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UFC Fight Night 186의 공식 포스터]

UFC의 554번째 흥행이자. 2월 마지막 대회인 UFC Fight Night 186 'Rozenstruik vs Gane' 가 한국 시각으로 28일, 개최지인 미국 라스베가스 현지 시각으로 27일.  UFC 에이팩스(APEX)에서 개최됐다. 

무패의 헤비급 7위 랭커 시릴 가네(30. 프랑스)는 4위의 하드펀처 로젠스트루익(32, 수리남)에게 판정 완승을 거두고 탑 5 진입을 바라보게 됐다. 긴 리치와 다채로운 스윗치와 페인트로 상대 거리를 봉쇄, 자신의 거리를 만든 가네는 5개의 라운드 25분 내내 흐름을 한 차례도 내주지 않았다. 로젠스트루익은 몇 차례 산발적인 타격을 맞추는데 그쳤고, 경기 종료 후 3인의 저지가 전부 가네의 승리를 선언했다. 점수는 전부 50-45. 

동구권 라이트헤비급 랭커 간 코메인 이벤트에서는 11위의 다기스탄 레슬러 마고메드 앙칼라예프(28, 러시아)가 8위의 가라데카 니키타 크릴로프(28, 우크라이나)를 판정으로 잡아냈다. 타격수의 근소한 우위로 1R을 내줬던 앙칼라예프는  상대의 스핀킥에 카운터 태클을 성공, 상위에서 눌러놓으며 2R을 마쳤다. 마지막 라운드에서도 2차례의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킨 앙칼예프가 크릴로프의 상위에서 경기를 마쳤다. 3-0 승리.  

컨텐더 출신의 로니 로렌스(28, 미국)는 3라운드 TKO로 단체 첫 승을 신고했다. LFA에서 잔뼈가 굵은 기대주 빈스 카체로를 맞이한 로렌스는 초반부터 카프킥 등 효과적인 타격을 곁들인 레슬링 압박으로 맹공, 앞선 두 개의 라운드를 챙겼다. 3R 초반 복부에의 백 스핀 킥 후 로우킥, 저먼 스플렉스 콤보로 상위 포지션을 잡은 로렌스가 핀 포인트 파운딩을 개시, 장기간의 파운딩 마사지 끝에 레프리 제린 바렐의 스탑을 이끌어 냈다. 

[UFC Fight Night 186 'Rozenstruik vs Gane' 결과]          
09경기: 자르지뉴 로젠스트루익 < 시릴 가네 (판정 0-3) 
08경기: 니키타 크릴로프 < 마고메드 앙칼라에프 (판정 0-3)  
07경기: 몬타나 델 라 로사 = 마이라 부에노 시우바 (판정 0-1)
06경기: 페드로 무뇨즈 > 지미 리베라 (판정 3-0)   
05경기: 알렉스 카세레스 > 케빈 크룸 (판정 3-0) 
04경기: 알렉산더 헤르난데즈 < 티아구 모이세스 (판정 0-3) 
03경기: 알렉시스 데이비스 > 사비나 마조 (판정 3-0)
02경기: 빈스 카체로 < 로니 로렌스 (TKO 3R 2:38) 
01경기: 더스틴 자코비 > 맥심 그리신 (TKO 2R 4:32) * 95.48kg 계약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