르론 머피(32, 잉글랜드)의 희생양이 됐다. 1R 종료 직전 제풀에 넘어졌으나, 이노키포지션서 훅성 업킥으로 그로기를 만든 바르보자는 그러나 2R 라이트에 피격당한 후 무리하게 클린치를 시도하다 데미지가 쌓였다. 이후 타격 타이밍에서 뒤진 채 끌려다닌  바르보자는 5R 시그니처인 돌려차기를 히트,마지막 찬스를 잡았으나 태클에 막혀 이어가지 못했다. 5R까지 버틴 게 용했던 완봉패배였다.   

[라이트로 해리스를 그로기에 빠뜨리는 윌리엄스]

헤비펀처 카오스 윌리엄스(30, 미국)는 90여초 만에 KO로 UFC 6번째 승리를 굳혔다. 아나콘다 초크 장인 칼스턴 해리스(36, 가이아나)를 상대로 맞이한 윌리엄스는 잽과 원투, 카운터 등 펀치를 들고 나온 상대와 타격전을 펼치며 기회를 엿봤다. 깊숙히 바디 스트레이트를 찔러넣은 윌리엄스는 내려치는 상대의 반사적인 해머 피스트에 가볍게 뒤통수를 허용했으나 곧바로 라이트를 히트, 다운시켰다. 곧바로 해리스의 안면에 윌리엄스가 추가 파운딩을 작렬, 승부를 결정지었다.  

[야네즈가 다운당한 살바도르에게 파운딩을 퍼붓고 있디]

2연패 탈출을 건 밴텀급 매치에서는 챔프 감으로 평가 받던 하드펀처 애드리언 야네즈(30, 미국)가 플라이급에서 올라온  비니시어스 살바도르(27, 브라질)를 TKO로 꺾고 연패 사슬을 끊어냈다. 하위 체급 리거 임에도 자신보다 리치가 긴 상대의 좋은 움직임에 초반 애를 먹었던 야네즈는 라이트로 거리를 찾아나갔다. 결국 인사이드 로우킥을 찬 살바도르의 턱에 라이트 훅으로 다운을 뽑은 야네즈가 상대의 저항을 뚫고 안면에 핀포인트 파운딩 샤워로 레프리 스탑을 이끌어냈다. 

[핀헤이루에게 길로틴 초크로 탭을 받아내는 힐]

스트로급 12위이자 김지연의 트레이닝 파트너 안젤라 힐(39,미국)는 커리어 사상 첫 서브미션 승리를 챙겼다. 1R, 유도 베이스의 9위 루아나 핀헤이루(31,브라질)의 앞손에 걸렸으나, 태클을 스프롤, 길로틴을 본 플루 카운터로 받아주는 힐은 파운딩, 덧걸이까지 성공시키며 1R을 자신의 것으로 만들었다. 2R, 백 클리치의 스크램블과 플래쉬 다운을 뽑은 잽, 프런트 킥으로 상대의 체력과 집중력을 떨어뜨린 힐은, 카운터 길로틴을 체크, 마운트로 이동해 탭을 받아냈다. 

[UFC Fight Night 241 'Barboza vs ' 결과]
12경기: 에드손 바르보자 < 르론 머피 (판정 0-3)     
11경기: 카오스 윌리엄스 > 칼스톤 해리스 (KO 1R 1:30)
10경기: 템파 고림보 > 라미즈 바르히마히 (판정 3-0)
09경기: 애드리언 야네즈 > 비니시어스 살바도르 (KO 1R 2:47) 
08경기: 안젤라 힐 > 라우나 핀헤이루 (길로틴 초크 1R 4:12) 
07경기: 빅터 마르티네즈 < 탐 놀란 (KO 1R 3:50) 
06경기: 오마르 시 > 투코 토코스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3:43)
05경기: 멜리사 가토 > 타미레스 바이달 (KO 3R 0:37)
04경기: 아부스 마고메도프 > 왈리 알베즈 (판정 3-0)  
03경기: 아리아니 카넬로시 > 피에라 로드리게즈 (DQ 2R 3:16) * 헤드버트  
02경기: 알라텅 헤일리 > 클레이드슨 호드리게스 (판정 3-0)  
01경기: 에밀리 듀코테 < 바네사 데모폴로스 (판정 1-2) 
 
* 사진제공=UFC/getty Image

반응형
Posted by giIpoto
,
반응형

아시아 파이터들의 UFC 등용문 격 이벤트에 출전한 한국 파이터들이 첫 날에 단 한명도 승전보를 가져오지 못했다.

