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llator MMA 252 의 공식 포스터]

북미 2위의 메이저 MMA 단체 벨라토르의 252번째 넘버링 이벤트 Bellator MMA 252 'PitBull vs Carvalho' 가 한국 시각으로 13일, 개최지인 미국 코네티컷 주 언캐스빌 현지 시각으로 모헤건 선 아레나(Mohegan Sun Arena)에서 개최됐다. 

페더급 평정에 나선 현 라이트 & 페더급 챔프 파트리시우 '핏불' 페레이라(33, 브라질)는 1R 펀치 TKO로 2체급 챔프의 위용을 과시했다. 페더급 WGP 준준결승 상대 페드로 카르바호(25, 포르투칼)와 격돌한 핏불은 숏블로우에 이은 길로틴 컴비네이션으로 여유로운 경기를 이어갔다. 경기 중후반 스트레이트로 상대에 꽂은 핏불은 괜찮다는 듯 스탭을 밟아보이는 카르바호를 레프트 잽과 라이트 훅 콤보로 다운, 레프리 마이크 밸트런으로부터 즉시 스탑을 받아냈다. 

웰터급 무패 파이터 간의 일전에서는 야로슬로프 아마소프(27, 우크라이나) 로건 스탠리(28, 미국)를 스플릿 판정으로 잡아내고 25전 무패행진을 계속했다. 초반 상대의 발목 태클과 백 포지셔닝에 밀리는 듯 했던 아마소프는 두 번의 테이크 다운과 카운터 다스 초크, 다채로운 타격으로 근소한 우위를 지속해 나갔다. 마지막 3R 후반에는 결국에 백을 잡은 상대의 초크 시도에 시달려야 했으나, 동률의 두 차례의 테이크 다운 성공과 월등한 타격 볼륨으로 우세승을 거둘수 있었다.

패더급 WGP 준준결승에 나선 에마뉴엘 산체스(30, 미국)는 끊임없는 타격 압박으로 판정승리를 획득, 리벤지 달성과 준결승 진출의 두 마리 토끼를 잡아냈다. 4년 5개월 전 판정패를 안겨준 페더급 강호 다니엘 바이셜(35, 독일)을 다시 만난 산체스는 초반부터 킥과 펀치의 다채로운 컴보로 압박, 틈을 주지 않았다. 2R에서는 바디샷과 후속 콤보로 그로기까지 뽑은 산체스는 상대의 클린치까지 파해, 5R에는 테이크 다운까지 뽑아내며 심판 전원의 우세를 얻어냈다. 3-0  판정.

단체의 무한 푸쉬를 받는 페더급 기대주 애런 피코(24, 미국)는 근사한 펀치 KO로 기대에 보답했다. 벨라토드 2연승을 노리는 21전의 중스트라이커 존 데 헤수스(30, 미국)를 프로 커리어 10번째 상대로 맞이한 피코는 첫 라운드를 거친 2R, 상대 헤수스를 케이지 벽에 몰아넣었다. 견제구로 로우킥을 내던 헤수스가 카운터 니 킥을 내는 것에 맞춰 피코의 라이트 오버 핸드가 작렬, 다운을 뽑아냈다. 즉시 피코가 양손 파운딩 샤워 태세에 돌입, 레프리의 경기 중지를 이끌어냈다.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