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Fight Night 162 의 공식 포스터]

UFC의 올해 마지막 싱가포르 대회인 UFC Fight Night 162가 26일, 싱가포르의 수도 칼랑에 위치한 싱가포르 인도어 스타디움(Singapore Indoor Stadium)에서 개최됐다.   

극강의 그래플러 대결에서는 주짓수 장인 데미언 마이아(41, 브라질)가 엘리트 레슬러 벤 에스크런(35, 미국)를 격전 끝에 서브미션으로 잡아냈다. 초반 타격으로 재미를 봤지만, 상대의 타격, 레슬링 압박에 스태미너 고갈과 데미지 적립의 이중고를 겪던 마아아는 3라운드 중반, 두 번의 테이크 다운 허용 후, 하체 시도로 스윕에 성공했다. 백을 잡은 마이아가 바디 락 후 즉시 초크를 시전, 그립 싸움 끝에 초크를 완성했고, 에스크런은 탭을 치자마자 실신해 버렸다. 

2연승 중이던 올라운더 벤닐 다리우쉬(30, 미국)는 베테랑 프랭크 카마초(30, 사이판)를 완파, 랭킹 재진입 가능성을 높였다. 시작하자마자 달려드는 카마초의 압박을 다양한 페인트를 곁들인 다채로운 각도의 킥과 펀치로 손쉽게 털어낸 다리우쉬는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켰다. 스탠딩을 시도하는 카마초를 슬램으로 재차 떨군 다리우쉬가 곧바로 백으로 올라가 백 초크를 시도했다. 필사적인 카마초의 저항을 뒤로 하고 다리우쉬가 초크를 잠그는데 성공, 탭아웃 승을 거뒀다.  

베테랑 킥복서 시릴 가네(29, 프랑스)는 원사이드 게임 끝에 두 차례 컨텐더 리거 돈 테일 메이스(27, 미국)를 종료 직전 서브미션으로 제압, UFC 2연승과 MMA 5전 전승 행진을 이어갔다. 1R 미들킥과 펀치와 플라잉 니 킥, 엘보로 TKO 직전까지 갔던 가네는, 2R에서는 카운터 테이크 다운 등을 시험하며 리드를 놓지 않았다. 3R 막판 미들킥에 그로기가 된 메이스를 테이크 다운, 상위를 잡은 가네가 누우면서 하체 관절기인 힐 훅을 시전, 종료 14초를 남기고 탭을 받아냈다.  

[UFC Fight Night 162 'Maia vs Askren' 결과]       
11경기: 데미언 마이아 > 벤 에스크런 (리어네이키드 초크 3R 3:54)     
10경기: 마이클 존슨 < 스티비 레이 (판정 1-2) 
09경기: 프랭크 카마초 < 벤닐 다리우쉬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2:02)   
08경기: 시릴 가네 > 돈 테일 메이스 (힐 훅 3R 2:01) 
07경기: 무슬림 살리코프 > 로레아노 스타로폴리 (판정 3-0)
06경기: 에슐리 요더 < 란다 마르코스 (판정 1-2) 
    
05경기: 하파엘 피지에프 > 알렉스 화이트 (판정 3-0)

04경기: 엔리케 바르보자 < 마브사르 에블로에프 (판정 0-3) 
03경기: 세르게이 파블로비치 > 모리스 그린 (TKO 1R 2:11)   

02경기: 알렉산드라 알부 < '로마 룩분미' 쿤클락 수피사라 (판정 1-2)   
01경기: 제프 휴즈 > 하파엘 페소아 (판정 3-0)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