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On ESPN 023 의 공식 포스터]

UFC의 561번째 이벤트이자, 재차 무관중 대회로 치러진 ESPN 전용 대회인 UFC On ESPN 023 'Reyes vs Procházka' 가 한국 시각으로 2일, 개최지인 미국 라스베가스 현지 시각으로 1일, UFC 에이팩스(APEX)에서 개최됐다. 

라이진 챔프 이리 프로하스카(28, 체코) 3위의 타이틀 챌린저 도미닉 레예스(31, 미국)에게 실신 KO패를 안겨주고 입성 두 게임 만에 타이틀을 코 앞에 두게 됐다. 안면 방어가 없다시피 타격 압박을 건 프로하스카도 많이 맞았으나 상대의 코를 출혈시키는 등 적잖은 데미지를 안겨 주며 흐름을 챙겼다. 2R 레프트 스트레이트와 길로틴 콤보의 위기를 빠져나온 프로하스카가 엘보를 헛친 자신을 쫒아오려던 상대의 관잘돌이에 백스핀 엘보를 히트. 그대로 재워버렸다. 

14위의 스트라이커 기가 치카제(32, 조지아)는 킥 한 방으로 15위의 베테랑 컵 스완슨(37,미국)을 제압, 단체 6연승을 기록했다. 카프킥으로 포문을 연 치카제는 피격에도 계속 들어올려는 스완슨을 펀치와 킥으로 요격, 기회를 엿보았다. 잠시 후 하이킥을 한 번 차 준 치카제가 눈을 살짝 위로 뜨는 아이페이크 후 미들킥으로 상대의 옆구리를 후벼 팠다. 고통을 참지 못하고 쓰러진 스완슨에게 잡힌 발목을 뺀 치카제가 파운딩을 시전, 종지부를 찍었다.   

베테랑 이라크 계 란다 마르코스(35, 캐나다)를 상대로 UFC 첫 경기에 나선 올라운더 루아나 핀예이로(29, 브라질)는 상대의 반칙으로 인한 반칙승을 기록, 원치 않은 승리를 거뒀다. 두 살부터 아버지로터 유도의 영재교육을 받았던 핀예이로는 8번이나 마르코스에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킬 정도로 게임을 지배 했으나 1R 막판 상위에서 파운딩을 치던 중 마르코스의 업 킥이 턱에 꽃혔다. 핀예이로가 잠시 후 뒤로 쓰러졌고 경기가 중단, 마르코스의 실격이 선언됐다.   

[UFC On ESPN 023 'Reyes vs Procházka' 결과]           
11경기: 도미닉 레예스 < 이리 프로하스카 (KO 2R 4:29
10경기: 컵 스완슨 < 기가 치카제 (KO 1R 1:03) 
09경기: 이온 쿠텔라바 =
 더스틴 자코비 (판정 1-1) 
08경기: 션 스트릭랜드 > 크리조프 조코 (판정 3-0)
07경기: 마랍 다발리쉬벨리 > 코디 스테이먼 (판정 3-0)      
06경기: 란다 마르코스 < 루아나 핀예이로 (DQ 1R 4:16) * 3점 포지션 안면 업킥
05경기: 카이 카마카 3세 > 트렌트 조셉 '티제이' 브라운 (판정 1-2)  

04경기: 폴리아나 포텔료 > 루아나 카롤리나 (판정 1-2) * 58.28kg 계약
03경기: 수피사라 '로마 룩분미' 콘클락 < 세미 휴즈 (판정 3-0)

02경기: 안드레아스 미하일리디스 > 케이비 블러 (판정 3-0)
01경기: 루크 샌더스 < 필리페 디아스 콜라레스 (판정 0-3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