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Bellator MMA 271 의 공식 포스터]

북미 메이저 벨라토르의 275번째 흥행이자 271번째 넘버링 이벤트인 Bellator MMA 271 'Cyborg vs Kavanagh'가 하눅 시각으로 13일, 개최지인 미국 플로리다 주 헐리우드 현지 시각으로 12일,  세미놀 하드락 호텔 앤 카지노에서 개최됐다.

복서이자 현 체급 랭킹 5위의 도전자 신헤드 카바나(35, 아일랜드)와 격돌한 벨라토르 여자 페더급 타이틀 홀더 크리스 '사이보그' 주스티노(36, 미국)는 펀치 카운터로 KO승을 거두고 3차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펀치 러쉬 후 클린치 압박으로 첫 포문을 열었던 사이보그는 거리가 벌어진 상대에 다시 러쉬를 감행했다. 돌아나가며 받아치는 카바나가 훅을 맞고도 다시 받아치려 했으나 재차 훅에 걸려 다운, 파운딩으로 마무리 지었다. 소요시간 92초. 

헤비급 미들랭커 간의 일전에서는 전 라이트헤비급 도전자 6위 린턴 바셀(38, 잉글랜드)이 그래플링의 우위로 5위 타이렐 포츈(31, 미국)를 판정으로 잡아내고 11개월만의 복귀전에서 승리를 챙겼다. 테이크 다운 후 상위 압박으로 1R을 챙긴 바셀은 펀치 러쉬 압박 후, 빰 클린치에서 이어진 테이크 다운에 몇 차례 상위를 내줬으나, 그 때 마다 딥하프로 스윕을 성공, 파운딩과 RNC 시도로 경기를 마쳤다. 2-1승리. 

페더급 6위의 레슬라이크 애런 피코(25, 미국) 12전 무패의 8위의 저스틴 곤잘레스(30, 미국)에게 프로 첫 판정승을 거뒀다. 초반부터 레슬링과 테이크 다운으로 압박, 타격 거리를 내주지 않은 피코는 압도적인 테이크 다운으로 경기를 지배했다. 1R. 바디샷, 페인트의 프런트 킥으로 재미를 본 피코는 마지막 3R, 스트레이트를 허용했으나 곧바로 테이크 다운을 성공, 2R과 마찬가지로 뛰어난 상위 컨트롤을 보여 줬으나, 곤잘레스의 방어에 밀려 한 판승에는 이르지 못했다. 

[Bellator MMA 271 'Cyborg vs Kavanagh' 결과]     

11경기: 크리스 '사이보그' 주스티노 > 신헤드 카바나 (KO 1R 1:32) * 女 페더급 타이틀 전
10경기: 린턴 바셀 > 타이렐 포츈 (판정 2-1)  
09경기: 애런 피코 > 저스틴 곤잘레스 (판정 3-0)
08경기: 알레인 블렌코 > 팸 소렌슨 (판정 3-0)   
07경기: 스티브 모우리 > 라킴 클리브랜드 (기무라 락 1R 3:28)  
06경기: 브루나 엘런 > 데시리 야네즈 (판정 2-1)   
05경기: 로만 파랄도 > 로버트 턴퀘스트 (KO 1R 1:17) 
04경기: 코디 로 > 콜튼 햄 (KO 1R 4:21) 
03경기: 발레리 로레다 > 테일러 터너 (판정 2-1) * 58.05kg 계약
02경기: 왈도 코르테스-아코스타 > 무하메드 드리즈 (판정 3-0)
01경기: 마모드 파우지 < 에이단 휴즈 (TKO 3R 4:05)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