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on ESPN 05 의 공식포스터]

6개월 만에 복귀한 TFC 타이틀 홀더 마동현(30, 팀매드)은 분전했으나 부상 탓에 TKO패배를 기록했다. 

한국 시각으로 4일, 미국 뉴저지 주 뉴왁크의 프루덴셜 센터(Prudential Center)에서 개최된 UFC 대회 UFC On ESPN 'Covington vs Lawler' 에 출전한 마동현은 XFC 챔피언 스캇 홀츠먼(35, 미국)을 상대로 분전했으나 첫 라운드에서 입은 눈 부상에 닥터 스탑 패배를 기록하고 말았다. 

레프트 어퍼컷 셋업 이후 라이트 스트레이트에 왼쪽 눈을 허용한 마동현은 다운을 당했으나 상위 포지션에서 파운딩을 버텨내고 첫 라운드에서 살아남았다. 두 번째 라운드에 임한 마동현이 안와 골절을 당한 상태라고는 믿을 수 없을 정도의 난타전 끝에 레프트로 다운 한 차례와 테이크 다운을 성공했다. 

그러나 홀츠먼의 반격에 케이지에 밀린 마동현은 안면에 추가타와 테이크 다운을 내주며 라운드를 마감해야 했고, 마동현의 눈 상태가 심각하다 판단한 레프리 제스퍼 올리버가 닥터를 요청했다. 잠시 마동현의 눈을 살펴보던 닥터가 무리라고 판단, 경기를 중지시켰다. 이 번 패배로 마동현의 UFC 전적은 3전 3패가 됐다. 

웰터급 차기 도전자 결승전은 전 잠정 챔프 콜빈 코빙턴(31, 미국)의 독무대였다. 전 트레이닝 파트너 로비 라울러(37, 하와이)와 만난 코빙턴은 초반 상대의 강력한 타격에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킨 이후, 장기인 클린치 레슬리에 의한 테이크 다운, 페이크 초크와 잽, 스트레이트, 돌려차기, 플라잉 니 킥, 어퍼컷, 클린치 엘보 등 힘을 거의 넣지 않은 타격으로 모든 라운드를 챙겼다. 라울러는 몇 차례 러쉬를 가해보았으나, 상대의 러쉬와 잔매에 찬스를 잡지 못했다. 

베테랑 짐 밀러(35, 미국)는 스트라이크 포스 라이트급 초대 챔피언 클레이 구이다(37, 미국)를 초살 서브미션으로 제압, UFC 최다 출장기록 갱신(33전)에 기쁨을 더했다. 라이트에 먼저 걸려 휘청했던 밀러는 승기를 잡았다고 들어오는 구이다를 레프트 카운터를 돌려주었다. 구이다가 데미지를 입고 물러나자 밀러가 스탠딩 길로틴 초크로 캐치했다. 길로틴을 잡힌 구이다가 반응이 없는 것을 확인한 레프리 허브 딘이 경기를 중지시켰다.  

UFC 4번째 경기에 나선 나스랏 하크파라스트(23, 독일)는 2R 초반 KO승으로 세컨으로 나선 레전드 조르주 생 피에르를 기쁘게 했다. 6전 차인 UFC 선배 조아킴 시우바(30, 브라질)과의 타격전에서 날카로운 펀치 카운터로 우세를 보이며 첫 라운드를 손에 넣은 하크파라스트는 두 번째 라운드 초반 러쉬를 감행, 페링 이후 오버 언더 성 레프트를 시우바의 안면에 꽂아 넣었다. 그라운드에 떨어진 시우바에 하크파라스트가 파운딩으로 TKO승을 확정지었다. 

2연패 중이던 페티스 형제의 팀 메이트 제럴드 머셔트(31, 미국)은 서브미션 한 판 승으로 연패 사슬을 끊어냈다. 빠른 원투 스트레이트로 포문을 연 트레빈 자일스(26, 미국)의 테이크 다운 이후 경기 대부분을 그라운드에서의 스크램블로 보낸 머셔트는 마지막 3R에서, 테이크 다운을 성공, 길로틴을 시도했다. 돌면서 빠져나와 한 숨 돌렸던 자일스가 고쳐잡은 암 인 길로틴에 탭을 쳤고, 반대편에 있어 미쳐 보지 못했던 레프리 허브 딘이 자일스가 실신하자 늦게 경기를 끊었다.

