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로드 FC와 아프리카 TV의 컬라보레이션 MMA 이벤트인 아프리카 로드 챔피언쉽(Africa Road Championship)이 27일 서울 잠실의 롯데월드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4회 대회를 개최, 지난 3회 대회 이후 5개월 여 만에 활동을 재계했다. 

[하이킥으로 박정교에 맹공을 펼치는 오일학]

메인에서는 오일학(19, 팀 스트롱울프)간만에 복귀한 특전사 출신의 수문장 박정교(42, 박정교 흑곰캠프)를 서브미션으로 제압, 중량급의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대회에서 베테랑 김은수를 잡아내며 일약 신데렐라가 됐던 오일학은 이날 타격 압박으로 일찌감치 박에 눈에 안와가 의심될 정도의 부상을 만들며 경기를 리드했다. 박이 최대한 부상을 커버하며 펀치로 대항했으나, 마지막 3R 중반, 오일학이 팀 메이트인 고동혁의 장기, 스탠딩 길로틴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난딘에르딘에게 펀치 카운터를 꼽는 박승모]

우슈 베이스의 맞짱의 신 우승자 박승모(28, 팀 지니어스)는 그로기를 교환하는 난타전 끝에 백만불 토너먼트 문근트슈즈 '오카' 난딘에르딘(34, 몽골)의 5연승을 초살 KO로 저지했다.  시작 직후 오카의 펀치에 걸려 백스탭을 밟던 박승모는 카운터로 상대의 다리를 순간 풀어버렸다. 일어난 오카가 압박을 재계했으나, 레프트 카운터에 걸린 오카가 다운되면서 얼굴을 돌려버렸다. 위험하다 판단한 신승열 레프리가 시합을 끊었고, 오카가 빠른 스탑에 항의했지만 이미 늦어버렸다. 

[이정현이 첫 실신 KO승 후 카메라를 보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경량급 기대주 이정현(19, 싸비MMA)은 단체 데뷔 후 첫 실신 KO를 만들어냈다. 동갑내기의 데뷔 전 상대 박진우(19, 팀 피니쉬)와 카프킥 교환으로 포문을 연 이정현은 레프트 크로스 카프킥 발목 테이크 다운으로 이어지는 안면 원투 등으로 첫 라운드를 충분히 지배했다. 박진우도 괜찮은 펀치를 맞추며 대항했으나 2R 1분 경, 이정현의 라이트 스트레이트에 이은 레프트가 작렬, 실신시켜 버렸다. 

[김현우의 킥을 걷어내는 조민수]

아마 대회 센트럴리그 8승 전승을 기록했던 김현우(20, 팀피니쉬)는 첫 라운드 후반의 기세를 몰아 2라운드에서 난타전으로 프로 데뷔 전에서 KO승을 일궈냈다. 센트럴리그에서 잡아낸 바 있던 현역 BJ 파이터 조민수(21, 병점MMA)와 재대결하게 된 김현우는 1R 종료 직전 하이킥으로 플래쉬 다운을 만든 후, 클린치로 2R 초반 압박 전술을 폈다. 급작스레 발생한 난타전 상황, 연달아 턱에 꽂힌 김현우의 펀치가 조현우를 주저 앉혔고 승부가 결정됐다.  

[Africa Road Championship 004 결과]      
08경기: 박정교 < 오일학 (길로틴 초크 3R 1:23) * 95kg 계약 
07경기: 문근트슈즈 '오카' 난딘에르딘 < 박승모 (KO 1R 0:28) * 75kg 계약  
06경기: 이정현 > 박진우 (KO 2R 1:01) * 60kg 계약
05경기: 신윤서 < 오두석 (판정 0-3) 
04경기: 김산 < 여제우 (판정 0-3) 
03경기: 블렛 진군 < 양지호 (판정 0-3)   
02경기: 조민수 < 김현우 (KO 2R 0:49)
01경기: 김윤중 < 이민규 (판정 0-3)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