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Bellator MMA 274 의 공식 포스터]

벨라토르의 274번째 넘버링 이벤트이자 278번째 흥행인 Bellator MMA 274 'Gracie vs Storley' 가 한국 시각으로 20일, 개최지인 미국 코네티컷 주 언캐스빌(Uncastvill) 현지 시각으로 19일, 모헤건 선 아레나(Mohegan Sun Arena)에서 개최됐다. 

웰터급 4위 네이먼 그레이시(33, 브라질)와 레슬러 겸 5위 로건 스트롤리(29, 미국)간의 BJJ vs 레슬링의 자존심 대결은 그래플링이 거의 배제된 타격전에서 근소하게 앞선 스트롤리의 판정승으로 끝났다. 잽, 니, 엘보 등 좋은 카운터를 지녔지만 시종일관 아웃복싱을 들고나온 그레이시에 비해 압박을 걸고 나온 스트롤리는 합에서 항상 1-2 방을 더 냈고, 상대의 카운터에 걸려 위기를 맞이했던 4R에서는 회복, 훅으로 역전 다운까지 만들었다. 3-0으로 스트롤리의 승리. 

전 웰터급 타이틀 홀더이자 현 체급 8위 안드레이 코레쉬코프(31, 러시아)는 킥 한 방으로 UFC 출신 챈스 랜카운터(35, 미국)의 단체 데뷔 전을 망쳐버렸다. 최근 단체 바깥에서의 한 경기를 포함 2연승을 거두고 있던 코레쉬코프는 랜카운터와 거리를 잡기위한 손싸움 중 클린치를 시도하려던 랜카운터의 복부에 백스핀 킥을 꼽아버렸다. 잠깐 백에 붙었지만 리버에 킥을 직격당한 랜카운터가 견디지 못하고 다운, 그대로 경기가 종료되어 버렸다. 소요시간 38초.

2017년 이후 5년 만의 복귀 전에 나선 시즌 9 미들급 토너먼트 왕자 브레넌 워드(33, 미국)은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TKO승을 거두고 건재함을 과시했다. MMA 은퇴, 베어너클FC와 계약, 약물 중독으로 인한 재활 등, 링에서 한동안 멀어져야 했던 워드는 단체 신입 브랜던 벨(37, 미국)을 초반부터 펀치와 상위 포지션의 파운딩으로 일찌감치 피투성이로 만들었다. 결국 2R 초반 리버 샷을 맞고 무너져 터틀 포지션을 취한 상대에 파운딩 샤워로 워드가 무난히 승리를 차지했다.    

[Bellator MMA 274 'Gracie vs Storley' 결과]     
13경기: 네이먼 그레이시 < 로건 스트롤리 (판정 0-3)
12경기: 안드레이 코레쉬코프 > 챈스 렌카운터 (KO 1R 0:38) 
11경기: 조지 카라칸얀 < 애덤 피콜로티 (판정 0-3)
10경기: 브래넌 워드 > 브랜던 벨 (TKO 2R 0:32) * 79.37kg 계약
09경기: 데이비언 프랭클린 > 세이드 소마 (판정 2-1)  
08경기: 만델 랄로 < 닉 브라운 (KO 2R 2:20) 
07경기: 제일런 베이츠 > 크리스 디스오넬 (리어네이키드 초크 3R 3:39)   
06경기: 아비브 곤잘리 < 바비 킹 (TKO 1R 5:00) * 닥터스탑  
05경기: 디아나 베넷 > 저스틴 키쉬 (판정 3-0) 
04경기: 조던 뉴먼 > 코디 허버트 (판정 3-0) *85.54kg 계약
03경기: 코레이 사뮤엘스 < 저스틴 몬탈보 (TKO 1R 2:43)
02경기: 이사이아 호킷 > 테어도르 마쿠카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3:59) 
01경기: 올랜도 멘도자 < 조나단 디 로렌조 (다스 초크 1R 1:07)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Bellator MMA 265 의 공식 포스터]

북미 2위 규모의 메이저 격투기 프로모션 벨라토르 MMA의 269번째 대회이자 265번째 넘버링 이벤트인 Bellator MMA 265 'Kongo vs Kharitonov' 가 한국 시각으로 21일, 개최지인 미국 사우스 다코타 주 수폴스 현지 시각으로 20일, 샌포드 펜타곤(Sanford Pentagon)에서 개최됐다. 

거의 2년 만에 복귀전에 나선 헤비급 3위의 베테랑 기욤 ' 칙 콩고' 오우에드라고(46, 프랑스)는 베테랑 세르게이 하리토노프(41, 러시아)를 상대로 프로 4번째 서브미션 승을 기록했다. 큰 데미지는 아니었으나 잽에 의한 플래쉬 다운, 킥 발가락에 눈까지 찔리며 1R을 망친 콩고는 그러나 2R, 클린 스트레이트로 상대를 그로기에 빠뜨렸다. 벡 더티복싱에 이어 테이크 다운까지 성공한 콩고는 파운딩에 이어 RNC까지 시도, 종료 혼과 동시에 하리토노프로부터 탭을 받아냈다. 

