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예도보통지 서문 앞장.
출처는 오마이뉴스 기사 [조선의 협객 백동수]


어정
무예도보통지는 조선의 22대 왕 정조가 자신의 아버지인 사도세자(장헌세자)가 만든 무예신보(지상무예 18가지가 수록되어있음)를 바탕으로 하여 이 18가지 기법에 마상무예 6기(기창, 마상쌍검, 마상월도, 마상편곤, 마상재, 격구)를 실어 집대성한 군사훈련교범입니다.


택견은 민속놀이일 뿐이며 무예가 아니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택견이 무예라면 왜 당시에 국방에 열을 올리던 정조가 무예도보통지에 택견을 수록하지 않았냐고 말합니다. 나올 수 있는 의문입니다. 실제로 정조시대의 장용영을 비롯한 군사들의 기예수준은 기록으로 볼 때 매우 높은 수준이었습니다. 그만큼 정조는 국방에도 남다른 생각이 많았으며 지상무예 18가지에 마상무예를 6기나 추가시켜 굳이 새로 군사교범을 만들게 할 정도로 깊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택견이라는 기법은 당시에는 맨손무술을 총체적으로 나타내는 단어였습니다.(정조시대에 출판된 재물보에 의거) 그리고 무예도보통지는 맨손무술 교범서가 아니라 전쟁을 대비하기 위한 군사들의 개인훈련 교범이었고요. 전쟁에서는 맨손무술이 거의 소용이 없지요. 심하게 말하면 전쟁에서는 정교한 기예조차도 필요가 없습니다. 군사들이 적에게 겁먹지 않을 담력, 힘, 체력이 우선이지 정교한 기술이 우선이 아닙니다. 그리고 그 위에는 그런 상황을 만들어 줄 뛰어난 전술과 전략이 필요하고요. 무예도보통지에 실린 권법도 그 점을 분명히 해서 척계광의 말을 받아서 권법이란 병장기를 다루기 전에 몸을 다루는 단련법이라고 하고 있습니다.


무예도보통지가 우리나라의 전통무예들을 찾아 수록하는 책자였다면 택견이 그 안에 들어가지 않은 것에 대해서 무예가 아니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무예도보통지는 병학지남 등의 병법서와 더불어 전쟁에서 쓰기 위한 기법들을 모아놓은 군사훈련서이며 그렇기 때문에 굳이 맨손무술인 택견을 집어넣을 이유가 크지 않았던 것입니다.


활쏘기가 무예도보통지에 들어가 있지 않기 때문에 활쏘기가 무술이 아니라고 할 수 있나요? 당시에는 총이 점점 발달하던 시기였지만 아직까지 활쏘기는 무과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무술이었으며 무예도보통지 그림 곳곳에도 마상무예 시범을 보이는 군교들이 활과 화살을 장비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쓰지 않았다면 패용할 이유도 없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부터 마상편곤, 마상월도, 마상쌍검, 기창. 갑주에 완전무장을 한 기병들이 환도와 함께 활과 화살을 패용하고 있다. 마상에서 쓰이는 활은 보통 활보다 작은 동개궁이라고 불린다.

출처는 [푸른깨비의 전통무예 연구소]




그러니 택견이 무예도보통지에 실리지 않았다고 해서 택견을 무예가 아닌 민속놀이일 뿐이라고 폄하할 이유는 전혀 없을 것입니다. 애당초에 목적 자체가 틀리기 때문입니다.

Posted by 飛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2008.12.26 1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병접전의 가능성이 더더욱 줄어든 현대 군사 FM에는 각종 맨손 격투, 도구를 이용한 근접전, 총검술 따위가 실려 있지 말입니다. 활쏘기 얘기 말고는 그닥 상관 없는 근거 같은데... 무예도보통지에 '여기서 맨손 격투는 안 다룸, 날붙이 only'라는 언급은 없나요?

    • 飛流 2008.12.26 1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예도보통지의 24개의 기예들, 당시는 검, 창, 월도, 협도, 낭선, 등패, 쌍검, 편곤, 당파, 장창, 죽장창등 병장기의 사용법 자체가 필요한 시기였고...그런 병기 자체의 사용법이 진법에 매우 중요했기에 맨손무술까지 심도있게 다룰 수 없었다고 봅니다.