18일 중국 상하이 UFC PI에서 개최된 UFC의 아시안 파이터 선발 이벤트인 ROAD To UFC Season 03의 첫날 이벤트인  Episode 1에 출전한 홍준영(33, 코리안좀비MMA)과 김한슬(33, 코리안좀비MMA), Episode 2에 출전한 송영재(28, 하비스MMA), 서예담(32, 파라에스트라 청주)는 전원 판정패배를 기록, 단 1승도 올리지 못했다. 

[ROAD To UFC Season 3 Opennnig Round의 공식 포스터]
[서예담이 스밍에게 니 킥을 허용하고 있다]

RTU 첫 토너먼트에 나선 서예담은 로드 FC 리거 스밍(29, 중국)에게 판정패배했다. 하위에서의 저항으로 살아남았지만 니 킥으로 인해 그로기에 빠져 1R을 내준 서예담은 펀치와 테이크 다운의 근사한 콤보로 2R 내내 상대를 캔버스에 묶어 두었다. 시작부터 클린 히트를 뽑았으나, 상대의 만만치 않은 클린치에 쉽지 않은 3R을 보내고 경기를 마친 서예담은 1R 하이킥의 임팩트 탓인지 단 한명의 저지로부터도 우세를 받아내지 못했다. 

[카와나에게 스트레이트를 꼽아넣는 송영재]

무패의 AFC 챔피언 송영재도 페더급 다음 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방재혁을 제압한 글라디에이터 챔프이자 U-23 그레코로만세계 챔피언 카와나 마스토 (29, 일본)에게 1R 4:30가까이 컨트롤당했던 송영재는 2R 엘보 등 막판 러쉬를 제외하고 어퍼컷, 스트레이트 등 지친 상대를 거의 잡아낼 뻔 했으나, 3R 초반 레프트 후 라이트에 크게 데미지를 입고, 싱글렉으로 시간을 벌어야 했다. 결국 이게 독이 된 송영재는 경기 끝날 때 까지 마스토의 컨트롤을 벗어나지 못했다. 

[홍준영이 하라구치의 안면에 펀치를 히트시키고 있다]

엘리트 레슬러이자 지난 RTU 라이트급 토너먼트 파이널리스트 하라구치 신(25, 일본)을 상대로 RTU 페더급 2차 전에 나섰던 더블지 페더급 챔프 홍준영은 상대의 레슬링 압박을 풀지 못했다. 시작하자마자 플라잉 니 킥을 히트시켰던 홍준영은 테이크 다운을 대부분 방어했으나, 오버 핸드 레프트에 플래쉬 다운을 당하며 1R을 내줬다. 이후 ,태클과  클린치, 레프트에 시달린 홍준영은 이렇다할 모습을 보이지 못한 채 경기를 마쳤다. 

[바하터볼레와 타격을 교환하는 홍준영]

3차 RTU 도전에 나선 더블지&ACF 웰터급 더블 챔프김한슬은 판정패로 2연패를 기록했다. 지난 시즌 기원빈에게 반칙승을 거뒀던 바하터볼레 바터보라티(26, 중국)과 논타이틀 전으로 맞붙은 1R 초반, 원투 성 레프트로 근사한 다운을 뽑으며 금세 승기를 잡는 듯 했다. 허나, 2R 버팅 출혈과 서밍에 흔들리기 시작한 김한슬은 레프트, 테이크 다운에 밀리며 2R을 내줬고, 3R에서도 몇 차례 펀치를 히트시켰을 뿐, 타격 거리를 되찾아오지 못하고 로우킥에 슬립 다운으로 경기를 마감했다. 

[Road to UFC Season 3 Episode 1-2 결과]      

<Episode 2>
05경기: 시에빈 > 이부꺼러 (판정 3-0) * RTU 페더급 토너먼트 1회전 
04경기: 스밍 > 서예담 (판정 3-0) * RTU 女 스트로급 토너먼트 1회전
03경기: 카와나 마스토 > 송영재  (판정 3-0) * RTU 페더급 토너먼트 1회전
02경기: 프리야 샤르마 < 둥화샹 (판정 0-3) * RTU 女 스트로급 토너먼트 1회전
01경기: 왕총 > 파울라 루나 (길로틴 초크 1R 3:04) 

<Episode 1>

04경기: 주캉제 > 안도 타츠야 (판정 3-0) * RTU 페더급 토너먼트 1회전  
03경기: 하라구치 신 > 홍준영 (판정 3-0) * RTU 페더급 토너먼트 1회전
02경기: 펑시아오찬 > 카이란 싱 (TKO 1R 2:03) * RTU 女 스트로급 토너먼트 1회전
01경기: 바하터볼레 바터보라티 > 김한슬 (판정 3-0)

반응형
Posted by giIpot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