지난 경기에서 프로 첫 패배를 당한 웰터급 5위이자 홈그라운더 로건 스트롤리(28, 미국)는 중소단체에서 2연승을 거둔 신입 단테 스키로(27, 미국)에게 판정승을 거뒀다.  첫 라운드 시작하자마자 싱글 렉 스크램블로 테이크 다운을 만들어낸 스트롤리는 눌러두기는 했으나, 가드에 막혀 별 다른 추가타를 내지 못했다. 2R에서도 끈적한 클린치로 우위를 가져간 스트롤리는 엘보로 컷을 만드는 등 막판 분발한 스키로에게 3R을 내줬으나 2-1 승리를 챙길 수 있었다.  

UFC 퇴단 후 2연승을 거둔 중량급 리거 마르셀루 곰(28, 브라질)은 일방적인 타격의 우위를 앞세워 빌리 스완스(27, 미국)를 TKO로 제압, 벨라토르 연착륙을 달성했다. 초반부터 훅, 스트레이트 등으로 상대를 압박한 곰은 상대 스완슨을 케이지 벽으로 몰아붙이는데 성공했다. 시간이 갈수록 스완슨의 대응은 늦어져만 갔다. 결국 빰 클린치 니 킥을 상대의 얼굴에 쑤셔넣은 곰이 5-6발의 펀치 콤보로 다운을 획득, 1R 종료 3초를 남기고 파운딩으로 승부를 정리했다.  

6전 무패의 밴텀급 죠넬 루고(25, 미국)는 날카로운 잽과 상대의 빈 틈을 놓치지 않는 서브미션으로 벨라토르 4수 만에 첫 한 판승을 기록했다. 랜디 커투어의 제자인 키이스 리(24, 미국)를 활발한 플리커 잽으로 상대를 괴롭히던 루고가 잽으로 다운, 다스 초크를 연달아 뽑아냈다. 초크를 탈출한 리가 태클을 쳐왔으나, 백을 탄 루고가 카운터 RNC로 1R 종료 직전 리를 실신시켰다. 리가 깨어났으나 몸을 가누지 못하자 레프리가 즉시 경기종료를 선언했다. 

무패의 레슬러 아치 콜건(N/a, 미국)는 TKO승으로 단체 데뷔 전 승리와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3년여 만에 복귀전에 주지떼로 시드니 밴 시몬스(N/a, 미국)의 상대로 낙점된 콜건은 테이크 다운 시도에 이은 슬램으로 기세를 잡았다. 시몬스가 업 킥 등으로 하위 포지션서 차분히 저항했으나, 콜건이 하위에서 달라붙은 시몬스를 들어올려 그대로 재차 슬램으로 연결했다. 큰 충격을 받은 시몬스가 몸을 돌려보았으나, 콜건이 파운딩 샤워로 추적, 레프리의 중지를 이끌어냈다. 

프로레슬러 출신 영화배우와 별명까지 같은 미들급 리거 '더 락' 드웨인 존슨(33, 미국)은 벨라토르 첫 경기에서 64초만에 서브미션 한 판승을 거뒀다. 12전의 전적을 지닌 중견 데븐 피셔(31, 미국)와 하이킥을 주고 받다 스탠딩 그래플링에 돌입한 존슨은 상대의 목을 감싸 다스 초크를 개시했다. 그립을 유지, 그대로 그라운드에 돌입한 존슨이 자신의 다리로 상대의 왼 다리까지 감아버렸고, 잠시 후 피셔가 탭으로 경기를 포기했다.  

흔치 않은 100kg 이상의 계약 체중 경기에서는 베일리 쇼엔펠드(N/a 미국)이 프로 두 번째 경기에 임한 코리 모에젠버그(29, 미국)을 TKO로 잡아내고 프로 두 번째 승리를 챙겼다. 연달은 로우킥을 뒤로하고 펀치로 압박, 오버 언더 훅에 데미지를 입은 모에젠버그를 그라운드로 끌고 들어간 쇼엔펠드는 상위와 알리 포지션을 오가다 크루시픽스를 캐치했다. 탑까지 빼앗은 쇼엔펠드의 파운딩과 엘보의 파상공세에 모에젠버그가 대항하지 못하자 결국 레프리가 경기를 끊었다.  

[Bellator MMA 265 'Kongo vs Kharitonov' 결과]         
09경기: 기욤 '칙 콩고' 오우에드라고 > 세르게이 하리토노프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4:59)  
08경기: 로건 스트롤리 > 단테 스키로 (판정 2-1)  
07경기: 마르셀루 곰 > 빌리 스완슨 (TKO 1R 4:57)  
06경기: 조넬 루고 > 키이스 리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5:00) * 63.50kg 계약
05경기: 파비우 아귈라 > 테일러 존슨 (판정 2-1) 
04경기: 마이크 하멜 > 브라이스 로건 (판정 3-0)
03경기: 시드니 벤 시몬스 < 아치 콜건 (TKO 1R 4:04) 
02경기: 드웨인 존슨 > 데븐 피셔 (다스초크 1R 1:04)
01경기: 코리 모에젠버그 < 베일리 쇼엔펠드 (TKO 1R 4:11) * 102.05kg 계약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