발렌티나 쉐브첸코의 언니이자 WMC 무에타이 세계 챔프 안토니나 쉐브첸코(34, 키르기즈스탄)는 두 번째 라운드 서브미션으로 연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체코 단체 글라디에이터 CF 밴텀금 여왕 루시에 푸딜로바(25, 체코)의 상대로 나선 쉐브첸코는 클린치로 타격 열세를 버텨내는 푸딜로바를 압박, 첫 라운드를 챙긴 후 맞이한 2R에서 테이크 다운을 허용했다. 그러나 곧 백을 빼앗은 쉐브첸코가 RNC를 시도, 평평하게 만든 후 초크를 결정지었다. 

데뷔 2연패 후 파죽의 3연승 중이던 맷 쉬넬(29, 미국) UFC 두 번째 승리를 노리던 컨텐더 리거 조던 에스피노자(29, 미국)를 서브미션으로 격침, 연승행진을 이어갔다. 타격 전 후 테이크 다운을 걸어오는 상대의 목을 캐치, 길로틴 그립으로 기세를 꺾은 쉬넬은 길로틴이 여의치 않자, 즉시 트라이앵글로 변형해 초크를 이어갔다. 버텨내는 듯 했던 에스피노자가결국 탭을 치고 말았다.  

밴슨 핸더슨의 여성 팀 메이트이자 전 인빅타 밴텀급 여왕 로렌 머피(36, 미국)는 단체 3승 사냥에 나선 마라 로메로 보넬라(33, 이탈리아)로부터 TKO승을 뽑아내고 커리어 11번째 승리를 기록했다. 상대의 타격과 테이크 다운, 길로틴 초크 등에 두 번째 라운드까지 우세를 점하지 못했던 머피는 3R는 압박 끝에 어퍼컷으로 상대의 테이크 다운을 유도했다. 보넬라가 테이크 다운을 시도하자 기다렸다는 듯 니 킥을 걷어올린 머피가 엘보 파운딩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데뷔 전 1 패이후 13연승 중인 클라우디우 시우바(36, 브라질)은 UFC 5연승, 3연속 서브미션 승리를 기록, 웰터급의 신흥 강자로 자리매김하기 시작했다. 9연승으로 UFC 데뷔 전에 임한 콜 윌리엄스(35, 미국)과 만난 시우바는 잠깐의 타격 전 후 테이크 다운을 성공, 어렵지 않게 상위 포지션을 잡아냈다.  그라운드 스크램블로 백을 잡은 시우바는 레그 훅을 풀기 위해 무리하던 상대에 파운딩으로 데미지를 주고 목을 캐치, 윌리엄스로부터 탭을 이끌어냈다. 

[UFC On ESPN 5 'Covington vs Lawler'결과]      
12경기: 콜비 코빙턴 > 로비 라울러 (판정 3-0) * 웰터급 도전자 결정전   
11경기: 짐 밀러 > 클레이 구이다 (길로틴 초크 1R 0:57) 
10경기: 조아킴 시우바 < 나스랏 하크파라스트 (KO 2R 0:36)        
09경기: 트레빈 자일스 < 제럴드 머셔트 (길로틴 초크 3R 1:49)      
08경기: 스캇 홀츠먼 > 마동현 (판정 3-0) * 71.66kg 계약       
07경기: 다르코 스토식 < 케네디 엔제주쿠 (판정 0-3)       
06경기: 미키 갈 > 살림 투할리 (판정 3-0)      
05경기: 안토니나 쉐브첸코 > 루시에 푸딜로바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1:20)   
04경기: 조던 에스피노사 < 맷 쉬넬 (트라이앵글 초크 1R 1:23)  
03경기: 로렌 머피 > 마라 로메로 보넬라 (TKO 3R 1:46)  
02경기: 클라우디우 시우바 > 콜 윌리엄스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2:35) * 79.83kg     
01경기: 미란다 그래인저 > 한나 골디 (판정 0-3)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