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Championship 113의 공식 포스터]

원챔 리거 권원일(24, 익스트림 컴뱃)이 호쾌한 1R 펀치 KO로 팀 한국을 전패에서 구원해냈다. 

20일 싱가포르 칼랑의 싱가포르 인도어 스타디움(Singapore Indoor Stadium)에서 개최된 원챔피언쉽의 113번째 대회인 ONE Championship 'Inside The Matrix 4' 에 격투기 대리전쟁 우승자 윤창민(26, 팀스턴건), 여성 61kg 급 기대주 최정윤(22, 더짐랩)과 동반 출장한 권원일은 이날 먼저 경기에 나선 윤과 최가 참패한 가운데 경기에 임했다. 

상대는 노기 세계챔피언을 지낸 실력파 주지떼로 브루노 푸치(30, 브라질). 타격에는 약점을 보이지만 그라운드에서는 절대적인 강함을 발휘하는 타입으로 이미 박광철까지 잡아낸 바 있기에 레슬링과 그라운드에서 부족함이 지적됐던 권원일에게는 벅찬 상대로 예상됐었다. 

초반 언더 훅을 파지도 못해 애를 먹던 권원일은 그러나 상대의 태클을 전부 스프롤 등으로 파해하거나 클린치에서도 한층 발전된 레슬링을 선보이며 상대의 테이크 다운을 단 한 차례도 허용치 않았다.  결국 상대의 스태미너가 고갈 됐음을 눈치챈 권원일이 바디샷에 이은 스트레이트 두 방, 어퍼컷으로 이어지는 그림같은 컴비네이션으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프로전적 4전 전승을 달리던 윤창민은 박광철의 팀 메이트이자 슈토 환태평양 챔프 출신의 하드펀처 다카하시 료고(31, 일본)에게 역전 KO패배로 덜미를 잡혔다. 

상대의 꾸준한 카프킥에도 불구, 적절한 페인트를 곁들인 빠른 타격, 클린치 압박으로 2R 초반까지만 해도 경기를 리드하던 윤창민은 플래쉬 다운을 뽑은 레프트 훅과 테이크 다운을 연달아 내준 후 무리하게 들어가다 다시 라이트 훅을 허용 후 필사적으로 회피를 꾀했으나 어퍼컷과 레프트 추격 콤보에 다운, 무패 행진이 끊어지고 말았다.  

이날 첫 경기로 나섰던 장신의 최정윤은 긴 리치를 살리지 못하고 상대 마이라 마자 타격과 클린치와 테이크 다운에 원사이드로 시달리며 고전,  경기 종료 33초를 남겨두고 탑 마운트에서의 상대의 파운딩 연사에 TKO패하고 말았다.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