      진형을 짜서 싸우는 것이었고 그 비중은 현대전보다 당연히 높습니다. 대포 종류의 무기를 제외하고 비교한다면 저 많은 무기에 비해서 현대 군사무기에서 적용할 수 있는 건 총, 수류탄, 대검 정도 아닐까요? 총은 엠 16을 쓰나 AK를 쓰나 그 외의 다른 총을 쓰건 큰 상관이 없지만 과거 전쟁시에는 당파나 창, 낭선등은 각자가 비슷해보여도 쓰임새가 틀렸습니다.

      무예도보통지에는 날붙이 only라는 말은 없습니다. 권법, 격구, 마상재는 각각 병장기술, 마상무예를 익히기 위한 입문용이라고 설명하고 있죠.

      아, 그리고 활쏘기처럼 수박(탁견)이 전국적으로 널리 퍼져 있었을 수도 있었기에, 이미 군영의 군사들이라면 보편적으로 할줄 알았기에 딱히 수록을 하지 않았을 가능성도 높습니다. 택견과 수박의 관계는 다음글에서 한번 주루룩 올라가 볼 셈입니다.^^

  2. Favicon of http://paramalay.tistory.com/ BlogIcon parama 2008.12.27 0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였습니다. 감사합니다^-^

  3. Favicon of https://moozine.net BlogIcon 윤지인_ 2008.12.28 0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희덕 저서 "세계체육사" 을 보면 무예도보통지에 활쏘기가 수록되지 않았던 이유를
    우리민족이 활쏘기만을 특기로 하여 왜구에게 당했다고 당시에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활쏘기에 대해 추가적으로 말씀을 드리면
    이미 당시 우리민족에게 활쏘기는 누구나 즐기는 레저스포츠의 형태였습니다.


    고구려시대부터 이미 활쏘기는 매우 활성화 되어 있었습니다.
    고구려의 교육기관중 "경당"이 있는데 역사서[신당서]의 기록을 보면 가난하고 누추한 아이들까지 경당에 들어가 "독서습사(송경습사)"라는 교육내용으로 교육받았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신당서에 실제문헌을 보면
    [고구려에는 책읽기를 좋아하는 풍습이 있었으며 가난하여 누추하고 천한 하인들이 사는 곳까지 길가마다 큰집을 지어 놓고 경당이라 하였다.
    자제들은 혼인하기 전까지 여기서 밤낮으로 글을 읽고 활쏘기를 익혔다.] 라고 기록되어있습니다.



    송경습사라 함은 글자 그대로 경서와 사서 및 자서와 문학을 포괄하는 다양한 책을 읽고 활쏘기와 같은 무예를 한다는 말입니다.
    활쏘기는 조선시대에도 "편사"라고 하여 현재우리들이 많이 즐기는 생활체육, 스포츠클럽활동처럼 많이 보편화 되어있었습니다.
    당연히 당시에 활쏘기는 현재 우리들이 어린시절 부모님의 권유로 태권도장에 입관하는 것처럼
    배우고 즐기는 일은 아주 흔한 일이였습니다.



    하지만 왜구와의 전쟁과 침략에 대응하는 수단으로의 활쏘기는 제 역할을 해주지 못했고
    "도"와 각종 무기들을 앞세운 왜구에게 속수무책으로 당했습니다.
    당시 왜구들은 근접한 거리에서의 공격과 병법에 매우 강했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그런 이유로 왜구에 대응하기 위한 각종무기 사용법과 병법에 대한 내용을 다룬것이 무예도보통지입니다.


    본문에서 말씀하신것 처럼 무예도보통지는 병법서입니다.
    무예도보통지 관련 문서를 보아도 여러가지 무기를 다루는 기술에 대한 것이 주를 이룹니다.
    병법서에 들어가 있지 않다고 해서 택견을 무예가 아닌 민속놀이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

    • 무예24기 2008.12.28 1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활쏘기가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기보다는 조총에 당황했다고 보는 편이 맞을 듯 합니다. 당시로서는 조총의 소리는 굉장히 큰 편이었을테고 활과 화살처럼 보이는 것도 아니라 뭔가 날아와 퍽 하고 옆의 사람이 죽으니 정말 황당스러웠겠죠.

      국궁이 조총보다 사거리도 훨씬 길고 그 상태에서도 상대에게 피해를 입히는 것도 조총보다 강합니다. 초반에는 정심없이 당했지만 역시 초반이 넘어가면서 부터는 활쏘기도 제 역할을 했다고 보아야 할 것입니다. 특히 수군의 경우는 대포의 사정거리보다 안으로 들어오게 될 경우 불화살로 왜군의 배를 요격해 불태워 버리곤 했으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